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NH(올원페이)카드 12% (15,050원)
(3만원 이상 결제/최대 1만원 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9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하나SK 북&카드 30% (11,9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3,6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5,3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5,9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한국인의 팝송 100 : 우리는 왜 이 노래를 사랑하는가?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7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임진모
  • 출판사 : 태림스코어
  • 발행 : 2018년 04월 30일
  • 쪽수 : 228
  • 제품구성 : 전1권+악보집
  • ISBN : 9791157801770
정가

19,000원

  • 17,100 (10%할인)

    950P (5%적립)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3)

라이브북

출판사 서평

우리는 왜 이 노래를 사랑하는가?

한국인의 팝송은 대략 ‘멜로디’ 위주의 음악이다. 편안하게, 슬프게, 쉽게 흐르는 선율, 말하자면 ‘잘 들리는’ 선율의 노래들이 압도한다. 잘 들리는 것, 쉬운 것은 심연을 찾는 마니아의 영역일 수 없다. 하지만 우리의 청취 성향이 ‘좋은 것을 좋아하는’ 솔직함에서 비롯되었다는 풀이도 가능해, 미래지향이나 선견지명의 안목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 책은 대중음악 평론가 임진모가 100곡의 팝송이 갖는 우리만의, 한국인의 팝송이 갖는 가치에 대해 전하고 있다. 미국 빌보드 차트의 히트 레퍼토리보다 우리 ‘길보드’ 차트의 애청 리스트가 ‘우리가 우리를 보는’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하며, 서구의 팝이지만 막연한 동경과 선망에서가 아니라 창의적 수용의 소산임을 강조하고 싶다고 전한다.

이 책은 단지 흘러간 팝송 100곡을 모은 것을 넘어서 그것들을 통해 그 시절을 읽고, 그 시절을 숨 가쁘게 살아간 대중들의 작용, 반작용 정서를 읽는 데 조금이라도 유효한 자료가 되어줄 것이다.

악보집이 부록으로 수록되어 있다.

추천사

팝송 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28년째 진행하고 있다. 현지에서 히트하는 음악과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 사이에는 분명히 차이가 있지만 그것의 정체는 오리무중이다. 이럴 때는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가 없다. 무조건 임진모에게 물어보자. ㅎ
- 배철수 / MC, 가수

어린 시절 듣고 자랐던 수많은 팝의 명곡, 그중에서도 한국인들이 유독 사랑했던 노래를 다시 만나니 더 없이 행복하다. 임진모의 글은 우리의 음악정서가 당대에 어땠는지, 그리고 지금은 어떠한지 그 핵심을 일러준다. 잊고 살았던 그 시절이 여기 100곡으로 다시 새롭게 살아나는 느낌이다.
- 김수철 / 음악가

목차

추천사
서문

1950’
1954 Johnny guitar / Peggy Lee
1959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on

1960’
1962 Slowly / Ann-Margret
1963 Gone the rainbow / Peter, Paul & Mary
1964 Seven daffodils / The Brothers Four
1965 The river in the pines / Joan Baez
1966 April come she will / Simon & Garfunkel
1968 Congratulations / Cliff Richard
Keep on running / Tom Jones
1969 Pale blue eyes / The Velvet Underground
Running dry / Neil Young

1970’
1970 Don’t forget to remember / Bee Gees
Early in the morning / Cliff Richard
Once there was a love / Jose Feliciano
Sixty years on / Elton John
Spring summer winter and fall / Aphrodite's Child
1971 Adagio / New Trolls
Hey tonight /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Oh my love / John Lennon
The saddest thing / Melanie (Safka)
1972 Changes / Black Sabbath
For my lady / The Moody Blues
For the good times / Al Green
Maria(You were the only one) / Michael Jackson
Mother of mine / Jimmy Osmond
Rain / Uriah Heep
1973 Adios amor / Mocedades
For the peace of all mankind / Albert Hammond
Jambalaya / Carpenters
1974 Papa / Paul Anka
Soldier of fortune / Deep Purple
When a child is born / Michael Holm
1975 Blue jean blues / ZZ Top
I’ve been away too long / George Baker Selection
Java jive / The Manhattan Transfer
Love of my life / Queen
The temple of the king / Rainbow
What can I do / Smokie
1976 Because I love you girl / The Stylistics
Living next door to alice / Smokie
One more cup of coffee / Bob Dylan
Questions / Manfred Mann's Earth Band
1977 C’est la vie / Emerson, Lake & Palmer
Winter time / The Steve Miller Band
You’re my everything / Santa Esmeralda
1978 Anak / Freddie Aguilar
Before the dawn / Judas Priest
1979 Boat on the river / Styx
Dschinghis khan / Dschinghis Khan
Holiday / Scorpions
Honesty / Billy Joel
Midnight blue / E.L.O.
Moonlight flower / Michael Cretu
One way ticket / Eruption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 Chris De Burgh
The sad cafe / Eagles
The water is wide / Karla Bonoff
Travellin’ / The Jeremy Spencer Band
Wanted / Dooleys

1980’
1980 Hey! / Julio Iglesias
Reality / Richard Sanderson
Smile again / Newton Family
1981 Evergreen / Susan Jacks
Perhaps love / Placido Domingo & John Denver
Sexy music / Nolans
1982 Casablanca / Bertie Higgins
Old & wise / The Alan Parsons Project
Sea of heartbreak / Poco
Words / F.R. David
1983 Knife / Rockwell
Romeo / Donna Summer
1984 Flying high / Opus
Happy song / Boney M
Long goodbyes / Camel
When october goes / Barry Manilow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 Modern Talking
1985 When I dream / Carol Kidd
1986 Almaz / Randy Crawford
On the beach / Chris Rea
Touch by touch / Joy
1987 A tale that wasn’t right / Helloween
1988 Friend you give me a reason / Glenn Medeiros & Elsa
I’m your man / Leonard Cohen
Le restaurant / Brenda Russell
You call it love / Karoline Kruger
1989 Donde voy / Tish Hinojosa

1990’
1990 Still got the blues / Gary Moore
When I first kissed you / Extreme
1991 L.O.V.E / Natalie Cole
1992 I.O.U / Carry & Ron
1993 25 minutes / Michael Learns To Rock
Can’t take my eyes off you / Morten Harket
Shape of my heart / Sting
1995 Lemon tree / Fool's Garden
1996 Betty / Blink
Forever / Stratovarius
I’m kissing you / Des'ree
1997 Monday morning 5:19 / Rialto
1998 Goodbye / Jessica
1999 She / Elvis Costello

본문중에서

‘검은 안식일’이라는 그룹 이름처럼 1970년대 헤비메탈 밴드 블랙 사바스는 반종교적이고 음산한 어둠을 강렬한 사운드로 전달했다. (중략) ‘Paranoid’, ‘War pigs’, ‘Iron man’, ‘Heaven & hell’, ‘Sabbath bloody sabbath’, ‘Children of the grave’는 헤비메탈의 역사를 상징하는 명곡으로 인정받았고, 무대에서 이 노래들을 연주하면 관객들은 리더 오지 오스본을 절대 교주로 추종하는, 광적인 종교집단의 의식 같은 광경을 연출한다. 국내에서는 상황이 180도 다르다. 블랙 사바스 사운드 틀에 어울리지 않는 처연한 록발라드 ‘Changes’와 ‘She’s gone’이 사랑을 받은 반면 그들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Paranoid’나 ‘Iron man’은 변방으로 밀렸다. 1995년 11월 그들이 내한공연을 가졌을 때 공연주최측은 ‘한국인의 팝송’인 ‘Changes’와 ‘She’s gone’은 불러야 한다고 했지만 기타리스트 토미 아이오미는 연주를 안 한지 오래됐다며 난색을 표했다. 결국 두 곡 중에 최소한 하나는 불러야 한다는 주최 측의 간절한 설득으로 부랴부랴 연습해서 관객들은 가까스로 ‘Changes’를 들을 수 있었다는 일화를 남긴다. ‘Changes’의 국내 위상을 보여주는 단적인 증거. 그런데 2003년에 오지 오스본과 그의 딸 켈리 오스본이 듀엣으로 불러서 뒤늦게 이 곡이 영국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한국 음악 팬들의 안목은 이렇듯 미래지향적(?)이다!
('Changes' 중에서)

폴 앵카는 1970년대 중반에 두 번째 전성기를 맞이했다. 1974년에 ‘(You’re) Having my baby’가 빌보드 넘버원을 차지했지만 국내에서는 이 싱글의 뒷면에 있던 ‘Papa’가 솟아올랐다. 식당을 경영했던 아버지에 대한 실제 이야기를 담은 곡에는 자신을 침대에 눕혀 이마에 뽀뽀해주시던 추억,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슬퍼하시던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담겨있다. 이수미가 ‘아버지’란 제목으로 번안해 부르면서 엄하고 권위주의적이었던 우리네 아버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를 만들어주었다. 폴 앵카의 ‘Papa’는 이 세상 모든 남자들에게 바치는 사부가다.
('Papa' 중에서)

사실 스모키에게도 오리지널이 아닌 리메이크 곡이었다. 그들을 발굴한 유명 작곡파트너 마이크 채프만과 니키 친이 ‘뉴 월드’라는 호주 그룹에 먼저 주었고 그들은 1972년에 이 곡을 녹음해 선보였다. 24년 동안 짝사랑 했던 옆집 여인 앨리스에게 고백 한번 해보지 못하고 떠나보내는 소심하고 못난 남자, 그리고 진짜 그를 눈여겨본 또 다른 여성이라는 삼각관계 스토리. 이러한 삼자간 순애보 이상으로 낭만적이고 경쾌했던 멜로디는 한국 땅을 쓰나미처럼 덮쳤고 이후 전파는 스모키 이름으로 나온 ‘If you think you know how to love me’, ‘I'll meet you at midnight’, ‘Mexican girl’ 그리고 ‘What can I do’ 등의 곡들에 완전 초토화되었다. 우리한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보다 더 유명한 앨리스는 ‘옆집에 사는 앨리스’였다.
('Living next door to alice' 중에서)

‘징기스칸’의 경우는 라디오와 음반만이 아니라 경기장의 응원가로도 당대를 지배했다. 그만큼 신나게 ‘떼’창하고 ‘떼’춤 추기에 ‘딱’이었다. 그 재미는 해본 사람은 안다. 조경수와 나미 등 인기가수들이 이 곡을 개사해 불렀다. 1979년 우리의 팝송은 ‘징기스칸’과 빌리지 피플의 ‘YMCA’였다. 그룹 징기스칸으로는 아니지만 끝내 이 그룹 출신의 레슬리 만도키는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에 납시어 헝가리 그룹 ‘뉴튼 패밀리’의 에바와 듀엣으로 ‘Korea’를 발표했다. 한국도 그들의 사정권에서 비켜나질 못했다.
('Dschinghis khan' 중에서)

‘팝페라’의 시작이었다고 할까. 그 누구도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와 컨트리 가수 존 덴버가 어울림을 빚어내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지만 결과는 의외의 환상적 케미를 이뤄냈다. (중략) 지금 들으면 가곡을 듣는 느낌도 들지만 1980년대 초반에는 신선한 파격이었다. 그런데 이 곡의 차트 순위는 어땠을까. 워낙 친숙해 대박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지만 미국에선 팝과 성악의 크로스오버가 가슴에 당기지 않았는지 빌보드 59위에 불과했고, 겨우 7주간 랭크되었을 뿐이다. 그럼에도 우리에게는 대형 애청곡이 된 것은 전통적으로 통하는 ‘사랑 노래’인데다 아무래도 중고등학교 음악시간에 고전음악을 주로 접해 한국인 누구나 알게 모르게 클래식 세포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아름다운 사랑의 가사 덕분에 주로 발렌타인 데이나 화이트 데이에 신청이 많았고 상대적으로 여성들의 호감이 컸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크가수 이동원과 테너 박인수가 선사한 1989년 천상의 듀엣하모니 ‘향수’는 한국의 ‘Perhaps love’였다.
('Perhaps love' 중에서)

‘Touch by touch’의 열풍은 조이의 ‘Hello’, ‘Valerie’ 같은 노래들도 히트곡으로 탄생시켰고 ‘Japanese girl’이라는 노래의 제목을 ‘Korean girl’로 바꿔서 발표하게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조이의 인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1987년에 열린 내한공연에서 이들은 실제로 연주하지 않고 반주테이프에 맞춰 노래를 부른 것이 들통 난 것. 한국 팬들을 무시했다는 여론이 들끓으며 그들의 인기는 한 순간에 사라졌다. 이후 조이의 노래는 라디오 방송횟수에서 급격하게 감소했지만 2000년대 들어 1980년대 우리나라를 주름잡았던 유로 댄스 노래들이 재조명 받으면서 이제는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는 추억이 되었다. 유해진, 차승원 주연의 영화 〈이장과 군수〉에서 주인공들이 10대 시절을 회상하는 장면에 ‘Touch by touch’가 사용된 것 역시 이 메가 히트곡이 1980년대를 상징하는 노래라는 점을 의미한다.
('Touch by touch' 중에서)

국내에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핀란드의 헤비메탈 밴드 ‘스트라토바리우스’의 ‘Forever’와 미국 여가수 토니 차일즈의 ‘The dead are dancing’은 바로 〈첫사랑〉이 배출한 ‘우리만의 팝송’이다. ‘Forever’는 스트라토바리우스답지 않은 곡이다. 이들은 북유럽의 어둠을 스피디한 메탈로 표현하는 시끄러운 사운드의 밴드였지만 드라마 〈첫사랑〉에는 대척점에 해당하는 ‘Forever’가 삽입되어 인기를 누리면서 이들의 정체성에 대한 ‘혼돈’이 일어났다. 제2의 ‘Forever’, 그 아름답고 처연한 연주를 기대하고 스트라토바리우스의 음반을 구입한 사람들은 “음반매장에서 어떻게 이런 ‘쓰레기’ 같은 음반을 팔 수 있느냐”고 핏대를 세우며 환불을 요청했다. 또한 공연장에서 이들의 극악무도한 노래를 들은 관객 중 일부는 블링크의 공연에서 그랬듯 참다못해 얼굴을 찌푸리며 중간에 뛰쳐나오기도 했다. 스트라토바리우스야말로 하나의 대형 히트곡이 주는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안쓰러운 팀이었다.
('Forever'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8종
판매수 770권

대중음악 평론가. 팝 칼럼니스트로 중학교 때 라디오의 음악에 이끌려 음악평론을 꿈꿨다. 대학졸업 후 6년 7개월 기자생활을 했으며 1991년부터 음악 관련 글말 활동을 하고 있다. 웹진 이즘(www.izm.co.kr)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간 [팝 리얼리즘 팝 아티스트], [세계를 흔든 대중음악의 명반], [우리 대중음악의 큰 별들], [팝, 경제를 노래하다] 등의 책을 펴냈다.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