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3,8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4,0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내 사랑 아다지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양태조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14년 12월 29일
  • 쪽수 : 132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30447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이야기가 있는 '아다지오'로
    클래식 음악의 정수를 느껴보자!


    클래식 음악을 듣기에 특별히 좋은 때라는 것은 없지만, 유독 찾게 되는 때가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이나 무엇이든 새롭게 시작하기 좋은 연초이다. 이때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는 사람도 늘어난다. 클래식 음악을 들으면 차분해지는 마음이 들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클래식 입문자에게 클래식은 조금 복잡하게 느껴진다.
    이 책의 저자는 클래식 전곡을 다 듣기에 너무 많은 걸려 '짧은 시간에 클래식의 정수를 들을 수 없을까?'를 생각하다 '아다지오'를 발견했다. 아다지오는 음악의 빠르기 정도를 나타내는 말로 '천천히, 주의 깊게, 조용하게'라는 뜻인데, 그렇기 때문에 아다지오가 포함된 악장은 편안하고 평화롭고, 또 여유로운 느낌을 준다. 저자는 아다지오를 들음으로써 정신적으로 안정을 찾고 위로를 받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마침내는 마음의 치유를 넘어 새로운 꿈까지 꿀 수 있었다. 가슴 설레는 꿈을 꾸게 하는 아다지오를 통해 클래식 음악에 보다 가까이 가보자.

    목차

    이 책을 내면서
    일 년 열두 달 아다지오로 살고 싶어
    꿈속의 선율 협주곡의 '아다지오'
    봄을 부르는 아다지오
    이야기가 있는 아다지오
    새콤 달콤 로맨틱 '아다지오'
    소나타 가족 가장의 서정
    여름을 부르는 '아다지오'
    세레나데의 아다지오
    바로크의 아다지오

    본문중에서

    '아다지오' 연주의 교과서는 역시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bert von Karajan, 1908~1989)이다. 카라얀은 1970년부터 죽을 때(1989)까지 가장 '아다지오'를 음악의 중심으로 삼아 적절한 리듬과 속도감으로 빛나게 만든 명지휘자라 할 수 있다. 알비노니의 '아다지오' 경우 다른 사람이 지휘한 것과 '카라얀'의 연주를 비교해보면 즉시 알 수 있다. '아다지오'가 그냥 느린 속도의 표시 기호에서 오늘의 정서를 적절히 포함한 '정서적 아다지오'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 것은 카라얀의 공이 크다. 카라얀이 연주한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를 들으면 느긋하면서도 일관된 긴장감이 느껴진다. 그 긴장감은 한 번 듣고 마는 것이 아니라 한 가닥의 실낱처럼 끌어 끝까지 계속된다.
    (/ pp.10~11)

    나는 언제나 음악을 들을 때 베토벤의 작품을 기본 중심으로 삼고 있다. 멜로디, 구성, 대비, 박자 모든 면에서 그의 음악은 표준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다지오' 악장도, 베토벤은 피아노 협주곡 중에 최고라는 협주곡 5번 '황제'에서 아주 완벽한 '아다지오' 악장을 만들어냈다. 피아노의 기교, 그리고 제1악장과 제3악장 사이에서 비교, 대비된 속도의 흐름과 반전 등 모든 면에서 '아다지오'의 완벽한 기본 틀 짜기를 마친 것이다.
    별명대로 '아다지오'에 있어서도 이 황제 피아노 협주곡 '아다지오' 악장은 황제인 것이다. 기도하는 듯한 우아하고 아름다운 주제가 느릿느릿 그러나 당당하게 울린다. 느긋하고 평안하지만 주저앉지는 말라는 듯 힘을 부추겨준다. 독주 피아노는 섬세하고 아름다운 음을 수놓아 가는 듯하다.
    (/ p. 24)

    '아다지오'는 한숨 돌리며 쉬게 하는 작용도 하지만 깊은 심연으로 빠져들게도 만드는 묘한 습성도 가지고 있다. 아름다운 멜로디로 청중을 울게 만들고 한숨짓도록 하며 회한에 빠지게 한다. 결국 청중은 음악에 도취되어 카타르시스에 빠져든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한숨짓게 되고 눈물을 흘리며 오페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이다.
    오페라 전주곡이나 간주곡의 '아다지오'는 대체로 애절하고 슬픈 멜로디가 주류를 이룬다. 인간의 심성은 기쁨보다는 '슬픔' 속에서 더욱 카타르시스를 찾게 되는 것 같다.
    (/ pp.45~46)

    모차르트는 하이든의 교향곡에 깊은 영향을 받아 작곡을 하는데 악상은 보다 자유분방하고 악기 편성은 확대되었지만 하이든의 교향곡 틀을 그대로 받아 충실하게 그 형식을 이어나간다. 하이든처럼 이 교향곡에서도 유연한 아다지오 서주로 제1악장을 시작했다가 알레그로로 바뀐다. 제2악장은 포코 '아다지오'로 현악기가 중심이 되어 제1,2주제를 내놓는다. 내성적인 선율이 이어지는 아주 아름다운 악장이다. 아버지의 품에서 이제는 완전히 벗어난 뚜렷한 독립성과 자립에 대한 자신이 엿보인다.
    모차르트의 교향곡 중 '아다지오'의 악장의 최고 걸작은 최후의 교향곡 제41번 '주피터'의 제2악장이다. '주피터'란 별칭은 이 교향곡이 장대한 구성미를 돋보이게 한다. 악기 편성도 당시로서는 비교적 큰 편에 속하게 팀파니와 2대의 트럼펫까지 넣었다.
    (/ pp.81~82)

    비발디는 그의 협주곡에서 아다지오를 잠시 쉬어가는 틈새 정도로 많이 이용했고, 알비노니는 아다지오 악장에 세심한 배려를 두었으며, 바흐는 더욱 느린 악장에 중심을 두도록 하여 형식의 미려함을 더했다. 또한 바흐는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에서도 느린 제2악장에 무게를 싣도록 시도해 더욱 아름다운 아다지오로 선율의 아름다움에 푹 빠져들게 만들고 만다.
    바흐의 또 다른 아다지오 명곡은 '무반주 첼로 협주곡'에 잘 나타나 있다. 특히 제1번 전주곡은 우리를 어느 깊은 미지의 세계로 이끌어가는 듯하다. 우리를 어디로 데리고 가는 것일까. 아무리 끌려가지 않으려고 해도 빠져나올 수가 없다. 음악의 심연에서 우리는 진정한 평안을 느낄 수 있다. 그냥 마음 놓고 이끌려 가보자. 음악의 심연으로.
    (/ pp.125~126)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서울대 문리대 불문과 졸업. 서울신문 사회부 기자를 거쳐 중앙일보 창간 멤버로 사회?정치부 기자, 외신?문화부장 및 [주간 중앙] [월간 중앙] 주간, 국장으로 재직했다. [토요신문] [TV저널] 패션지 [월간 ELLE] 한국판을 창간했다. [일간 오늘] 부사장 겸 편집국장으로 [일간 오늘]을 창간하는 한편 한국클래식음반평론가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현재까지 30여 년간 월간 [스테레오 뮤직] 및 각종 월간지, 신문 등에 클래식에 관한 글을 발표했다.
    저서로는[사랑의 인사- 명곡 감상 365+1일 뮤직 다이어리] 등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