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6,76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6,9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2,4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4,2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권력이 묻거든 모략으로 답하라 : 대륙 최고의 현자 장거정의 처세철학, 권모서

원제 : 權謀書一天下無謀之秘卷八書(參)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0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9,800원

  • 17,820 (10%할인)

    99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7)

이상품의 분류

출판사 서평

"비 오기 전날, 우산을 준비하는 것이 모략이다!"
도쿄 대학교 도서관에서 발견한 명재상 장거정의 지혜, [권모서(權謀書)]
수천 년 동안 대륙이 품어온 위대한 모략의 지혜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달무리가 지면 반드시 바람이 불고, 주춧돌이 축축해지면 반드시 비가 내린다. 비록 사람의 일은 서로 다르지만 이치는 같고, 오직 관찰을 잘하는 사람만이 미세한 것에서 본질을 발견한다.
자세히 관찰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세상 물정을 통해 거짓된 본질을 발견하겠는가? 자세히 관찰하면 진위를 알고 허와 실을 분별할 수 있다.
알아차리면 분명해지고, 분명해지면 분별하고 처리해서 목적을 실현할 수 있다. 하지만 분명하게 알아차리지 못하면 뚜렷한 효과를 얻지 못한다. (...)
- [권모서] [지찰권(智察卷)], 본문 17쪽

청 말기의 대학자이자 개혁가였던 양계초(梁啓超)는 자신의 저서 [중국 6대 정치가]에서 명(明)대의 재상 장거정(張居正·1525~1582)을 전국시대의 상앙(商?)·춘추시대의 관중(管仲)·위진시대의 제갈량(諸葛亮)·당나라의 이덕유(李德裕)·송나라의 왕안석(王安石) 등과 함께 중국 최고의 정치가로 평가했다.

명나라 300년을 대표하는 걸출한 재상이었던 장거정은 천하의 기재로 불리며 특히 정치, 병법, 권모술수 등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 정치가이자 전략가로 손꼽힌다.

장거정 사후에 후세 사람들이 그가 생전에 처세와 병법 등에 관해 남긴 글들을 모아 엮은 책이 바로 [권모서(權謀書)]다. 이번에 나온 신간 [권력이 묻거든 모략으로 답하라](장거정 원전·스반산 역주, 김락준 옮김, 아템포 펴냄)는 중국의 시인이자 번역가로 활동 중인 스반산(史半山) 교수(헤이룽장黑龍江 대학교)가 [권모서] 원문을 현대 중국어로 옮기고, 춘추전국시대의 역사적 일화나 제갈량 같은 중국의 대표적인 모략가들의 이야기를 통해 [권모서]의 내용을 더 알기 쉽고 생생하게 풀이한 책이다.

수천 년 중국 역사가 증언하는 나를 지켜내는 최고의 요령, 모략
행운은 영원히 충성하지 않는다!
오직 자신의 지혜를 믿고 타인의 도움을 얻어내라!


(...) 지혜를 모으는 목적은 유리한 형세를 조성하기 위해서이다. 형세의 변화란 내가 강해지면 적이 약해지고, 적이 약해지면 내가 강해지는 것이다. 전국의 군대를 동원해서 정벌하는 것보다 적을 스스로 약하게 만드는 것이 낫다.
깊게 생각하지 않으면 책략을 제대로 실행할 수 없다. 다른 사람은 작은 것을 갖지만 난 큰 것을 갖고, 다른 사람은 가까운 곳을 보지만 난 먼 곳을 본다. 비가 오기 전에 준비를 마치는 것은 현명한 사람이 하는 일이다.
- [권모서] [주모권(籌謀卷)], 본문 47쪽

[권력이 묻거든 모략으로 답하라]는 장거정의 [권모서]에서 다룬 13개의 지혜의 길을 그대로 따라간다. 세심한 관찰의 힘을 다루는 [지찰권]에서 시작해 모략의 영원한 테마 미인계를 다루는 [미색권]까지가 그 지혜의 길이다. 각 장에서 소개하는 지혜의 주제와 첫 문장들은 다음과 같다.

1장. 지찰권(智察卷, 지혜롭게 살피는 것에 관하여) "달무리가 지면 반드시 바람이 불고, 주춧돌이 축축해지면 반드시 비가 내린다."
2장. 주모권(籌謀卷, 책략을 세우는 것에 관하여) "군자는 나라를 생각하지만 소인배는 자신을 생각한다."
3장. 용인권(用人卷, 사람을 쓰는 것에 관하여) "정치의 이치는 선과 악을 분별해서 상과 벌을 분명하게 주는 것에 있다."
4장. 사상권(事上卷, 윗사람과 일하는 것에 관하여) "아랫사람은 윗사람을 모실 때 성실해야 한다."
5장. 피화권(避禍卷, 화를 피하는 것에 관하여) "가슴에 천하를 구하려는 뜻을 품었다면 마땅히 숨겨야 한다."
6장. 도세권(度勢卷, 형세를 파악하는 것에 관하여) "세는 ‘적응’하는 추세이다."
7장. 공심권(攻心卷, 마음을 공략하는 것에 관하여) "성지(城池)는 파괴할 수 있지만 마음은 굴복시킬 수 없고, 적장을 체포할 수 있지만 의지는 빼앗을 수 없다."
8장. 권기권(權奇卷, 기묘한 지략에 관하여) "정세를 잘 살피는 사람은 분명하게 알고, 진지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지혜롭다."
9장. 유수권(謬數卷, 속임수에 관하여) "상대의 속임수를 알아차렸을 땐 일부러 모르는 척하고, 알아도 티 내지 않으며 상대를 황당한 지경으로 유도해야 한다."
10장. 기변권(機變卷, 임기응변에 관하여) "개인의 존망은 아침에 달렸고, 국가의 안위는 저녁에 달렸다."
11장. 풍간권(諷諫卷, 넌지시 나무라는 것에 관하여) "함축적인 비유는 말할 수 없는 말을 하고 충고할 수 없는 내용을 거리낌 없이 말할 때 쓴다."
12장. 중상권(中傷卷, 중상모략에 관하여) "세상에서 헐뜯는 것보다 더 악독한 짓은 없다."
13장. 미색권(美色卷, 미인계에 관하여) "덕행을 어지럽히면 현명한 사람이 떠나고, 정사를 그르치면 소인배가 득세한다."

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재상이자 현자로 손꼽히는 장거정의 지혜는 팍팍한 현실에서 나 자신을 지켜내고 나아가 자신의 뜻을 세상에 펼치고자 하는 현대인들에게 가슴에 새길 만한 인생독본으로서 그 몫을 다할 것이다.
역주자 스반산 교수는 일본 학자가 원본을 손으로 베껴 쓴 [권모서] 수사본을 토대로 이 역주 작업을 진행했다고 서문에서 밝히고 있다. 수사본은 현재 일본 도쿄 대학교 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 [권모서]에 관하여
[권모서]는 명나라 대정치가 장거정이 쓴 것으로 알려졌다. 장거정은 강성했던 명나라가 몰락하는 전환의 시기에 살았고, 10년 동안 내각수보로 있으면서 기우는 국운을 되돌리고 대명 왕조에 희망과 생기를 다시 불어넣으려고 노력했다.

하버드 대학교의 유명한 중국 역사학자 레이 황(중국명 황런위黃仁宇, 1918~2000)은 그의 저서 [만력십오년(萬曆十五年)]에서 장거정을 생동적으로 묘사했다.

"장거정은 영원한 지혜의 상징이다. 장거정은 좀처럼 말을 하지 않지만 한번 말하면 핵심을 찔렀다. 또한, 말이 간단하고 정확하며 의심의 여지가 없어 중국의 옛 격언인 ‘저 사람은 말이 없지만 말을 하면 반드시 이치에 들어맞는다(夫人不言, 言必侑中)’에 부합했다."

[권모서]가 [장문충공전집(張文忠公全集)]에 나오는 않는 이유는 후세 사람들이 권모술수에 관한 장거정의 글을 모아 책으로 정리하고 제목을 붙였기 때문이다. 지금의 판본은 일본 학자가 원본을 베껴 적은 수사본으로, 현재 일본의 도쿄 대학교 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권모서]는 권모술수에 관해 참고 가치가 매우 높은 보기 드문 중국의 고대 서적이다.

목차

렁청진 교수의 특별 서문 _사람을 다스리는 지혜, 모략
역주자 서문 _중국 최고의 현자 장거정의 처세절학, [권모서]

1장 지찰권(智察卷) | 지혜롭게 살피는 것에 관하여
자객을 놀라게 하여 쫓아낸 제갈량 / 혜안으로 모략을 알아챈 남문자 / 무덤을 파고 도둑을 잡은 소무명 / 보물을 건넨 상황을 자세히 관찰한 후성자 / 위험으로부터 오나라를 안전하게 지킨 주아부 / 화를 막아 자신을 보호한 곽자의 / 소인배를 잘못 기용한 제환공

2장 주모권(籌謀卷) | 책략을 세우는 것에 관하여|
나라를 생각해서 진나라의 법령서를 챙긴 소하 / 약속을 지킨 위문후 / 인내심을 갖고 변경을 잘 지킨 이목 / 지모를 써서 천하를 안정시킨 배광정 / 술자리에서 군 통수권을 빼앗은 송태조 / 정의로 초나라를 정벌한 한고조 / 정확한 계산으로 남당을 손에 넣은 송태조 / 지혜롭게 태자를 보호한 장량 / 모두의 원성을 잠재우기 위해 후에 봉해진 옹치 / 기막힌 생각으로 진나라를 평정한 고영 / 위나라를 포위하고 조나라를 구한 손빈 / 여드레 만에 양요를 물리친 악비 / 조성을 위협한 한세충 / 동쪽을 치는 척하고 서쪽을 친 경감 / 거금으로 재상의 자리를 산 여불위 / 길을 빌려 괵나라를 공략한 진헌공

3장 용인권(用人卷) | 사람을 쓰는 것에 관하여
백기의 옛 사당을 수리하자고 간언한 이비 / 악의에게 지혜를 구한 연소왕 / 혜안으로 영척을 알아본 제환공 / 서신을 태워 사람들을 안심시킨 한광무 / 위서한 사람을 기용한 진회 / 지혜로 병란을 평정한 주금 / 갓끈이 끊긴 부하에게 모욕을 주지 않은 초장왕 / 귀천을 나누지 않고 상을 준 이연 / 공을 치하하고 예를 중시한 조양자 / 도적으로 도적을 다스린 위원충

4장 사상권(事上卷) | 윗사람과 일하는 것에 관하여
황제를 속이지 않은 노종도 / 충심으로 왕의 과실을 덮은 한기 / 충고를 귀담아듣지 않은 제갈각 / 조정의 권위를 세운 이소 / 재치 있게 악감정을 없앤 적방진 / 신하로서 왕을 속이지 않은 조빈 / 큰 틀에서 문제를 생각한 여이간 / 충성심으로 나랏일을 계획한 고필 / 주인을 위해서 의로움을 사온 풍훤

5장 피화권(避禍卷) | 화를 피하는 것에 관하여
천하를 차지하기 위해서 때를 기다린 유비 / 자신의 생각을 감춰 화를 면한 습사미 / 논밭을 달라고 해서 목숨을 지킨 왕전 / 병든 척하고 화를 면한 사마의 / 태자를 가르친 왕숙문 / 눈치 빠르게 화를 피한 진평 / 큰 공을 세우고도 자랑하지 않은 장량과 진평 / 장소를 기용하라고 추천한 이강 / 통곡으로 화를 면한 요숭 / 양흠의에게 교묘하게 선물을 건넨 이덕유 / 생선을 거절한 공손의 / 환온을 모시지 않은 왕맹 / 전체적인 형국을 관찰한 기자 / 일보 전진을 위해서 용퇴한 소숭

6장 도세권(度勢卷) | 형세를 파악하는 것에 관하여
세를 분석해서 진나라를 정벌한 돈윤 / 관인을 잃어버려도 놀라지 않은 배도 / 복숭아 두 개로 세 용사를 죽인 안영 / 지혜로 두 장군을 항복시킨 이광필 / 큰 지혜로 원소를 파악한 조조 / 대세를 내다본 소옹 / 기다렸다가 싸운 주덕위 / 서역에서 탁월한 공을 쌓은 반초 / 지혜와 용맹함으로 진정을 평정한 경순 / 결책으로 천하를 구한 구준 / 권세와 무력으로 적을 이긴 시극굉 / 위기의 난을 평정한 설장유

7장 공심권(攻心卷) | 마음을 공략하는 것에 관하여
사자를 죽이고 고평을 빼앗은 구순 / 대의로 동인을 굴복시킨 공용 / 지혜로 혜시를 곤란에 빠뜨린 장주 / 시간을 헷갈리게 해서 악당들을 물리친 풍 태수 / 기발한 지략으로 항우를 이긴 유방 / 지혜로 완안량을 물리친 유기 / 지혜로 초장왕을 이긴 장의 / 기막힌 계략으로 흉노를 물리친 진평 / 비위를 맞춰 황위를 빼앗은 양광

8장 권기권(權奇卷) | 기묘한 지략에 관하여
기묘한 지략으로 억울한 사정을 조사한 어사 / 성을 쌓아 ‘도둑’을 막은 이윤칙 / 교묘히 ‘타도계’를 쓴 사안 / 신과 통하는 척하고 위엄을 세운 주원장 / 돈을 던져 승패를 정한 적청 / 교묘한 지략으로 도적떼를 소탕한 왕경 / 지혜로 중상모략을 물리친 왕동정 / 편지를 바꿔 사람을 구한 한옹 / 지혜로 강빈을 잡은 양정화 / 지모로 잃어버린 도장을 찾은 교유 / 아버지를 죽이고 왕위를 빼앗은 묵돌

9장 유수권(謬數卷) | 속임수에 관하여
이민족에게 철 공급을 중단한 매국정 / 기지로 지방 세력을 이긴 척현 / 지혜로 의문의 사안을 해결한 최사경 / 첩자로 적을 놀라게 한 왕덕용

10장 기변권(機變卷) | 임기응변에 관하여
지혜로 왕의 자리를 빼앗은 공자 소백 / 속임수로 관중을 얻은 환공 / 빈 바구니로 양수를 속인 오질 / 말 한마디로 천지를 정한 장열 / 기지로 도둑을 잡은 장가윤 / 남의 칼을 빌려서 반란군을 죽인 조위 / 거짓말로 팽총을 설득한 오한 / 적진에서 교묘하게 벗어난 진명제 / 지혜로 추격병을 따돌린 위효관 / 진주를 잃어버리고 연나라의 변경을 넘은 장추

11장 풍간권(諷諫卷) | 넌지시 나무라는 것에 관하여
한무제에게 교묘하게 간언한 동방삭 / 지혜로 대당을 지킨 적인걸 / 풍간으로 사람을 구한 안영 / 지혜로 유현좌를 설득한 정섭 / 웃긴 말로 악법을 없앤 간옹 / 소릉을 보고 충간한 위징 / 재미있는 말에 뼈를 숨긴 우전

12장 중상권(中傷卷) | 중상모략에 관하여
현묘한 지혜로 미인을 중상한 정수 / 계획적으로 태자를 해친 여희 / 날조된 말로 상국의 자리를 지킨 감무 / 계획적으로 반대파를 제거한 여이간 / 교묘하게 위지고를 깎아내린 요숭 / 음모를 꾸며 충신을 해친 노기 / 말 한마디로 적청을 끌어내린 문언박 / 진언으로 화를 자초한 탁경

13장 미색권(美色卷) | 미인계에 관하여
덕을 잃고 색욕을 좇은 명무종 / 호부를 훔쳐 은혜를 갚은 여희 / 미색으로 오나라를 멸망시킨 서시 / 향락으로 황제를 미혹시킨 합마 / 황후의 총애를 받고 해친 무측천 / 정수를 이용해서 목숨을 구한 장의 / 희를 바치고 은총을 구한 여불위 / 대의를 위해서 남편을 쫓아 보낸 중이의 부인

부록 _[권모서] 원문 및 독음

본문중에서

[권모서權謨書]는 명나라의 대정치가 장거정張居正이 쓴 것으로 알려졌다. 장거정은 강성했던 명나라가 몰락하는 전환의 시기에 살았고, 10년 동안 수보(수석 대학사)로 있으면서 기우는 국운을 되돌리고 대명 왕조에 희망과 생기를 다시 불어넣으려고 노력했다. 하버드 대학교의 유명한 중국 역사학자 레이황(중국명 황런위黃仁宇, 1918~2000)은 저서 [만력십오년萬歷十五年]에서 장거정을 생동적으로 묘사했다.
"장거정은 영원한 지혜의 상징이다. 그는 시원시원하게 생긴 얼굴에 수염을 길게 길렀고, 몸에 장식품을 두르는 것을 좋아했으며 도포는 날마다 새것처럼 접은 흔적이 선명하게 나 있었다. 장거정의 성품은 용모와 완전히 일치해서, 좀처럼 말을 하지 않지만 한번 말하면 핵심을 찔렀다. 또한, 말이 간단하고 정확하며 의심의 여지가 없어 중국의 옛 격언인 ‘부인불언, 언필유중夫人不言, 言必侑中(저 사람은 말이 없지만 말을 하면 반드시 이치에 들어맞는다)’에 부합했다."
[권모서]가 [장문충공전집張文忠公全集]에 안 나오는 이유는 후세 사람들이 권모술수에 관한 장거정의 글을 모아 책으로 정리하고 제목을 붙였기 때문이다. 지금의 판본은 일본의 학자가 원본을 베껴 적은 수사본이고, 도쿄 대학교 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권모서]는 권모술수에 관해 참고 가치가 매우 높은 보기 드문 중국의 고대 서적이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 [권모서]에 해설을 더했고, 관련 고사 및 고사 속 등장인물을 소개하고 평가했다. 오류가 있으면 비판하고 가르쳐주시기 바란다.
(/ pp.10~11)

月暈而風, 礎潤知雨. 人事雖殊, 其理一也. 惟善察者能見微知著.
달무리가 지면 반드시 바람이 불고, 주춧돌이 축축해지면 반드시 비가 내린다. 비록 사람의 일은 서로 다르지만 이치는 같고, 오직 관찰을 잘하는 사람만이 미세한 것에서 본질을 발견한다.

어느 날 손님이 유비를 찾아왔다. 황위에 막 오른 유비는 정무를 보느라 많이 바빴지만 성정이 예의 바르고 겸손했으므로 그 손님을 만나기로 했다.
손님도 예의가 발랐다. 그는 유비가 황제가 된 것은 하늘의 뜻이라고 찬양했고, 좋은 입담으로 세상의 흐름을 이치에 맞게 말해 유비도 그의 말을 재미있게 들었다.
그런데 유비에게 가까이 다가갈수록 손님의 눈빛이 이상해졌다. 이때 제갈량이 문을 열고 들어와 유비에게 긴히 보고할 것이 있다고 말했고, 제갈량을 본 손님은 잠시 화장실에 가겠다고 말하고 밖으로 나갔다. 손님이 나간 뒤에 제갈량이 물었다.
"폐하, 방금 여기에 있던 손님은 어떤 사람입니까?"
유비는 손님을 칭찬한 후 의아한 듯 물었다.
"승상은 그를 의심하오?"
제갈량이 말했다.
"신이 보기에는 조조가 보낸 자객 같습니다."
유비는 깜짝 놀랐다.
"그럴 리가. 왜 그렇게 생각하시오?"
제갈량이 말했다.
"신이 들어올 때 그가 폐하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봤습니다. 그는 표정은 즐거우나 눈빛에 두려움이 있었고, 아래를 쳐다보며 눈알을 사방으로 굴렸습니다. 겉모습이 간사하고 속으로 못된 마음을 품었으니, 필시 조조가 폐하를 죽이려고 보낸 자객입니다."
유비는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병사들에게 자객을 체포하라고 명령했지만 이미 자객은 담을 넘어 도망가고 없었다.
(/ pp.19~20)

所謀在勢, 勢之變也, 我强則敵弱, 敵弱則我强. 傾擧國之兵而伐之, 不如今自伐.
지혜를 모으는 목적은 유리한 형세를 조성하기 위해서이다. 형세의 변화란 내가 강해지면 적이 약해지고, 적이 약해지면 내가 강해지는 것이다. 전국의 군대를 동원해서 정벌하는 것보다 적을 스스로 약하게 만드는 것이 낫다.

양견은 주정제를 폐위시키고 황위에 올랐는데, 그가 바로 수나라의 개국 황제인 수문제이다. 어느 날 그는 대신인 고영을 불러서 물었다.
"이제 수 왕조를 세웠으니 마땅히 나라를 통일해야 합니다. 나라 땅을 놓고 전쟁을 벌이는 국면을 끝내고 진陳나라를 평정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고영은 잠시 생각하고 말했다.
"수나라는 폐하께서 즉위하신 지 얼마 되지 않아 국력이 강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군사력이 아닌 지혜로 싸워야 합니다."
수문제는 고영의 말에 관심을 보였다.
"지혜로 싸우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일찍이 지혜로 싸우는 것에 대해서 전략을 세웠던 고영은 거침없이 말했다.
"강북 지역은 추워서 농작물이 늦게 익지만 강남 지역은 더워서 벼를 일찍 추수합니다. 적들이 수확할 시기에 우리가 사병과 말을 모으고 전쟁을 준비하는 척하면 적들은 반드시 방어하기 위해서 군대를 정비할 것이고, 이렇게 되면 농사를 돌볼 수 없어 농작물을 수확하지 못합니다. 적들이 대비를 마치면 우리는 다시 경계를 풀고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이렇게 몇 번을 반복하면 적들은 우리가 진짜 전쟁을 준비해도 또 준비만 하다가 말 것으로 믿을 것입니다. 적들이 대비하지 않는 틈을 타 강을 건너고 허를 찌르는 공격을 하면 승리는 떼어 놓은 당상입니다."
수문제가 고영의 전략을 찬탄하며 매우 기뻐하자 고영이 다시 말했다.
"이밖에도 강남은 땅이 척박해서 땅굴이 아닌 대나무로 지은 집에 식량을 저장합니다. 바람이 불 때 몰래 불을 질러 집들을 태우고, 적들이 다시 집을 지으면 또다시 불을 질러 집들을 태웁니다. 이렇게 몇 년을 반복하면 적은 금전적으로 큰 손해를 보고 전쟁을 할 여력이 없어질 것입니다. 우리가 강한 상태에서 약세인 적을 공격하면 승리하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고영의 전략을 받아들인 수문제는 진나라를 멸망시켜 통일의 대업을 이루고 ‘개황의 치開皇之治(각종 개혁으로 수나라를 초강대국으로 만든 정치)’를 펼쳤다.
(/ pp.80~81)

爲政之道, 在於辨善惡, 明賞罰. ?法明而令審, 不卜而吉; 勞養功貴, 不祝而福.
정치의 이치는 선과 악을 분별해서 상과 벌을 분명하게 주는 것에 있다. 법령이 엄격하고 빈틈이 없으면 점을 치지 않아도 운수가 좋고, 노력해서 공을 쌓은 사람에게 상을 주면 복을 빌지 않아도 복이 찾아온다.

당나라 덕종 때 함양성에 사는 어떤 사람이 황제에게 다음과 같이 보고했다. 전국시대 때 진秦나라의 대장이었던 백기를 보았는데, 그가 말하길 토번이 4월에 쳐들어오니 변경을 잘 수비하라고 했다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오래지 않아 토번이 정말로 쳐들어왔다. 토번을 물리친 뒤에 함양 사람의 말을 떠올린 덕종은 정말로 백기의 영혼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경성에 백기를 위한 사당을 짓고 백기를 사도司徒에 봉하기로 결심했다.
그러자 모사인 이비가 말했다.
"국가를 흥성하게 하려면 사람들의 의견을 잘 들으셔야 합니다. 지금 장수들이 공을 세웠는데 백기에게 상을 내리시면 변경에 있는 장수들의 사기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상을 제대로 주시지 않으면 앞으로 누가 폐하를 위해서 싸우겠습니까? 또한 경성에 사당을 짓고 복을 빈다는 소문이 널리 퍼지면 무속이 성행하고 민심이 현혹될 것입니다."
당덕종이 말했다.
"그럼 어떻게 해야겠습니까?"
이비가 말했다.
"두우에 백기의 옛날 사당이 있습니다. 두우에 있는 옛 사당을 새로 수리하면 성의를 표현하면서도 사람들의 주의를 끌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당덕종은 이비의 의견을 좋게 생각하고 받아들였다.
(/ pp.113~114)

人心有所?測, 知人機者, 危矣. 故知微者宜善藏之.
사람의 마음은 예측할 수 없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아는 사람은 종종 위험에 처한다. 따라서 아주 작은 것이라 하더라도 문제를 아는 사람은 마땅히 잘 숨겨야 한다.

제나라의 대신인 습사미(습斯彌)는 전성자를 찾았다. 전성자는 습사미와 높은 대에 올라 풍경을 감상했다.
대는 웅장하고 컸다. 사방을 둘러보면 삼면이 탁 트여서 한눈에 경치가 들어왔지만 남쪽은 나무들에 가려졌는데, 알고 보니 습사미의 집에 있는 나무였다.
"어떤가? 경치가 좋지 않은가?"
전성자는 미소를 지으며 습사미에게 물었다.
"그러게요. 경치가 매우 좋습니다."
습사미는 생각에 잠겨 말했다.
집에 돌아간 뒤 습사미는 하인을 불러 당장 나무를 베라고 시켰다.
그러자 시첩이 물었다.
"무슨 일 있으세요? 집에 들어오시자마자 나무를 베라니요."
습사미가 미간을 찌푸리고 말했다.
"아니다. 베지 마라."
시첩이 물었다.
"조금 전에는 베라고 하셨다가 지금은 베지 말라고 하시다니, 왜 이렇게 왔다 갔다 하세요?"
습사미가 고개를 흔들며 말했다.
"당신이 알 리가 없지. 옛말에 깊은 못에 사는 물고기의 이름을 아는 것은 위험하다고 했소. 전성자가 하려는 일은 실로 엄청난 일이라서 내가 그의 작은 생각마저 알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면 죽음의 화를 당할 것이요. 나무를 베지 않는 것은 큰 실수가 아니지만 다른 사람이 말하고 싶어 하지 않는 것을 아는 것은 큰일이요."
(/ pp.194~195)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1525~1582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자(字)는 숙대(叔大), 호는 태악(太岳)이며,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명(明)신종 때 대권을 장악한 내각수보(內閣首輔, 수석 대학사)이자 단호하고 신속한 개혁가였다. 장거정은 명나라 만력 연간에 대외적으로는 몽골의 남침을 막고 동북 및 서남 지방의 이민족을 평정했으며, 대내적으로는 과감한 개혁을 통해 행정을 정비하고 궁정의 낭비를 억제하며 황하의 대형 치수공사를 완성시켰다.
타고난 재능을 발휘해 거의 혼자 힘으로 명나라를 중흥시킨 그는 제갈량, 관중, 상앙 등과 함께 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정치가로 꼽힌다. 정치에 관한 탁월한 지혜와 권모술수에 대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스반산 [편저]
생년월일 1956~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본명은 장수광(張曙光)이다. 1956년생으로 헤이룽장(黑龍江) 대학교 문학대학 교수로 재직중이며 유명한 시인이자 번역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1980년부터 시, 소설, 수필 등을 발표하기 시작했고 [인민문학], [시간(詩刊)], [상하이문학], [베이징문학] [오늘(今天)], [경향(傾向)] 등 중국 국내외 문학잡지에 그의 시가 게재되었다. 이중 일부 작품은 영어, 스페인어, 독일어, 일본어, 네덜란드어 등 해외 여러 언어로 번역되기도 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충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북경 공업대학과 상해 재경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출판 번역 에이전시 베네트랜스에서 전속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하버드 말하기 수업] [인생의 품격] [1日 30分 행복습관] [35세 전에 꼭 해야 할 33가지] [칼 비테의 공부의 즐거움] [방하, 내려놓기] [꿈을 담은 유리병] [나의 미래를 바꾸는 힘, 습관] [첫번째 인생 교과서: 성공하는 10대를 위한] 등이 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