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0,26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7,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8,6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극해 : 임성순 장편소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8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임성순
  • 출판사 : 은행나무
  • 발행 : 2014년 07월 23일
  • 쪽수 : 320
  • ISBN : 9788956607870
정가

12,000원

  • 10,800 (10%할인)

    600P (5%적립)

  • 구매

    8,000 (33%할인)

    4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증오와 욕망 위에서 위태롭게 흔들리는 배, 유키마루에서 살아남는 자는 누구인가!

임성순의 장편소설 『극해』. 누구도 앞날을 예상할 수 없는 전시 상황을 배경으로 한 이 작품은 태평양 위를 표류하는 포경선 유키마루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생존 전쟁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일본인 상급선원과 조선인 하급선원이라는 계급적 구조를 통해 비극의 시대를 그려낸다. 극한의 상황에서 인간이 어떻게 생존을 갈구하며 모멸을 견디는지, 살아남은 약자가 어떻게 사악한 존재로 변하는지를 보여주며 인간 본성을 적나라하게 그려내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에 접어들던 1944년, 포경선 유키마루가 일본 해군의 식량 조달을 목적으로 시모노세키 항에서 출발한다. 일본인 선원과 충동적으로 자원하거나 차출되어 끌려온 조선인, 대만인 선원들이 함께 승선한 유키마루는 미군의 폭격을 받아 엔진이 고장 나게 된다. 일본으로 복귀할 것인가 아니면 유키마루와 같은 배가 버려져 있다는 남극의 노르웨이 기지로 갈 것인가를 고민하던 이들은 남극으로 향하고 살아 돌아가겠다는 의지 하나만으로 버티는 나날이 이어진다. 결국 사투 끝에 도착한 선원에게 치명적인 사건이 발발하는데…….

출판사 서평

살아남는 자는 누구인가?

극한의 상황에서 폭발하는 인간 심연의 드라마
세계문학상 수상 작가 임성순 신작 장편소설

2010년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컨설턴트》로 1억 원 고료 제6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뒤, 장편소설 《문근영은 위험해》 《오히려 다정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를 출간해 ‘회사 3부작’을 완성시키며 독특한 작품 세계를 보여줬던 작가 임성순의 신작 장편소설 《극해》(은행나무刊)가 출간되었다. 이 소설은 누구도 앞날을 예상할 수 없는 전시 상황을 배경으로 태평양 위를 표류하는 포경선 유키마루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생존 전쟁에 관한 이야기다. 끊임없이 꼬리를 무는 사건과 흥미진진한 서사를 바탕으로 극한의 상황에서 인간이 어떻게 생존을 갈구하며 모멸을 견디는지, 살아남은 약자가 어떻게 사악한 존재로 변하는지를 보여주며 나약한 존재로서의 인간 본성을 적나라하게 그려낸다.

‘한국소설에서는 보기 드문 참신한 소재와 공격적인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는 작가, 임성순’ _정여울 문학평론가

《극해》는 세 편의 장편소설을 통해 젊은 작가 특유의 기발한 상상력과 재기발랄함, 그리고 세계의 부조리함을 직시하는 시선을 보여줬던 작가가 인간의 본성에 천착하여 집필한 작품이다. ‘인간의 심연에 대해 그리고 싶었다’는 그는 일본인 상급선원과 조선인 하급선원이라는 계급적 구조가 마치 세상을 상징하는 듯한 유키마루를 비극의 시대, 참혹한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밀어넣는다. 그리고 점차 인간의 내면을 둘러싸고 있는 허울들을 한 겹, 한 겹 벗겨낸다. 알맹이만 남은 인간의 모습은 약자라고 해서 순수하지 않고, 강자라고 해서 추악하지만은 않다.

“나는 너의 악몽이다!”
…… 지옥이 바로 눈앞에 있었다.

자신이 다치지 않기 위해 저지르는 죄악, 살아남기 위해서는 강해져야 했던 자의 광기, 시대와 전쟁이 불러일으키는 생에 대한 환멸은 ‘인간’이라는 참담한 심연을 더욱 들끓게 한다. 작가는 바로 이 지점을 들여다본다. 독자들은 이에 공감하거나, 혹은 충격과 두려움에 몸서리치게 된다. 그리고 현실적이면서도 소설적인 요소들로 서사적인 재미를 부여한 이야기에 빨려 들어갈 듯 작품을 읽게 된다. 시대와 지역적 상황에 맞게 부여한 캐릭터 각자의 에피소드는 작품의 큰 줄기 서사를 이끄는, 다이내믹한 힘이 되고 이를 바탕으로 유키마루는 극해로 치닫는다.

…… 적자생존이란 무간지옥이 유키마루란 이름의 흔들리는 세계에서 펼쳐지고 있었다. 아무도 타륜을 잡지 않았으므로 유키마루는 금방이라도 전복될 듯이 파도에 밀려 힘없이 선회하고 있었다. 그러나 겁에 질린 사내들은 아무도 그런 것 따위엔 신경 쓰지 않았다. 눈앞의 상대, 눈앞의 적, 눈앞의 죽음에 눈이 멀어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 본문 305쪽

작품을 읽고 나면, 극적인 이야기가 선사하는 카타르시스와 함께 무수한 질문들이 남는다. 선의와 의지만으로는 목숨을 보전할 수 없을 때 인간은 어떤 선택을 하는가? 살아남기 위해서 선택해야 했던 길은 과연 인간을 어디로 이끄는가? 특히 순박하고 여린 캐릭터가 유키마루의 선원이 된 이후로 변하는 모습을 독자는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처럼 흥미로운 스토리에 덧입힌, 작가의 인간에 관한 날카로운 시선은 작품을 끝까지 다 읽었을 때 빛을 발한다.

참혹한 전쟁, 거친 바다와의 사투로 광기에 내몰린 사람들
고립된 극해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이어지는 의문의 살인
마지막에 살아남는 자는 누구인가?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에 접어들던 1944년, 포경선 유키마루가 일본 해군의 식량 조달을 목적으로 시모노세키 항에서 출항한다. 배에는 일본인 선원뿐 아니라, 충동적으로 자원하거나 차출되어 끌려온 조선인, 대만인 선원들이 함께 승선한다. 참혹한 전쟁의 현장을 눈앞에서 바라보며 할당된 어획량을 채우기 위해 조업을 하는 동안 유키마루의 선원들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망이 채워지지 않는 환경에서 허기와 갈망에 시달린다. 그 와중에 미군의 폭격을 받아 엔진 하나가 고장 난 유키마루는 일본으로 복귀할 것인가 아니면 유키마루와 같은 배가 버려져 있다는 남극의 노르웨이 기지로 갈 것인가를 고민하다가 결국 남극으로 타륜을 돌린다. 배는 거의 표류하듯이 극해로 향한다. 살아 돌아가겠다는 의지 하나만으로 버티는 나날들이 이어지고,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추악한 감정들이 똬리를 틀기 시작한다. 결국 사투 끝에 도착한 남극해에서 모든 선원에게 치명적인 사건이 발발한다. 증오와 욕망 위에서 위태롭게 흔들리는 배 유키마루에서 결국 살아남는 자는 누구일까?

추천사
그는 용감하다. 전작 《컨설턴트》와 《오히려 다정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 《문근영은 위험해》를 통해 한국소설에서는 보기 드문 참신한 소재와 공격적인 스토리텔링을 보여주었던 임성순. 이 작품에서는 그의 강렬한 문체와 열정적인 탐구정신이 더욱 돋보인다. 그에게 성역은 없다. 매번 새로운 문학의 테마를 향해 마치 극지를 탐사하듯 도전하고 또 도전하는 그의 발걸음이 눈부시다. _정여울(문학평론가)

목차

프롤로그 6

1부
출항 17
필리핀으로 가는 길 27
사해 36
포경 51
해체 57
사육제 66
복종 71
피격 87
표류 95
항로 102
여자 114
도화선 127
극해 135
암흑 142
빙점 148

2부
반란 159
처형 165
파국 178
정육 196
비밀 202
금고 225
함정 233
절단 247
경야 255
업보 269
포식 292
무간지옥 304
먼빛 309

작가의 말 316

저자소개

생년월일 1976

1976년 전북 익산 출생. 성균관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대학 재학 시절 곽경택 감독의 눈에 띄어 영화 '챔피언'을 거쳐 안권태 감독의 '우리 형' 연출부 생활을 했다. 다양한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던 작가의 영화적 경험들이 소설 속에 녹아들어 풍부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살아 있는 캐릭터를 창조하는 밑거름이 됐다. 탄탄한 구성, 내밀한 심리묘사, 사회와 시대를 꿰뚫는 예리한 통찰력은 물론 긴장의 완급을 적절하게 조율하는 장면 전환, 숨 막히는 반전 등은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전율이 느껴진다.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다양한 소설적 장치들

펼쳐보기

이책의 연관기사(1건)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소설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8.6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