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21,15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1,3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방주전 (큰글씨책)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1,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커뮤니케이션북스 큰글씨책은 약시나 노안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를 위해 만든 책입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의 책은 모두 더보기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2)

  • 사은품(7)

이상품의 분류

특이사항

커뮤니케이션북스 큰글씨책은 약시나 노안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를 위해 만든 책입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의 책은 모두 큰글씨책으로 제작됩니다.

책소개

국내 첫 현대어 출간. 작자 미상의 윤리소설이다. 방주는 늦둥이로 태어나 극진한 사랑을 받으며 버릇없어진다. 분개한 염라대왕이 불효자로 자란 그를 무시무시한 형벌로 다스린다. 개과천선한 방주는 귀감이 되는 큰 인물이 된다. 효(孝), 절개(節槪), 보은(報恩) 세 가지 윤리를 강조하고 있다. 저본에서 훼손된 부분은 필자가 앞뒤 문맥에 맞게 만들어 넣었다.

출판사 서평

고전소설의 주제는 권선징악(勸善懲惡)이다. 착한 사람은 복을 받고 나쁜 사람은 벌을 받는다. 당대에는 충(忠), 효(孝), 인(仁), 의(義) 등을 덕목으로 삼았다. 때문에 소설에서 착한 사람이 억울하게 벌을 받거나 나쁜 짓을 하는 사람이 잘사는 모습을 보여 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방주전]은 수많은 덕목들 중에서 효, 정절(貞節), 보은(報恩)의 주제를 담고 있으며 이 중에서도 ‘효’를 으뜸으로 세우고 있다. 윤리를 중심으로 고전소설의 보편적 주제인 권선징악을 구현하고 있는 것이다. 고전소설에서 주인공은 항상 착한 사람이지만 [방주전]의 주인공 방주는 작품 초반부에 윤리에 어긋난 행동을 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방주의 불효에 분개한 염라대왕은 방주를 동물로 변신시키며 고통과 굴욕을 안겨 준다. 이러한 끔찍한 형벌들의 생생한 묘사는 당대 독자들에게 불효를 경계하게 하고 ‘징악’을 강조하는 데에 한몫했을 것이다. 또 형벌 이후 개과천선한 방주가 벼슬을 얻어 순탄하게 살아가는 모습은, ‘효를 행하면 행복해진다’는 의식을 심어 주기 충분했을 것이다.

[방주전]은 윤리소설 중에서도 차별성을 갖는다. [진대방전]과 같은 대부분의 윤리소설은 윤리 강조를 위해 훈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어 독자에게 영웅소설과 같은 재미를 주었다고 보기 어렵다. 그러나 [방주전]은 윤리를 강조하면서도 독자에게 읽는 재미를 준다. 문제가 발생하고 그것을 해결해 나가는 극적인 줄거리가 계속되며, 내용을 구성하는 데 여러 설화를 차용해 흥미를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또 주목할 점이 있다면 마대영의 도적 무리가 등장해 나라가 혼란에 빠졌을 때 방주의 아내인 정씨 부인의 행실이다. 그녀가 기이한 보물들로 힘을 얻고 나라를 구하는 과정에서는 일반적인 영웅소설의 구성을 살펴볼 수 있으며, 여성의 몸으로 대원수가 되어 전장에 나가 공을 세우는 모습에서 여성영웅소설의 구성을 살펴볼 수 있다. 물론 가정에서의 성 역할은 그대로 답습되었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고 할 수 있겠지만, 남성이 해결하지 못한 과업을 여성이 해결하는 플롯 구성을 취했다는 점에서 볼 때 점차 여성의 능력을 인정하기 시작했음을 엿볼 수 있다.

목차

방주전
해설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이때 800명 나졸이 일시에 내달아 방주를 잡아들여 계단 아래에 꿇렸다. 방주를 문죄하기 위해 무수한 군졸이 좌우에 갈라서서 형장, 주장이며, 철사, 홍사를 갖추어 준비하는 소리가 천지가 진동하는 듯했다. 염왕이 머리에 통천관을 쓰고, 해와 달의 무늬로 된 곤룡포를 입고, 왼손에는 옥홀(玉笏)을 쥐고, 오른손에는 주필(朱筆)을 잡고, 백옥으로 된 평상에 반듯이 앉아 방주의 죄를 물으셨다.
"무도한 방주야, 네 죄를 모르느냐? 자세히 아뢰어라."
방주는 좌우에 심부름하는 소리에 정신이 아득하고 귀가 먹먹해 마음이 떨리고 간담이 녹는 듯해 아무 말도 못 했다. 염왕이 방주에게 물었다.
"네 몸은 어디서 났느냐?"
방주가 겁이 나서 얼떨떨한 중에 대답했다.
"소신의 몸이 어찌 저절로 생겼겠습니까. 아비는 낳으시고 어미는 기르시니, 부모의 혈육을 받아 나서 부모의 이슬을 받아먹고 자랐나이다."
염왕이 크게 소리쳐 말했다.
"네가 그러할진대 부모의 말씀을 거스르며 공양할 줄을 모르느냐? 내가 너를 위해 부모의 소중함을 말할 것이니 들어라. 아비는 하늘 같고 어미는 땅과 같으니라. 천지가 생긴 후에 만물이 생기고, 만물이 생긴 후에 사람이 생겼으니, 만물이 천지가 아니면 어디서 생겼겠으며, 사람이 부모가 아니면 어디서 생겼겠느냐. 그러므로 사람의 자식이 되었으면 부모의 은덕을 갚을진대 뼈를 갈고 살을 깎아도 만 분의 1이라도 갚지 못하느니라. 사람이 되고 부모를 몰라보면 금수와 다름없으니 그런 까닭으로 인간의 죄악 중에 불효가 가장 크다는 것이다.
(/ pp.8~10)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3종
판매수 14권

국민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삼국유사』 소재 향가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공주대, 명지대, 숭의여대 강사, 안양대 전임강사, 조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국민대 교육대학원 국어교육 전공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고전시가와 글쓰기 교육에 관심을 두고 연구하고 있다.
논문으로 「경덕왕대 향가 4수의 의미와 역할」, 「만전춘별사 4연 연구」, 「학술적 글쓰기에서 주제 선정 지도 방안에 대한 연구」 등이 있으며, 저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