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45,9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52,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59,1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61,1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

패키지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73,000원

  • 65,700

    6,120원 + 6,120원 + 7,920원 + 6,120원 + 7,020원 + 7,020원 + 6,120원 + 6,120원 + 7,020원 + 6,120

    3,6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3)

    이 상품의 구성상품

    이방인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젊은 베르터의 슬픔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8,800원 7,920원 + 440P적립 (10%할인+5%적립)
    • 8,800원 7,920원 + 440P적립 (10%할인+5%적립)

    노인과 바다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키다리 아저씨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위대한 개츠비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인형의 집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동물 농장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마지막 잎새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 7,800원 7,020원 + 390P적립 (10%할인+5%적립)

    어린 왕자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 6,800원 6,120원 + 340P적립 (10%할인+5%적립)

    이상품의 분류

    출판사 서평

    “햇볕의 뜨거움을 견디지 못하고 나는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
    그것이 어리석은 짓이며,
    그런다고 태양에게서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렇지만 나는 한 걸음, 그저 한 걸음 앞으로 나섰다.”


    모든 생각은 ‘나’로부터 시작한다고 믿는 실존주의자 알베르 카뮈는 주인공 뫼르소를 통해 숙명처럼 주어진 부조리의 고리를 끊고 ‘실존적 나’로서, 자신의 삶에서 무엇을 선택하고 무엇을 결정해야 할지를 고민하라고 말한다. 나아가 부조리에 점철된 무의미한 삶 속에서 각자가 빛나는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일이야말로 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몫이라고 그는 일갈한다. 이는 기적도, 신도 존재하지 않는 이 부조리하고 허무한 세상 속에서 그 허무마저 긍정하고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 나아가라는, 용기 있는 자각에 대한 촉구다.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독일 최고의 문호 괴테가 청춘에게 바치는 ‘순수’에 대한 찬가

    "빌헬름, 사랑 없는 세상이 무슨 의미가 있지?
    빛이 없는 환등기가 무슨 소용이 있지?"

    질풍노도의 시대를 이끈 괴테의 걸작!
    열정적이고 순수하지만
    그만큼 치명적인 청춘의 밀도를 읽는다


    ‘베르터 효과’를 만들어내며 한때 수천 명이 넘는 자살자를 만들어낸 소설 [젊은 베르터의 슬픔]은 당시 독일 젊은이들을 충격의 소용돌이에 빠뜨린 시대의 문제작이다. 더불어 괴테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린 대표작이기도 하다. 이 소설은 괴테가 주변에서 직접 경험한 개인적인 체험을 바탕으로 쓴, 숨길 수 없는 열정 때문에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에 다다른 주인공의 순수하고 절대적인 사랑을 이야기한다.

    로테! 당신을 위해 죽는 행복을 맛볼 수 있다면!
    당신을 위해 나를 희생할 수 있다면!
    당신의 삶이 평온과 행복을 회복할 수 있다면 나는 용감하게, 즐거운 마음으로 죽을 겁니다.


    순도 높은 열정과 사랑, 그리고 이룰 수 없는 사랑에 아파하는 베르터의 슬픔만으로도 이 소설은 우리에게 꽉 찬 감동을 전한다. 그러나 [젊은 베르터의 슬픔]은 단순히 사랑과 실연만 다룬 이야기는 아니다. 이 소설은 당시 18세기 독일 청춘들이 겪어야 했던 사회적 부조리와 모순, 시민 계급이라는 신분에 갇혀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하는 그들의 고통과 고뇌를 보여준다. 더불어 괴테는 모든 것을 던져버릴 정도의 불같은 청춘의 ‘순수’를 그려내며 인간 본연의 감정적 해방과 제도에 대한 저항, 그리고 자유를 주장한다. 시공간을 뛰어넘으며 여전히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젊은 베르터의 슬픔]은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책과 연극, 뮤지컬로 활발히 소개되면서 ‘절망적이지만 열정적인 사랑’을 하는 수많은 이들에게 아낌없는 공감과 위로를 보내고 있다.
    "인간은 패배하기 위해 태어난 게 아니라고
    인간은 파멸당할 수 있을지언정 패배는 하지 않아."


    만신창이가 되어 돌아온 노인은 지쳐 잠이 든다. 그러나 아침이 되면 그는 다시 일어나 바다로 나갈 것이고 또다시 역경 속에 자신을 던질 것이다. [노인과 바다]는 세상이 붙이는 꼬리표에 연연해 움츠리고 두려워하는 현대인들에게 ‘신념을 잃지 않고 또다시 바다에 나가라’고 등을 떠민다. 삶의 위대함이란 자신을 믿고 원하는 곳을 향해 나아가는 데 있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가치 있는 삶이란 자신이 믿는 길을 담담히 걸어가는 것이며, 그것이 우리의 인생을 얼마나 강인하게 변화시키는지를 깨닫게 만든다.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러시아 최고의 문호 톨스토이가 전하는 ‘인생의 정수’!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 대한 돌봄이 아니라
    사랑으로 산다는 것을 내가 알았노라."

    삶이 던지는 끝나지 않는 질문
    "왜 사는가, 네 존재는 이 세상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랑이 있는 곳에 하느님도 계시다], [바보 이반], [대자], [사람에게는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 등 열두 편의 단편이 실려 있는 이 작품은 삶이 묻는 가장 근원적인 질문들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며, 순수한 기독교적 신앙을 바탕으로 하여 진정한 인간의 조건이 무엇인지에 대한 난제를 풀어나간다. 당시 왜곡되고 퇴색한 기독교적 신앙을 격렬하게 비판했던 톨스토이는 순수한 종교가 말하는 신의 사랑이 인간과 세상에 어떻게 존재하고 있으며 어떻게 세상을 바꿔나갈 수 있는지를 진지하게 고찰하면서, 우리의 삶 속에 선과 악이 어떤 모습으로 존재하고 있고, 물질을 향한 욕망이 인간에게 어떤 결과를 불러오는지를 명징하게 보여준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무엇이 있는가
    사람에게 주어지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이루는 단편들의 구조는 무척 단순하지만 소설을 이루는 한 문장 한 문장 속에는 깨달음을 얻은 러시아 대문호의 내공과 아름다운 삶의 철학이 알알이 담겨 있다. 인간과 삶에 대한 보편적이면서도 중요한 진리와 정수가 무엇인지를 이야기하고 있는 이 소설은 메마르고 척박한 우리의 영혼을 촉촉이 적셔주면서, 현대인이 잃어버린 진정한 삶의 조건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일깨워줄 것이다.
    삶, 그리고 사람의 진정한 가치를 알려 주는 마법 같은 책

    "안녕, 내 비밀은 아주 간단해.
    마음으로 보아야 해.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


    존재를 마음으로 대하는,
    관계의 미학을 이야기하다


    맑고 투명한, 그러나 깨지기 쉬운 순수에 대한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어린 왕자]는 비행사이기도 했던 저자가 오랜 세월 동경해왔던 삶을 투명시켜 만들어낸 어른을 위한 동화다. 삶의 진정한 의미와 사랑의 가치를 부드럽지만 진지하게 상기시켜주는 이 소설은 어릴 적 꿈꿔왔던 아름다운 세계로 잠시 회귀해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일깨운다.

    "네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해진 건 네가 네 장미꽃을 위해 쓴 시간 때문이야."
    여우의 당부가 이어졌다.
    "내가 내 장미꽃을 위해 쓴 시간 때문이야."
    어린 왕자는 이번에도 기억해두려고 되뇌었다.
    "사람들은 그 진리를 잊어버렸어. 하지만 넌 그걸 잊으면 안 돼.
    넌 자신이 길들인 것에 항상 책임감을 가져야 해. 넌 네 장미꽃을 책임져야 해……."


    현대인들은 표피적이고 일회적인 관계에 지쳐 있다. [어린 왕자]는 그런 이들에게 정신적인 유대를 기반으로 한 관계의 아름다움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오랜 시간을 통해 이루어지는 기다림과 어울림, 그리고 이별과 함께, 스쳐지나가는 바람에도 생각나는 그리움까지……, 서로에게 깊은 존재로 각인되어 그만큼 더 소중해지는 관계의 방식은 마치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과도 닮아 있다.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는 우물을 숨기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텍쥐페리의 말처럼 우리에게는 존재의 본질을 발견할 시간과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어린 왕자]는 삶에 지친 우리에게 다시 한 번 아이의 눈을 갖고 이 왜곡된 세상 속에 감춰진 순수한 사랑과 삶의 가치를 찾아보길 응원한다.
    "그렇게 우리는 싸울 것이다.
    조류와 맞서는 배처럼 과거로 끊임없이 떠밀려가면서."


    개츠비는 가난한 농부의 자식으로 태어나 화려한 세계를 배회하다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채 쓸쓸한 죽음을 맞이한다. 그러나 그의 높은 자존감과 성공에 대한 강한 의지, 삶에 대한 애착은 그 자신의 꿈과 이상을 증명하는 과정이었다. 비록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지만, 무채색의 세상에서 불꽃 같이 타오르던 ‘위대한 개츠비’의 삶은 지금까지도 시공간을 넘어 세계 수많은 독자를 매료시키고 있다.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노라이즘’을 탄생시킨 헨리크 입센의 명작!

    "어느 쪽이 옳은지 밝혀낼 거예요.
    세상인지, 아니면 나인지."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토르발, 나는 이제 기적을 믿지 않아요."

    작게는 가정에서부터 크게는 사회까지, 권력과 돈을 쥔 사람이 주도권을 휘두르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이 주는 잠시의 안락함에 빠져 더 나은 선택지가 있음을 망각하곤 한다. 뿐만 아니라 ‘노라’처럼 안온한 울타리 안에서 자신의 삶을 힘이 있는 누군가, 혹은 무언가가 나타나 새롭게 바꿔 주기를 바란다. 문을 열고 나온 세상은 불안하고 아득하다. 그러나 스스로의 의지로 선택한 삶은 우리를 인형이 아닌 인간으로 다시 서게 만들어 준다. 바로 이것이 헨리크 입센이 말하고자 하는 ‘기적’일지도 모른다.
    델라는 머리핀을 꼭 품어 안고
    눈물로 얼룩진 얼굴을 들어 마침내 미소를 지었다.

    "여보, 제 머리카락은 아주 빨리 자라요!"


    아무리 얇게 잘라내도 삶에는 양면이 존재한다!
    삶의 아이러니 안에 감춰진 희망의 비밀


    서민의 삶에 초점을 두고 있는 오 헨리 작품 속의 주인공들은 대부분 가난하거나 불행하거나 고독하다. 그럼에도 그의 작품에 우리가 매료되는 이유는 오아시스를 품은 사막처럼 애환으로 가득 차 있는 우리네 삶 속에 독특한 희망을 절묘하게 숨겨두었기 때문이다.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삶의 훈훈함을 일깨우는 100년의 시공을 초월한 걸작

    "저는 행복의 진정한 비법을 알아냈어요.
    ‘현재’에 충실한 삶을 사는 거예요.
    과거를 영원히 후회하거나 미래를 막연히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되도록 많이 얻어내는 것이죠."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한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써내려가는 소설 [키다리 아저씨]는 밝고 씩씩한 주인공 주디의 눈을 통해 순수한 사랑과 믿음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마법처럼 우리가 잊고 있었던 어릴 적 순수의 세계로 되돌려놓는다.

    심야책방이 전하는
    깊고 넓은 나를 만드는 성장의 시간


    성찰의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깊은 밤 함께할 수 있는 멘토 같은 고전을 선별해 엮은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를 소개한다. 이 시리즈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여타 다른 고전들과 달리 독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다 현대적인 번역을 추구하였다. 더불어 독자 스스로가 저자와 주인공의 삶을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현재의 좌표를 되짚어볼 수 있도록 이 시대에 적합한 방향키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심야책방의 ‘내 인생을 위한 세계문학 시리즈’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감성근육을 키우고, 우리가 더 이상 주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인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응원한다.

    저자소개

    알베르 카뮈(Albert Camus)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13~1960
    출생지 알제리 몬도비
    출간도서 170종
    판매수 40,285권

    1913년 11월 7일, 알제리 몽드비에서 태어났다. 그는 대학 시절, 인생의 스승인 장 그르니에를 만나 문학과 철학에 눈을 뜨게 된다. 1934년에는 20세의 어린 나이에 시몬 이에와 결혼하지만 2년 만에 이혼하게 되고, 장 그르니에의 권유로 공산당에 가입했다가 3년 후에 탈당한다. 1937년에는 철학 교수가 되기 위해 교수 자격 심사를 받으려 했으나 폐결핵으로 건강이 악화되어 단념한다. 그 후 첫 번째 소설인 『안과 겉(L’Envers et l’endroit)』을 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요한 볼프강 폰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749.08.28~1832.03.22
    출생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마인
    출간도서 247종
    판매수 74,680권

    1749년 8월 28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마인에서 출생했다. 1765년, 라이프치히 대학에 입학해 법률을 전공했고, 예술가들과 교류하며 문학과 미술에도 관심을 가졌다. 1772년에는 베츨라 고등법원에서 실습하다가 이미 약혼자가 있던 샤로테 부프를 만나 슬픈 사랑에 빠지는 비극을 겪게 되고, 그해 11월에는 친구 예루살렘의 자살 소식을 듣게 된다. 이러한 비극적 사건들은 훗날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Die Leiden des jungen Werthers)』(1774)의 소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톨스토이(Смерть Ивана Ильича(Lev Nikolaevich Tolstoi))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28.09.09~1910.11.20
    출생지 러시아 야스나야 폴라냐
    출간도서 486종
    판매수 231,742권

    러시아의 시인이자 극작가, 소설가이다. 그는 1828년 톨스토이 백작 집안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귀족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왜곡된 사상과 이질적인 현실에 회의를 느껴 실천하는 지식인의 삶을 추구했다. 대표작인 《전쟁과 평화》를 1869년에 발표했고, 이어서 1873년에는 《안나 카레니나》의 집필을 시작해 1877년에 완성했다. 1880년대는 톨스토이가 가장 왕성한 창작활동을 했던 시기로 알려져 있는데,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크로이체르 소나타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Miller Hemingway)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99.07.21~1961.07.02
    출생지 미국 일리노이주
    출간도서 183종
    판매수 66,119권

    1899년 7월 21일, 미국 시카고의 오크파크에서 출생했다. 고교 시절에 풋볼 선수로 활약하기도 했으나 문학에 관심이 있던 그는 그 무렵 시와 단편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1921년, 연상의 여인인 해들리와 결혼하고 1923년, 그의 첫 작품인 『3편의 단편과 10편의 시(Three Stories and Ten Poems)』를 출간한다.
    1929년, 전쟁의 비극을 다룬 『무기여 잘 있거라(A Farewell to Arms)』를 탈고하는데, 이 작품은 발표하자마자 베스트셀러가 되며, 전쟁 소설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진 웹스터(Jean Webster)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76.07.24~1916.06.11
    출생지 미국 뉴욕
    출간도서 178종
    판매수 40,698권

    1876년 7월 24일 뉴욕 주의 프레도니아에서 태어났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과학, 체육 등 당시로서는 매우 진보적인 교육을 다양하게 받고 자랐다. 복지의 불평등 및 청소년 문제에 관심이 많아서 ‘불우한 어린 시절을 딛고 당당하게 삶을 개척해 가는 캐릭터, 주디 애벗’을 탄생시켰고, 《키다리 아저씨》를 써서 여성의 교육권과 참정권을 논했다.

    본명은 앨리스 제인 챈들러 웹스터(Alice Jane Chandler Webster). 미국 뉴욕 주 프레도니아에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Francis Scott Key Fitzgerald)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96.9.24~1940.12.21
    출생지 미국 미네소타
    출간도서 145종
    판매수 75,686권

    본명은 프랜시스 스콧 키 피츠제럴드로 1896년 9월 24일 미국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에서 태어났다. 1920년 대학 시절 첫 소설 《낙원의 이쪽》으로 문단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작품의 성공으로 부와 명예를 얻은 피츠제럴드는 젤더와 결혼한 후, 호화스러운 생활을 하면서 사교계에 빠져들었다. 1925년 그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알린 작품이자 20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걸작《위대한 개츠비》를 발표한다. 그 후 방탕한 생활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아내 젤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헨리크 입센(Henrik Ibsen)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28.3.20~1906.5.23
    출생지 노르웨이 시엔
    출간도서 33종
    판매수 7,447권

    헨리크 입센(Henrik Johan Ibsen)은 1828년 3월 20일 노르웨이의 수도 크리스티아니아(지금의 오슬로)에서 남서쪽으로 100마일 떨어진 작은 항구도시 시엔에서 태어났다. 여덟 살 때 집이 파산해 열다섯 살까지 약방에서 도제로 일했다. 독학으로 대학 진학을 위한 수험 준비를 하는 한편, 신문에 만화와 시를 기고했다. 희곡 <카틸리나>(1848)를 출판했으나 주목받지 못하고 그 후 <전사의 무덤>(1850) 상연을 계기로 대학 진학을 단념하고 작가로 나설 것을 결심했다. 1851년 국민극장 상임작가 겸 무대감독으로 초청되었는데, 이때 무대 기교를 연구한 것이 훗날 극작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조지 오웰(George Orwell)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03.06.25~1950.01.21
    출생지 인도 벵골
    출간도서 281종
    판매수 109,070권

    1903년 영국 식민지였던 인도 벵골 지방에서 출생했다. 영국의 명문 이튼 스쿨을 졸업하고 인도 제국 경찰로 미얀마에서 근무했다. 하지만 제국주의에 환멸을 느껴 사직하고 5년여 동안 빈민생활을 했다. 이때의 체험이 르포르타주 《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1933)에 잘 드러나 있다. 1934년 식민지 백인 관리의 잔혹상을 그린 《버마 시절》, 1937년 잉글랜드 북부 노동자의 가난한 삶을 그린 《위건 부두로 가는 길》을 출간했다. 그 무렵 스페인으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오 헨리(O. Henry)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862~1910
    출생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출간도서 89종
    판매수 42,171권

    1862년 9월 11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윌리엄 시드니 포터(William Sydney Porter)다. 어릴 때 폐결핵으로 어머니를 잃었고, 아버지는 알코올 의존증에 정신 질환을 앓고 있었다. 그 역시 폐결핵을 앓고 있어서 건강이 좋지 않았다. 1887년, 아솔 에스테스를 만나 결혼하고, 1891년에는 주간지를 창간해 신문에 기고함으로써 작가의 길을 걷게 된다. 1896년, 예전에 일했던 은행에서 공금 횡령 혐의로 수배령이 떨어져 피신한다. 하지만 아내가 위독하다는 소식에 고향으로 돌아왔다가 체포되어 수감된다.
    그는 수감 생활을 하면서 틈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Antoine Marie Roger De Saint Exupery)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00.06.29~1944.07.31
    출생지 프랑스 리옹
    출간도서 357종
    판매수 176,763권

    1900년 6월 29일, 리옹에서 태어났다. 귀족 집안 출신으로 부유한 환경에서 쾌활하고 호기심 가득한 소년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1917년, 동생 프랑수아가 사망하는 비극을 겪게 되고, 훗날 이 사건은 『어린 왕자(Le Petit Prince)』(1943)에 영향을 준다. 그는 1919년, 해군 사관 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준비하지만, 시험에 낙방하고 1921년 공군에 입대한다. 1927년에는 민간 항공사에 취업하는데, 이때의 경험은 『남방 우편기(Courrier Sud)』(1929), 『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희대학교 프랑스어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한불번역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여러 한국 소설을 불어로 번역했고, 현재는 출판번역에이전시 베네트랜스에서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그녀를 버릴 수가 없었다], [어린이 로마인 이야기]등이 있다.

    생년월일 1959~
    출생지 부산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9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숙명여자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한 후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대학원과 일반대학원을 거쳐 오스트리아 빈 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숙명여대, 한국외대를 비롯 여러 대학에서 오랜 기간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지금은 번역 활동에만 전념하고 있다. 2007년에 제12회 한독번역문학상을 받은 바 있으며,
    옮긴 책으로 《밤의 여왕》 《파우스트 박사》 《젊은 베르터의 슬픔》 등 30여 권과 저서로 《대학생을 위한 활용 독일어》(공저)가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고려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대학원 한국어 통번역학부 한노과를 졸업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학교에서 어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출판사에서 번역가로 활동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학교 한국어 강사, 러시아 계를쎈국립사범대학교 동양어과 조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출판번역에이전시 베네트랜스에서 러시아어 통번역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스무 살 때 남동생의 부탁으로 두툼한 신디사이저 사용설명서를 번역해준 것을 계기로 번역의 매력과 재미에 빠졌다. 대학 졸업 후 출판 번역 에이전시 베네트랜스 전속 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현재 미국에 거주하면서 책을 번역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타이탄의 도구들], [아트씽킹], [5년 후 나에게], [공간의 재발견], [최고의 작가는 어떻게 글을 쓰는가], [어떻게 질문해야 할까], [행복은 어디에서 오는가] 등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숙명여자대학교 독어독문학과와 경영학과를 졸업하였고, 성균관대학교 번역테솔대학원 번역학과를 졸업하였다. 동국제강 경영기획 팀에서 수년간 근무했으며, 현재는 출판번역 에이전시 베네트랜스에서 전속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도서로는 [소통의 기술] , [위대한 리더들의 7가지 성공 포인트] , [디펜딩 더 언디펜더블]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