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머니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3,8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4,0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그리스 미술 이야기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노성두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04년 07월 30일
  • 쪽수 : 96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8952202708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2)

    출판사 서평

    서양 미술의 기원, 그리스 회화와 조각

    기원전 2세기 로마의 감찰관 카토는 “정복당한 그리스가 오히려 로마를 정복하고 말았다”며 탄식했다고 한다. 전리품으로 로마에 끌고 온 그리스의 미술품들이 로마를 매료시키고 로마 귀족들이 그리스 따라잡기 유행에 휩쓸렸기 때문이었다. 서양 미술의 기원을 추적하다보면 반드시 도달하게 되는 출발점인 그리스의 미술. 이 책은 바로 우리시대의 탁월한 이야기꾼인 미술사학자 노성두가 그리스 미술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풀어놓은 이야기보따리이다.

    저자는 특히 고대 그리스의 미술 장르 가운데 회화와 조각에 집중하고 있다. 그리스 회화 편에서는 공방 이야기, 그림 가격, 화가들의 일화에 얽힌 고대 미술이론, 도기 기법 등이 소개된다. 그리고 조각에서는 고대 그리스 조형론에서 가장 중심에 서 있는 폴뤼클레토스의 ‘카논’에 집중했다. 미술은 감상과 해석의 대상이지만 우리의 경우 감상은 너무 감성적으로 흐르고 해석은 작품읽기에만 몰두한다고 저자는 꼬집는다. 즉, 미술의 사회적 배경과 이론적 뿌리를 더듬어 감상과 해석의 실마리에 접근하는 또 다른 시각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 저자의 집필 의도인 것이다.



    회화의 기원과 거장들의 솜씨대결

    최초의 회화는? 기원후 1세기 로마 군인 플리니우스가 쓴 ?박물지?를 보면, 두 가지 대답이 나온다. 하나는 귀게스. 동굴 벽에 비친 제 그림자를 보고 윤곽선을 따라 그렸는데, 그게 최초의 회화작품이었단다. 회화를 발명한 또 한 사람은 부타데스의 딸이다. 그녀는 싸움터로 떠나는 애인을 항상 떠올리기 위해 그를 벽에 기대어 서게 한 다음, 벽에 비친 그림자를 따라서 윤곽선을 새겼고, 이것이 회화의 기원이 되었다고 한다. 두 이야기 다 자연의 그림자를 회화의 기원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제욱시스, 파라시오스, 아펠레스는 그리스 회화의 명성을 전설로 올려놓은 천재화가 삼총사로 꼽힌다. 기원전 5세기 제욱시스와 파라시오스가 벌인 경합은 서양미술사에서 지겹게 되풀이되는 일화이다. 제욱시스가 포도를 그렸더니 새들이 그림 속으로 날아들었다고 한다. 한편 파라시오스는 휘장이 쳐진 그림을 내놓았다. 내심 우쭐해진 제욱시스가 파라시오스에게 휘장을 걷어내고 그림을 좀 보게 해달라고 요구하지만, 그것은 진짜 휘장이 아니라 휘장을 그린 그림이었고, 제욱시스는 결국 자신의 패배를 인정했다. 제욱시스는 새들을 속였지만 파라시오스는 예술가를 속인 것이다.



    화가의 제왕, 아펠레스

    미술의 역사를 통틀어서 최고의 화가는? 기원전 4세기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궁정화가로 활동했던 아펠레스는 구렁이를 그려서 시끄럽게 지저귀는 새들을 쫓았다거나, 암말을 그렸더니 마구간의 수말이 그림을 덮치더라는 식의 전설로 유명한 거장이다. 그는 화가의 제왕이요, 붓의 신기를 이룬 예술적 천재의 본보기로 통했다. 가령 화가에게 최고의 찬사는 “아펠레스 저리 가라로군”하는 평가였다. 피렌체 화가 보티첼리는 ?비너스의 탄생?으로 “아펠레스라도 이만큼은 못 그렸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베네치아 화가 티치아노는 ?악타이온의 죽음?으로 ‘두 번째 아펠레스’라는 칭호를 들었다. 그밖에도 벨리니, 시뇨렐리, 플링크, 브뢰겔, 홀바인, 렘브란트 같은 유명한 화가들이 “아펠레스가 다시 태어났다”라는 칭찬에 입이 벌어졌고, 수많은 화가들이 아펠레스의 발치라도 붙들려고 그의 일화를 흉내내기 바빴다고 한다.

    또한 아펠레스는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벼락을 쥐고 있는 그림 한 점을 그에게 그려주고 황금 20탈렌트(약 600억)를 받았다고 한다. 물론 고흐나 렘브란트도 수백억씩 호가하지만, 그건 화가가 죽고 나서의 일이다. 화가가 생전에 받은 그림 값으로는 아펠레스가 고금을 통틀어서 으뜸일 것이다.



    살아숨쉬는 그리스 조각

    그리스 조각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일까? 아무래도 숨쉬는 조형, 살아 꿈틀대는 조형의 생명력을 꼽아야 할 것 같다. 폴뤼클레토스가 쓴 [카논]은 그리스 인체비례 이론의 대명사로 일컬어진다. 그는 자신의 이론을 토대 삼아 조각을 한 점 제작했는데, 조각도 마찬가지로 [카논]이라고 불렀고, 다른 조각가와 화가들은 작품을 만들면서 그의 작품을 본받을만한 본보기로 썼다고 한다.

    이 책의 저자는 서양 미술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폴뤼클레토스의 이론에 대한 다양한 미술학자들의 이론들을 소개하면서, 그리스의 조각이 서양미술사에 끼친 지대한 영향을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그리스의 유명한 조각가 테오도로스의 이야기와 그리스 조각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보여주는 [피티아의 아폴론], [큰 창을 든 남자], [아테나 프로마코스] 등의 작품들이 소개된다.


    목차

    그리스 회화

    그리스 도기

    그리스 조각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9
    출생지 -
    출간도서 22종
    판매수 17,608권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를 졸업하고, 독일 쾰른대학교 철학부에서 서양미술사, 고전고고학, 이탈리아 어문학을 전공해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술작품뿐 아니라 전시공간으로서의 미술관, 예술가와 주문자의 관계, 예술가의 삶과 작업실, 작품의 탄생 배경이 되는 시대, 역사, 종교적 상황과 미술이론에 폭넓은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고 있다. 그동안 서양미술에 대한 100여 권의 책을 쓰고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을 했다. 주요 저서로 [유혹하는 모나리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