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5% (12,66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2천원 / 1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3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하나SK 북&카드 30% (9,3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0,6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1,9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2,3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영어를 틀리지 않고 쓰는 법 : 헷갈리는 영어 팩트체크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265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4,800원

  • 13,320 (10%할인)

    740P (5%적립)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1)

  • 연관도서

  • 사은품(4)

책소개

영어를 틀리지 않고 쓰는 법 _ 헷갈리는 영어 팩트체크

영어학습자라면 누구나 ‘원어민처럼 자연스러운 영어’를 구사하고 싶어 한다. 한국의 대다수 영어학습자들은 제도권 영어 교육부터 각종 사교육에 이르기까지 10년 이상 영어를 배우지만 ‘한국식 영어’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한다. 오랫동안 수험 위주의 영어 학습에 길들여진 탓이다. 한마디로 ‘문법적으로 정확한 영어(grammatically correct)’에 치중하느라 ‘자연스러운 영어(idiomatic English)’의 중요성을 간과해 왔다는 얘기다. 이처럼 ‘한국에서만 통하는 영어’를 배우는 현실은 영어 학습의 궁극적인 목표인 원어민과의 소통을 가로막는다. 이 책에는 이처럼 답답한 현실을 타개해 줄 ‘원어민처럼 자연스러운 영어를 쓰는 비결’이 담겨 있다. 책을 구입한 독자들과의 소통을 위한 블로그도 아울러 운영된다.

출판사 서평

기계적인 패턴 영어에 발목 잡힌 영어 실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줄 최소한의 상식


문법 지식, 그만하면 충분하다
어휘력, 그 정도면 상당하다
그런데 내뱉는 영어마다 콩글리시다?

평균 이상의 영어 실력을 갖췄다고 자부하는 사람도 쉽게 넘지 못하는 벽이 있다. 현지에 살아야 비로소 체득되는 영어, 바로 '자연스러운' 영어다. 문법과 어휘는 무조건 암기만 해도 평균에 도달할 수 있지만 유감스럽게도 딱 거기까지가 한계다. 같은 단어를 써도 어떤 사람은 원어민이 감탄하는 영어를 구사하고, 또 어떤 사람은 원어민이 알아듣지 못하는 영어를 말한다. 알다시피 우리가 쓰는 영어는 후자다.
정작 미국에 가면 통하지 않는 영어를 쓰게 된 데는 한결같이 '교과서적' 표현만 주입시킨 입시 영어에 매달린 탓이 크다. 변별력 없는 수험 위주의 영어 교육을 통해 평준화 과정을 거치다 보니 다들 영어 실력이 고만고만하다. 그마저도 미국인 앞에서 맥을 못 추는 '가짜' 영어다. 내 영어가 얼마나 엉터리였는지를 깨달았을 때는 이미 영어 공부에 10년을 바친 뒤다. 그 억울한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쓸 일은 더 늘고 있다. 제자리에서만 맴도는 내 영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문법이 완벽한 영어 문장과
자연스러운 영어 문장은 별개다


사실 답은 '디테일'에 있다. 이미 아는 단어와 문법 지식을 허투루 쓰지만 않아도 원어민처럼 자연스러운 영어를 구사할 수 있다. 단언컨대 영어 공부 10년이면 지식은 이미 차고 넘칠 터. 시간에 쫓기며, 또는 시간을 쪼개며 새로운 영어 지식을 채우는 데 급급하기보다 익숙한 지식을 재정비하고 반복 학습하는 게 더 효율적이다. 영어 학습에서도 '팩트 체크'가 중요한 이유다.
팩트 체크를 소홀히 하면 콩글리시를 남발한다. 학습자들이 대체로 잘못 알고 쓰는 오용 사례는 흔히 우리말을 영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뒤집어 말하면 영어식 사고법으로 접근할 때라야 영어다운 영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 뜻이다. 영어식 발상을 훈련하는 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영영 사전으로 뜻풀이와 용례를 찾아보며 익히 알고 있는 영어 지식을 팩트 체킹하는 방법이 대표적이다.
가령 초등 수준 단어 hear/listen을 예로 들어보자. hear는 realize that someone or something is making a sound(누군가 또는 무언가 내는 소리를 알아차리다)는 의미다. 애써 들으려고 한다기보다 자연스럽게 들리는 상태를 나타낸다. 반면 listen은 try to hear a sound(애써 소리를 들으려 하다)라는 뜻으로 쓰여 주체의 능동성을 보다 강조한다. '굳이 의식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들리는 것'이 hear이라면 '의식적으로 듣는 것'이 listen 이라는 말이다.(/ p.16)
job/career도 마찬가지다. 단기적인 개개의 직업을 가리키는 좁은 개념이 job이라면, 이들 직업을 통해 장기적으로 지향하는 '평생 진로'를 가리키는 넓은 개념은 career다. 비유하면 job은 '벽돌'에, career는 '벽돌로 쌓아 올려 완성한 건물'인 셈이다.(/ pp.60~61)

10년 바친 영어 아직도 제대로 써먹지 못하는 당신을 위한,
영어를 틀리지 않고 쓰는 비결


영어를 영어답게 만드는 요소 중에서도 특히 빼놓을 수 없는 게 관사(the, a/an)다. 원어민도 까다로워하는 관사는 예외적인 쓰임새가 많아 문법적으로만 접근하면 금세 포기하기 쉽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암기로 마스터하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에 걸쳐 체득하는 것이 바로 관사다. 그런 만큼 학습으로 웬만큼 정복 가능한 이론 영역을 벗어난다. 그렇다고 대원칙이 없는 건 아니다. 이를테면 본연의 기능/역할을 나타낼 때 대체로 관사를 쓰지 않는다. 반대로 물리적인 장소 등 구체적인 의미를 나타낼 때는 관사를 쓴다. 따라서 go to the bed가 아닌 go to bed, go to the work가 아닌 go to work라고 쓴다.(/ pp.195~198)
자연스러운 영어는 틀에 박힌 표현이 아닌 다채로운 표현을 선호한다. 가령 교통수단과 어울리는 동사는 따로 있다. on foot(도보로), by car(자동차로), by bus(버스로), by train(기차로), by subway(지하철로), by plane(비행기로) 등은 교통수단을 강조하는 '교과서적인' 표현이다. I go to work by car.는 I drive to work.로, 이동 수단에 따라 drive, ride, walk 등의 동사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게 영어의 묘미다.(/ pp.232~233)
교양 영어도 무시할 수 없다. 언어에는 한 집단의 사고방식이 녹아 있는 만큼 역사나 사회문화적 배경지식을 덤으로 알아 두면 혹시나 모를 말 실수를 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흔히 '연인 간 사랑'이라는 의미로 쓰이는 '로맨스(romance)'의 첫 글자를 대문자로 표기할 경우(Romance) 사랑이나 연애와는 무관한 의미를 나타낸다. Romance는 a modern language developing from Latin(라틴어를 모어(母語)로 하는 근대어), 즉 인도유럽어족의 언어군 중 하나인 '로망스어(군) Romance language(s)'를 뜻하며 Neo-Latin language(신라틴어)라고도 한다.(/ p.254)

이처럼 영어다운 영어, 원어민이 단번에 알아듣는 자연스러운 영어는 정확한 디테일에 달려 있다. 지금까지 양적 지식을 채우는 데 치중했다면 이제는 이 지식을 질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때다. 사소해 보이는 디테일이 만들어 내는 결정적인 의미 차이를 조목조목 짚어내고 공들여 설명하는 꼼꼼함은 이 책의 최고 미덕이다.

목차

머리말 7
01 재미있는fun 것과 이상한funny 것은 다르다 10
02 would는 단순히 will의 과거가 아니다 12
03 약속promise과 일정schedule은 다르다 14
04 듣는listen 것과 들리는hear 것은 다르다 16
05 보는watch 것과 보이는see 것은 다르다 18
06 기분이 좋은feel good 것과 건강이 좋은feel well 것은 다르다 21
07 안 좋은 냄새가 나는smell bad 것과 냄새를 잘 못 맡는smell badly 것은 다르다 24
08 멋있는look good 것과 건강한look well 것은 다르다 28
09 초보자beginner와 실력자starter는 다르다 30
10 수업 중인at school 것과 재학 중인in school 것은 다르다 34
11 근무 중인at work 것과 직장에 있는at the office 것은 결국 같은 말이다 37
12 직장work at과 고용주work for는 다를 수도 있다 40
13 집home이 생각보다 편하지at home 않은 이유 44
14 집에 있는at the house 것과 집 안에 있는in the house 것은 다르다 48
15 대학교에 진학하는go to college 것과 대학교에 가는go to the college 것은 다르다 52
16 직업job과 직무work는 다르다 54
17 일자리job와 평생 직업career은 다르다 58
18 영향을 미치는affect 것과 영향으로 생긴 결과effect는 다르다 62
19 취객a drunken man은 술에 취한drunk 사람이다 64
20 법적 당사자persons와 일반인people 은 다르다 68
21 닭chickens과 닭고기chicken는 천지 차이다 72
22 음식food과 식사meal와 요리dish는 다르다 78
23 경력experience과 경험experiences은 다르다 83
24 좋아하는like 것과 원하는would like 것은 다르다 88
25 possibly는 확실하지 않지만 probably는 거의 확실하다 92
26 maybe/perhaps의 가능성은 반반이다 95
27 likely와 probably는 닮은 듯 다르다 98
28 might의 가능성은 may보다 적다 101
29 can은 자신만만하고 could는 신중하다 108
30 기회opportunity와 확률chance은 다르다 111
31 say는 말하는 내용이 중요하고 tell은 듣는 사람이 중요하다 115
32 speak는 일방적이고 talk는 쌍방향이다 121
33 speak to는 speak with보다 일방적이다 124
34 떠오르는think of 것과 생각하는think about 것은 다르다 128
35 들어본hear of 것과 들어서 잘 아는hear about 것은 다르다 132
36 얼핏 아는know of 것과 제법 아는know about 것은 다르다 135
37 Did you know가 꼭 ‘과거사’를 묻는 건 아니다 139
38 whether는 if보다 선택지향적이다 145
39 between은 차이가 도드라지고 among은 두루뭉술하다 149
40 each other/one another는 둘이면서 하나다 154
41 each는 ‘하나하나’를 강조하고 every는 ‘여럿’을 강조한다 158
42 due to는 명사를 설명하고 because of는 동사를 설명한다 162
43 another는 명사를 특정하지 않고 the other는 명사를 특정한다 165
44 갔다 온been to 것과 가고 없는gone to 것은 다르다 170
45 현재완료는 ‘아직 끝나지 않은 과거’다 175
46 지난 주last week와 지난 주 내내 the last week는 다르다 182
47 지금 시각have the time과 여유 시간have time은 다르다 188
48 과거시제로 현재를 표현할 수 있다 190
49 잠자리를 깔아야make the bed 잠자리에 들 수go to bed 있다 194
50 OPEN의 단짝은 CLOSE가 아닌 CLOSED다 200
51 until은 기한이 불분명하다 204
52 by는 기한이 정해져 있다 208
53 지루하게 하는boring 것과 지루해 하는bored 것은 관점의 차이다 211
54 끝 무렵at the end과 끝맺음in the end은 다르다 214
55 첫 만남meet과 공식 회동meet with은 다르다 217
56 만나서 아는meet 사이가 잘 아는know 사이다 219
57 how about은 가능성이 다분하고 what about은 가능성을 차단한다 222
58 뭐라고 부르든What do you call it? 어떻게 부르든How do you say it? 의미는 같다 225
59 영어를 구사하는speak English 것과 영어를 말하는speak in English 것은 다르다 228
60 교통수단과 어울리는 동사는 따로 있다 231
61 가는 도중에on the way 마주치는 것과 가로막는in the way 것은 다르다 234
62 결혼하는marry 것과 결혼한 상태be married는 다르다 236
63 democracy는 민주주의 a democracy는 민주주의 국가 239
64 ‘내 집 마련’은 buy my house가 아닌 buy a house다 242
65 친구friend 사이는 두 명 이상make friends이다 244
66 a friend of mine보다 my friend가 더 친밀하다 247
67 사막desert 과 무인도 desert island에 사람이 살지 않는 이유 250
68 로망스 말 Romance과 로맨스 romance는 다르다 253
69 사전 대비in case와 사후 대응in case of은 다르다 256
70 흔하다고common 모두가 좋아하는popular 건 아니다 259

본문중에서

듣는listen 것과 들리는hear 것은 다르다

hear/listen은 영어 학습자들이 헷갈려 하는 대표적인 단어 쌍 중 하나다. 영어에서는 두 단어를 엄밀하게 구분해 hear는 ‘수동’, listen은 ‘능동’을 나타낼 때 쓴다.
Macmillan Dictionary에 따르면 hear는 realize that someone or something is making a sound 누군가 또는 무언가 내는 소리를 알아차리다는 의미다. 애써 들으려고 한다기보다 자연스럽게 들리는 상태를 나타낸다. 반면 listen은 try to hear a sound 애써 소리를 들으려 하다는 뜻으로 쓰여 주체의 능동성을 보다 강조한다. ‘굳이 의식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들리는 것’이 hear이라면 ‘의식적으로 듣는 것’이 listen이라는 말이다.
단적인 예로 I hear you.는 상대방의 목소리나 말이 들리는 수동적인 상황을 나타내지만(맥락에 따라 ‘네 말 똑똑히 알아들었어’라는 의미의 관용 표현으로 쓰이기도 한다) I listen to you.는 상대방의 말을 경청한다는 의미를 나타낸다.3명이 모인 자리에서 2명이 대화를 나누는 경우라면 나머지 1명에게 두 사람의 대화가 자연스럽게 들리겠지만 hear, 일부러 듣는 것 listen은 아니라는 게 영어식 발상이다. 따라서 의식적인 행동이냐 아니냐에 따라 두 동사를 가려 써야 한다.

I’m trying to hear, but I can’t listen to anything at all.
I’m trying to listen, but I can’t hear anything at all.
들으려고 하는데 아무 소리도 안 들려.

안 좋은 냄새가 나는small bad 것과
냄새를 잘 못 맡는smell badly 것은 다르다


핵심은 ‘bad냐 badly냐 그것이 문제로다’가 아니다. 주인공은 다름 아닌 동사 feel이기 때문이다. 여기서도 feel은 동작동사가 아닌 연결동사로 쓰였다는 데 유의해야 한다. 앞서 살펴봤듯 연결동사 다음에는 부사가 아닌 서술 형용사가 나와 주어의 상태를 설명해 준다. 쉽게 말해 I = bad 라는 의미로, 여기서 bad는 feel를 수식하는 부사가 아니라 주어 I를 설명해 주는 형용사로 쓰인 것이다. 연결동사인지 아닌지 직관적으로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 이를 구분하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연결동사 자리에 be동사를 넣어 말이 되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다. 가령 I feel bad.를 I am bad.로 바꿔 보자. 동사를 바꿔도 ‘내가 기분이 안 좋은 상태’ 라는 의미는 여전히 통한다.

연결동사로만 쓰이는 동사 be동사, become, seem 등이 있는 반면, 연결동사와 동작동사로 모두 쓰이는 동사 feel, appear, look, smell, sound, taste, grow, turn등이 있다는 점도 혼동을 일으키는 또 다른 이유다. 따라서 연결동사 뒤에는 형용사가, 동작동사 뒤에는 부사가 나오며 문장의 의미
도 그에 따라 달라진다는 점을 기억해 두어야 한다.

His dog smells bad. (his dog = bad)
그의 개는 안 좋은 냄새가 나.
His dog smells badly. (his dog ≠ badly)
그의 개는 냄새를 잘 못 맡아.

대학교에 진학하는go to college 것과
대학교에 가는go to the college것은 다르다


‘식당에 간다’는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할까. 상대방에게 식당 이름을 처음 말하거나 굳이 밝힐 필요가 없다면 I go to a restaurant., 반대로 상대방이 알고 있다면 I go to the restaurant.라고 한다. 이처럼 어떤 명사를 이전에 언급한 적이 없거나 특정하지 않을 경우 명사 앞에 부정관사 a/an를 쓰고, 언급한 적이 있거나 특정 하는 경우라면 정관사 the를 쓰는 게 원칙이다. 그런데 관용 표현 중에서는 이 원칙을 따르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학교 school가 대표적이다. 가령 ‘(수업을 들으러) 학교에 가다’는 관사 없이 I go to school.이라고 쓰고 I go to the school.이라고 하지 않는다.

go to school 학교에 가다(등교하다)
He goes to the school by bus while I walk to school.
He goes to school by bus while I walk to school.
등교할 때 그는 버스를 타고 난 걸어간다.

go to work 회사에 가다(출근하다)
Most people go to the work because that’s how they make money.
Most people go to work because that’s how they make money.
대다수는 돈을 벌기 위해 회사를 다닌다.

닭chickens과 닭고기chicken는 천지 차이다

한국 사람이라면 What is your favorite animal? 어떤 동물을 좋아하세요?라는 질문에 어떻게 답할까. 우리말은 영어처럼 관사와 복수형이 발달하지 않았으므로 대다 수는 아마 아래의 첫 번째 문장으로 응답할 것이다. 그런데 첫 번째 문장은 큰 오해를 낳을 수 있다. 원어민이라면 개를 사랑스러운 반려동물 dog as a loving companion이 아니라 먹을거리, 즉 개고기를 좋아한다는 말로 이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와 유사하게 I like chicken.라고 하면 ‘닭고기라는 음식을 좋아한다’는 뜻이 된다. 관사를 쓰지 않은 dog을 ‘개고기’로, chicken을 ‘닭고기’로 이해하는 건 왜일까. 같은 보통명사라도 ‘셀 수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동물을 뜻할 수도, 음식을 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의 dogs는 ‘모든 종류의 개 all kinds of dogs’를 뜻한다. 영어에서 복수형은 해당 명사에 속한 모든 부류를 한데 모아 총칭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I like dogs.는 I like all dogs./I like dogs in general.을 동시에 뜻할 수 있다. chickens도 마찬가지다.

I like dogs. 나는 개를 좋아해.
Tigers are striped. 호랑이는 줄무늬가 있다.
Dogs bark. 개는 짖는다.
Cats purr. 고양이는 가르랑거린다.
Dodos are extinct. 도도새는 멸종했다.

부정관사 a를 쓴 3의 dog은 말하는 사람이 염두에 둔 어떤 개 a certain dog를 지칭하며 개 일반을 좋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보통명사에 부정관사를 붙여 어떤 대상을 총칭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 문맥에서는 다르다. ‘한 마리의 도도새가 멸종했다 A dodo is extinct.’가 말이 안 되는 것과 같다.

좋아하는like 것과 원하는would like 것은 다르다

I like coffee./I would like coffee.는 비슷한 뜻일까 다른 뜻일까. I like to drink coffee./I would like to drink coffee.는 같은 말일까 다른 말일까. 조동사 would 뒤에 like가 오면 뜻이 어떻게 달라질까. 결론부터 말하면 like/would like는 의미도 쓰임새도 매우 다르다. Oxford Dictionary에 따르면 like는 find enjoyable 좋아하다, wish to have 갖고 싶다를 뜻한다. want와 의미가 비슷하지만 뉘앙스는 다르다. 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좋아하고 앞으로도 변함없으리라는, 다시 말해 ‘언제나 always/일반적으로 in general’ 어떤 대상을 좋아하고 즐긴다는 의미가 있다. 이처럼 일반적인 진술 general statement을 나타낸다는 특성 때문에 like의 목적어로 보통명사가 올 경우 명사 전반을 두루 일컫는 복수형을 써야 한다.

I like apples. 난 사과를 좋아해.
(사과라는 과일 일반을 좋아한다)
I like computers. 난 컴퓨터를 좋아해.
(컴퓨터라는 기계 일반을 좋아한다)

I would like an apple.
사과 한 개 주세요.
I would like a computer.

say는 ‘말하는 내용’이 중요하고 tell은 ‘듣는 사람’이 중요하다

say/tell은 둘 다 ‘말하다’라는 의미를 나타내고 목적어가 필요한 타동사라는 점에서 바꿔 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두 단어는 생각보다 용법이 크게 다르다. Longman Dictionary에 따르면 say는 express an idea, feeling, thought etc. using words 생각, 감정, 사상 등을 말로 표현하다는 뜻이고, tell은 Cambridge Dictionary에 따르면 say something to someone, often giving them information or instructions 누군가에게 정보를 제공하거나 설명하면서 무언가를 말하다는 의미다.

가장 두드러진 차이는 say가 ‘말을 듣는 대상’을 명시하지 않지만 tell은 그 반대라는 점이다. 가령 ‘말해 봐’는 다음과 같이 표현한다타동사가 직접 목적어를 취하고 있으므로 문법상 문제는 없다. 그런데 say는 말을 듣는 대상인 간접 목적어 someone는 생략하더라도 말하는 내용에 해당하는 직접목적어 something는 반드시 나와야 한다. 반면 tell은 직접 목적어는 생략하더라도 간접 목적어는 반드시 나와야 한다.

Tell it to me.
동사 + to + 간접 목적어

Say to me.
동사 + 간접 목적어 동사 + 직접 목적어 + to + 간접 목적어
Tell me. Say it to me.
(/ 본문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하고 미8군 한국군지원단에서 카투사로 근무했다. 외국계 홍보대행사 메리트커뮤니케이션(현 버슨-마스텔러 코리아)을 거쳐 언론계에 오랫동안 몸담았다. 코리아헤럴드 기자, 전자신문 기자, 파이낸셜뉴스 국제부장 등을 지냈고 정책보좌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현재 영어 번역가(번역원 알바트로스 부대표)와 관광통역안내사로 활동하면서 수험 위주 영어학습 문화 극복을 위한 영어교육법 개발에 힘쓰는 한편,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영어 글쓰기(Basic Writing: 헷갈리는 영작 팩트체크)를 가르치고 있다.

이벤트 기획전

  • 이벤트

    이벤트 기간

    2018/07/20 ~ 2018/08/31

    이벤트 도서 구매 시, 파스텔 손톱깎이 세트 (색상랜덤, 포인트차감/결제)

리뷰

9.5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8.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