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6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6,4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7,2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7,5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복사꽃과 잠자다 : 박방희 시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박방희
  • 출판사 : 지혜
  • 발행 : 2016년 05월 15일
  • 쪽수 : 18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57281831
정가

9,000원

  • 8,100 (10%할인)

    4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

  • 사은품(12)

책소개

사랑, 관계성의 이야기

모든 사랑은 오해에서 시작되고 오해에서 끝난다고 믿는다. 그리고 그런 오해로 인해 사랑은 아름다워질 수도 있고 끝나지 않을 수도 있으며, 하무하게 끝나기도 한다. 사랑한다는 것은 나에게 사랑할 어떤 대상이 있음을 전제하고 있다. 어쩌면 사랑에 빠진 자는 항상 패자일 수밖에 없다. 내가 아닌 상대가 우선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로부터 사랑의 숙명적인 정체라 할 기다림이 시작된다. 그리고 기다림은 대상의 부재로 이어지고 우리는 그 속을 떠돈다. 그 속에 갇힌다.

출판사 서평

모든 사랑은 오해에서 시작되고 오해에서 끝난다고 믿는다. 그리고 그런 오해로 인해 사랑은 아름다워질 수도 있고 끝나지 않을 수도 있으며, 하무하게 끝나기도 한다. 사랑한다는 것은 나에게 사랑할 어떤 대상이 있음을 전제하고 있다. 내가 사랑하는 그 대상과 나 사이에는 수만 가지로 이어진 길이 있고, 수만 가지의 이유로 이어지지 못할 길도 있다. 좋고 나쁨의 문제가 아니라 무엇이든 이어진 길을 온전히 가는 것 혹은 대상과 나 사이의 그 길을 잇기 위하여 걸어가는 과정이 사랑의 모습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내가 사랑하는 어떤 대상은 어쩌면 실제의 그 대상이 아니라 그 대상이 반영된 내 마음 속의 대상이다. 모든 사랑이 오해일 수밖에 없는 것이 그 때문이다. 물론 그 오해는 사랑의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 결국, 문제는 대상과 나이기도 하지만 대상과 나 사이에서 생겨나는 일들이다. 삶이 그렇지만 사랑 또한 그 관계성의 이야기다.

꽃과 나비 사이

아침과 저녁 사이

하늘과 땅 사이

그대와 나 사이

사이가 없다면

그리움도 없겠지

기다림도 없겠지

사이에 떠오르는

무지개도 없겠지
(/ '사이' 중에서)

어떤 완벽한 사랑일지라도 나와 대상이 온전히 하나로 합쳐질 수는 없다. 마음의 어떤 합일도 합일이라고 믿는 것에서 비롯되는 것일 뿐, 실제 하나일 수는 없다. 그렇다면 우리는 그 사이에 집중해야 하고 그 사이가 사랑의 존재임을 알아야 한다. 이 시는 그런 성찰을 담고 있다. 그것은 우리 사람만의 문제만이 아니다. 세상 모든 만물의 이치가 그렇기도 하다. 사랑이 끊임없이 어떤 과정 속에서 존재할 때 그것으로 지속되는 것이지, 어떤 끝이라는 게 없다. "그대와 나 사이/ 사이가 없다면/ 그리움도 없겠지/ 기다림도 없겠지/ 사이에 떠오르는/ 무지개도 없겠지"처럼 나와 대상 사이에‘사이’가 없다면 사랑은 시작되지 못한 것이거나 이미 끝난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과정을 ‘과정’으로 인식함으로써 그것을 넘어서는 어떤 곳에 도달하고자 한다. ‘사이’가 과정이라면 분명 그 과정의 끝에 있을 어떤 ‘합일’에 대한 마음이다.

과도는 멀찌감치 치워 버렸습니다 맨살의 합일만이 아름다울 것입니다 먼저 매끄러운 살갗의 감촉과 손안 가득 차오는 풍만감을 취하고 코끝으로 전해오는 과육의 풍미와 향기를 마시며 덥석, 한입 깨물었습니다

이제 사과가 나를 취할 때입니다 나도 내 몸의 세포들을 열어 사과를 받아들입니다 내 입안으로 들어와 천천히 몸속으로 퍼져 나가며 사과가 나를 먹는 동안, 사과 속에 깃든 태양과 바람, 달과 별, 구름이 따라 들어와 내 안의 우주가 충만해집니다

그 순간, 내 몸은 사과의 살과 즙으로 향긋하게 차오르며 보름달처럼 환해졌습니다 이제 나는, 사과와 내가 내 안에서 온전한 일치를 이루어 한 몸이 되었음을 깨달으며 서서히 사과가 꾸던 꿈을 꾸기 시작합니다
(/ '사과를 먹다' 중에서)

나는 사과를 먹고, 사과는 나를 먹는 행위를 통해, 시인은 "사과와 내가 내 안에서 온전한 일치를 이루어 한 몸이 되었음을 깨달으며 서서히 사과가 꾸던 꿈을 꾸기 시작"한다. 여기서의 합일은 "사과가 나를 먹는 동안, 사과 속에 깃든 태양과 바람, 달과 별, 구름이 따라 들어와 내 안의 우주가 충만"해지는 것으로, "사과와 내가 내 안에서 온전한 일치를 이루어 한 몸이 되었음을 깨달으며 서서히 사과가 꾸던 꿈을 꾸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같은 꿈을 꾸는 것, 시인은 사과 한 알을 먹으며 그런 우주적인 합일을 이룬다. 그러나‘합일’은 그것으로서 어떤 과정의 끝이 아니다. 그것조차도 하나의 과정이며, ‘완성’은 그러한 무수한 과정의 연속이다. 세상의 어떤 ‘끝’도 "끝"에 이르는 순간 이미 끝이 아니듯이, 나의 바깥이었던 그 모든 바깥들도 내가 닿는 순간, 이미 바깥이 아니듯이 말이다. 다만 여기서 주목할 것은 대상에 대한 시인의 자세에 있다. ‘맨살의 합일’이 그것이다. 덧씌어진 어떤 것도 없이 대상을 바라보고 대상에 다가가는 모습, 이것이 시인이 생각하는 사랑의 자세라는 점이다. 덧씌워지거나 감춘 것이 없다는 것은 그만큼 순정하다는 것이다. 그 ‘사이’를 걷는 데 있어서 이것만큼 정직한 방법은 없을 것이다. 결과가 아니라 과정으로 충실한 것, 그럼으로써 얻어지는 합일이기에 시인은 같은 꿈을 꿀 수 있는 것이다.

사랑을 느낀 수사마귀 한 마리가

암사마귀에게로 다가갔습니다

그 뒤는 아무도 모릅니다
(/ '죽어도 좋은 사랑' 중에서)

어쩌면 사랑은 ‘함께 망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아니 함께 망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것이겠다. 어떤 결과를 미리 생각하지 않는 것, 그것은 앞서 시인이 ‘맨살’로 다가갔듯이 그 결과 또한 과정에 따른 어떤 것이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무모함은 때로 그래서 아름다운 게 아닌가 싶은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사랑에 빠진 자는 항상 패자일 수밖에 없다. 내가 아닌 상대가 우선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로부터 사랑의 숙명적인 정체라 할 기다림이 시작된다. 그리고 기다림은 대상의 부재로 이어지고 우리는 그 속을 떠돈다. 그 속에 갇힌다.

목차

시인의 말

1부

호박꽃
낯선, 낯설지 않은 골목
한 아이가 꽃을 들여다보다
조팝꽃
끝나지 않은 사랑 이야기
윤시내
유등연지에서
익어 있는 물
헐티재를 넘다
이 세상에 없는 곳
백내白川
복사꽃과 잠자다
죽어도 좋은 사랑

2부

나비 ─美대륙 北端에서 날개를 편 나비 떼는 구름처럼 자욱이 떠올라 6, 7천 킬로미터나 되는 대륙 南端을 향하여 무리 지어 날아간다. 따듯한 곳을 향하는 힘은 그처럼 强하다.
사과를 먹다
선주사 동백
그대에게 가는 먼 길 ─불국사
그대에게 가는 먼 길 ─무지개
그대에게 가는 먼 길 ─해인사
로마스
사랑하는 순간 腦에는 불이 켜진다
접시꽃 피어 있는 곳
사이
못 생긴 나무
꽃은 나무의 성기
첫사랑

3부

기차역에 간다
우차를 탄 여자
길 건너는 女子
그 여자 다리 붉어졌다
운주사 와불
숲 속의 식당
한때 그리고 사진
산호랑나비 한 쌍
모가지
강둑에 앉아 너를 기다리다
목신의 오후
매미사랑

4부

남은 날들은 아름다워야 한다
버스를 타고
모르는 사람과의 인사
저녁에는
맨발
밝은 저녁
모과 꽃을 따오다
桃李寺에 간 까닭
가을 산에 오르다
장미
산불
유적

해설사랑을 사랑하는, 그 아름다움의 동력이승희

저자소개

생년월일 1946
출생지 경북 성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성주에서 태어나 1985년부터 무크지 [일꾼의 땅]과 [민의], [실천문학]등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 이후 동시, 동화, 소설, 수필, 시조 부문 신인상을 받거나 신춘문예 당선 또는 추천되었다. 푸른문학상, 새벗문학상, 불교아동문학작가상, 방정환문학상, 우리나라좋은동시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 (사)한국시조시인협회상(신인상), 금복문화상(문학부문), 유심작품상(시조부문) 등을 수상하였다. 시집과 동시집, 시조집, 등 25권의 작품집이 있다.
박방희 시집 [나무 다비茶毘]는 자연과 사물, 자아와 현실을 매개로 한 정신의 표상이자 의경意境이며, 실존의 국면을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혜사랑 시선집 시리즈(총 66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4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