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역경, 자연의 이치에 합당한 삶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이태룡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14년 05월 19일
  • 쪽수 : 204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28802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

    출판사 서평

    자연의 이치에 합당한 인간의 삶
    인간과 자연의 존재 양상과 변화 체계를 논하다


    중국철학사상의 가장 근원이 되는 책으로 오경의 필두이며 열세 개의 경전 중에서 가장 으뜸을 꼽으라면 역시 역경(易經)이다. 하지만 그만큼 '머리 아픈 책'이라는 오명에 시달리는 책 또한 역경이다. 저자는 역경을 다루기에 앞서 '역경이 무엇인가'를 설명하는 데 공을 들인다. 원리를 이해하지 못한 채 복잡한 공식에 직면한 초심자들을 위해서다.
    저자에 의하면 역경은 '자연의 변화를 설명한 지극히 자연스러운 책'이다. 예를 들면, 매일 뜨고 지는 해와 달이 왜 늘 그 자리에 나타나고 사라지는지를 자연의 입장에서 설명하며, 누가 가르친 것도 아닌데 남녀가 자연스럽게 만나 합해지는 현상을 설명하는 책이다. 나아가 세상이 변해가는 과정 속에서 원리만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을 때 어떻게 행동하면 좋은지를 기호로 따져보는 책이다. 점술이 아니라 사람을 밝게 만들어주는 철학(哲學)으로써 역경을 이해해야 한다고 저자는 힘주어 말한다.
    역경의 기본적인 구성과 위치, 역(易)의 성립과 전개가 설명되는 초반부에서 역경의 토대를 그렸다면, 계절 분류에 맞춰 음양이론과 사상오행, 팔괘가 형성되는 중반부는 본론을 이해하기 위한 길목에 해당한다. 초심자를 상대로 역경을 논한 책이니만큼 눈높이와 이론의 깊이를 제한적으로 두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역경의 핵심인 64가지 괘의 의미와 해설 부분이 이어진다. 이른바 인간과 자연의 존재 양상, 그리고 변화 체계를 분석하는 장이다. 하지만 인간과 자연의 변화무쌍한 삶을 헤아리기 힘든 것처럼 64괘 각각에 대한 의미 또한 간략히 정리해본다는 차원에서 이해하기를 권한다. 자연의 이치에 합당한 인간의 삶이 무엇인지 살펴보는 일이다. 좀 더 자연스럽게 다가서보자.

    목차

    역경의 세계
    하늘의 원리와 용마하도
    태극과 신구낙서
    64괘의 의미

    본문중에서

    [역경]은 결코 어려운 책이 아니다. 자연의 변화를 설명한 지극히 자연스러운 책으로 실제 우리 삶과 너무나 친근한 내용이다. 이렇게 한번 생각해 보자. 아침이 되면 태양이 떠오른다. 저녁이 되면 태양이 저물고 달이 떠오른다. 이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역경]을 한마디로 비유하면 바로 그런 책이다. "아침이 되면 태양이 떠오른다. 저녁이 되면 태양이 저물고 달이 떠오른다."
    단, 문제는 다음에서 출발한다. 아침이 되면 태양이 떠오르는 이유는 무엇인가? 저녁이 되면 태양이 저물고 달이 떠오르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그런 의문이 점차 확대되어 간다. 태양은 무엇인가? 우리에게 어떤 역할을 하며 자연의 이치에서 어떤 작용을 하는가? 달은 무엇인가? 왜 어두워져야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인가? 태양과 동시에 나타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물론 이 정도까지는 누구나 이해할 수 있다. 이런 의문이 끝없이 퍼져나가는 데서 공부의 한계를 느끼는 것이 바로 [역경]이다. 그리고 여기서 한계를 느끼는 이유는 해답을 추구하는 데 있다.
    (/ p.5)

    흔히 '양(陽)이 동(動)해야 음(陰)이 정(靜)으로 응(應)한다'고 한다. 우주론에서의 빅뱅이론을 생각해 보자. 우주는 거대한 폭발에 의해 탄생했다고 한다. 동양의 우주론에서는 양이 발생하면서 음이 그에 동화, 음과 양이 형성됐다고 설명한다. 이 부분에서 잠깐, 양이 발생해서 음이 동화했다는 부분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자. 양이 발생했다. 음이 동화했다. 그렇다면 음이 이미 존재하고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양은 움직임(動)이고 음은 고요함(靜)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음은 스스로 움직이지 않았을 뿐 양이 움직이기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이렇게 보아야 음양을 바르게 이해할 수 있다. 즉, 양이 먼저가 아니라 음이 먼저라는 사실이다. 단, 음은 양이 움직이지 않으면 자신이 음이라는 사실조차 알 수 없다. 양이 움직여야 비로소 음으로써의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음양이론에서 음은 '어둠' '고요함' '정적' '차가움' 등으로 표현되고, 양은 '밝음' '활발' '활동' '따뜻함'으로 표현된다.
    (/ pp.35~36)

    각각의 오행은 생수와 성수로 구성된다. 수(水)의 생수는 일양(一陽)이며, 24절기에서는 동지에 해당하고 방향은 북을 가리킨다. 11월의 동지에는 남극(南極)에 음이 사라지고 양이 처음 시작되는데, 북쪽은 차가운 기를 나타내기 때문에 수에 속하며 음이 극에 이르러 양을 발생시켜 일양이 처음 나타나기 때문에 일양을 수의 생수로 삼는다. 화(火)의 생수는 이음(二陰)이며, 24절기에서는 하지에 해당하고 방향은 남을 가리킨다. 5월의 하지에는 북극(北極)에 양이 사라지고 음이 처음 시작되는데, 남쪽은 더운 기를 나타내기 때문에 화에 속하며 양이 극에 이르러 음을 발생시켜 일음(一陰)이 처음 나타나기 때문에 이음을 화의 생수로 삼는다.
    (/ pp.50~51)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백백산역명학회 회장. 동양철학연구가. 종교철학연구가. 심리 상담가. ‘백산(白山)’이라는 이름으로 동양철학과 심리연구에 정진하고 있다. 강의와 함께 각종 언론에 주역, 명리학, 성명학, 관상, 풍수 등의 칼럼을 연재했으며, 기업가, 정치인, 연예인의 카운슬러로 20년 넘게 활동해 오고 있다. 저서로는 [얼굴 보고 유혹하는 법-남성편] [얼굴 보고 유혹하는 법-여성편] [관상] [가상학] [역경] 등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