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9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7,9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8,9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9,2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평생 간직하고픈 시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62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1,000원

  • 9,900 (10%할인)

    5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북카트 담기
  • 바로구매
  • 매장픽업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8)

책소개

마음 가장 깊은 곳에, 가장 오래 남을 한국 시 70편

[평생 간직하고픈 시]는 윤동주와 김소월부터 박인환, 김현승, 김용택, 황동규, 나태주, 신달자, 마종기, 정희성, 기형도, 천양희, 정호승, 곽재구, 나희덕, 도종환, 강은교, 안도현, 장석주, 서정윤까지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살려 우리 마음을 사로잡은 시인들의 시 70편을 묶은 시선집이다. 난해하고 다가가기 어려운 시 대신 누구나 편하게 읽을 수 있고, 오래 마음에 담아두고 ‘시의 참 맛’을 음미할 수 있는 시들을 선별해 묶었다.

출판사 서평

누구나 즐겨 읽고 오래 음미할 수 있는 한국 시 70편을 모은 시선집이다. 조금의 여유도 허용되지 않는 팍팍한 일상에서 주위는 물론 나마저 돌보는 것을 잊고 있었다면, 이 책이 시를 읽는 기쁨을 되살려줄 것이다. 정말 좋은 시는 잔잔한 위로의 힘이 있다.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잊고 있던 시가 다시 떠오르며 마음에 내리는 시간을 즐겼으면 한다. 부담 없이 읽고 오래 간직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기에 시보다 좋은 것이 어디 있을까.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한다면 우리는 그 아름다움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시는 사람의 아름다움과 사랑의 힘을 가장 잘 보여준다. 짧은 글귀 안에 담겨 있는 강렬한 감동을 다시 한 번 느껴보자. 한비야는 "시는 부드럽고 힘이 세다"는 추천사를 남겨주었다.

기생충 박사이자 서평가 서민은 "젊었을 때는 시를 왜 읽는지 몰랐다. 남들이 읽으니 읽었다. 나이가 드니 비로소 시가 읽힌다. 내게 있는 상처들을 쓰다듬어 주는 것, 그게 시더라"라는 추천사를 남겨주었다.

너에게 가지 않으려고 미친 듯 걸었던
그 무수한 길도
실은 네게로 향한 것이었다
......
나의 생에는
모든 지름길을 돌아서
네게로 난 단 하나의 에움길이었다

나희덕의 [푸른밤]에서 말하는 ‘너에게 가는 길’은 때로는 ‘시에게 가는 길’일 수도 있다. 시는 놀랍도록 솔직하고 다양한 목소리로 우리의 삶을, 우리가 간직했던 사랑을 노래한다. 그래서 시는 내게 있는 상처들을 쓰다듬어 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자세히 보아’ 예쁨을 느끼고, ‘오래 보아’ 사랑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면, ‘예전엔 미처 몰랐던’ 시의 힘이 어느 순간 상처들을 쓰다듬어주고, 매일매일을 살아갈 힘을 줄 것이다.

추천사

시는 부드럽고 힘이 세다
- 한비야 / 국제구호전문가

내게 있는 상처들을 쓰다듬어 주는 것, 그게 시더라
- 서민 / 단국대 의대 교수, 서평가

목차

1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
참 좋은 당신 - 김용택
즐거운 편지 - 황동규
풀꽃 - 나태주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김소월
그리움 - 신달자
우화의 강 - 마종기
홀로서기1 - 서정윤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 김영랑
산 너머 남촌에는 - 김동환
청포도 - 이육사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 김용택
행복 - 유치환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 정희성
향수 - 정지용

2 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쓴다
빈집 - 기형도
너에게 쓴다 - 천양희
세월이 가면 - 박인환
수선화에게 - 정호승
조그만 사랑 노래 - 황동규
못 잊어 - 김소월
전화 - 마종기
성탄제 - 김종길
사평역에서 - 곽재구
별 헤는 밤 - 윤동주
나그네 - 박목월
그 사람에게 - 신동엽
낙화 - 이형기
님의 침묵 - 한용운
울음이 타는 가을 강 - 박재삼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
내가 사랑하는 사람 - 정호승

3 아름다움이 세상을 덮으리라
그 꽃 - 고은
싸늘한 이마 - 박용철
푸른밤 - 나희덕
대추 한 알 - 장석주
가을의 기도 - 김현승
사랑법 - 강은교
속리산에서 - 나희덕
장자를 빌려-원통에서 - 신경림
질투는 나의 힘 - 기형도
과수원에서 - 마종기
겨울 바다 - 김남조
귀뚜라미 - 나희덕
은행나무 - 곽재구
비 - 정지용
자화상 - 윤동주

4 찬란한 슬픔의 봄을
성북동 비둘기 - 김광섭
외인촌 - 김광균
송별 - 이병기
저녁 눈 - 박용래
목마와 숙녀 - 박인환
추일서정 - 김광균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기도 - 김수영
승무 - 조지훈
접시꽃 당신 - 도종환
생명 - 김남조

5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슬픔이 기쁨에게 - 정호승
담쟁이 - 도종환
우리가 물이 되어 - 강은교
밥 - 천양희
갈대 - 신경림
가을에 - 정한모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눈물 - 김현승
꽃 - 김춘수
풀 - 김수영
먼 후일 - 김소월
봄밤 - 김수영
홀로서기2 - 서정윤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1945.12.13~
출생지 함남 홍원
출간도서 52종
판매수 5,151권

1968년 [사상계] 신인문학상 등단. 시집 [빈자일기] [초록 거미의 사랑] [네가 떠난 후에 너를 얻었다] [바리연가집], 시산문집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무명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등. 한국문학작가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유심작품상, 구상문학상 수상.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33.08.01~
출생지 전북 군산
출간도서 142종
판매수 24,632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시인이다. 단국대학교 석좌교수,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평화친선대사, 유네스코 세계 시 아카데미 위원이다. 2002년 은관문화훈장, 2005년 노르웨이 비에른손문화훈장, 2014년 스트루가 시 황금화환상 등 다수의 국내외 문학상을 수상했다. 1958년 [폐결핵]으로 시단에 나와 지금까지 시, 소설, 평론, 에세이 등 155권의 저서를 펴냈다.
저서로는 시집 [고은시전집](2권), [백두산](7권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54~
출생지 광주
출간도서 34종
판매수 19,346권

전라남도 광주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사평역에서]가 당선되어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사평역에서], [전장포 아리랑], [서울 세노야], [참 맑은 물살], [꽃보다 먼저 마음을 주었네], [와온 바다], 산문집 [곽재구의 포구기행], [곽재구의 예술기행], [길귀신의 노래], [우리가 사랑한 1초들], 동화집 [아기 참새 찌꾸], [낙타풀의 사랑],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짜장면] 등을 펴냈다. ‘오월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60.02.16~1989.03.07
출생지 경기도 연평
출간도서 8종
판매수 10,730권

1979년 연세대에 입학한 후, 교내 문학동아리 '연세문학회'에 입회하여 본격적으로 문학수업을 시작하였다. 1980년 대학문학상 박영준 문학상에 '영하의 바람'으로 가작에 입선했다. 그후 1982년 대학문학상 윤동주문학상(시부문)에 '식목제'로 당선되었으며,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 '안개'가 당선되어 문예지에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1981년 안양의 문학동인 '수리'에 참여하여 활동하면서 시작에 몰두하였다. 1989년 3월 7일 새벽

펼쳐보기

김광균(Kim Gwang-Gyoon)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14∼1993
출생지 경기 개성
출간도서 6종
판매수 1,823권

1914년 개성에서 출생한 김광균은 열세 살인 1926년 [중외일보]에 [가신 누님]을 발표하고, 이어서 1930년엔 [야경차(夜警車)]를 [동아일보]에 발표하면서 시인으로서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 후 [시인부락], [자오선] 동인으로 활동하면서 본격적인 시인의 행보를 걷는데, 193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설야(雪夜)]가 당선되면서 그의 입지는 보다 확고해졌다. 1939년 그의 첫 번째 시집 [와사등(瓦斯燈)](남만서점)을 출판하였고, 해방기인 1947년에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5~1977
출생지 함경북도 경성군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산(怡山) 김광섭(金珖燮)은 1905년 9월 22일 함경북도 경성군 어대진 송신동 148번지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린 시절 한약방을 경영하던 할아버지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가문이 기울면서 온 가족이 함께 북간도로 이주했다. 1917년에 경성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24년에는 서울 중동학교를 졸업한 뒤에 일본으로 건너갔다. 1926년 와세다대학 제1고등학원 영문과에 입학해 당시 불문과 2학년생이던 이헌구(문학평론가)를 만나 함께 자취 생활을 하기도 했다. 1927년에는 와세다대학교 조선인 동창회보인 [R]지에 시 <모기장>을 발표해 시인의 길에 들어섰다.
1929년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31종
판매수 4,044권

1927년 경북 대구 출생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문과 졸업
시집 [목숨], [사랑초서], [바람세례], [귀중한 오늘] 등 16권과 수필집 12권
콩트집 [아름다운 사람들] 외 편저/논문 등
한국시인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가톨릭문인회 회장 역임
한국시인협회상/서울시문화상
대한민국예술원상/ 3.1문화상
만해대상/일본지구문학상 등을 받음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명예교수
대한민국 예술원회원

'목숨'부터 '심장'까지 60여년의 세월을 시와 함께 건너 왔다. 6.25의 전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저서로는 [중학생이 보는 국경의 밤 (중학생독후감필독선90)] 이 있다.

생년월일 1902~1934
출생지 평북 구성
출간도서 94종
판매수 16,151권

본명은 정식(廷湜). 1902년 평북 구성에서 태어나 오산학교를 거쳐 배재고등보통학교에 편입, 졸업했고, 1923년 도쿄상과대학 전문부에 입학하였으나 9월 관동대진재로 중퇴했다. 1922년 스승 김억의 주선으로 [개벽]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진달래꽃](1925), [소월시초](1939) 등이 있으며, 1934년 12월 세상에 대한 실의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21년 서울 종로에서 출생. 1935~1941년 선린상업학교. 성적은 우수했으며 특히 주산과 미술에 재질을 보임. 동경 성북예비학교에 다니며 연극 공부. 1943년 조선 학병 징집을 피해 일본에서 귀국. 심영 등과 연극을 함. 1946년 연극에서 문학으로 전향. 시 [廟庭의 노래] 발표. 1946~1948년 연희전문 영문과 4년에 편입. 졸업을 하지 않음. 1949년 김경린 등과의 친교로 시론과 시를 엮은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 간행. 1950년 한국 전쟁 발발. 북한군 후퇴 시 징집되어 북으로 끌려가 강제 노동을 하다 탈출. 거제도 포로수용소에 수용됨. 1952년 포로수용소에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3~1950
출생지 전남 강진
출간도서 30종
판매수 3,842권

전라남도 강진의 부유한 집안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김영랑의 본관은 김해金海이며 본명은 김윤식金允植이다. 영랑永郞은 아호인데 《시문학詩文學》에 작품을 발표하면서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 1915년 강진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혼인했으나 불과 1년 반 만에 부인과 사별했다. 그 후 조선중앙기독교청년회관에서 영어를 공부하고 1917년 휘문의숙徽文義塾(후에 ‘사립휘문고등보통학교’로 개칭)에 입학하여 문학에 대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때 휘문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48.09.28~
출생지 전북 임실
출간도서 25종
판매수 44,781권

문학적 흐름에 크게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깨끗하고 아름다운 시로 독자들을 감동시키고 있는 시인이다. 1948년 전라북도 임실군 진메 마을에서 태어나 순창농고를 졸업하였으며 38년 동안 초등학교 선생으로 지내며 아이들을 가르쳤고 시를 썼다. 2008년 교직을 정년 퇴임할 때까지 자연과 아이들과 하나가 되어 글로 호흡했고, 아이들의 글을 문학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했다. 2001년에는 사람들이 주목하지 않았던 문학 장르인 시를 엮어 [시가 내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22∼2004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22년 11월 22일 경남 통영읍 서정 61번지에서 아버지 김영팔(金永八)과 어머니 허명하(許命夏)의 3남 1녀 중 장남으로 출생했다. 본관은 광산(光山)이다. 8세(1929년)에 통영 근처 안정의 간이보통학교에 진학했다가 통영공립보통학교로 전학한다. 14세(1935년)에 5년제 경성공립제일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해 4년을 다닌 뒤 자퇴하고 일본 동경으로 건너간다. 그리고 이듬해(1940년) 4월에 동경의 일본대학 예술학원 창작과에 입학한다. 하지만 1942년 12월 일본 천황과 총독 정치에 대한 비방과 사상 혐의로 요코하마 헌병대에서 1개월, 세다가야 경찰서에서 6개월간 유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13년 4월 4일, 부친 김창국(金昶國)과 모친 양응도(梁應道)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친의 신학 유학지인 평양에서 태어나 6세 때까지 부친의 첫 목회지 제주읍에서 자랐다. 1919년 4월, 부친이 전남 광주로 전근을 가자 따라서 이주, 미션계인 숭일학교(崇一學校) 초등과에 입학해 1926년 3월에 졸업했다. 1927년 4월, 부친의 권유로 친형 현정(顯晶)이 유학하고 있던 평양 숭실중학교에 입학했다. 1932년 4월, 숭실전문학교 문과에 입학했으나, 이듬해 4월 위장병으로 1년간 광주에서 휴양했다.
1934년 5월, 당시 시인이며 문과 교수였던 양주동의 소개로 장시 [쓸쓸한

펼쳐보기

나태주 [저] 베스트작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45.03.16~
출생지 충남 서천
출간도서 76종
판매수 49,606권

시인. 대표 저서로 시집 『대숲 아래서 』 시선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산문집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이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66.02.08~
출생지 충남 논산
출간도서 34종
판매수 10,785권

1966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뿌리에게]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사라진 손바닥][야생사과][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시론집 보랏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산문집 [반통의 물] 등이 있다. 김수영 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소월시문학상, 20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54.09.27~
출생지 충북 청주
출간도서 68종
판매수 40,012권

1954년 청주에서 태어났다. 시집으로 [고두미 마을에서] [접시꽃 당신]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당신은 누구십니까] [흔들리며 피는 꽃] [부드러운 직선] [슬픔의 뿌리] [해인으로 가는 길]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 [사월 바다], 산문집으로 [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너 없이 어찌 내게 향기 있으랴] 등이 있다. 백석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윤동주상, 공초문학상, 신석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