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머니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3,5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26,9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30,3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31,3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26,93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정암 문집 (큰글씨책)

원제 : 靜庵文集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37,400원

  • 33,660 (10%할인)

    1,87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2)

    • 사은품(1)

    책소개

    기존 책을 135~170퍼센트 확대한 큰 글씨 책

    **커뮤니케이션북스 큰글씨책은 다양한 독자층의 편안한 독서를 위해 기존 책을 135~170퍼센트 확대한 책입니다.
    기존 책과 내용과 쪽수가 같습니다. 주문받고 제작하기에 책을 받아 보는 데 3~4일 소요됩니다


    중국 최고의 국학자 왕궈웨이. 그가 직접 편찬 교정해 출간한 첫 학술 문집 [정암 문집]을 소개한다. 중국 최초로 독일 철학을 소개하고 아울러 중국의 전통 철학과 서양 철학의 비교 연구를 시도했다. 그의 철학과 미학, 문학 사상을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보아야 할 책.

    출판사 서평

    본서는 [왕궈웨이 유서(王國維遺書)](上海古籍出版社, 1983, 第一版, 16冊, 上海書店出版社, 1996, 第二次 印刷, 10冊)에 수록된[정암 문집(靜庵文集)](제3책, 331∼552쪽)을 완역했다. [정암 문집]은 왕궈웨이 자신이 직접 편찬 교정해 단행본으로 출간한 첫 번째 학술 문집으로 광서(光緖) 31년(1905) 9월에 상무인서관(商務印書館)에서 출판되었다. 이 책은 1920년, 1921년에도 상하이의 상무인서관에서 대리 판매를 했고, 당시 [도서회보(圖書匯報)]에도 [정암 문집]이 그대로 소개되고 있다. 그러다가 1924년에 절판되었고, 그 후 왕궈웨이가 사망한 뒤에는 재판되지 않았으며, 사후에는 유서에 편입되어 전해지고 있다.

    [정암 문집]은 ‘정안 문집’이라고도 일컫는다. 유서의 제1책(第一冊)에 나오는 총목차(海寧王靜安先生遺書總目)를 보면 "정안 문집 1권(靜安文集一卷) 속집 1권(續集一卷)"(제3책 329쪽)으로 되어 있고, 제3책 329쪽에는 "정암 문집(靜庵文集) 부(附) 속집(續集)"으로 되어 있다. 정안( 安)과 정암( 庵)은 모두 왕궈웨이의 자(字)이기 때문에 [정안 문집], [정암 문집] 두 가지 명칭 모두 틀리지 않다. 그러나 목차는 왕궈웨이 사후에 편집해 넣은 것이고, 왕궈웨이 자신이 생전에 출판할 때는 ‘정암 문집’으로 명명했으며, 해당 서책에서 ‘정암 문집’이라고 하고 있으므로 본서에서는 ‘정암 문집’으로 명명했다. 유서에는 [정암 문집], [정암 시고(靜庵詩稿)], [정암 문집 속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정암 시고]는 고금체시(古今體詩) 50수를 부록으로 붙여 "정암 시고"로 명명한 것이고 [정암 문집 속편]은 왕궈웨이 사후에 후대 사람이 명명하고 편집해서 넣은 것이다. 따라서 본서에서 말하는 [정암 문집]은 부록과 속편을 제외한 [정암 문집]만을 가리킨다.

    [정암 문집]은 그가 주편을 맡고 있던 잡지 [교육 세계(敎育世界)]에 발표한 글 12편을 모은 것으로 이 글들은 모두 1904년에서 1905년 사이에 발표한 것이다. 주로 철학과 교육학에 대한 글들로 연구 논문집과 같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 당시 왕궈웨이는 서양 철학을 공부하면서 칸트, 쇼펜하우어, 니체의 설을 끌어와 철학, 미학, 문학, 교육학 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서슴없이 드러냈다. 여기에 수록된 12편의 글을 내용에 따라 분류해 보면 학술과 관련된 글로 [최근 몇 년의 학술계를 논함(論近年之學術界)](1905), [새로운 학술 용어의 수입에 대해 논함(論新學語之輸入)](1905), 철학, 미학과 관련된 글로 [철학자와 예술가의 천직을 논함(論哲學家及美術家之天職)](1905), [쇼펜하우어의 철학과 교육학설(叔本華之哲學及其敎育學說)](1904), [쇼펜하우어와 니체(叔本華與尼采)](1904), [쇼펜하우어 유전설 후기(書叔本華遺傳說後)][부록: 쇼펜하우어의 유전설(附叔本華遺傳說後), 1904], [현 왕조의 한학파 대진, 완원 두 사람의 철학 학설(國朝漢學派戴阮二家之哲學說)](1904), [인성을 논함(論性)](1904), [이치[理]에 대한 풀이(釋理)](1904), 교육과 관련된 글로 [대중 교육주의를 논하다(論平凡之敎育主義)](1905), [교육우감 4칙(敎育偶感四則)](1904), 문학과 관련된 글로 [홍루몽평론(紅樓夢評論)]](1904) 등이 있다. 이 문집은 동서고금의 문화가 교차하던 근대 중국에 살았던 한 지식인의 치열한 고민과 사유의 산물로, 여기에는 나중에 국학대사이자 천재 지식인으로, 넓고 깊고 정예로운 학문 세계를 건설해 갈 젊은 왕궈웨이의 초기 사상이 그대로 들어 있다. 왕궈웨이는 이 문집에서 당시로는 대단히 파격적인 주장을 통해 중국의 신문화 창조에 이바지하려고 했지만 이 문집은 발표 당시 별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정암 문집]을 편찬할 당시에 왕궈웨이는 서양 철학에 대해 깊은 회의와 염증을 느끼고 있었고, 그 후 철학을 버리고 문학으로 전향했으며, 그 뒤에 다시 문학에서 국학 연구로 전향하게 된다.

    목차

    자서(自序)
    1. 인성을 논함(論性)
    2. 이치에 대한 풀이(釋理)
    3. 쇼펜하우어의 철학과 교육학설(叔本華之哲學及其 育學說)
    4. 홍루몽 평론(紅樓夢評論)
    5. 쇼펜하우어와 니체(叔本華與尼采)
    6. 현 왕조의 한학파 대진, 완원 두 사람의 철학 학설(國朝漢學派戴阮二家之哲學說)
    7. 쇼펜하우어 유전설 후기(書叔本華遺傳說後)

    부록: 쇼펜하우어의 유전설(附: 叔本華氏之遺傳說)
    8. 최근 몇 년의 학술계를 논함(論近年之學術界)
    9. 새로운 학술 용어의 수입에 대해 논함(論新學語之輸入)
    10. 철학자와 예술가의 천직을 논함(論哲學家與美術家之天職)
    11. 교육우감 4칙( 育偶感 四則)
    12. 대중 교육주의를 논하다(論平凡之 育主義)

    해설
    지은이에 대해
    지은이 연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지금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으로는 하나는 선천적 지식이고, 하나는 후천적 지식이다. 선천적 지식은 공간과 시간의 형식 및 오성(悟性)의 범주처럼 경험할 필요 없이 생겨나 경험이 그것을 경유함으로써 성립되는 것으로 칸트의 지식론이 나온 뒤부터 오늘날 거의 정론이 되었다. 후천적 지식은 바로 경험이 나를 가르치는 것으로 무릇 경험할 수 있는 모든 것은 다 이것이다. 양자의 지식은 모두 확실성이 있는데 다만 전자는 보편성과 필연성이 있고, 후자는 그렇지 않다. 그러나 그 확실함은 다를 게 없다. 지금 시험 삼아 묻겠는데 본성[性]이라는 것을 과연 선천적으로 아는가? 아니면 후천적으로 아는가? 선천적으로 알 수 있는 것은 지식의 형식이며 지식의 재질에는 미치지 못하는데 본성[性]은 진실로 지식의 한 재질이다. 만약 후천적으로 그것을 안다면 아는 것은 또한 본성[性]이 아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경험으로 아는 본성[性]은 유전과 외부의 영향을 받는 것이 적지 않아서 본성[性]의 본래 면목이 아님이 진실로 이미 오래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단언컨대 본성[性]이라는 것은 우리의 지식을 뛰어넘는다.
    (/ 본문 중에서)

    칸트는 통상 이성이라고 말하는 것을 오성이라고 말하고, 이성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해 우리가 공간과 시간 속에서 감각을 결합함으로써 직관을 이루는 것은 감성의 일이고, 직관을 결합해 자연계의 경험을 하는 것은 오성의 일이며, 경험의 판단을 결합해 형이상학의 지식을 만드는 것은 이성의 일이라고 했다. 이 특별한 해석으로부터 칸트 이후의 철학자들은 마침내 이성을 우리가 감각적 능력을 초월해 본체의 세계와 그 관계를 곧장 알 수 있는 것이라고 여겼다. 다만 셸링과 헤겔 무리는 유쾌하게 만족해서 이성의 체계를 조직했는데 그러나 우리의 지력 중에 과연 이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 본체의 세계가 과연 이 능력으로 인해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는 모두 따지지 않았다. 쇼펜하우어가 나타나 비로소 엄격하게 오성과 이성을 구별했다. 그는 <충족 이유의 논문>에서 직관 속에 이미 오성의 작용이 존재함을 증명했다. 우리에게 오성의 작용이 있어 이에 직관의 세계가 있고, 이성의 작용이 있어 비로소 개념의 세계가 있다. 그러므로 소위 이성이라는 것은 개념과 분석 종합의 작용을 만드는 것에 불과할 따름이다. 이 작용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사업은 이미 충분히 동물을 훨씬 능가한다. 초감각의 능력은 우리가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것이다. 그는 그의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와 <충족 이유의 논문>에서 그것을 수천만 마디로 구별했고, 그런 뒤에 이성의 개념이 찬란히 다시 세상에 밝혀졌다. 맹자가 말했다. "마음이 똑같이 그러한 바는 무엇인가? 이(理)고, 의(義)다." 정자(程子)가 말했다. "성이 곧 이다(性卽理也)". 이(理)에 대한 그들의 개념은 비록 논리학적 가치 외에 또 윤리학적 가치를 부여했지만 그러나 그들이 이(理)를 마음의 작용으로 본 경우를 살펴본다면 진실로 이성(理性)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쇼펜하우어의 설에 따르면 비극에는 세 종류가 있다. 첫째 비극은 극악무도한 사람이 그가 지닌 능력을 다 동원해 얽어 놓은 경우다. 둘째는 맹목적 운명에서 비롯한 것이다. 셋째 비극은 극 중 인물의 위치와 관계가 그러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로 반드시 악독한 성질이나 뜻밖의 변고가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보통의 인물이 보통의 경우를 당해서 그를 핍박해 이러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로 그들은 그 해악을 훤히 알아 번갈아 가하고 번갈아 받으며 각기 애를 다 써 보지만 각자 허물을 감당하지 못한다. 이러한 비극이 사람을 감동시키는 것은 앞의 두 가지 경우보다 훨씬 심하다. 왜 그런가? 그것이 인생의 최대의 불행이란 예외가 없고 인생 본래의 것임을 보여 주기 때문이다. 앞의 두 비극의 경우 우리는 악독한 인물과 맹목적 운명에 대해 두려워서 전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는데, 그러나 그런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오히려 요행히 우리 인생에서 모면할 수 있으며 잠시 쉴 곳을 꼭 찾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셋째 경우에는 이 비상한 세력이 인생의 행복을 충분히 파괴할 수 있어서 때때로 우리 앞에 떨어지지 않음이 없으며, 또한 이와 같은 참혹한 행위는 때때로 자신이 받을 뿐만 아니라 혹은 다른 사람에게 가할 수도 있어 몸소 그 가혹함을 당하면서 불평의 소리를 낼 수가 없으니, 이것은 천하에서 지독한 참혹이라고 할 만하다. [홍루몽]의 경우는 바로 셋째 비극이다. 여기서는 보옥과 대옥의 사건을 들어 말해 보겠다. 가모(賈母)는 보채의 아름다움과 유순함을 사랑하고 대옥의 괴팍함을 경계했다. 또한 금옥(金玉)의 사악한 말을 믿고 보옥의 병을 진정시킬 생각을 했다. 왕 부인은 진실로 설씨(薛氏)와 친하고, 봉저는 집안 살림을 돌보고 있기 때문에 대옥의 재주를 시기하고 그것이 자신을 불편하게 할까 봐 걱정했다. 습인(襲人)이 우이저(尤二姐)와 향릉(香菱)의 사건을 경계하다가 대옥이 "동풍이 서풍을 넘어뜨리지 않으면 서풍이 동풍을 넘어뜨리기 마련이다"라고 한 말(제82회)을 듣고는 재앙이 미칠까 두려워 스스로 봉저에게 붙은 것은 또한 자연의 형세다. 보옥은 대옥에게 날마다 맹세하면서도 그를 가장 사랑하는 조모에게는 말할 수 없었으니 보편적 도덕이 그렇게 만든 것이다. 하물며 대옥 같은 일개 여자의 경우에랴? 이 몇 가지 원인으로 금과 옥이 합하고 나무와 돌은 헤어지게 되었으니, 또한 어찌 악독한 인물이 있었다거나 특이한 변고가 그 사이에 있었기 때문이겠는가? 보편적 도덕과 보편적 인정 그리고 보편적 경우가 그렇게 만든 것일 뿐이다. 이로 볼 때 [홍루몽]은 비극 중의 비극이라고 할 만하다.
    (/ 본문 중에서)

    지금 돌아보건대 우리나라 사회는 정의 사상의 결핍이 실로 놀라울 정도인데, 어찌 평민만 그러하겠는가? 설령 평소 개명한 신사라고 부르는 자라도 결국 멍청해 정의가 무엇인지를 알지 못한다. 전에 어떤 부서에서 중학교를 세우려는 자가 있었는데 그 부지가 사찰과 인접해 있어서 결국 관력(官力)으로 사찰을 겸병(兼倂)해 소유하고 게다가 승려들에게 낭패를 보게 해 다른 곳으로 옮기고선 기쁘다고 말했다. 이는 도둑도 하지 않는 짓이다. 원래 이 사찰의 건립은 틀림없이 사회적 물리력에 의한 것이었겠지만 승려가 그곳에 거처하고 경영한 것이 수백 년이라면 그것이 개인의 재산이 된 것은 진실로 이미 오래되었다. 그런데 모든 것을 돌아보지 않고 강한 힘으로 약자가 가진 것을 빼앗아 소유하고, 게다가 그들로 하여금 고발할 데가 없게 하니, 승려 입장에서 말한다면 그것이 도적보다 심하다고 해도 정말 지나치지 않다. 가령 다시 강하고 힘이 있는 자가 나와 이 학교를 빼앗아 그것을 소유한다면 이 학교를 창설한 자의 감정이 또한 어떻겠는가? 저 생도한테 이런 강의실에 들어가 이런 기숙사에 살면서 정의의 덕성을 함양하게 한다면 어찌 물러나면서 앞으로 가고자 하고, 수레의 끌채는 남쪽을 향하게 하고 바퀴는 북쪽으로 가는 것이 아니겠는가?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자가 징안靜安, 호는 관탕觀堂으로 저장浙江 하이닝海寧에서 태어났다.
    근대 중국의 저명한 학자로 문학, 희곡, 미학, 사학, 갑골학, 돈황학, 금석학, 역사·지리학, 판본·목록학 등의 여러 방면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겼다. 그는 일찍이 칸트, 쇼펜하우어, 니체 등의 철학, 미학 사상을 연구했으며, 서양의 철학, 미학, 문예 원리로 중국 고전 문예를 비평한 인물이다.
    1901년 뤄전위의 도움으로 일본 유학을 갔지만 반년도 못 되어 병으로 귀국했다. 뤄전위의 추천으로 상하이난양공학上海南洋公學, 퉁저우사범학교通州師範學校, 쑤저우사범학교蘇州師範學校에서 교편을 잡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류창교는 안동 하회에서 태어나 한국고등 교육재단에서 한학연수 장학생으로 사서삼경을 수학했다. 서울대학교에서 [왕국유(王國維) 문예 비평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위스콘신대학교 동아시아어문과 특별연구원, 중국 사회과학원 문학연구소 방문학자, 숙명여자대학교 인문학부 초빙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서울대학교와 연세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저서로는 [미국(美國)의 중국 문학(中國文學) 연구(硏究)](2003), [세상의 노래 비평, 인간사화(人間詞話)](역주서, 2004),[왕국유 평전](2005), [완역 설도 시집](2012), [완역 어현기 시집](2013) 등이

    펼쳐보기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