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3,03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3,1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7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09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18세기 초 프랑스 레지 신부가 전하는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87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400원

  • 13,860 (10%할인)

    7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7)

    책소개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의 손에 의해 고조선의 역사가 새로 쓰여지다.

    고조선은 한국사의 시작을 알린 국가이지만, 사서에 그 실체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화’ 혹은 ‘전설’의 세계에 묶여있었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나라임에도 제대로 된 ‘국가(state)’의 취급을 받지 못했고, 그 오랜 연원을 강조한 단군신화의 이야기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여겨졌다. 한국역사학은 그렇게 오래도록 고조선을 고대인의 상상 속에 가두어놓고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나라,’ ‘중국문명의 거대한 물결에 이끌려 수동적으로 역사 속에 들어선 나라,’ ‘한반도의 서북 일부만을 통치한 보잘 것 없는 나라’의 이미지를 심기에 바빴다.

    이 책은 이런 기존의 통설을 지금까지 제대로 발굴되지 않은 새로운 사료들을 통해 혁명적으로 뒤집고 있다. 18세기 예수회 선교사로 청(淸) 제국에 포교를 왔던 프랑스 지식인 쟝-밥티스트 레지 신부는 한국의 역사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졌고, 중국 황실 서고에 보관되어 있던 중국측 사료들을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전혀 알지 못했던 고조선의 역사를 적어 놓았다. 무려 300년이라는 시간동안 어둠속에서 잠들어 있던 이 사료는 ‘유정희’와 ‘정은우’라는 두 역사가를 만나 이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그것은 일연이 전하는 단군신화의 ‘오래된 고조선’이 단순히 신화가 아닌 역사적 사실이라는 전무후무한 최초의 증거이며, 고조선이 만주를 기반으로 한반도를 아우르는 강력한 나라였다는 보다 명확한 증거들을 제시해주고 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런 레지 신부의 기록이 200년 후인 20세기 초 한국의 독립운동가였던 김교헌, 박은식, 유근 등이 써내려간 한국 고대사의 기록과 놀랍도록 일치한다는 것이다. 몇 백년의 세월을 뛰어넘은 이런 기록의 일치는 고조선과 관련된 한국고대사가 이제 처음부터 다시 쓰여져야 한다는 것을 전해주고 있다.

    서장에서 저자들은 고조선 연구의 쟁점들을 간단하게 정리하고, 본문에서는 해제를 통해 레지 신부의 프랑스어 사료를 저자들의 한국과 중국고대사에 대한 해박한 지식들로 명쾌하게 정리하고 있다. 이어 이 책의 출간 전 원고를 접한 독자들과 나눈 질문과 답변들을 통해 기존 한국고대사 연구의 문제점과 나아갈 방향을 지적한다. 수백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사료를 독자들 앞에 꺼내어 놓은 놀라운 성과를 넘어 한국고대사 자체를 새롭게 쓸 수 있는 자양분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은 한국 역사학계의 엄청난 자산이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Old Chosun was an ancient Korean Kingdom which existed centuries before Christ, and had resided over Manchuria and the Korean peninsula for a long time. Despite the verisimilitude and lengthy existence, scarcity of relevant primary sources has always hindered historians from conducting thorough investigations. In other words, due to the inherent lack of these sources, researchers must challenge the inevitable. In this regard, Father Regis’s records intrigue many historians, for they offer unknown albeit invaluable primary sources to the entire research field.

    Not all historical records are given the same weight and credibility. Due to the lack of reliability, some of them lose historical value despite their antiquity, while others suffer the same fate via bias. Yet Father Regis’s writing verifies its own value and credibility in several aspects. Neither Chinese nor Korean, Father Regis, a scholarly eighteenth-century French Jesuit missionary, received an elite education at the heart of European culture. Despite being prone to Sino-centric biases due to his long stay in the Middle Kingdom, as well as his intimate relationship with Chinese mandarins, scholars, and court librarians who may have consciously and subconscious directed his interpretation of the sources, his missives tell us drastically different stories from what has been taught and learned about the first state in the history of Korea. Conveying historical preponderance, Father Regis’s accounts dovetail with what had been written and told by a handful of secondary sources, including Shindanminsa (History of Sacred Dangun’s People) and Shindansilgi (Authentic Records of Sacred Dangun), which Korean militant nationalist independence fighters such as Kim Kyo-Hun (金敎獻) and Yu Gun(柳瑾) wrote for their posterity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Yu Jung-Hee (Thomas F. G. Yu: 柳正熙) and Jung Eun-Woo(鄭殷友), the two commentators of Father Regis’s writing, majored in history at the undergraduate and graduate levels—a fact that assures reliability of their interpretations with easy-to-understand explanations. Notably, Yu is one of few historians studying the three early dynasties (Xia-Shang-Chou) in Korea. He has been widely known for his book on the Xia, which is the first of its kind to be published in Korea. It has been 18 years since Yu published his first academic work in his early twenties. His specialty and experience in early Chinese history, I suppose, may have helped him possess a bird’s eye view of Korea’s history in this period, and thus may have helped him secure a high degree of objectivity in this book. In addition, it is also worth-while to mention that the two commentators’ abundant foreign experiences will also ensure such a wide viewpoint and subjectivity. There is the possibility that only a few talented Korean historians could intuitively and correctly understand the topic.
    It was such a pleasure to read, edit, and publish writing penned and annotated over the course of 300 years by an elite scholar and gifted modern historians who rediscovered the true value of this primary source. The editor, with surety, is expecting that readers will be equally gratified and appreciate the genuine nature of the lost kingdom.

    목차

    Editor’s Note
    : 출판사 서평·5

    Preface
    : 해제자 서문·11

    Chapter 1
    Introduction

    : 머리말을 대신하여 던지는 화두·17

    Maps Ⅰ.
    : 국내학자 편 (이병도, 송호정, 윤내현)·27

    Chapter 2
    Primary Source (Written in Old French)

    : 레지 신부가 직접 쓴 프랑스어 원사료·43

    Maps Ⅱ.
    : 북한 및 외국학자의 견해로 본 고조선 지도
    (리지린, 유 엠 부친)·113

    Chapter 3
    Primary Source(English Translation: Eighteenth-Century Edition)

    : 프랑스어로 책이 출간된 후
    영어로 번역된 18세기 영어 원사료·121

    Maps Ⅲ.
    : ‘국학역사학자’들과 레지 신부의 견해로 본 고조선 지도
    (김교헌, 박은식, 유근, 레지 신부)·157

    Chapter 4
    Annotations on Father Regis’s Records

    : 18세기 초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고구려의 역사’
    한글 번역 및 해제·167

    Chapter 5
    Questions and Answers for Readers

    : 해제자들에 대한 질문 및 답변·221

    Chapter 6
    Conclusion

    : 맺음말을 대신하여…·291

    본문중에서

    1735년 프랑스 가톨릭 교단인 예수회 소속 출판인인 장 밥티스트 뒤알드(Jean-Baptiste Du Halde: 1674~1743)는 [Description geographique, historique, chronologique, politique et physique de l’Empire de la Chine et de la Tartarie chinoise]라는 책을 펴낸다. 이 책은 원래 [Lettres edifiantes et curieuses(1711~1743)]이라는 제목으로 세계각지에서 포교활동을 하던 예수회 선교사들이 보내온 편지를 엮은 책의 내용 중 중국과 인근지역에 대한 기사만을 따로 추려낸 모음집의 성격을 띤 것이었다. 이 책은 순식간에 베스트셀러가 되어 3년 만에 영어 번역본이 나왔고, 이후 19세기까지 유럽 각지에서 재판이 인쇄되었다. 그만큼 중국에 대한 당대 유럽인들의 관심은 대단한 것이었다.

    중국에 대한 내용으로 가득 찬 이 책에 중국의 이웃나라 중 하나였던 조선(朝鮮)에 대한 기록이 섞여 있다. 그 저자는 장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egis: 1663~1738)로 프랑스 프로방스 출신 예수회 선교사였다. 본래 유럽에서 지리학과 수학 등 과학을 주로 연구했던 그는 35살 무렵이던 1698년 경 중국에 도착하여 가톨릭 포교에 동참한다. 강희제(康熙帝)로부터 청(淸)나라 와 그 인접지역의 지도인 황여전람도(皇輿全覽圖)의 제작을 명받아 수행하던 시기, 레지는 조선에 대한 지리조사와 더불어 조선의 풍속과 역사에 대한 기록도 남기게 된다. 그리고 그가 보고서의 형식으로 전한 ‘조선의 역사’는 지구반대편 유럽으로 전달되어 유럽인들에게 ‘은자의 나라’ 조선의 이야기를 전하게 되었던 것이다.

    놀라운 것은 그가 적은 내용 중에 현대의 한국인들도 전혀 알지 못했던 고조선(古朝鮮)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는 점이다. 그것은 하늘에서 내려온 환웅(桓雄)의 전설도, 곰이 마늘을 먹고 사람이 되어 환웅과 결혼하여 단군을 낳았다는 신화적인 이야기도 아니다. 바로 고조선이 한반도와 만주의 강국으로 중국 최초의 나라인 하왕조(夏王朝) 이전 요(堯) 임금 때에 존재하였으며, 때때로 중국과 맞섰던 마치 고구려와 같이 강한 나라였다는 정치·군사적 기록이 남겨져 있는 것이었다. 한국사에 공식적으로 ‘역사’가 아닌 ‘신화’로만 남아있는 단군조선의 역사적 실재(實在)를 말하는 이 기록은 근대 이전에 작성된 단군조선 관련 사료 중에 사실상 유일한 것이다. 레지 신부의 이 글은 그 동안 몇몇 역사학자들에 의해 읽혀졌으나 그 가치를 아는 이들은 극히 드물었다. 하여 어둠 속에 묻 혀있던 이 사료가 30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상세한 해제와 함께 이제 독자들 앞에 그 이야기를 전할 준비를 마쳤다.

    이렇듯 중요한 사료가 이렇듯 늦게 대중에게 공개된 것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레지 신부의 글을 번역하고 해제하기 위해서는 한국사·동양사·서양사에 대한 지식을 두루 다룰 수 있는 전문 역사가의 손길이 필요했던 이유가 가장 컸다. 또 한 가지는 이 책의 고조선 관련 기록이 현재 한국고대사학계 주류견해와 완전히 배치된다는 점이다. 때문에 다소간의 관심을 보인 소수 연구자들 역시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이를 세상에 알리기를 주저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이 책에 담긴 내용은 역사적 사실일까? 그 대답으로 이 책은 시간과 공간을 가로질러 레지 신부의 글과 20세기 초에 당시 우리 측 독립운동가들에 의해 편찬된 역사서와의 비교, 대조(교차검증)를 시도하고 있다. 김교헌(金敎獻), 유근(柳瑾) 등에 의해 출간된 [신단민사(神檀民史)], [신단실기(神檀實記)], [단조사고(檀祖事攷)]등의 역사서에는 놀랍게도 레지 신부의 기술과 골자를 공유하는 내용이 다수 담겨있다. 그렇다 면 20세기 초 유학을 공부한 한학자 출신 역사학자들이 자신 들이 살던 시대에서 200년 전에 작성된 레지 신부의 프랑스어를 읽은 것일까? 아마도 그것은 억측일 것이다. 그보다는 레지 신부의 기록이 아주 오랫동안 동아시아 역사학 연구에 통용되어오던 상식이자 큰 거부감 없이 사실로 받아들여지는 견해였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보는 편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본래 레지 신부의 이 글은 ‘고조선-고구려-고려-임진왜란’ 까지를 다루고 있다. 모두 다 중요한 자료이기는 하지만 사실 조선왕조에 대한 기록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따라서 이와 관련된 내용은 해제를 따로 하지 않고 레지 신부의 글 원문과 영어 번역본 전체를 함께 싣는 것으로 대신하였다. 고려에 대한 내용 역시 기존의 역사통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레지 신부가 한국사를 바라보는 역사관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여 조선사와는 다르게 해제까지 첨부하였다. 제일 중요한 고조선과 고구려에 대한 내용은 아주 상세한 해제와 함께 실어놓았다. 이에 대한 독자들의 궁금증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 밖에 보다 포괄 적인 논의들은 해제자들과의 ‘질문&답변’이 대신해줄 것이니, 이 부분도 부디 중요히 여겨 읽어보길 권한다. 이제 장을 넘겨 300년 전 레지 신부가 전하려 했던 한국고대사(韓國古代史)에 대한 놀랍고도 새로운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자.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쟝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egis)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663~1738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프랑스 예수회 선교사로 1698년부터 중국선교에 참여하였 다. 빼어난 지리·수학·천문학적 지식을 활용하여 동아시 아의 지리를 파악하고 이를 유럽에 전하는데 큰 공헌을 하 였다. 특히 청나라 강희제의 명에 따라 기존의 중국지도를 개량하기 위해 만들어진 황여전람도(皇輿全覽圖) 제작에 참여 하여 다른 예수회 선교사들과 함께 중국 각지를 누볐다. 이 과정에서 그는 조선에 대한 그의 관심을 글로 남겨 유럽에 보냈는데(주로 당시 조선왕조의 기원과 역사,문화 등), 이는 18세기 유럽 지식인이 어떻게 조선을 바라보았는지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사료가 되고 있다.

    펼쳐보기
    유정희 해제(Thomas F. G. Yu) [기타]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대구 태생. 자는 휘은(揮殷), 호는 사륜(史倫), 아명은 민혁(珉赫) 또는 길리(吉理), 필명은 은유(殷裕). 리버럴 알츠 중 하나인 미국 Midwestern State University(TX)에서 Global Studies를, 경북대(대구)에서 고고학을, 각각 다니고 전공 하였고, 또한 고려대(서울) 대학원 사학과 등도 동양 고대 역사 전공으로 졸업하였다. 소싯적부터 선진사(先秦史), 그중 하상주(夏商周) 부분에서 두각을 나타낸 동양고대사(東洋古代史) 전공의 국내 정통 동양사학자(東洋史學者) 중 한 사람으로 현재는 역사학자, 법사학자, 고고학자, 작가, 사업가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

    펼쳐보기
    정은우 해제 [기타]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 태생. 호는 청담(淸潭), 고려대(서울) 사학과를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하였고 학부 졸업 후 미국 동부 명문 사립대인 조지타운 대학교(Georgetown University) 역사학과(History)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프랑스 부르봉 왕가와 중국 청(淸)나라 관계사 전공자로, 앞서 유정희(柳正熙)가 천재형에 가깝다면 정은우(鄭殷友)는 전형적인 수재형에 가까 운 사람이다. 저서로는 [그레이스 켈리와 유럽 모나코 왕국 이야기]와 [사랑받는 미국 엄마, 존경받는 한국 엄마] 등이 있고 그밖에 수많은 저서와 감수서(監修書) 등이 있다.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8.9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