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4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7,3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8,3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8,5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3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팩트체킹 저널리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9,800원

  • 9,220 (6%할인)

  • 구매

    7,840 (20%할인)

    39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696)

    • 사은품(1)

    책소개

    팩트체킹 저널리즘은 기존 저널리즘과 크게 다르지 않다. 사실 저널리즘의 기본 원칙을 잘 지킨 것이 팩트체킹 저널리즘이다. 팩트체킹 저널리즘에 추가된 것은 ‘판정’이라는 개념이다. 기존 저널리즘에서는 뉴스에서의 판정을 독자의 몫으로 남겨 두었다. 반면 팩트체킹 저널리즘에서는 저널리스트가 직접 판정 결과를 제시한다. 저널리스트의 취재에 근거해 결정된 판정은 독자에게 신뢰를 주고 저널리즘의 결과를 직관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현직 기자인 저자가 2017년 대선 때 가짜 뉴스 검증 코너를 시작으로 팩트체킹 보도를 하며 경험한 시행착오와 노하우가 이 책에 담겨 있다. 팩트체킹 저널리즘을 시작하는 현장의 언론인뿐 아니라 팩트체킹으로 전문 영역을 구축하려는 연구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목차

    01 ‘탈진실’ 시대
    02 기자의 팩트체킹
    03 팩트체킹, 그 이전
    04 가짜 뉴스
    05 가짜 통계
    06 가짜 인용
    07 가짜 권위
    08 마타도어
    09 판정의 중요성
    10 팩트체킹, 그 후

    본문중에서

    취재와 보도 사이 간격이 짧아지면서 정보가 정확한지 확인하는 절차도 줄었다. 언론은 정보를 확인하고 검정하는 역할보다 단순히 전달하는 역할의 비중을 높이게 됐다. 정보의 양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늘어났다. 좋은 정보와 나쁜 정보가 뒤섞여 구분할 수 없는 지경이 됐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정확하게 팩트체킹해 줄 사람이 필요했다. 사람들은 정확하게 정보를 검증하는 언론을 찾게 됐다. 지금의 언론에서 부족함을 절실히 느꼈기 때문이다. 최근 팩트체킹 저널리즘이 다시 주목받게 된 이유다.
    ('팩트를 체크하다' 중에서)

    언론에서 자주 하는 실수 중 하나는 권위를 지나치게 신뢰한다는 것이다. 정보원이 권위가 있는 사람일수록 그 사람의 주장이나 발언을 확인하지 않고 사실처럼 인용한다. 또한 권위자나 권위 있는 단체가 속한 집단이나 바라보는 시각에 다양한 견해가 있을 수 있어도 하나로 일반화해 반영하는 경우도 있다. 언론이 하는 가장 흔한 실수는 선진국과 우리나라를 비교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나라가 미국이다. 미국은 누구나 인정하는 강대국이다. 경제와 산업 규모도 크다. 정치적 측면에서는 자유주의와 민주주의를 대표하기도 한다. 국내에서 특정 내용을 비교할 때 선진국 중 미국과 비교를 많이 한다. 미국을 기준으로 우리의 상황을 평가하는 셈이다. 이럴 때 비교 기준은 절대적 조건으로 하면 안 된다. 나라 크기, 경제 규모, 인구수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미국과 비교할 때 나라의 특수성을 고려해 상대적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
    ('가짜 권위" 중에서

    팩트체킹 저널리즘이 판정을 해야 하는 이유는 기존의 언론이 하지 못하던 부분을 채워 주기 위해서다. 범람하는 정보 속에서 대중은 언론에게 중립적인 전달자가 아니라 철저한 검증자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구구절절한 설명으로 결론을 미루는 것은 대중이 원하는 방식이 아니다. ‘그래서 이 사안에 대해 팩트체킹한 결론은?’ 바로 이 질문에 대답하는 것이 팩트체킹의 핵심이다. 그래서 팩트체킹 저널리즘에서 판정은 꼭 필요하다.
    ('판정의 중요성"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경남 진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CBS노컷뉴스 인터랙티브․데이터 뉴스 담당 기자이며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겸임 교수다. 2010년 노컷뉴스에 입사해 VEN팀, 스마트뉴스팀, SNS팀을 거쳐 노컷뉴스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2017년 노컷뉴스 팩트체크 뉴스 코너인 ‘이거 레알?’을 기획․취재하고 있다. 2017년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세월호 참사 1주기 기획 취재 ‘세월호 1년, 안산의 눈물’로 2015년 한국방송대상 작품상과 한국방송기자클럽 보도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누구나 따라하는 인터랙티브 뉴스](2016), [화월: 1991년 유서대필 사건의 실체와 진실](201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커뮤니케이션이해총서 시리즈(총 77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697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