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3,8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5,8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7,8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8,4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강재시화 (큰글씨책) : 薑齋詩話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2,000원

  • 19,800 (10%할인)

    1,1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81)

    • 사은품(2)

    출판사 서평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역주로 출판되는 [강재시화]는 왕부지의 시가 사상과 예술 이상, 비판 정신, 시가의 체제, 시가와 역사 등에 대한 진귀한 심미 관점이 반영되어 있는 시론이다.

    왕부지(王夫之)의 저작은 100여 종 400여 권에 이르는데, 그가 세상을 떠난 뒤에도 오랫동안 매몰되었다. 그가 몹시 가난해서 저술에 필요한 종이와 붓 등을 친한 친구나 문생들에게 빌려 쓴 후, 저작이 완성되면 그들에게 주었기 때문에 후손에게 남겨진 것이 없었다. 또한 그는 청조(淸朝)에 끝까지 저항했기 때문에 그의 책은 대부분 금서였다. 그러던 것이 그의 유저가 몇 차례 간각되었고, 몇 종의 [선산유서]가 출판되다가, 최근 중국의 악록서사(嶽麓書社)에서 기존의 판본들을 참고·대조해서 전 16책의 [선산전서(船山全書)]가 출간되었다.
    [강재시화]란 명칭은 왕부지 자신이 붙인 것은 아니다. 1843년에 18종 150권의 [선산유서]를 간각하였는데, 교감을 맡은 등현학이 왕부지의 저작 중에서 [시역(詩譯)], [석당영일서론내편(夕堂永日緖論內篇)], [남창만기(南?漫記)]를 각각 권일(卷一) [시역], 권이(卷二) [석당영일서론내편], 권삼(卷三) [남창만기]라 하여 이를 [강재시화] 삼권이라 한 데서 유래되었다. 그러나 이는 편자의 시각에 따라 달리 편제되었으며, 이 책은 [시역], [석당영일서론내편], [석당영일서론외편], [남창만기] 4권을 역주 대상으로 하고, 이와 같은 순서로 편제했다.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시역]은 [시경(詩經)]의 시구들을 예술적 관점에서 분석·해석하여 각종의 시가 예술론을 제기한 것이다. [석당영일서론내편]에서는 역대 시인들의 작품을 분석·품평하여 자신의 시가에 대한 여러 가지 관점과 견해 등을 밝혀놓았고, [석당영일서론외편]에서는 경의(經義)에 대해 논했다. [남창만기]는 호남(湖南) 형양(衡陽) 지방의 문인들과의 화창 활동 및 당시 그 지역 문인들의 문학 활동을 기록한 것이다.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시역(詩譯)
    第2條: “시(詩)로 흥기할 수, 관찰할 수, 함께할 수, 원망할 수 있다는 것”은 지극한 것이다
    第3條: 뜻이 먼저 가슴 속에 온양되고, 작품이 완성된 뒤에도 흘러 퍼져야
    第4條: 즐거운 경물(景物)로 슬픔을, 슬픈 경물(景物)로 즐거움을 표현하면, 그 감정은 배가되어 드러나
    第7條: 간결한 언어의 극치
    第8條: 경물의 본질까지 묘사해야
    第10條: 시구(詩句)는 끝났지만 시어(詩語)는 이어지고, 시운(詩韻)은 변했지만 시의(詩意)는 변하지 않아야
    第12條: 시가 역사가 되지 못하는 것은 입과 눈이 서로를 대신하지 못하는 것과 같아
    第14條: 사리(思理)가 있어야 시를 이해할 수 있어
    第16條: 경(景)은 정(情)을 낳고, 정(情)은 경(景)을 낳아

    석당영일서론내편(夕堂永日緖論內編)
    第2條: 시가나 문장은 모두 ‘표현하고자 하는 뜻(意)’이 주가 되어야
    第3條: ‘세(勢)’를 취해서 ‘의(意)’를 표현해야
    第4條: 고아하고 초탈한 ‘가슴’이 있어야 훌륭한 작품이 나와
    第5條: ‘정(情)’에 따르고 ‘경(景)’에 따르면 자연 영묘(靈妙)해져
    第6條: ‘빈(賓)’과 ‘주(主)’가 하나로 융합되어야
    第7條: 몸으로 경험하고 눈으로 목도하여 솟아나는 형상을 표현해야
    第9條: 고시(古詩)에는 천연의 뛰어넘을 수 없는 법도가 있어
    第13條: 사법(死法)이 세워지는 것은 식량(識量)이 협소하기 때문
    第14條: ‘정(情)’ 속에 ‘경(景)’이 있고 ‘경(景)’ 속에 ‘정(情)’이 있어야
    第16條: 마음으로 느끼고 눈으로 보는 가운데서 뛰어난 시구가 나와
    第18條: ‘장법(章法)’으로 시법을 삼아야
    第20條: 음률은 귀에 감미롭고 마음에 화합을 이루어야
    第24條: 경(景)을 묘사한 말이라도 정(情)이 깃들어 있어야
    第27條: 경물에 직면 감흥(感興)을 일으키고, 경물을 체험 신리(神理)를 얻어야
    第29條: 문파가 세워지면 예술 생명은 사라져
    第30條: 문파의 건립은 ‘건안(建安)’에서 시작
    第31條: 문파가 세워지면, ‘재자(才子)’, ‘명가(名家)’로 일컬어지는 것은 까닭이 있어
    第35條: 창작에서 출처를 구하는 것은 가소로운 짓
    第38條: 칠언절구는 솔직담백하게 필치를 운용하고 자연스럽게 써야
    第42條: 지척(咫尺)에 만리(萬里)의 기세가 있어야
    第43條: 오언, 칠언절구의 이상적인 작법
    第45條: 여러 종류의 ‘악시(惡詩)’
    第47條: ‘악시(惡詩)’보다 더욱 천한 것은 고용 시인의 시

    석당영일서론외편(夕堂永日緖論外編)
    第2條: 이백(李白)과 두보(杜甫)가 대가(大家)가 된 것은 까닭이 있어
    第6條: 경의(經義)의 이상 작법
    第7條: 한 글자라도 생사와 관련된 것처럼 사용해야
    第9條: 대우(對偶)는 뜻으로 주인을 삼아 영활(靈活)하게
    第11條: 한 편에는 하나의 뜻을 표현해야
    第12條: 경의(經義)는 그 고유의 체제가 있어
    第14條: 대가(大家)는 ‘사법(死法)’을 묵수(墨守)하지 않아
    第23條: 생동적인 글자를 죽은 글자로 대신할 수 없어
    第25條: 고인의 문장은 자신의 마음으로 읽고 그 정수를 얻어야
    第32條: 뜻을 충분하게 표현하기 위해서라면 어려운 글자라도 피하지는 않아
    第33條: 글을 짓는 사람은 말을 반드시 신중하게 가리고 골라서 써야
    第34條: 고금 서적을 섭렵하여 속루(俗陋)를 제거하고, 심령이 발동하여 예술미를 추구해야
    第36條: 이지(李贄)는 말재주로 천하를 현혹
    第37條: 문장은 본래 청정한 선업(善業)
    第44條: 글도 반드시 충직하고 신실한 행위를 바탕으로 해서 나와야
    第54條: 천직(天職)을 끝맺지 못했는데, 하늘이 무너지고 문장이 끊어지니 목이 메어

    남창만기(南?漫記)
    第1條: 나의 부친에 대한 감회
    第3條: 양동명(梁東銘) 선생의 시는 청아하고 빼어나
    第4條: 망우(亡友) 문소용(文小勇)의 유유자적한 생활
    第5條: 대련(對聯)은 간명(簡明)함을 위주로 하기 때문에 공교하기 어려워
    第6條: 임오(壬午)년 초가을에 벗들과 회동
    第10條: 고휘전(高彙?)선생의 귀감이 되는 말

    역주자에 대해

    본문중에서

    “시(詩)로 흥기할 수 있고, 관찰할 수 있고, 함께할 수 있고, 원망할 수 있다”고 한 것은 지극한 것이다.
    (/ p.19)

    이백(李白)·두보(杜甫)가 대가(大家)로 일컬어지는 것은 의(意) 없는 시가 열에서 한둘도 안 되기 때문이다. 안개와 구름, 샘과 돌, 꽃과 새, 이끼와 숲, 금장식한 배목, 비단 휘장에 의(意)가 깃들면 신령스럽다.
    (/ p.36)

    속루(俗陋)를 제거하려면 반드시 옛사람들의 문장을 많이 읽어야 하니, (그 속에서) 목욕을 하면서 자신의 문장을 윤택하게 해야 한다.
    (/ p.119)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왕부지[王夫之, 1619~1692]는 자[字]가 이농[而農], 호[號]는 강재[薑齋]이며, 호남[湖南] 형양[衡陽] 사람이다. 만년에 형양 석선산[石船山]에 은거하여 후인들은 그를 선산선생[船山先生]이라 불렀다. 명말청초[明末淸初]의 위대한 사상가, 애국주의자, 유물주의자이다. 명말청초의 시대적 격변 속에서, 왕부지는 청[淸]에 저항하여 형산[衡山]에서 기의[起義] 하였고, 청[淸]의 체포를 피해 여러 지역을 유랑하였다. 남명[南明]의 영력[永曆] 정권에서 명[明]의 부흥을 꿈꾸었지만, 당시 정치현실에서 환멸과 분노만을 느꼈다. 만년에 석선산으로 돌아와 모옥[茅屋]을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조성천[趙成千]은 고려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에서 [왕선산시론연구[王船山詩論硏究]]로 석사학위를, [왕부지[王夫之] 시학[詩學]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경성고등학교, 홍익대학교사범대부속여고 교사, 고려대학교, 홍익대학교 강사 등을 거쳐 현재 을지대학교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왕부지[王夫之] 시론 연구 논문으로 [왕부지 시론상의 '흥회[興會]' 개념에 대한 고찰], [왕부지 시론상의 '현량[現量]'에 대한 시가 미학적 고찰], [왕부지 시론상의 '의세[意勢]'론], [중국 시론상 '흥회[興會]'의 역사성과 문예미학적

    펼쳐보기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시리즈(총 282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81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