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5,23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5,39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초판본 삼곡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8,000원

  • 16,200 (10%할인)

    900P (5%적립)

  • 구매

    14,400 (20%할인)

    72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32)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친일 행적 끝에 일본으로 귀화한 작가 장혁주. 1934년에 쓴 [삼곡선]은 일반적인 연애소설로 보이나 사실은 장혁주가 친일로 기울게 된 힌트를 보여 주는 작품이다. 장혁주는 일제라는 타자의 시선으로 조선을 바라봤다.

지식을만드는지식의 ‘한국 근현대소설 초판본 100선’ 가운데 하나. 본 시리즈는 점점 사라져 가는 명작 원본을 재출간하겠다는 기획 의도에 따라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작가 100명을 엄선하고 각각의 작가에 대해 권위를 인정받은 평론가들이 엮은이로 나섰다.

일제강점기부터 활동한 작가 장혁주. 일제 말기엔 창씨개명과 친일 활동 면모를 보였다. 일본 문단으로 진출해 일어 창작까지 하다가 1945년 이후 일본에 귀화했다. [삼곡선]은 장혁주가 남긴 한글 소설 12편 중 하나다.

식민지 시기의 작가 장혁주는 일본 문단에 진출해 주로 일본어로 소설을 썼고 해방 후에는 일본에 귀화했다. 일제 말기의 뚜렷한 친일 행적으로 인해 장혁주 하면 ‘친일 작가’라는 사실부터 떠올리게 되지만 최근에는 재일 디아스포라 작가의 효시로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같은 시기 일본에서 활동했던 작가 김사량이 ‘재일 조선인의 비참한 삶과 식민지 지식인의 고뇌’를 형상화한 작가로 비교적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반면, 장혁주의 경우는 그의 친일 행적으로 인해 작가적 삶이나 작품 세계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평가가 주종을 이루고 있는 편이다. 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장혁주 작품 세계의 전모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여서 좀 더 세심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본다. <아귀도>, <쫓기는 사람들>, <권이라는 사나이> 등 장혁주의 주요작은 모두 일본어로 창작되어 국내의 독자 및 연구자들이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삼곡선]은 장혁주의 조선어 소설 중에서 상대적으로 알려진 작품이면서 작품 세계의 변모를 살필 수 있는 작품으로서 의미가 있다.
장혁주의 한글 소설은 <연풍(戀風)>, <계약(契約)> 등의 단편과 [무지개] 등 4편의 장편을 포함해 12편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모두 1933년에서 1940년 사이에 창작된 것으로 이 시기 작가는 일본어와 조선어 창작을 병행했으나 일본어 창작에 집중했다고 볼 수 있다.
신문에 연재된 장편소설로는 [무지개](1933∼1934년, [동아일보]), [삼곡선](1934∼1935년, [동아일보]), [여명기](1936년, 연재 도중 [동아일보] 무기정간), [여인 초상](1940년, [매일신보])이 있다. 신문 연재소설이라는 특징이 있어서인지 이 작품들은 남녀 간의 애정 문제 등 가볍고 통속적인 소재를 다루고 있으며 그 가운데 작가의 생각 또한 비교적 직설적으로 표현되어 있는 편이다. 작가는 "조선문 소설을 쓸 때 (...) 조선 민족이 우수한 민족이 되어지라는 욕망"을 느끼지만 "그 이상을 표면에는 나타내지 아니하고, 작품 속에 숨겨 버린다"고 하는데, [삼곡선]에는 그러한 작가의 욕망이 특별한 소설적 장치를 통하지 않고 여과 없이 드러나 있다. 이런 점 때문에 [삼곡선]은 그 문학적 성취도는 그리 높다고 볼 수 없지만 장혁주의 작가적 성향을 들여다보기에는 좋은 작품으로 볼 수 있다.

목차

삼곡선(三曲線)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우리 사람으로 이런 상계에 진출하는 이가 적으니만큼 앞으로 더욱 힘써 주십시오."
"네, 뜻만은 그렇게 가지고 있죠. 우리가 농사만 바라고 살 것이 아니니 어떻게 우리의 경제계를 왕성하게 하려면 위선 상권부터 찾아야 되겠다고 생각하였읍니다. 그래서 이것을 시작은 했읍니다만은 어디 재력이 부족해서...."
"천만에요. 이 형의 재력이면 이곳에서두 一류이니만치 부족다고야 하겠읍니까. 허나 안일(安逸)과 진취적 이상이 없는 그 뭐라구 할까 퇴만이라구 할까. 그런 것이 우리 사람이 가진 가장 큰 결점이니까요."
창진이는 상수를 따라 의자에 앉으며 말을 이었다.
"출발할 때에야 정말 굉장들 하겠어요. 여러 사람들의 각종 사업을 보아도 알지오만은 중도에 낙오해 버리구 마는 사람이 많구 그 원인을 캐면 대다수가 안일을 취하려구 하고 더구나 돈푼이나 모아지면 기생 외입이나 그렇지 않으면 첩을 얻는다 연애를 건다 하고...."
(/ pp.108~109)

저자소개

생년월일 1905~1998
출생지 경북 대구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05∼1998. 대구 출생. 1932년 일본 잡지 ��개조(改造)��에 일본어로 쓴 소설 「아귀도(餓鬼道)」로 일본 문단에 등단하며 주목받았다. 「아귀도」는 식민지 조선 농민들의 비참한 생활상을 그려 조선과 일본 문단 양쪽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후 서울과 도쿄를 오가며 조선어와 일본어로 창작했다. 그러나 조선어 작품에 대한 조선 문단의 반응에 만족하지 못한 데다 개인적인 사건까지 겹쳐 1936년경 일본으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에서 ‘해방’을 맞이한 뒤 1952년에는 일본으로 귀화, 일본어 글

펼쳐보기
차성연 [편저]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차성연은 1972년 서울에서 출생,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논문으로 [만주 이주민 소설의 주권 지향성 연구], [한국 근대문학의 만주 재현 양상 연구] 등이 있다. 1911년 4월에 보성전문학교에 입학했으나, 3학년 때 일제가 보성전문학교 모표를 폐기하도록 한 조처에 반발해 동맹휴학을 주도하다가 퇴학당한다. 1914년에 도일해 염상섭과 교류하고 1920년대 중반까지 동경과 서울을 오가면서 사회 활동과 문학 활동을 했다. 1916년에는 격월간 잡지 [근대사조]를 발간했고, 1918년 일본 상징주의 시인 미키로후의 가르침을 받으며 미래사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3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