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4,5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5,0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대화를 위해서 : [제국의 위안부]라는 물음을 펼치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3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8,000원

  • 16,200 (10%할인)

    9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3)

    이상품의 분류

    출판사 서평

    “이 책은 박유하가 [제국의 위안부]에서 제기한 ‘협의체’의 도마 위에 올려야 할 여러 문제를 ‘논쟁’의 형식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대화’를 위한 소재로서 제시하는 것이다.”
    -니시 마사히코西成彦 리쓰메이칸立命館대학 교수, ‘머리말’에서


    "[제국의 위안부]는
    '민족'과 젠더가 착종하는 식민지지배라는 큰 틀로
    국가책임을 묻는 길을 열었다."
    -가노 미키요


    우리는 정말 '위안부'의 삶을 이해한 것일까우리는 정말 4반세기에 걸친 위안부 문제 운동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일까일본은 [제국의 위안부]를 '제국에 동원당한 위안부'로 읽었다

    이 책 [대화를 위해서―[제국의 위안부]라는 물음을 펼치다]는, 2014년 6월 16일 나눔의집에서 생활하는 위안부 할머니 아홉 분의 이름으로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교수와 출판사 대표를 상대로 한 '명예훼손' 혐의 관련 세 건의 고소가 제기된 지 정확히 3년째 되는 날 내는 번역서이다. '[제국의 위안부] 사태' 3년, 이 사태가 도대체 무엇인지, [제국의 위안부]는 무엇을 묻고자 한 책인지, 우리 사회는 이 사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정면에서 묻는.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첨예한 대립과 분열, 갈등이 벌어지고, 3년이라는 세월이 지나고도 나서서 소송을 취하시키려는 사람도 없고 법정싸움에 관한 피상적인 관심만이 난무하는 가운데, 지금은 애당초 [제국의 위안부]와 '제국'의 '위안부'가 무엇이었는지조차 생각하려는 사람이 거의 없어진 상황이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 발생 이후 4반세기 만에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합의'까지 나온 현 시점이야말로 이 책이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지 들여다봐야 하는 것 아닐까.
    [대화를 위해서]는 그런 필연적 요구를 실천한 책이다. 한국에서 먼저 출간된 [제국의 위안부](2013)에 대한 본격적인 고찰이 일본(일본어판은 2014)에서 먼저 나왔다는 것도 또하나의 '물음'으로 다가온다.
    이 책은 첫째, "박유하가 [제국의 위안부]에서 제기한 '협의체'의 도마 위에 올려야 할 여러 문제를 '논쟁'의 형식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대화'를 위한 소재로서 제시하는"(머리말) 책이다. 여기서 말하는 '협의체' 제언은 '사태' 때문에 출간이 늦어져서 2014년 11월에 나온 일본어판 312쪽에 나온다. 한국에서는, 출간된 지 8개월 후인 2014년 4월 29일 서울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제안이다. "양국 정부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 당국자, 위안부 당사자 대표, 지원단체,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는 협의체를 만들고, 합의 도출을 전제로 기간을 정해 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 논의를 하여야 한다. 그 과정과 협의 내용은 공개하여 양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한다."
    둘째, 이 책은 또한 박유하 교수가 [제국의 위안부]에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공동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여성학, 외교학, NGO학, 미디어학 등등의 연구가 언젠가 이루어져서 여기서 생각한 문제들이 더 소상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썼던 데에 대한 "그런 문제제기에 대한 최초의 '공동연구'에 준하는, 공식적인 응답이라고 할 수도 있"(옮기고 나서)다.
    셋째, 학문분야와 세대를 아우르는,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학자 우에노 지즈코 교수와 전후여성사 연구로 저명한 가노 미키요 교수를 비롯한 일본의 진보적 지성들이 작금의 답답한 교착상태를 돌파할 실마리를 찾는 이 책은, [제국의 위안부]가 '일본 우익과 아베 수상'의 시각에서, 그들을 이롭게 하는 책이라는 한국사회에 팽배한 오해 혹은 왜곡의 틀을 깨고 한국과 일본의 평범한 일반 시민의 눈으로 위안부 문제를 바라볼 수 있게 해준다.

    2017년 1월 25일, '명예훼손' 혐의 형사재판 1심 무죄 판결!
    2017년 6월 16일 기준, '사태'의 진행 경과는 이렇다.

    첫째, 2014년 6월 16일 원고 측 [제국의 위안부] 판매금지 등 가처분신청- 2015년 2월 17일 '일부 인용'(→박유하와 출판사 대표 이의신청), 2015년 6월 16일 '제2판 34곳 삭제판' 발간.
    둘째, 민사 손해배상 소송- 2016년 1월 13일 원고 1심 승소(→피고 항소), 셋째 형사 고소- 2015년 11월 18일 형사 기소, 2017년 1월 25일 1심 무죄 판결(→검찰 항소), 6월 16일 형사 항소심 1차 공판. (자세한 경과는 '박유하 [제국의 위안부], 법정에서 광장으로'http-//parkyuha.org/를 참조하기 바란다.)
    형사재판 1심(서울동부지법 제11형사부) 판결문은 이렇게 말한다.

    "서문의 내용과 이 사건 책의 전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피고인이 이 사건 책을 저술한 주요한 동기가 '한일 양국의 상호 신뢰 구축을 통한 화해'라고 하는 공공의 이익을 위한 목적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을 부정하기는 어렵고, 그 의도가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키려는 것이었다고 볼 수는 없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서로 다른 가치판단과 평가 사이의 당부를 따지는 문제로서, 그에 관한 판단은 형사소송절차에서 법원이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권한의 범위를 벗어난다. 학문적 표현의 자유는 옳은 의견뿐 아니라 틀린 의견도 보호한다. 옳은 의견만 보호를 받는다면, 의견의 경쟁이란 존재할 수 없을 것이고, 그 경우 학술적 의견의 옳고 그름을 결정하는 주체는 결국 국가기관이 될 것이다. 피고인의 견해에 대한 당부의 판단은 학문의 장에서 전문가들이, 나아가 사회적 공론의 장에서 모든 시민이 서로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여 상호 검증과 논박을 거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하고 또 그렇게 함으로써 가장 잘 이루어질 수 있다."

    (이 사건 책을 비판하는 책들이 나온 것에 대해,) "이를 보더라도 우리 사회의 공론의 장은 피고인이 이 사건 책에서 개진한 주장에 대해 합리적인 검증과 논박을 행함으로써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하여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 적정한 의견 접근에 도달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보인다."

    그럼에도 '징역 3년'을 구형했던 검찰은 항소했고, 2017년 6월 16일 항소심이 시작된다. 도대체 '거꾸로 된 국가보안법'을 발동시키고 있는 자들은 누구인가?! 어쩌면 우리가 논의해야 할 대상은 [제국의 위안부]가 아니라 이 사태 자체, 한 사람의 학자가 기존의 '상식'과 배치되는 의견을 냈다는 이유만으로 감옥에 넣으려고 했던 또다른 국가폭력, 그리고 거기에 가담하고 지지하고 환호했던 한국사회이다.

    '도그마'와 '정의의 독점'이 아닌,
    경계를 넘어선 대화와 토론으로!

    문제는 '도그마'와 '정의의 독점'이다. [제국의 위안부]는, 박유하 교수는 정말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할 (가능성이 있는) 문장을 쓴 적이 있는가. 우에노 지즈코 교수는 이 책에서 이렇게 썼다. "집요하리만큼 되풀이 기술되는 이 메시지는 잘못 읽으려야 잘못 읽을 수가 없는 것들이다."
    사실, 명예훼손 소송의 쟁점들에 대해, 박유하 교수는 한번도 이른바 '표현의 자유'를 내세워 자신을 방어한 적이 없다. 왜? "그렇게 쓴 적이 없"기 때문이다.
    다만,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학문의 자유'는 이번 '사태'의 중요한 논점 가운데 하나로 짚어두어야 할 것이다. '자유'가 누군가가 허락해야만 가능한 것이라면, 아니 뭔가를 안 하면 되는, 뭔가를 했다간 큰일 나는 것이라면, 그것이 '자유'인가. '위안부' 문제가 어떤 틀 안에서만 연구하고 발언할 수 있는 것이라면, 그것은 '국정 역사교과서'와 무엇이, 어떻게 다른가.
    [제국의 위안부]는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특히 '고소' 이후로는 대화와 토론이 아니라 오로지 '명예훼손' 여부를 가리는 흑백논쟁의 도구가 되었고, [제국의 위안부]에 대한 평가를 둘러싼 논쟁이 '명예훼손' 재판의 진행과 연동되는 양상이 나타났다. 이런 상황을 우려한 도노무라 마사루 교수는 2016년 3월 28일 도쿄대학에서 연구모임을 열어 "[제국의 위안부]를 어디까지나 '대화'의 실마리로 삼는 일"에 전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제국의 위안부] 비판의 목소리는 완고했고, 대화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저자를 초대하는 선택지를 배제하면서까지 대화를 추구했지만, 그 자리를 '결석재판'으로 바꾸려는 발언자가 적지 않았다. 우에노 지즈코 교수의 "적어도 형사기소에 대한 항의만이라도 합의할 수 없을까" 하는 제안은 "비판파의 야유 속에서 지워지고 말았다". 그날 이후,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대화'는 없다.
    엮은이 아사노 도요미, 오구라 기조, 니시 마사히코 세 교수는 "'도그마'에 '도그마'로 대항하는 우를 범하지 않고 어떻게든 이 교착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는 문제제기를 하고 싶은 마음에서 지난해 6월 기획했고, 최종적으로 15명의 원고를 받"아 이 책을 냈다.
    [제국의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전쟁범죄로만 간주되었던 조선인 위안부 문제를 식민지지배의 문제로 물은 책이다. 그리고 이 책 [대화를 위해서]는 첨예한 [제국의 위안부]론에서 박유하론, 역사기술론까지, 학문의 경계를 넘어 모인 학자들의 면면과 그 글들을 통해 소송과 비난과 왜곡으로 본래의 형체조차 보이지 않게 되고 만 [제국의 위안부]의 본질을 다시 드러내어 보여준다. 정녕, 대화를 위해서.

    목차

    머리말

    제1부 역사인식의 탈국민화를 향하여

      국민적 가치로부터 보편적 가치의 독립과 재융합의 길/ 아사노 도요미
      외교관으로 눈으로 읽는 ��제국의 위안부��/ 도고 가즈히코
      위안부를 둘러싼 역사 연구의 심화를 위하여/ 도노무라 마사루
      왜 ‘수’를 묻는가?/ 나카야마 다이쇼

    제2부 문학으로 보는 전쟁과 섹슈얼리티
      더 큰 조감도를 바탕으로—박유하를 변호한다/ 요모타 이누히코
      한국문학에서 본 위안부상, 그 기록의 형성/ 구마키 쓰토무
      국가와 성— 문학으로 ��제국의 위안부��를 읽다/ 나카가와 시게미
      전시 성폭력과 미소지니—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덤불 속��을 읽다/ 니시 마사히코

    제3부 페미니즘의 발판을 응시한다
      ‘제국의 위안부’와 ‘제국의 어머니’/ 가노 미키요
      ��가라유키상��과 ��제국의 위안부��/ 후지이 사다카즈
      조선인 ‘위안부’를 둘러싼 지배권력구조/ 구마가이 나오코
      ��제국의 위안부��의 탈식민지주의/ 우에노 지즈코

    제4부 동아시아의 미래를 생각한다
      타산지석—타이완에서 ��제국의 위안부�� 문제를 생각한다/ 아마에 요시히사
      위안부 문제에서 인간과 역사/ 오구라 기조
      저항과 절망—주체 없는 주체를 향하여/ 김철

    옮기고 나서
    글쓴이·옮긴이 소개

    본문중에서

    박유하의 문제제기는 구축주의적 입장에서 민족적 가치 대립이라는 악순환을 그치게 하기 위한 담론틀을 ‘구축’하는 데에 있었던 것으로도 보인다. 요컨대 한국 내부에서도 일본 사회 내부에서도 자국의 민족주의에 비판적인 입장을 유지하면서, 상호관계의 복원을 전제로 한 국민적 화해의 바탕 위에 ‘제국 시대의 부정의’의 회복을 모색했던 것이다. 제국주의에 대한 반성을 전제로 하면서도 민족주의에는 편들지 않는다. 위안부가 되지 않을 수 없었던 당시 여성들을 둘러싼 사회구조를 분석하고 그것을 제국이라는 국가와 그것이 일으킨 전쟁이라는 상황과 관련시켜 심도 있게 논한 점이 이 책의 신선함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각각의 민족주의가 ‘반일’이나 ‘혐한’으로부터 재생산되는 담론구조에 도전한 문학적 역사연구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국민적 가치로부터 보편적 가치의 독립과 재융합의 길-아사노 도요미' 중에서/ p.26)

    그녀(박유하)는 앞에서 내가 말한 세 번째 목소리를 마주했다. 다양성을 가지고, 개인의 생애를 건 체험에 기반한 것이면서, 정형적인 지배원리하에서는 불순한 것으로 배제당하고 잘려나간 목소리 속으로 들어가, 거기서 공식 기억과 상반되는 이야기를 이끌어내는 데에 성공했다. 이러한 작업의 동기는 무엇일까. 그것은 위안부 문제를 더 큰 문맥, 즉 제국주의와 가부장제를 기초로 형성되어온 동아시아의 근대국민국가 체계의 문맥 안에서 인식하고, 그것을 더 깊은 차원에서 비판하기 위해서이다.
    ('더 큰 조감도를 바탕으로—박유하를 변호한다-요모타 이누히코'중에서/ pp.98~99)

    그러나, 왜 소녀상인가. 박유하를 비난·공격하는 이들은, 위안부의 평균연령이 더 높다는 사실에 의하면 이 조각상이 부자연스럽다는 그녀의 주장에 대해, 왜 이렇게까지 눈을 부릅뜨고 반론하는 것인가. 문제는 통계자료를 둘러싼 해석의 차원에 있지 않다. 위안부가 순결한 처녀가 아니면 안 된다는 광적인 믿음을 가진 한국인의 신화 쪽에 있다. 그러나 여기서 박유하를 떠나 사견을 말하자면, 역사의 희생자를 무구한 처녀로 표상하는 일은 위안부에 한정되지 않는다. 3·1 독립운동에서 학살된 유관순도, 북한에 납치되어 생사불명인 요코타 메구미横田めぐみ(일본에서는 ‘짱’이라는 호칭을 붙여야 한다)도 오키나와의 동굴에서 대부분이 살해당한 ‘히메유리姫百合 부대’의 여학생들도 모두 소녀였고, 바로 그렇기에 비극의 효율적인 기호로 선전되어왔기 때문이다. 박유하의 소녀상 비판은 전후의 일본인마저도 무의식하에서 이 스테레오타입의 상징법에 조작되어왔다는 사실로 우리를 이끌어간다.
    ('더 큰 조감도를 바탕으로 박유하를 변호한다-요모타 이누히코'중에서/ p.101)

    요컨대 『덤불 속』은 오로지 홀로 부끄러워할 수밖에 없었던 여자의 비극이다.
    진정코 ‘부끄러워’해야 하는 자는 누구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자에게 ‘치욕’을 짊어지게 함으로써 자신들을 면죄해온 것은 누구인가? 아시아태평양전쟁 시기에 일본의 군인과 군속이 저질렀던 부끄러워해야 할 ‘전시 성폭력’에 대해 생각할 때, 우선 돌아가야 할 원점은 여기에 있고, 역사인식은 “‘가해국과 피해국’이라는 이원론을 넘어서 ‘여자와, 여자를 괴롭히고 또한 죽도록 내버려두는 남자’라는, 민족과 국가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남성중심주의”에 대해 되물음으로써 정리되어야 할 것이다.
    ('전시 성폭력과 미소지니-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덤불 속을 읽다-니시 마사히코'중에서/ p.179)

    일본의 여성들은 ‘정숙한 여성’으로서 ‘후방의 방어’에 전념했고, 끝내는 남편과 아들을 잃고 공습, 원폭 등의 피해를 당했다. 이것 자체로 비극이지만, 그것에 의해 침략전쟁을 지원한 것, 그리고 ‘조선의 여자에 대한 능욕’의 ‘공범성’이 문제가 된다. ‘피해자이면서 협력자라는 이중구조’는 ‘제국의 어머니’들에게도 있다. ‘제국의 위안부’와 ‘제국의 어머니’에 공통되는 ‘피해자이면서 협력자라는 이중구조’. 그 끝모를 비참에서 벗어나는 길은 결국 여성을 ‘어머니’와 ‘변소’로 분단해서 이용하는 ‘제국’의 해체를 지향하지 않고는 열리지 않을 것이다.
    ('제국의 위안부’와 ‘제국의 어머니-가노 미키요'중에서/ pp.204~205)

    ‘피해자이면서 협력자라는 이중구조’는 타국(타이완을 제외한)의 성폭력 피해자들에게는 없다. 이류 ‘대체일본인’으로서 ‘협력을 강제’당한 사람들. 지금까지의 ‘위안부’ 연구서들과는 달리 이 책이 일본의 독자에게 ‘엄숙’(다카하시 겐이치로)한 감명을 주었다면, 그것은 ‘제국의 원죄’라고도 할 수 있는 이 구조를 바로 눈앞에 들이밀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발성’과 ‘협력’까지도 동원해버리는 식민지지배의 죄의 무게를 뼈에 사무칠 만큼 깊이 느끼도록 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이야말로 저자의 의도였을 것이다. ‘굴욕과 저항’의 기억만을 전후의 ‘공적 기억’으로 삼으면서 이 강제된 ‘협력과 자발성’의 기억은 말소되었다. 저자가 ‘위안부’의 ‘제3의 목소리’를 담으려 했던 것도 소거된 기억을 복권시키기 위해서였으리라. 말하자면 “그녀들에게 덮쳐온 ‘강제성’의 복잡성”을 논하기 위한 것이었다.
    ('[제국의 위안부]의 탈식민지주의- 우에노 지즈코'/ pp.240~241)

    특히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학자 우에노 지즈코 교수와 전후여성사 연구로 저명한 가노 미키요 교수가 이 책의 저자로 참여한 것은 뜻깊은 일이다. ��제국의 위안부�� 스스로가 굳이 강조하지 않았어도, 그 책이 의심의 여지 없는 여성주의·탈식민지주의적인 책이라는 것을 이들의 글에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위안부 문제를 남성 문제로서 논한 니시 마사히코 교수의 글은 그동안 민족, 젠더 문제로만 논의되었던 위안부 문제 담론에 큰 자극을 줄 수 있으리라 믿는다. 타이완에서의 시각을 알려준 아마에 교수, 근현대 한국문학에 나타난 위안부 담론을 분석한 구마키 교수, 역사 연구의 자가당착을 지적한 도노무라 교수 등의 모든 글이 지적 자극으로 가득한 논고들이다. 특히 유일하게 한국인으로서 함께한 김철 교수의 글은 한 일본인 역사학자로 하여금 “나는 여기까지 할 수 있을까 하는 반성과 함께 진실로 고개가 숙여지는 기분”이었다는 감상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옮기고 나서'중에서/ pp.328~329)

    저자소개

    아사노 도요미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4년생. 와세다대학 정치경제학부 교수. 저서로 '전후 일본의 배상 문제와 동아시아 지역 재편―청구권과 역사인식 문제의 기원後日本の賠償問題と東アジア地域再編―請求?と史認識問題の起源?'편저), 제국국 일본의 식민지 법제―법역 통치와 제국 질서帝?日本の植民地法制―法域統合と帝?秩序'등이 있다.

    도고 가즈히코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8~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4년생. 교토산업대학 교수·세계문제연구소 소장. 2011년부터 시즈오카현 대외관계보좌관. 저서로 '북방영토 교섭 비록―잃어버린 다섯 번의 기회北方領土交?秘?―失われた五度の機'?, '위기의 외교―수상 담화, 역사인식, 영토 문제危機の外交―首相談話、?史認識、領土問題' 등이 있다.

    도노무라 마사루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6~
    출생지 일본 홋카이도
    출간도서 3종
    판매수 97권

    1966년 일본 홋카이도에서 태어나 와세다대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와세다대학 사회과학연구소 조수, 고려대학 민족문화연구원 객원연구원 등을 거쳐, 2007년부터 도쿄대학 대학원 총합総合문화연구과 준교수, 2015년부터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전공은 일본근대사. 주요 저서와 논문으로 [재일조선인 사회의 역사학적 연구―형성·구조·변용], [일본과 조선 비교·교류사 입문―근세, 근대, 그리고 현대](공편), [1940년대의 재일조선인과 일본인: 제국질서하의 다문화상황의 전개와 귀결], [식민지기에 있어서 재일조선인의 문화활동], [일본제국과 조선

    펼쳐보기
    나카야마 다이쇼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80년생. 교토대학 동남아시아지역연구소 조교. 논문으로 사할린 잔류 일본인―가라후토·사할린에서 보는 동아시아의 국민제국과 국민국가 그리고 가족サハリン留日本人―樺太, サハリンからみる東アジアの民帝と民家そして家族(蘭信三編著, 帝以後の人の移動―ポストコロニアリズムとグロ?バリズムの交錯点), "Japanese Society on Karafuto,"(Svetlana Paichadze, Philip A. Seaton, eds, Voices from the Shifting Russo-Japanese Border- Karafuto / Sakhalin, Oxon- Routledge, 2015) 등이 있다

    요모타 이누히코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53.02.20~
    출생지 일본 니시노미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3년생. 메이지가쿠인明治?院대학 교수로 오랫동안 영화학을 가르쳤고, 콜롬비아대학, 볼로냐대학, 중앙대학교(서울) 등에서 객원교수·연구원을 역임했다. 한국 관련 저서로 '우리가 '타자'인 한국われらが[他者]なる韓, '서울의 풍경―기억과 변모ソウルの風景―記憶と?貌' 등이 있다.

    구마키 쓰토무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4년생. 덴리天理대학 국제학부 교수. 조선(한국) 근현대문학 전공. 저서로 '조선어 한자어 사전朝鮮語漢字語?典'(공저), 역서로 이태준의 '사상의 월야 외 5편思想の月夜 ほか五篇' 등이 있다.

    나카가와 시게미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1년생. 리쓰메이칸立命館대학 특임교수. 전공은 일본 근현대문학·문화. 저서로 '말을 거는 기억―문학과 젠더 연구語りかける記憶―文とジェンダ'ディズ, '모더니티의 상상력―문학과 시각성モダニティの想像力―文と視性 등이'다.

    니시 마사히코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5년생. 리쓰메이칸대학 대학원 선단先端총합학술연구과 교수. 저서로 '바이링구얼한 꿈과 우울バイリンガルな夢と憂鬱'역서로 숄렘 알레이헴의 ' 장수 테비에牛乳屋テヴィエ ' 있다.

    가노 미키요(Kano, Mikiyo)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40~
    출생지 서울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40년 경성(서울)에서 출생. 여성사 연구. 저서로 '여자들의 '총후'女たちの銃後', '전후사와 젠더後史とジェンダ??' '시마와 후쿠시마 사이―젠더의 시점에서ヒロシマとフクシマのあいだ―ジェンダ?の視点から 등이'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후지이 사다카즈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42년생. 시집으로 '후지이 사다카즈 시집藤井貞和詩集', '느릅나무春楡の木', 비평서로 '인류의 시人類の詩', '구조주의 저편으로構造主義のかなたへ' 등이 있다.

    우에노 지즈코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48~
    출생지 토야마 현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48년 생. 교토대학교 대학원 사회학 박사과정 수료. 페미니스트이자 사회학자로 사회학과 여성 연구에 있어서 일본 최고의 지성으로 손꼽힌다. 현재 도쿄대학교 대학원 인문사회계연구과 명예교수로, 일본 내의 여성 활동 지원과 단체 간 연결을 위해 NPO법인 여성행동네트워크(Women’s Action Network)를 설립해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1994년 『근대가족의 성립과 종언』으로 산토리학예상을 받았으며, 『스커트 밑의 극장』, 『내셔널리즘과 젠더』, 『여성 혐오를 혐오한다』, 『독신의 오후』, 『느낌을 팝니다』, 『비혼입니다만, 그게 어쨌다구요?!』, 『허리 아래 고민에 답변

    펼쳐보기
    구마가이 나오코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71년생. 고쿠사이?際대학 준교수. 전공은 국제정치학, 국제기구론, 국제분쟁이론. 저서로 '위안부 문제慰安婦問題'가 있다.

    아마에 요시히사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72년생. 타이완 창롱長榮대학 타이완연구소 부교수. 전공은 타이완 연구, 동아시아 비교문화. 논문으로 박순종- 2·28사건 속의 조선인/한국인 수난자朴順宗:二二八事件中 朝鮮人/韓僑的受難者(台灣風物 六四卷第三期, 2014), "Becoming Taiwanese- Cultural Appropriation of Japanese Colonial Sites and Structures in Cultural Heritage Making?A Case Study on the Wushantou Reservoir and Hatta Yoichi," in Michael Hisao, Hui Yew-Foong and Philippe Peycam eds., Citizens, Civil Society and Heritage-Making(ISEAS, 2017)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8종
    판매수 278권

    1951년생. 연세대학 국문과 명예교수. 저서로 ''국민'이라는 노예―한국문학의 기억과 망각', '복화술사들―소설로 읽는 식민지 조선', '식민지를 안고서', '저항과 절망―식민지 조선의 기억을 묻다抵抗と絶望- 植民地朝鮮の記憶を問う'(田島哲夫, 大月書店, 2015)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도쿄외국어대학 연구원을 지냈으며, 현재 대학에서 강의하며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르네상스인 김승옥』(공저)이 있고, 옮긴 책으로 나쓰메 소세키 소설 전집을 비롯해 『환상의 빛』『십자군 이야기』『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세설』『말의 선물』『금수』 등이 있다. 2016년 한국출판문화상(번역 부문)을 수상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명지대 일어일문학과, 이화여대 통역대학원 한일통역과를 졸업하고, 현재 일본 도쿄를 중심으로 회의통역사로 활동하고 있다. 릿쿄立敎대학 겸임강사.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일본 니쇼각샤대학에서 일본근대문학 가와바타야스나리를 전공하였으며, 문학박사 학위를 받고, 건국대 등 여러 대학의 강사, 겸임교수를 거쳐 지금은 도쿄대학 객원연구원으로 있다.
    저서 및 공저 [역사로 풀어보는 일본], [GO!GO!일본어], 번역서 [Los Angeles의 하늘], [1920~30년대 조선인의 생노병사 무라야마지준 사진집 ], [조선의 장시연구], 주요논문 [가와바타야스나리연구-가와바타문학과 전통], [김마스미의 [Los Angeles의 하늘]에 나타난 재일 2세 정체성의 변용], 재일여성동인지 [봉선화 연구] 등 다수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오사카외국어대학 언어사회연구과에서 한일비교문화론을 전공했고, 세종대, 고려대 등에 출강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세계민족무용연구소 상임연구원으로 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연세대 법학과를 나와 도쿄대 법학정치학연구과(법조양성전공)를 졸업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세종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졸업, 동대학원 석사 졸업 후 나고야대학 문학연구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일본학술진흥원 특별연구원을 역임했고, 현재 아이치가쿠인대학 등에서 강의를 하며, 일본 근대문학 및 문화사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저서로 [疎開体験の戦後文化史(소개 체험의 전후 문화사)](青弓社, 2019). 옮긴 책으로 쓰보이 히데토 [감각의 근대](어문학사, 2018, 공역), 아사노 도요미 외 편 [대화를 위해서](뿌리와이파리, 2017, 공역)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대 영문과, 한국외국어대 통역번역대학원 한일과를 졸업하고, 도쿄대학 사회과학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한일 동시통역과 번역 일을 하고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세종대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도쿄대학교 총합문화연구과 언어정보과학전공 석사과정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전공은 전후 일본문학.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단국대, 한국외국어대, 일본 도쿄대학에서 공부했으며, 현재 단국대 일본연구소 학술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전공은 일본 상대문학 및 근대 교육사상. '고지키古事記 왕권의 내러티브와 가요'(2010), '근대 일본의 국민국가 형성과 교육'(2013), '국가와 교육'(2017) 등 10여 편의 저역서와 [근대 천황상 확립과 '황도주의皇道主義' 교육에 관한 고찰], ['학제學制'의 교육이념에 관한 고찰]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세종대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 일어일문학과 석사과정을 마쳤다. 주요 관심 분야는 차별, 인권, 여성문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희대 국제지역연구원 HK연구교수이다. 전공은 일본 근대문학. '말과 황하와 장성의 중국사', '내셔널 아이덴티티와 젠더' 등을 번역했고, '환동해 관계망의 역동성'(공저), '환동해지역의 비판적 성찰'(공저), '환동해지역의 이해'(공저), 기층문화의 수평적 인식- 환동해지역의 샤머니즘을 중심으로, 동북아시아(환동해)지역 공간인식의 변화와 '집'의 공간문학- 한중일 현대문학 작품을 중심으로, 환동해지역의 풍경예술과 토포스- 풍경예술을 통해 본 '동해'와 '시베리아' 등의 책과 논문을 썼다.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