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6,3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3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33,8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34,9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0,0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두시경전 4

원제 : 杜詩鏡銓 4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두보
  • 편저 : 양륜
  • 역 : 이관성
  • 출판사 : 문진
  • 발행 : 2016년 12월 19일
  • 쪽수 : 758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87638032
정가

40,000원

  • 37,600 (6%할인)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양륜의 [두시경전]은 정밀하고 간략함으로 유명하다. 천착하지 않으며 견강부회하지 않고 뛰어남을 자랑하지 않으며 박식함을 드러내지 않았다. 다만 평이하면서도 시의 뜻을 용이하게 이해할 수 있어서 두보의 정신이 활자 위에 분명하게 드러나니, 이것이 이 책의 장점이다.
    두보 시는 한결같이 사람들의 추숭을 받았는데 왜 해석하는 사람이 주석을 찾지 못하였는가. 이것은 주석가 자체의 문제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주석가가 깊은 것을 구하려다 천착하게 되고 밝은 것을 구하려다 번잡하게 되니, 천착은 속임에 가깝고 번잡함은 군더더기를 모은 것에 불과하다. 속임과 군더더기가 합쳐지면 오류[繆]를 발생시키거나 더럽게[穢] 된다. 이에 두보 시의 진면목과 참 정신이 변질되어 쉽게 이해되지 않게 되었다. 옛날 사람들이 '역사가들은 모름지기 재주와 학문과 식견의 세 가지 특장이 있어야 한다고 하였는데, 나는 주석을 다는 사람들도 이와 같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는 주석이란 주석과 해석과 비평 등 세 가지를 일컫는다. 주석으로 그 의미를 밝히고 해석으로 그 뜻을 통하게 하고 비평으로 그 뜻을 밝히고 그 예술 경지를 논의해야 한다. 주석은 중점이 학문에 있고 해석은 중점이 재주에 있고 비평은 재주와 학문 이외에 식견에 중점이 있다.
    양륜은 시인으로서의 창작 경험이 있기 때문에 시를 짓는 사람의 즐거움과 고통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는 '전접조응(轉接照應)과 맥락관통처' 등을 지시하면서 '그 문장의 기세를 자연스럽게 이어받았다.'라는 설명을 덧붙일 수 있었으니, 과거 시험의 관습에 빠져서 왕부지가 말한 '비루한 사람이 비루한 법을 세운다.'라는 경우에 해당되지 않는다. 즉 글자마다 그 정확한 의미를 찾았으며 당시 일을 고증하였고 표현된 의미로 감추어진 뜻을 찾으려 하였다. 또한 기이한 학설을 따르지 않았으며 근거 없이 제멋대로 추측하지 않았으니, 자연스럽게 천착하거나 지리한 병을 면하게 되었다. 여기에 자주 반복하고 침잠하여 학문을 좋아하는 마음으로 깊이 생각하였으니, 한편으로 구조오와 포기룡 등 여러 학자들의 오류를 바로잡으며 주학령이 빠트린 것을 보충하였고 다른 한편으로 여러 주석서의 장점을 채택하여 가장 합리적인 주석을 제시하였다. 이것은 달리 주석가의 재주와 학문과 식견의 표현으로 [두시경전]이 사람들의 중시를 받게 된 이유이다.
    - 곽소우

    목차

    目次

    권십삼卷十三
    1. 삼협에서 경치를 보며 峽中覽物
    2. 정남에서 노닐 때를 회상하며 憶鄭南
    3. 평사 최공보에게 주다 贈崔十三評事公輔
    4. 비서랑 이문의에게 받들어 보내다 奉寄李十五 書文 二首
    5. 화양의 유 소부에게 주다 貽華陽柳少府
    6. 우레 雷
    7. 산을 불사르다 火
    8. 찌는 듯한 더위 熱三首
    9. 칠월 삼일 정오 이후에 비교적 더위가 물러났는데 저물녘에 조금 더 시원해졌다. 편안하게 졸다가 시를 지어 장년의 즐거운 일을 논하여 원 조장에게 장난삼아 보내다 七月三日 亭午已後校熱退 晩加小 穩睡有詩 因論壯年樂事 呈元二十一曹長
    10. 견우와 직녀 牽牛織女
    11. 찌는 듯한 더위에 최 평사에게 편지 삼아 보내다 毒熱寄簡崔評事十六弟
    12. 노비 신행이 멀리 물 끌어오는 죽통을 수리하다 信行遠修水筒
    13. 종문을 재촉하여 닭장의 울책을 세우라고 하다 催宗文樹 柵
    14. 어린 종을 닦달하여 창이를 따오게 하다 驅 子摘蒼耳
    15. 상추를 심다 種
    16. 비 雨
    17. 비 雨
    18. 비 雨二首
    19. 비가 그치지 않다 雨不絶
    20. 저물녘에 날이 개다 晩晴
    21. 전중감 양 아무개가 장욱의 초서를 보여주다 殿中楊監見示張旭草書圖
    22. 전중감 양 아무개가 또 열두 폭 매 병풍을 보여주었다 楊監又出 鷹十二扇
    23. 촉으로 가서 상공 두홍점을 만나러 가는 전중 양감을 전송하다 送殿中楊監赴蜀見相公
    24. 이문의와 이별하며 주다 贈李十五丈別
    25. 백염산 白鹽山
    26. 염예퇴 堆
    27. 백제성 白帝
    28. 황초협 黃草
    29. 기주의 노래 州歌十絶句
    30. 여러 장수들 諸將五首
    31. 가을날의 흥취 秋興八首
    32. 옛 자취를 회고하며 詠懷古跡五首
    33. 양씨가 부르는 노래를 듣다 聽楊氏歌
    34. 강변의 누각에서 자다 宿江邊閣
    35. 서각에서 비를 바라보다 西閣雨望
    36. 서각에 세 번 찾아가 대창현의 엄 명부와 함께 유숙하기로 약속하였으나 그가 오지 않다 西閣三度期大昌嚴明府同宿不到
    37. 서각에서 西閣二首
    38. 서각의 밤 西閣夜
    39. 밤 夜

    권십사卷十四
    1. 난파된 배 覆舟二首
    2. 한중왕 이우의 서찰을 받들다 奉漢中王手札
    3. 한중왕의 수찰을 받들어보니, 위 시어와 소 존사가 죽었다는 소식이 있다 奉漢中王手札 報韋侍御蕭尊師亡
    4. 살아 있고 죽은 사람에 대해 읊다 存歿口號二首
    5. 보름달 月圓
    6. 한밤중에 中宵
    7. 잠들지 못하고 不寐
    8. 멀리 노닐다 遠遊
    9. 흰머리 垂白
    10. 비가 개다 雨晴
    11. 낙엽이 지다 搖落
    12. 초각 草閣
    13. 강에 비친 달 江月
    14. 강가에서 江上
    15. 깊은 밤에 中夜
    16. 근심을 풀어보다 遣愁
    17. 중구일에 많은 사람이 숲에 모이다 九日諸人集于林
    18. 석양녘에 返照
    19. 피리를 불다 吹笛
    20. 가을날에 소감 정심의 호수 위의 정자를 읊어 보내다 秋日寄題鄭監湖上亭三首
    21. 죽은 여덟 사람을 슬퍼하다 八哀詩
    1) 사공 왕사례 贈司空王公思禮
    2) 사도 이광필 故司徒李公光弼
    3) 좌복야 정국공 엄무 贈左僕射鄭國公嚴公武
    4) 태자태사 여양군왕 이진 贈太子太師汝陽郡王璡
    5) 비서감 강하 이옹 贈 書監江夏李公邕
    6) 비서소감 무공 소원명 故 書少監武功蘇公源明
    7) 저작랑에서 태주사호로 좌천된 형양 정건 故著作郎貶台州司戶滎陽鄭公虔
    8) 우복야 상국 장구령 故右僕射相國張公九齡
    22. 천하를 유람하다 壯遊
    23. 옛날의 유람을 읊다 昔遊
    24. 소회를 풀어보다 遣懷
    25. 옛날에 往在

    권십오卷十五
    1. 기부에서 소회를 적다 府書懷四十韻
    2. 팽주자사 왕륜을 곡하다 哭王彭州
    3. 우연히 짓다 偶題
    4. 고식안에게 주다 贈高式顔
    5. 이조의 팔분소전을 노래하다 李潮八分小篆歌
    6. 구당협 입구 峽口二首
    7. 천지 天池
    8. 남쪽 끝에서 南極
    9. 구당의 양 절벽 瞿唐兩崖
    10. 구당에서 옛날을 회상하다 瞿唐懷古
    11. 밤에 서각에서 묵고 새벽에 원 조장에게 올리다 夜宿西閣 曉呈元二十一曹長
    12. 서각에서 되는대로 읊어 원 조장에게 올리다 西閣口號 呈元二十一
    13. 서각의 밤 閣夜
    14. 낭서에서 추운 날 바라보며 西寒望
    15. 백제루 白帝樓
    16. 백제성의 누대 白帝城樓
    17. 새벽에 백제성과 백염산을 바라보며 曉望白帝城鹽山
    18. 서각에서 햇볕을 쬐며 西閣曝日
    19. 서각을 떠나지 못하고 不離西閣二首
    20. 백 중승과 아들, 조카 두어 사람의 벼슬 임명장을 보고 부자와 형제 등 훌륭한 네 명을 기술하며, 한편 조서를 노래하다 覽柏中丞兼子姪數人除官制詞 因述父子兄弟四美 載歌絲綸
    21. 거울을 보고 지어 백 중승에게 올리다 覽鏡呈柏中丞
    22. 백 중승을 모시고 장사들에게 베푼 연회를 보다 陪柏中丞觀宴將士二首
    23. 백 중숭의 명을 받들어 강릉에 기거하는 위백옥 상서의 모친에게 가게 된 촉주의 별가 백이를 전송하면서, 아울러 행군사마로 있는 사촌 동생 두위에게 보여주다 奉送蜀州柏二別駕將中丞命 赴江陵起居衛尙書太夫人 因示從弟行軍司馬位
    24. 형남병마사 태상경 조공의 대식국의 칼을 노래하다 荊南兵馬使太常卿趙公大食刀歌
    25. 왕 병마사의 두 마리 각응 王兵馬使二角鷹
    26. 왕감 병마사가 '근처의 산에 희고 검은 두 마리의 매가 있는데 그물 든 자가 오랫동안 잡으려고 하여도 끝내 잡지 못하였다.'고 말하면서, 생김새가 여타의 매들과 다르니 섣달 이후 봄이 와서 더위를 피해 훨훨 날아가면 가을날 높은 하늘 날아오를 굳센 깃을 아득하여 볼 수 없을 테니 나에게 시를 지어달라고 부탁하였다 見王監兵馬使說 近山有白黑二鷹 羅者久取 竟未敢得 王以爲毛骨有異他鷹 恐臘後春生 飛避暖 勁 思秋之甚 不可見 請余賦詩二首
    27. 닭 잡는 노래 縛 行
    28. 난간을 부러트린 것을 노래하다 折檻行
    29. 입춘 立春
    30. 강가의 매화 江梅
    31. 뜰의 풀꽃 庭草
    32. 왕 십오와 전각에서 만나다 王十五前閣會
    33. 늙고 병든 몸 老病
    34. 최 평사 아우가 말을 보내기로 약속했는데 오지 않자, 응당 그가 '노인이 비에 젖은 진땅을 보고 외출하기 두려워 아마도 좋은 약속을 어길 것이다.'라 여겼을 것이기에, 붓을 들어 장난삼아 편지를 보내다 崔評事弟許相迎不到 應慮老夫見泥雨怯出 必愆佳期 走筆 簡
    35. 근심에 젖어 愁
    36. 대낮의 꿈 晝夢
    37. 번민을 풀어서 장난스레 노 조장에게 드리다 遣悶 呈路十九曹長
    38. 늦봄에 暮春
    39. 즉흥적으로 卽事
    40. 패상에서 노님을 회상하며 懷 上遊
    41. 비가 개다 晴二首
    42. 비 雨
    43. 달 月三首
    44. 새벽 비 晨雨
    45. 집을 지어 들어가다 入宅三首
    46. 적갑산 赤甲
    47. 살 곳을 정하다 卜居
    48. 늦봄에 낭서의 새로 빌린 초가를 읊다 暮春題 西新賃草屋五首
    49. 강에 비가 내리니 정 전설을 그리워하다 江雨有懷鄭典設
    50. 한식에 종문과 종무에게 보여주다 熟食日示宗文宗武
    51. 또 두 아이에게 보이다 又示兩兒
    52. 아우 두관의 편지를 보니 중도를 떠나 이미 강릉에 도착하였는데, 이번 삼월 말에 행차가 기주에 이를 것이라고 하였다. 기쁨과 슬픔이 아울러 일어났는데, 단란하게 지낼 기대에 시를 지어 이 일을 기록하니 느낌이 시어에 드러날 것이다 得舍弟觀書 自中都已達江陵 今 暮春月末行李合到 州 悲喜相兼 團圓可待 賦詩卽事 情見乎詞
    53. 아우 두관이 곧 이를 것을 기뻐하며 다시 단편을 짓다 喜觀卽到復題短篇二首
    54. 옛 집으로 돌아가는 혜자를 전송하다 送惠二歸故居
    55. 낭중 설거에게 보내다 寄薛三郎中
    56. 저물녘 낭수가의 당에 오르다 晩登 上堂
    57. 술에 취해 말에서 떨어지니, 여러 공들이 술을 가지고 문안 오다 醉爲馬墜 諸公 酒相看
    58. 하북 여러 도의 절도사들이 조회하였다는 말을 듣고 기쁨에 즉흥적으로 절구를 짓다 承聞河北諸道節度入朝 歡喜口號絶句十二首

    권십육卷十六
    1. 지나는 길손이 나를 찾아오다 過客相尋
    2. 종놈이 오다 子至
    3. 과수원에서 園
    4. 집으로 돌아오다 歸
    5. 채소밭의 관리가 채소를 보내다 園官送菜
    6. 채소밭의 사람이 오이를 보내다 園人送瓜
    7. 종에게 나무를 베어오게 시키다 課伐木
    8. 초가에서 柴門
    9. 괴엽 냉면 槐葉冷淘
    10. 후원의 산기슭을 오르며 上後園山脚
    11. 신주 관리 왕음이 북쪽 조정으로 돌아감을 받들어 전송하다 奉送王信州 北歸
    12. 늦여름에 종숙인 황문시랑을 모시고 조정으로 가는 고향의 동생 두소를 전송하며 季夏送鄕弟韶陪黃門從叔朝謁
    13. 열다섯 번째 아우 시어가 촉으로 사신 가는 것을 전송하며 送十五弟侍御使蜀
    14. 염예퇴
    15. 7월 1일에 종 명부의 수루에서 짓다 七月一日題終明府水樓二首
    16. 행관 장망이 들녘을 순찰하고 수로로 돌아가다 行官張望補稻畦水歸
    17. 가을에 행관 장망이 동둔의 벼농사를 감독하고 필 지역으로 향할 때, 새벽에 계집종 아계와 노비 아단을 보내 인사를 하였다 秋行官張望督促東渚耗稻向畢 淸晨遣女奴阿稽 子阿段往問
    18. 비에 막혀 낭서의 감림으로 돌아가지 못하다 阻雨不得歸 西甘林
    19. 또다시 후원의 산기슭을 오르며 又上後園山脚
    20. 감귤나무 숲 甘林
    21. 한가한 날에 작은 텃밭에서 병으로 소일하면서 가을 채소를 경작하는데, 밭가는 소를 재촉하고 아울러 눈에 보이는 것을 기록하다 暇日小園散病 將種秋菜 督勤耕牛 兼書觸目
    22. 비 雨
    23. 가을바람 秋風二首
    24. 반딧불이를 보고 見螢火
    25. 시냇가에서 溪上
    26. 나무 아래에서 樹間
    27. 하얀 이슬 白露
    28. 비 雨
    29. 밤비 夜雨
    30. 다시 읊조리다 更題
    31. 친아우 두관이 신부를 맞이하러 남전으로 가기에 전송하며 두 작품을 주다 舍弟觀歸藍田迎新婦 送示二首
    32. 다섯 째 아우 두풍이 홀로 강좌에 있는데 근래 3-4년 동안 적막하게도 소식이 없으니 심부름꾼을 찾아 이 두 수를 보내다 第五弟 獨在江左 近三四載 寂無宵息 覓使寄此二首
    33. 시어사 정 판관을 충임하러 형주에 가는 이 공조를 보내며 거듭 주다 送李功曹之荊州充鄭侍御判官重贈
    34. 왕 판관을 전송하며 送王十六判官
    35. 두 상공의 막부로 가는 이 비서를 전송하다 送李八 書赴杜相公幕
    36. 이 비서와 이별하며 주다 贈李八 書別三十韻
    37. 시흥사에 거처하는 이 비서와 이별하며 別李 書始興寺所居
    38. '군불견' 시체로 소혜에게 편지 삼아 보내다 君不見簡蘇
    39. 소혜에게 주다 贈蘇四
    40. 소혜와 이별하며 別蘇
    41. 최이와 헤어지며 인하여 설거와 맹운경에게 보내다 別崔 因寄薛據孟雲卿
    42. 무협의 허름한 초가에서 시어사로 풍주와 낭주로 가는 넷째 외삼촌에게 올리다 巫峽 廬奉贈侍御四舅別之澧朗
    43. 맹씨 孟氏
    44. 우리 일가 吾宗
    45. 설 판관이 보내준 시에 받들어 화답하다 奉酬薛十二丈判官見贈
    46. 명부 적박제에게 보내다 寄狄明府博濟
    47. 간의 한주에게 보내다 寄韓諫議注
    48. 가을날 기부에서 감회를 읊어 감사 정심, 빈객 이지방에게 받들어 올리다 秋日 府詠懷奉寄鄭監審李賓客之芳一百韻
    49. 섬주자사 유백화 사군에게 보내다 寄劉峽州伯華使君四十韻

    두시경전 원문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중국 당대[唐代]의 시인으로 이백[李白]과 함께 중국 시단을 대표하며 우리에게도 친숙한 시인이다. 그는 본래 유가[儒家]로서 정치에 몸담고자 했으나 여러 가지 요인으로 말미암아 결국 시인의 길을 가게 되었다. 두보가 처한 시대는 당나라가 찬란한 번영을 구가하다가 안사의 난으로 제국의 붕괴 위기를 맞았던 때였다. 그의 생애는 크게 보아 755년에 발발한 안사의 난을 중심으로 전·후반으로 양분된다. 안사의 난 이전, 그는 당대의 다른 시인들처럼 독서와 유람으로 견문을 쌓아 착실히 벼슬에 나아갈 준비를 하였다. 735년 진사 시험의 낙제는 그에게 그다지 큰

    펼쳐보기
    양륜 [편저]
    생년월일 1747-1803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자는 서화(西禾)로 강소성 출신이다. 많은 책을 읽어 어려서부터 명성이 났다. 건륭 4년(1781)에 과거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었으며 광서성 여포현의 현령을 역임하였다. 만년에 강한서원(江漢書院)의 주강이 되었는데 따르는 문하생이 많았다. 특히 그는 두보시에 침잠하여 깊은 조예를 보였다. 저서로 '구백산방집(九柏山房集)'과 '두시경전(杜詩鏡銓)'을 남겼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곡부서당에서 서암 김희진 선생에게 한문을 배웠으며, 고려대 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번역서로는 [달빛아래 연경에서 노닐며-유연고], [두시경전] 1, 2, [해동사부](공역), [승암시화](공역), [좌계부담](공역), [옥오재집] 1, 2, 3, 4(공역) 등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