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22,00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2,2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6,3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7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다윈의 거북이 (큰글씨책)

원제 : La tortuga de Darwin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26,000원

  • 23,400 (10%할인)

    26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3)

    • 사은품(6)

    출판사 서평

    **<지식을만드는지식 희곡선집>은 인류의 유산으로 남을 만한 작품만을 선정합니다. 오랜 시간 그 작품을 연구한 전문가가 정확한 번역, 전문적인 해설, 풍부한 작가 소개, 친절한 주석을 제공하는 고급 희곡 선집입니다.

    **어느 날 한 노파가 저명한 역사 학자를 찾아와 그가 쓴 책들이 오류투성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이 경험한 역사 이면의 진실을 털어놓는다. 사실과 허구를 오가는 그녀의 진술은 현대사를 보기 좋게 비튼다. 그녀의 말처럼 거북이든 인간이든 산다는 것은 그저 적응하는 것뿐일까?

    거북이를 역사의 증인으로 탈바꿈시킨 연극적 상상력
    2006년 호주의 한 동물원에서 176세로 죽은 ‘해리엇’이라는 거북이가 전 세계적인 화제가 되었다. ‘해리엇’은 갈라파고스 제도를 여행하던 찰스 다윈이 연구 목적으로 가져온 거북이로 세계 최장수 기록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윈이 갈라파고스 제도에 머물던 것이 1835년이었으니 지구상에서 170년 넘게 생존한, 그야말로 역사의 산증인이었던 셈이다. 후안 마요르가는 이 점에 착안하여 짧은 토막 기사로부터 <다윈의 거북이>라는 한 편의 희곡을 탄생시켰다. 그는 연극에 대한 견해를 밝히며 "위대한 작가들은 사고에 몸을 입혔고 추상적인 것을 구체적인 것으로 만들 수 있었다"라고 말한 바 있었으니 자신의 위대함을 스스로 증명해 보인 것이라 하겠다. <다윈의 거북이>는 후안 마요르가에게 권위 있는 막스(Max) 상을 안겨주었고, 그의 작품 중에서도 가장 많은 국가에 소개되는 영광을 안았다. <다윈의 거북이>는 2009년 10월 서울 국제공연예술제에서도 소개될 예정이다.

    역사 발전과 진보에 대한 반성적 사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도구적 이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며 목적론적 사관은 힘을 잃게 되었다.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인간의 존엄마저도 수단으로 전락하는 과정을 경험한 이후 거시적인 역사 발전과 그 방향을 힘 있게 주장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특히 야만적인 전체주의의 역사를 공유한 유럽 지식인들에게 현대사는 여전히 단절되지 않은 외상이자 기억해야하는 부채로서 끊임없는 문제의식과 반성의 기반이다.

    마요르가의 <다윈의 거북이> 역시 그러한 고민의 연장선상에 있는데, 이러한 보편성이 다른 국가들에서도 큰 호응을 받는 원인 중 하나였을 것이다. 작가는 거북이의 입을 빌어 이성의 이름으로 포장된 탐욕과 몽매가 쳇바퀴 도는 역사를 증언한다. 그리고 그 틈새에서 아무런 말도 갖지 못한 채 희생당한 이들을 이야기한다. 거북이는 그러한 힘없는 이들의 대변자이다. 갈라파고스 섬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거북이, 그것은 지긋지긋하지만 결코 끊어낼 수 없는 악순환의 역사에서 탈피하고 싶은 인간들의 모습이다. 그러나 우리의 갈라파고스 섬은 어디에 있는가? 진화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것은 가능한 것일까? 작품을 감상하는 독자들은 넘쳐나는 지적 유희와 아이러니가 주는 즐거움과 더불어 가볍지 않은 고민거리들을 떠안게 된다.

    목차

    한국에서의 거북이 해리엇
    나오는 사람들

    다윈의 거북이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그 모든 재앙들, 죽어간 사람들을 난 내 속에 넣고 다녀요. 살기 위해서는 잊어야 해요. 많이 살았다는 건 잊어야 할 것도 많다는 거죠. 내 기억은 내 등껍질처럼 너무 딱딱해요, 그리고 너무 무거워요. 과거의 무게가 내 곱사등처럼 날 짓누르네요. 그렇게 죽어간 많은 사람들이 갑자기
    안쓰러워졌어요. 그 사람들에게 내가 빚을 졌다는 것도 깨달았어요. 그 사람들을 잊는다는 건 그 사람들을 두 번 죽이는 걸 거예요. 많이 아픈 만큼 그들을 기억해 줘야 해요.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후안 마요르가(Juan Mayorga)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5~
    출생지 마드리드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후안 마요르가(Juan Mayorga)는 1965년 마드리드에서 태어나 현재 스페인을 대표하는 극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대학에서 수학과 철학을 전공했으며 1997년에는 독일 철학자 발터 베냐민(Walter Benjamin, 1892∼1940)에 대한 연구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마드리드와 근교의 중·고등학교에서 수학을 가르치기도 했으며 마드리드 왕립드라마예술학교에서 교수로 지내다 현재 카를로스3세대학에서 무대예술 강좌를 총괄하고 있다. 2011년에는 '라 로카 데 라 카사(La Loca de la Casa)'라는 극단을 창립해 1년에 한 번 직접 연출한 작품을 무대에 올리고 있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김재선은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에서 스페인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대학에 출강하고 있다. 후안 마요르가의 ≪다윈의 거북이(La tortuga de Darwin)≫(2009), ≪영원한 평화(La paz perpetua)≫(2011), ≪하멜린(Hamelin)≫(2012), ≪천국으로 가는 길(Himmelweg)≫(2013), ≪맨 끝줄 소년(El chico de la ultima fila)≫(2014)을 번역했다.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시리즈(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