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20,54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0,76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3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7,4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바자제 (큰글씨책)

원제 : Bajazet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23,000원

  • 21,850 (5%할인)

    1,1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3)

    • 사은품(6)

    출판사 서평

    라신의 일곱 번째 비극 <바자제(Bajazet)>는 17세기 터키 궁정에서 일어난 사건을 다룬다. 그리스신화나 로마 역사를 다룬 라신의 다른 비극들과 비교하면 동시대와의 시간차가 그리 크지 않은 셈이다. 라신은 동시대 사건을 비극의 주제로 다룬 것에 대한 관객의 비판을 불식시키고자 터키라는 공간적 거리를 통해 비극에 필요한 거리감과 "현실을 바라보는 것과는 다른 시선"을 확보하려 했다.

    <바자제>의 공간적 배경인 터키 궁정은 프랑스와는 전혀 다른 관습과 독특한 지방색을 가지고 있지만, 권력 체계의 면에서 보면 당시 프랑스 절대 왕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 특히 라신 비극에서 정치적 권력이 갖는 위계질서는 사랑의 힘 앞에서 무력해지고, 한편 사랑의 힘은 권력의 형상을 한 운명 앞에서 무력함을 드러낸다. <바자제>의 주인공들은 권력 암투라는 특수한 갈등 관계에 놓여 있지만, 이 작품은 사랑과 집착, 우려와 질투라는 연인들의 보편적 심성을 다룬 심리 비극이기에 그 심리적 진실은 현재까지도 여전히 빛을 발한다.

    터키 황제 아뮈라는 비장스(콘스탄티노플)를 떠나 페르시아 정벌에 나선 참이다. 재상은 황제가 전장에서 돌아와 자신을 파멸시킬 것을 예상하고 황제의 동생 바자제를 옹립할 계획을 세운다.

    황제는 전장에서 노예를 보내 바자제를 암살토록 해 황권을 위협할 소지를 없애고자 하지만, 재상은 명을 따르지 않고 그 노예를 죽인다. 황제로부터 문책을 당할 것이 분명한 재상의 항명은 그의 후속 행동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되고, 비극적 시간의 톱니바퀴는 작동을 시작한다.

    황후 록산은 재상의 정략에 이끌려 바자제를 사랑하게 되지만, 바자제가 황제의 친척 아탈리드 공주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모른 채 그에게 사랑과 결혼을 강요한다. 아탈리드는 바자제가 록산과의 결혼을 받아들이자, 그의 진심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그녀의 의심과 질투에 놀란 바자제가 그녀에게 보낸 편지 때문에 두 사람의 사랑이 록산에게 알려지고, 록산은 바자제의 죽음을 명한다. 바자제를 새 황제로 옹립하려던 재상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록산 또한 그녀의 배신을 간파한 황제의 밀사에게 죽임을 당하며 극은 파국을 맞는다.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첫 번째 서문
    두 번째 서문
    나오는 사람들
    제1막
    제2막
    제3막
    제4막
    제5막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자이르, 내 잘못을 고백해야겠어.
    나는 요동치는 질투를 막지 못했어.
    (/ p.49)

    결국 모두 끝났어. 내 술책,
    부당한 의심, 지독한 변덕,
    내 죄로 인해 연인이 죽는
    고통스런 순간에 이르렀네.
    (/ pp.162∼163)

    저자소개

    장 라신(Jean Racine)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639~1699
    출생지 프랑스 페르테밀롱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장 라신(Jean Racine, 1639∼1699)은 프랑스 17세기 고전주의시대의 비극 작가다. 파리 근교 페르테 밀롱에서 태어나 어려서 고아가 되었으나 니콜과 아르노 등 장세니스트 학자들의 고급 교육을 받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그리스어와 라틴어에 통달했던 그는 루이14세 치하에서 극작 활동을 하다 1677년 왕의 역사 편찬관으로 임명되어 궁정인의 직책을 수행하게 된다. 대표작으로 그리스 신화의 주제를 다룬 비극 [앙드로마크](1667), [이피제니](1674), [페드르](1677)를 들 수 있다. 그의 비극은 사랑의 정념에 사로잡힌 주인공의 불가피한 파멸을 그린다. 등장인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그르노블 3대학교에서 장 라신 연구([라신과 그 경쟁자들])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연세대학교에서 불문학과 연극을 강의했고, 현재 순천향대학교에서 ‘예술의 즐거움’, ‘공연예술입문’을 강의하고 있으며, 계간 [연극평론] 편집위원, 연극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로는 [연극과 수사학](2007), [언어와 이미지의 수사학](2007) 등이 있고, 역서로 [프랑스 고전비극](2002), [서양 연극의 무대 장식 기술](2007), [페드르](2008), [이피제니](2008) 등이 있다. 최근 논문으로는 [장 주네의 [하녀들]에 나타난 마조히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시리즈(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