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1,9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8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0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News English) 2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45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출판사 : 샘터(샘터사)
  • 발행 : 2017년 03월 31일
  • 쪽수 : 280
  • ISBN : 9788946420540
정가

14,000원

  • 12,600 (10%할인)

    7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3/27(월)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배송비 : 2,500원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월드 뉴스로 다양한 영어 표현을 마스터하는 가장 쉽고 빠른 길.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는 매주《조선일보》에서 인기리 연재되고 있는 칼럼 ‘윤희영의 News English’를 바탕으로 한다. 2011년에 출간한《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가 언제 어디서나 자유로이 구사할 수 있는 실용회화와 수준 높은 월드 뉴스 직독직해에 중점을 두었다면,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는 뉴스에 등장하는 영어 표현 기초 학습에 집중했다. 저자는 다섯 가지 키워드(감동, 정치ㆍ사회, 삶 ㆍ명언, 정보, 화제)로 나누어 다양한 글로벌 이슈들을 엄선했다. 생생한 시사상식과 영어 표현 그리고 주제에 걸맞은 김도원 화백의 삽화는 부담 없이 재미있게 영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출판사 서평

10년 이상 배운 영어, 왜 늘지 않을까?
필기식 공부가 지겹다면 월드 뉴스로 독서하듯 영어의 기초를 다져보자

취업 영어에 매진하다 입사 후 영어를 놓아버린 당신,
혹시나 영어를 사용할 일이 생길까 항상 노심초사하는 당신,
새해 목표와 다짐 목록에 매번 들어가는 영어 공부.
여행을 하든 업무를 하든 영어를 해야 할 상황은 언젠가 꼭 생긴다.
잊을 만하면 찾아오는 영어 강박을 날려버리고
월드 뉴스를 통해서 부담 없이 영어의 기본을 되새겨보자.

★ 《조선일보》 인기 연재 칼럼! 뉴욕특파원을 지낸 현직 기자가 추천하는 글로벌 이슈!
★ 영작과 회화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표현 수록!
★ 핵심 영단어와 예문 그리고 동의어까지 기초 학습에 중점을 둔 친절한 구성!
★ 월드 뉴스 원문 일부 수록, QR코드 활용 영어 기사 검색 가능!

월드 뉴스로 부담 없이 영어에 다가가다
짧게는 의무교육 기간 동안, 길게는 대학교와 취업을 위해 공부한 시간까지 10년 이상 영어를 접해온 사람들이 많다. 그럼에도 대부분은 영어 실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취업을 목표로 영어(토익 ? 토플) 공부에 열을 올리다가 업무에 직접 사용하지 않으면서 자연스레 영어를 놓아버린 사람이 허다하기 때문이다.
혹시 일상에서 영어를 사용할 일이 생길까 봐 노심초사하지 않는가? 해외로 여행을 하든 업무를 하든 언젠가는 영어를 사용할 일이 생긴다. 새로운 목표와 다짐 목록에 반드시 들어가는 영어 공부, 마음은 있지만 어떻게 다시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잊을 만하면 두려움으로 다가오는 영어 공부 압박을 날려버리는 것이다.
영어의 기본을 되살리는 데 월드 뉴스만큼 좋은 것은 없다.《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는 매주《조선일보》에서 인기리 연재되고 있는 칼럼 ‘윤희영의 News English’를 바탕으로 한다. 칼럼에서는 영어 학습 향상에 도움을 주는 유용한 월드 뉴스를 선별해 저자가 정리, 재구성하여 꼭 알아둬야 할 영어 표현들을 함께 다룬다. 물론 인터넷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번역 기사들을 만날 수 있지만, 일일이 찾아봐야 하는 불편함을 줄인 것이다.
2011년에 출간한《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가 언제 어디서나 자유로이 구사할 수 있는 실용회화와 수준 높은 월드 뉴스 직독직해에 중점을 두었다면,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는 뉴스에 등장하는 영어 표현 기초 학습에 집중했다. 저자는 다섯 가지 키워드(감동, 정치ㆍ 사회, 삶 ㆍ 명언 , 정보, 화제)로 나누어 다양한 글로벌 이슈들을 엄선했다. 생생한 시사상식과 영어 표현 그리고 주제에 걸맞은 김도원 화백의 삽화는 부담 없이 재미있게 영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영어 기초 학습에 중점을 둔 친절한 구성
동시통역대학원에서 공부하고 대학에서 학생들에게 강의한 경력이 있는 저자는 외국어를 잘 구사하려면 관용구를 가능한 한 많이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는 영어 학습이 부족하다고 느끼지만 시간이 부족한 독자들을 위해 혼자서도 차근차근 영어의 기초를 다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각 본문에 등장하는 직독직해 영어 표현들은 영작과 회화에 대입해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중요 영단어 다섯 개를 꼽아 예문과 함께 보여주어, 이를 통해 단어 본래 뜻과 의미를 상기할 수 있다.
독자들은 챕터 말미 관용구 & 동의어(Idioms & Synonyms) 페이지를 통해 앞에서 만난 영어 표현을 다시 한 번 정리하여 핵심 관용구와 함께 대체 가능한 동의어를 살펴보고 머릿속에서 잊힌 영어 표현을 되살려보는 심화학습이 가능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에서는 본문에서 다루고 있는 해외 뉴스 원문을 일부 수록하여, 독자들은 학습한 영어 구문들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다. 원문은 《BBC》《Daily Mail》《Fox news》《Us Weekly》 등 다양한 해외 언론 기사에서 선별한 것들이다. 각 챕터 시작 부분에 삽입한 QR코드 링크로 들어가면 ‘윤희영의 News English’ DB를 통하여 모든 뉴스 원문을 상세하게 살펴볼 수 있다.

“외국어 공부엔 신문이 매우 유용한 도구다. 동시통역대학원에 다닐 때나 대학 시간강사로 일할 때, 신문에서 주요 기사들을 쭉 읽고 난 뒤 영자신문에서 같은 내용의 기사들을 찾아 읽었다. 그러면 조금 전에 읽었던 우리말의 관용적 표현과 각종 시사용어들을 영어로는 뭐라고 하는지 금세 머릿속에 들어왔다.
지금이야 각 언론사마다 홈페이지에 기사들이 올라오고 영문판엔 영어로 번역된 해당 기사들이 있으니 클릭 한 번으로 한 눈에 한 · 영 대역 공부를 할 수 있다. ‘윤희영의 News English’는 한 발 더 나아가 그런 불편함도 줄인 것이다. 유용한 기사들만 선별해 여기저기 오갈 필요 없이 한 공간에서 꼭 알아둬야 할 영어 표현들을 해당 문구 바로 뒤에서 볼 수 있도록 했다.” _<머리말> 중에서

책 미리보기

월드 뉴스로 다양한 표현을 마스터하는 가장 쉽고 빠른 길!
《윤희영의 뉴스 잉글리시 2》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STEP01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다양한 글로벌 이슈!
국내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슈들을 주제별로 다양하게 모았습니다. 월드 뉴스를 기반으로 한 생생한 시사상식과 영어 표현 그리고 주제에 걸맞은 삽화는 재미있게 영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STEP02 핵심 단어와 영어 표현 활용
각 챕터 영어 표현에 등장하는 중요한 단어 다섯 개를 꼽아 뜻과 예문을 함께 보여줍니다. 예문을 통해 단어 본래의 뜻과 의미를 되새길 수 있습니다.

STEP03 관용구 & 동의어로 심화 학습
앞에서 만난 영어 표현을 다시 한 번 정리했습니다. 중요한 관용구는 동의어 표현을 통해 심화 학습이 가능합니다.

STEP04 영어 원문 뉴스 수록
학습한 내용을 정리하고 복습할 수 있도록 영어 뉴스 원문을 일부 수록했습니다.

STEP05 쉬어 가는 코너
유머 & 수수께끼, 명언 & 속담 코너를 통해 일상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표현을 담았습니다.

모든 영어 뉴스 원문은 각 챕터 시작 부분에 삽입한 QR코드 링크로 들어가면 상세히
살펴볼 수 있습니다.

목차

머리말ㆍ4
책 미리 보기ㆍ8
1st NEWS 세상에서 가장 뭉클한 감동
The last class of a physics teacher
물리 선생님의 마지막 수업ㆍ16
A couple on their wedding anniversary and a waiter
결혼기념일을 맞은 어느 부부와 웨이터ㆍ20
Elephants’ virtue in a battlefield
전장(戰場) 속 코끼리들의 미덕ㆍ26
A world travel with her dead father
돌아가신 아빠와 함께한 세계여행ㆍ30
An astonishing coincidence
놀라운 우연 ㆍ36
Live to the point of tears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ㆍ40
The reason why a billionaire bulldozed out his home village
억만장자가 고향 마을을 불도저로 밀어버린 이유ㆍ48
Farewell letter of a principal
교장 선생님의 작별 편지ㆍ54

2nd NEWS 지구촌은 뜨거운 용광로
IS using North Korean weapons
북한 무기 사용하는 이슬람국가(IS)ㆍ64
Sexual harassment and ‘power harassment’
성희롱과 ‘힘희롱’ㆍ68
The reason why Americans dislike the soccer
미국인이 축구를 싫어하는 이유ㆍ72
The probability of a Sino-American war
미국과 중국의 전쟁 가능성은ㆍ78
Russia’s new tactics
러시아의 새로운 전술(戰術)ㆍ82
Obligation of whistle-blowing by a doctor who’d commit a malpractice
의료과실 의사 양심선언 의무화 ㆍ86
China’s Hong Kong mistake
중국의 홍콩 실수 ㆍ92
What to do for Muslims to go to Heaven?
무슬림이 천국에 가려면?ㆍ96
Paleolithic diet
구석기 다이어트ㆍ100
Contradiction of moderate voters
중도층 유권자의 모순ㆍ104
Kim Jong-un addicted to cheese
치즈에 중독된 김정은ㆍ108

3rd NEWS 이토록 위대한 삶
The 1% Principle
1퍼센트의 원리ㆍ118
To do or to have, that is the question
해보느냐 갖느냐, 그것이 문제로다ㆍ122
An earnest request of a father-in-law
장인어른의 간곡한 부탁ㆍ126
Requisites for a true friend
진정한 친구의 조건ㆍ132
Notabilia at a family gathering
가족 모임에서 주의해야 할 것들ㆍ136
A letter to the children of the world
세계 어린이들에게 보내는 편지ㆍ140
Bible verses loved even by atheists
무신론자들도 좋아하는 성경 구절ㆍ148
Pope’s harsh Christmas message
교황의 매몰찬 성탄 메시지ㆍ152

4th NEWS 아는 것이 힘
‘Nut return’ and the goddess of the sky Nut
‘땅콩 리턴’과 하늘의 여신 Nut ㆍ162
Mythical medical common sense
사실과 다른 의학상식 ㆍ166
An enemy disguised as a friend, frenemy
친구로 가장한 적(敵), 프레너미 ㆍ170
Truth and myths in airplanes
비행기 안의 진실과 거짓 ㆍ176
Know-hows for effectual haggling
효과적인 흥정의 노하우 ㆍ180
Dictator game
독재자 게임 ㆍ184
When my body yearns for something
내 몸이 뭔가를 원할 때 ㆍ190
Warnings by virus experts
바이러스 전문가들의 경고 ㆍ194
How to keep cool at tropical nights?
열대야를 시원하게 보내려면? ㆍ198
Cautions for hypermarket-goers
대형마트 갈 때 주의할 점 ㆍ202
The evils of alcohol
술의 해악 ㆍ206
Penalty kick, the reason why it is unfavorable for goalkeepers
페널티킥, 골키퍼가 불리한 이유 ㆍ212
2014, the first year of the 21st century?
21세기 원년(元年)은 2014년? ㆍ216
Late-night snack and junk food
야식(夜食)과 정크푸드 ㆍ220

5th NEWS 세상에 이런 일이!
If alcohol starts drinking alcohol
술이 술을 먹기 시작하면 ㆍ230
Albert Einstein fallen in a black hole
블랙홀에 빠진 아인슈타인 ㆍ234
Confession of love
사랑 고백 ㆍ242
Tragedies of Princess Mermaid and Cinderella
인어공주와 신데렐라의 비극 ㆍ246
A sad story of ‘high five’
‘하이 파이브’에 얽힌 슬픈 이야기 ㆍ252
An eccentric flight attendant
괴짜 스튜어디스 ㆍ256
Complaints of a wicked wife
악처(惡妻)의 넋두리 ㆍ262
A quirk of fate
운명의 장난 ㆍ266
The reason of looking hotter in sunglasses
선글라스 끼면 더 멋져 보이는 이유 ㆍ272

본문중에서

“우리도 당신 입장이었던(be in your shoes) 적이 있었답니다.” 그랬다. 부부는 한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됐다. 그래서 누구보다 그의 입장을 잘 이해할 수 있었다. 부부는 이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팁을 100달러나 줬다고 칭찬받으려는(receive a pat on the back) 것이 아니었다. 누군가에 대한 판단을 내리기 전에 그의 입장을 생각해보자고 상기시키는 사연으로 공유하고(share it as a reminder to hink of the entire situation) 싶어서였다.
‘누군가의 입장이 되어보다’를 ‘be in somebody’s shoes’라고 한다. ‘누군가의 신발을 신어본다’는 것인데, ‘다른 사람 신발을 신고 1마일을 가보지 않고는 그 사람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속담(an old saying)이 있다. 다른 사람 신발을 신어봐서(put yourself in others’ shoes) 당신 발이 아프면 그 사람 발은 진작부터 아팠을 것이다. _p22

미국인들은 미식축구에는 열광하면서(be fanatical about American football) 축구에는 시큰둥하다(be lukewarm about soccer). 야구, 농구, 아이스하키에는 몰두하면서(be given to baseball, basketball and ice hockey) 축구 시청률은 골프보다도 낮다. 세계 최강 대국 자존심에 축구 실력은 별로여서 애써 무시하는(put themselves out of the way to disregard it) 건 아닐까. 여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고 한다. _p72

경험은 시간이 갈수록, 쌓이면 쌓일수록 인생을 훨씬 풍요롭게 한다(make our life a lot richer). 경험은 물질적 소유물에 비해 사회적 가치가 더 높다(have more social value than material possessions). 사회적 관계가 다양해져 행복을 느낄 기회도 많아지고, 다른 사람들과 경험을 나누다 보면 사회적으로 더 환영받는(be more socially acceptable) 존재가 된다. 그런데 속에 든 건 없으면서 겉으로 가진 것들에 대해서만 떠들어대고 으스대는(bang on and boast about their possessions) 사람은……, 시쳇말로 ‘진상’이라는 소리 듣는다. _p124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는 “내 리무진에 함께 타고 싶어 하는(want to ride with me in the limo) 사람은 많다. 하지만 나는 리무진이 고장 났을(break down) 때 나랑 함께 버스를 타줄 친구를 원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미국 작가이자 언론인이었던 에드거 하우는 “원수를 사랑하는(love your enemies) 것도 좋지만, 그럴 시간 있으면 당신 친구들에게 조금만 더 잘하라(treat your friends a little better)”고 했다. 진실한 친구 한 명은 만 명의 친인척보다 낫다는(be more worthy than ten thousand relatives) 말이 있다. 우정은 바지 속에 오줌을 누는 것과 같다고(be like peeing in your pants) 했다. 누구나 보면 알기는 하지만, 그 안의 따스함을 느낄(feel the warm feeling inside) 수 있는 건 본인들뿐이다. _p134

아침식사가 체중 감량(weight loss)에 도움 된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be at variance with the facts). 몸의 신진대사를 촉진해 칼로리를 소모시키고(kick start the body’s metabolism to burn calories), 점심에 과식하지 않게 해준다는 논리인데, 아침식사를 억지로 먹지(force down the breakfast) 않아도 신진대사는 똑같이 기능한다(function just as well). 점심에 과식하게 된다는 것도 설득력 있는 증거(convincing evidence)가 없다. _p167

페널티킥 평균 속도는 시속 112킬로미터 정도이고, 공을 차는 지점과 골문 사이 거리는 11미터이다. 따라서 골키퍼는 약 0.7초 사이에 공이 어느 쪽으로 오는지 보고, 어느 방향으로 점프를 해야 할지 판단해서 몸을 던져야 한다. 이 과정에 일 초가량이 걸린다. 막아내는(save the kick)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be physically impossible) 얘기다. _p213

이 동작을 ‘창시’한 사람은 LA다저스의 선수였던 글렌 버크라는 것이 정설(widely-accepted theory)이다. 1977년 10월 2일 다저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벌일 때였다. 6회말(in the bottom of the sixth inning) 더스티 베이커가 3점 홈런을 쳐내 동점을 만들었다(hit a three?run home-run to tie the score). 당시 더그아웃에 있던 버크가 뛰어나가 두 손을 머리 위로 쳐들고(thrust his hands over his head) 홈으로 들어오는 베이커를 맞이했다. _p252

그럼 왜 선글라스는 못생긴 얼굴도 잘생겨 보이게 하는(make their misshapen faces look better) 것일까. 그 이유는 눈 주변의 비대칭적 기이함을 모두 가려주기(cover up any asymmetrical oddities around their eyes) 때문이다. 얼굴의 매력(facial attractiveness)은 대칭성과 미(美)에 대한 우리의 지각 간 관계(a link between symmetry and our perceptioin of beauty)로 결정되는데, 선글라스의 ?

관련이미지

국어/외국어/사전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9.4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1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커머스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커머스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