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역사를 바꾼 중국 여성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이양자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14년 07월 31일
  • 쪽수 : 140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29038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3,000년의 중국 역사 속에서
    권력을 휘두르고, 패륜을 저지르고,
    빼어난 통치 수완을 보이고, 혁명과 근대화에 앞장선
    여걸들의 인간 드라마


    3,000년 가까운 중국의 역사 속에는 수많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물론 남존여비의 전근대적 상황에서 그 인물들은 대부분이 남성이지만, 그런 가운데에서 당당하게 남성들과 어깨를 겨루는 여성들도 있다. 그녀들은 근대 이전에는 황제의 측근으로서 권력을 장악한 황실 여성들이었고, 근대 이후에는 여성해방운동을 부르짖은 혁명적 여성 선구자들이었다. 그녀들 모두가 중국 역사에서 좋은 의미로만 이름을 남긴 것은 아니었고, 나쁜 의미로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어쨌든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이름을 남겼다는 것은 그만큼 중국 역사에서 비중 있는 역할을 담당했다는 증거일 것이다.
    이 책에서는 한정된 지면으로 수많은 여성 인물들을 모두 다룰 수 없어서 대표적인 인물들만 선정했다. 근대 이전의 여성 인물 중에서 선정한 여태후, 풍태후, 측천무후, 서태후 등은 황후나 태후로서 최고 권력을 쥐고 흔들며 인륜에 어긋나는 잔혹함과 뛰어난 통치 수완을 함께 보여준 여걸들이다. 한편 마황후는 권력을 탐내지 않고 명 태조를 보필하며 내조를 한 현모양처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근대 이후로는 정치적 혁명과 여성해방운동에 앞장선 추근, 하향응, 허광평, 등영초, 강극청 등을 조명했다. 그리고 파란만장한 인간 드라마의 주인공은 송경령, 송애령, 송미령 등 세 자매의 이야기를 살펴보았다. 강청은 중국 현대사에서 강렬하고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여성이므로 빼지 않고 실었다. 이 책 한 권이면 기나긴 중국 역사 속의 여걸들을 음미하는 데 충분할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잔혹하나 뛰어난 중국 최초의 여성 정치가, 여태후
    북위를 지배한 여걸, 문명태후
    안정과 혁신의 시대를 연 중국 유일의 여제, 측천무후
    무시무시한 명 태조 주원장의 후덕한 현모양처, 마황후
    일세를 풍미한 청 말의 철권 통치자, 서태후
    남존여비에 항거한 청 말의 여성혁명가, 추근
    엄동에 피어난 홍매 같은 열정의 혁명가, 하향응
    중국을 사랑한 최초의 퍼스트레이디 송경령과 그 자매,송애령?송미령
    노신의 그늘을 벗어난 여권론자, 허광평
    청렴을 유산으로 남긴 여권운동가, 등영초
    철통같은 운명을 개척한 여전사, 강극청
    모택동의 후광을 업고 여제를 꿈꾼 여배우, 강청

    본문중에서

    여태후는 황제의 지위를 대신한 8년(기원전 187~기원전 180) 동안 많은 정적들을 무참히 죽이고 여씨 정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야만적인 행동을 서슴지 않았지만, 탁월한 능력으로 국정을 운영했다. 그러므로 모든 호령은 여태후에게서 나왔으며 그녀는 실질적인 황제나 다름없었다. 여태후가 국정을 마음대로 장악한 기간은 혜제 재위 8년을 포함하여 16년간(기원전 195~기원전 180)이었다.
    (/ pp.12~13)

    측천무후가 다스린 50년간(28년간의 황후, 7년간의 황태후, 15년간의 황제 시기)은 당 제국 전반부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기간이다. 이 시기에는 국가적으로 커다란 변고나 난이 일어나지 않았으므로, 정치적으로 본다면 그녀는 치국의 방법과 권력 장악에 남다른 능력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측천무후는 인재를 중용하고 후대(厚待)하여 조정 안팎으로 정치가 잘 이루어졌으며, 인심이 후해지고 경제가 발전하여 당 부흥의 물질적 토대를 마련했다.
    측천무후는 황제가 된 후 장역지, 장창종 등 미소년들과 어울려 젊음을 되살리며 즐겼다고 한다. 그러나 인간의 수명은 한계가 있고 천륜도 어쩌지 못하는 법. 계승자 책립문제를 놓고 고민하던 무후는 원로재상 적인걸의 의견에 따라 원방으로 유배시킨 중종을 불러들여 다시 자신의 후계자로 임명했다. 그 후 적인걸의 추천으로 80세의 장간지를 재상에 임명하면서 무후의 최후는 드디어 결정이 나게 되었다.
    (/ pp.30~31)

    서태후가 장기간에 걸쳐 청나라의 최고 권력을 장악할 수 있었던 요인은 무엇이었을까? 그녀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유리한 세를 조성한 다음, 그 세에 올라타는 능력과 재주를 가지고 있었다. 환관들의 공헌도 빼놓을 수 없다. 환관들은 서태후의 눈과 귀가 되어 궁중의 모든 정보를 수집했고, 그녀의 손발이 되어 온갖 악행을 자행했다. 또한 서태후는 그동안 정책적으로 억눌렸던 환관들에게 신뢰의 표시로 지위를 격상시켜 주었다. 한 예로 1887년 조정 대신들이 이홍장의 북양해군 열병식에 참가했을 때, 서태후의 총애를 받던 환관 이연영(李蓮英)이 서태후 대신 참가하여 열병할 정도로 막강한 위세를 과시했다.
    권모술수가인 서태후는 48년간의 통치 기간 중 청조의 정치를 문란케 하고 사회 질서를 파괴하고 국가를 나락으로 떨어뜨림으로써, ‘민족의 죄인’이라 불리는 유일한 태후다.
    (/ p.52)

    송 씨 집안의 세 자매는 같은 부모, 같은 성장 환경과 교육적 배경을 가졌으면서도 각자 매우 다른 사상 노선과 삶의 행태를 가졌다. 언니 송애령은 뛰어난 재능으로 중국의 경제를 좌우한 거만(巨萬)의 부를 지녔으며, 동생 송미령은 장개석과 결혼함으로써 중국의 거대한 권력을 탐하고 쥐었으며, 송경령은 끝까지 민중의 편에 서서 손문의 삼민주의 원칙과 정책을 지키고 발전시키고자 외롭고 험난한 길을 걸었다.
    (/ p.98)

    1966년 문화대혁명이 시작되자 강청은 중앙문혁소조 부조장(副組長)으로서 정치의 표면에 등장하였다. 홍위병에게 모택동의 메시지를 전하는 역할을 연출하여 ‘기수(旗手)’라고 불렸고, 1969년에는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이 되어 명실공히 손안에 권력을 쥐었다. 강청과 문화대혁명 소조는 막강한 권력을 갖게 되고 모택동을 포함한 그 누구도 그녀를 중단시킬 수 없었다. 문화대혁명을 이끈 강청, 장춘교, 왕홍문, 요문원 등 ‘4인방’은 원로 간부들 중 가장 먼저 주은래를 제거하기 위하여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들이 임표를 비판하고 공자를 비판한다는 ‘비림비공(批林批孔)’운동을 일으킨 것은 ‘주은래’를 현대판 공자라고 비판하기 위한 것이었다. 또한 당(唐)의 여제 무측천을 재평가하려는 캠페인 등 모두를 직접 조종하면서 중국 사회를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갔다.
    (/ p.133)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부산 출신(1941년생)
    경남여고 졸업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 졸업 문학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사학과(동양사 전공) 문학석사
    영남대학교 대학원 사학과(동양사 전공) 문학박사
    현재 동의대학교 사학과 명예교수
    전 중국사학회 회장, 현재 고문
    전 한중인문학회 고문
    중국근현대사학회, 동양사학회 평의원
    여성문제연구회 부산지회 명예회장
    저서: 『송경령 연구』(1998), 『역사를 움직인 중국 여성들』(2014), 『자성의 길목에서』(2017), 『20세기 중국을 빛낸 자매, 송경령과 송미령』(2019)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