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6,84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0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5,7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ㅅㅜㅍ : 김소형 시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3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8,000원

  • 7,200 (10%할인)

    4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67)

    • 사은품(1)

    책소개

    어둡고 낯선 공간에서 들려오는 낮고 포근한 목소리



    문학과지성 시인선 474번째 시집으로 김소형의 첫 시집 [ㅅㅜㅍ]이 출간되었다. 2010년 작가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한 김소형 시인은 산 자와 죽은 자가 뒤섞인, 광중 혹은 지옥과 같은 공간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간다. ‘흰 방’의 공간에서 시작되는 이 시집은 오렌지빛의 동화적이고 그로테스크한 무의식의 세계를 통과하고 있다. 그런데 “뱀이 지느러미를 움직여/노래”하는 이런 꿈같은 세계는 역동적으로 공간을 넘나들거나 충돌시키는 일반적인 꿈의 세계가 아니다. 낯선 이미지를 조합해 만드는 그녀가 이끄는 이 어두운 세계 속에는 고독의 정서가 흐른다. 나락으로 떨어지는 고독, 전염하고 선동하는 고독이 아닌 차분하고 포근하게 감싸 안는 고독이다. 표제작 [ㅅㅜㅍ]이 보여주는 꿈과 숲의 이미지는 김소형 시 전체의 배경이 되기도 하는데, 표제 ‘숲’이 낱낱의 음소로 분절되면서 낯설어지는 것처럼 김소형 시에 나타나는 공간-숲들은 그 안의 다양한 의미들을 거느리는 사랑의 주체가 된다. 문학평론가 이광호는 “이 시에서 ‘두다’는 행위의 주체는 뚜렷하지 않고, 그 행위 자체의 능동성과 수동성의 경계도 모호하지만, 이 모호한 ‘두는’ 행위는 ‘정확하게’ 사랑을 둘러싼 욕망이다”라고 말한다.

    출판사 서평

    숲을 두고 숲을 두고
    그저 당신과 하루만 늙고 싶었습니다
    빛이 주검이 되어 가라앉는 숲에서
    나만 당신을 울리고 울고 싶었습니다.
    (/ 'ㅅㅜㅍ' 중에서)

    “숲을 두고 숲을 두고/그저 당신과 하루만 늙고 싶었습니다”라는 욕망이야말로 ‘몸 없는 몸의 유토피아’를 ‘두려는’ 사랑의 욕망이다. 사랑은 사랑의 낯선 장소를 만들어내려는 간절한 욕망이니까. 사랑에 빠진다는 것은 세상의 상투성을 넘어서 그 은밀한 장소의 연인이 된다는 것이니까. 이 시집 속 각각의 시들은 그 모든 사랑의 ‘방’이며, 김소형의 시가 노래하는 것은 그 모든 사랑의 장소들이다.
    - 이광호 / 문학평론가

    # 고요하게 견디는 자기만의 방, 최초의 세계로의 초대

    김소형의 시들 속에는 무수한 공간들이 그려진다. 그것은 흰 방, 나무관, 사물함과 같이 문이 있고 사방이 닫히는 공간이기도 하지만, 광중이나 지옥과 같이 무한히 열리는 공간이기도 하다. 김소형의 시를 읽는 일은 “아무도 보지 않”는 이 공간을 체험하는 일이며, 곧 “되돌아오는 긴긴밤을 계속/던져야만” 하는 ‘시간’을 견디는 일이기도 하다. 시인은 이렇게 시-공간의 이미지를 조합하는 일을 멈추지 않는다. 벽을 뜯어 벽의 기원을 들여다보기도 하고 자기 팔뚝의 하얀 점을 뜯어내 자신의 기원을 살피며 “내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고백하기도 한다. 또 “소설 속 여자 머리를 씹어 먹는” 상상과 “퍽퍽한/맛”을 곱씹는 것은 일상이 된다.

    관을 반만 열어 허연 가슴팍에 꽂힌
    유리 몇 조각 뽑아주었어
    그는 그럴 필요 없다고 했지
    살아가는 게 겁이 날 때가 있어
    발밑에 무언가 웅크리고 있지 않고
    벌리고 마시고 주무르던 사람들
    여전히 정전이었다.
    (/ '정전' 중에서)

    시인이 초대하는 ‘방’에서 이루어지는 이 숱한 지루함과 두려움 들은 이미 한 글자, ‘생生’으로 다가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죽음과 생이 공존하는 이 세상을 “눈알”을 빼고, “시치미를 떼며” 속눈썹을 “깜박깜박” 바라보는 시인의 응시가 고요하고 평온한 둘레를 만들어주는 것 같다.

    # 묵시록 안에서 울려 퍼지는 은은한 목소리

    빛과 늪을 상상한다
    아무리 지켜봐도
    나오지 않는
    자막 뒤 살인 같은 것
    결코 나올 수 없는
    너와 나의 사건 같은 것
    (/ '상영관' 중에서)

    시인은 시종일관 빛과 늪이 갈라지고, “나의 종말은 너의 시작 / 너의 시작은 나의 종말”과 같이 공존하기 어려운 경계에 서 있다. 계시 이전과 이후 그 사이에 있는 듯 위태로운 이미지-서사들은 “아침마다 기차역에 가/기찻길에 낡은 구두를 두고/때론 담배를 피”우게 하고, “침묵의 돌을 입에 넣고/서로의 비명을 움켜쥐”게 하지만 이런 세기말의 풍경 속에서도 화르륵 불탄 검은 오렌지가 굴러가는 이미지는 그 말갛고 상큼한 속내를 떠올리게 한다. 관과 시체가 무시로 닿는 공간에서도 “집집마다 딸과 아들이 태어나고/모두들 어루만지며/축복”하는 목소리를 듣게 한다. 시를 읽는 사람들은 이 시집 속에서 “나한테 묻지 마/시간은 결코 좋아지는 법이 없어”라고 말하는 11월의 시간을 지나고 있다. 하지만,

    뭐가 그리 좋은지 볼 빨개져 재잘대는 너희를 보다가
    그만 나도 모르게 손 흔들었다.

    안녕,
    어제와 오늘을 축복하면서 행복해야 해
    한껏 손 흔들면서
    (/ '상영관' 중에서)

    라고 말하는 1월을 맞이하게 될 것만 같다. 그리고 어둡고 차가운 암흑 속에서 더듬더듬 잡히는 손과 같은 “비와 물의 사연을 읽어주듯/긴긴 이야기”가 계속 듣고 싶어질 것만 같다.

    목차

    눈|사물함|사이렌|흑백|벽|뿔|검은 오렌지와의 대화|신성한 도시|관|사형집행인이 타는 열차|푸른바다거북|ㅅㅜㅍ|금빛 뱀 카누|하임의 아이들|굴|소녀들|정전|사랑, 침실|하얀 장미, 숲|불편한 연인|깊은|일월|상영관|습관|올가|궤|구도자|홀|역행 카논|후|섬|그림 찢는 살롱|오케스트라|연소|아홉 장의 밤|헛간|단추|얼음 수용소|사육|귀|두 조각|화원|휜|고야의 산책|아까시, 과일, 별의 줄무늬|동경|4|십일월|진화|그날 온천에는

    해설|방과 숲, 사랑의 아토포스_이광호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시인 김소형은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나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2010년 작가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작란(作亂)’ 동인이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문학과지성 시인선 시리즈(총 518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68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