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바그너의 이해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5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서정원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15년 01월 28일
  • 쪽수 : 140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30799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

    출판사 서평

    바그너를 알기 위해 꼭 읽어야 할 교양서!
    한 권에 담긴 바그너의 모든 것


    [바그너의 이해]는 2013년에 탄생 200주년을 맞이한, 오페라의 팬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이제는 친숙한 이름이 된 작곡가 바그너에 관한 교양서다. 이러한 책이 나온 게 처음은 아니지만, 기존의 바그너 관련 책들은 평전 형식이거나, 본격적 학술서들이 대부분이었다. 이 책은 음악(오페라), 문학, 미학, 철학, 역사, 공연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방대한 연계 그물망을 구축해 놓은 작곡가 바그너를 이해하는 데 필요한 핵심 정보들을 정리하고자 하였다. 오페라 애호가에게 바그너는 히말라야와도 같은 존재다. 그는 전형적인 다수의 인간 군상을 거대한 음(音)의 스펙트럼 위에 쏟아부은, 오페라 역사상 전대미문의 걸작 예술품인 [니벨룽의 반지] 4부작을 만든 거인이다. 또 바이로이트에 자신의 오페라만을 공연하는 공간을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로 인해 바이로이트는 오페라 팬들이라면 죽기 전에 한 번은 꼭 가보고 싶은 성지(聖地)가 되었다. 이렇듯 바그너를 이야기할 때는, 이 [니벨룽의 반지]와 바이로이트에 관한 이야기를 충분히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 책은 지식적인 면에서나, 교양적인 면에서 다양한 함의를 지닌 이 바그너란 인물과 그의 작품을 이해하고 즐기는 데 꼭 필요한 내용을 가능한 한 모두 다루고자 했다. 그러한 이유로 이 책은 바그너를 마냥 어렵고 부담스러운 음악인으로만 여기던 많은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훌륭한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바그너의 생애
    바그너의 예술관
    혁명적 오페라 이론- '종합예술작품'
    바그너의 예술 언어
    바그너와 반유대주의
    바그너 예술의 성지-바이로이트
    바그너의 영향과 바그너의 공연
    바그너의 주요 작품
    니벨룽의 반지
    마치며

    본문중에서

    오늘날 바그너는 오페라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작곡가의 한 명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생애 내내 그는 작곡가이기 이전에 시인이자 예술 이론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스스로 끊임없이 노력했다. 즉 작곡가와 이론가로서의 중요성을 넘어서 극작가, 무대 감독, 소설가, 수필가와 가극 대본 작가이기도 했던 것이다. 토마스 만은 그의 [니벨룽의 반지] 강연(1937년)에서 "바그너의 시인성을 의심한다는 것은 나에게 언제나 모순이었다."라고 했다. "지그프리트와 보탄의 관계, 그의 파괴자를 향한 신(神)이자 아버지다운 조소와 냉연(冷然)한 애정, 영원한 젊은이를 위해 사랑을 품은 채 낡은 권력의 보좌에서 퇴위하는 것보다 시적으로 더 아름답고 더 심오한 것이 있을까? 여기에서 음악가가 발견하는 그 경이에 찬 소리를 그는 시인에게 힘입고 있다." 바그너에 있어 음악과 문학은 서로 긴밀한 관계 속에 있다. 프리드리히 니체는 [바그너의 경우]에서 이렇게 말한 바 있다. "바그너는 그의 음악을 ‘그것이 중요한 어떤 것을 의미하고 있으므로’ 진지하게 받아들이도록, 깊이 받아들이도록 온 세상을 설득시키기 위해 문학을 필요로 했다. 그는 평생토록 그 ‘이념(理念)’의 주석자였다."
    (/ pp.21~22)

    하지만 바그너의 반유대주의는 모순된 측면이 많다. 그는 열렬한 반유대주의자였던 것 같은데 생애 내내 유대인 음악가들을 동료로 곁에 두고 그들과 서로 협조하며 살았다. 합창 지휘자 하인리히 포르지나 유명한 지휘자 헤르만 레비 등이 그들이다. 바그너 음악의 최고의 연주자 중 상당수의 음악인들이 유대인이었고 지금도 다니엘 바렌보임, 제임스 레바인 등 유명한 유대인 지휘자들이 바그너의 최고 해석자들이다. 물론 바그너 생애 당시 그 주변에 유대인 동료들이 많았던 것은 그가 유독 유대인을 가까이 했다기보다는, 2등 국민 취급을 받았던 유대인들 중 어쩔 수 없이 생존을 위해 직업 연주자의 길을 택했던 이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볼 수도 있다.
    (/ p.48)

    바그너의 열 작품 모두 빼어난 수작이지만 바이로이트를 특별하게 만드는 오페라는 역시 [니벨룽의 반지(이하 [반지])] 4부작과 [파르지팔]이다. 인류가 만든 공연 예술 작품 중 가장 방대한 걸작으로 꼽히는 [반지]는 [라인의 황금], [발퀴레], [지그프리트], [신들의 황혼] 4편으로 이루어져 4일 동안 공연하게 되어 있고 바이로이트 오페라 극장을 위해서 만들어졌다. 특히 본편인 [발퀴레]부터는 공연 시간이 3시간 반이 넘기 때문에 공연 후 반드시 하루를 쉰다. 그래서 바이로이트에서 이 [반지] 4부작을 보려면 6일이 필요하다. 하지만 인간과 우주의 대서사시에 비견되는 [반지]를 바이로이트에서 본다는 것은 오페라 팬들에게는 생애 가장 소중한 감동의 시간이요 황홀한 1주일로 기억된다.
    (/ p.58)

    바그너의 작품들도 결국 오페라로 분류된다. 다만 바그너의 작품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이전의 오페라 작품들보다는 좀 더 많은 사전 학습이 필요하며, 두텁고 장대한 음악을 받아들일 수 있는 감성이 요구된다. 어느 작곡가치고 나름의 개성을 소유하고 있지 않은 작곡가가 있을까마는 바그너의 경우는 그 개성의 정도가 특히 심하다는 게 필자의 느낌이다. 또한 극과 음악의 결합을 누차 강조하고 있는 만큼 바그너의 오페라들을 내용의 파악(또는 더 나아가 독일어 대본의 이해) 없이 감상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하겠다. 차분하게 끈기를 가지고 작품들에 다가갈 때 우리는 한 천재 예술가가 평생을 통해 이룩해 놓은 놀라운 업적을 벅찬 감동으로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p.97)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에서 영문학과 미학을 공부하였고 서울 바로크 합주단, 한국바그너협회, 통영 국제 음악제에서 일하면서 클래식 음악 공연기획자로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또 음악을 좋아하는 지인들과 어울려 오페라 감상 모임에서 활동하면서 어깨 너머로 수많은 오페라를 배우고 즐겼다. 독일 베를린과 함부르크에서 학업과 일을 병행했고 함부르크국립음대에서 문화미디어경영(예술 경영)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클래식 공연 기획과 예술 경영 강의, 일반인을 위한 클래식 음악 강의를 꾸준히 해왔고 매년 여름 유럽의 주요 음악 페스티벌을 꾸준히 방문하여 견문을 넓혀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