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2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0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3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신 황태자비 납치사건 [양장/개정판]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9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김진명
  • 출판사 : 새움
  • 발행 : 2014년 01월 23일
  • 쪽수 : 448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93964707
정가

14,300원

  • 12,870 (10%할인)

    710P (5%적립)

  • 구매

    10,000 (30%할인)

    5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0)

  • 사은품(3)

라이브북

책소개

2014, 황태자비 납치사건 다시 태어나다

이 책은 2010년 판 '황태자비 납치사건'의 단순 개정판이 아니다. 아베 총리의 교과서 왜곡에 맞서고자 하는 저자 김진명의 의지가 적극 반영된 '新 황태자비 납치사건'이다. 원래 두 명이었던 한국인 주인공이, 한국인과 중국인이 결합한 형태로 바뀌었으며 우리과 같은 아픔을 가진 중국의 ‘난징 대학살’의 비밀과 참상도 샅샅히 파헤친다. 지난 날의 과오에 대한 뉘우침이 전혀 없는 일본과, 시간이 갈수록 심해지는 일본의 역사 우경화 문제에 대해 이토록 분노하고 행동으로 옮기는 문인은 드물다. 한국과 중국에서 공동 출간되는 이번 개작은 한중일 삼국에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명성황후 시해 120년 난징대학살 80년을 맞는 지금, 댜오위다오를 위협받는 중국과 독도를 위협받는 한국의 공조로 역사왜곡전쟁에 맞선다.

출판사 서평

2014년 김진명, '황태자비 납치사건'을 다시 쓰다.
한중 공동 출간!

명성황후 시해 120년, 난징대학살 80년..., 한국인과 중국인에 의해 일본 황태자비가 납치된다. 일본 경찰은 전국적으로 비상 검문을 실시하고 일본 최고 수사관이 사건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지만 납치범 검거에 실패한다. 그리고 날아든 범인들의 요구는 뜻밖에도 단 2장의 문서. 그러나 일본 정부는 황태자비의 목숨이 경각에 달려 있음에도 문서의 존재조차 완강히 부인한다. 과연 문서가 담고 있는 내용이란 무엇인가? 납치범을 추적할수록 드러나는 명성황후 시해 사건과 난징대학살의 비밀. 그리고 일본 역사 교과서 왜곡에 이은 독도와 댜오위다오 전쟁 시나리오! 지금, 한?중?일 삼국에 거대한 폭풍이 몰아친다.

[新 황태자비 납치사건] 출간 의의

2014, 일본의 선전포고가 시작됐다!
아베 총리의 교과서 왜곡에 맞선 김진명 작가의 독도 수호 시나리오!
댜오위다오를 위협받는 중국과의 공조로 역사 왜곡 전쟁에 맞서다.

원래 [황태자비 납치사건]은 10년 전에 처음 단행본 두 권 분량으로 출판되었다가 2010년 저작권이 새움출판사로 넘어오면서 큰 내용 수정 없이 한 권의 양장본으로 재편집되어 출간되었다. 그간 출판사가 바뀌어서 정확한 판매부수를 따져보긴 어렵게 되었지만 적어도 100만 부 이상은 판매된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게 오랜 시간 독자들의 전폭적이고도 꾸준한 사랑을 받아올 수 있었던 것은, 그 내용이 우리의 명성황후 죽음의 미스터리를 밝혀냈다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니 그 내용의 정당성이 무엇보다 가장 독자들의 마음을 움직였을 것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4년 오늘, [황태자비 납치사건]은 다시 한 번 새롭게 태어나게 되었다. 그것은 최근에 더욱 심각해진 일본의 우경화와 역사 교과서 왜곡에 대해 이대로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작가의 강한 문제의식이 작용한 때문이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전범국 일본이 벌인 만행을 세계에 알리고 우리의 독도와 중국의 댜오위다오를 양국이 수호하기 위해서는 양국 국민의 공동대응이 절실하다는 생각으로 작품을 개정하기에 이른 것이다.
원래 두 명이었던 한국인 주인공이 한 명은 중국인으로 바뀌면서, 우리처럼 똑같이 전범국 일본에게 당했던, 중국의 비극 '난징대학살'의 비밀과 참상을 생생하게 파헤치고 있다. 이러한 개작은 세계에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아마 출판 역사상 최초의 일로 기록될 것이다.

작가의 말

"이것은 나의 전쟁이다"


[황태자비 납치사건]을 낸 지 13년이 지났다. 당시 서문에 나는 무엇보다도 일본인들이 이 책을 읽기 바란다는 소망을 담았는데 반갑게도 NHK가 이 책을 한국어교본으로 사용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 전임 모리 총리가 정신 나갔느냐며 NHK를 질타했고 결국 NHK는 이 책을 내리고 말았다.
이어 한 출판사가 번역까지 다 마친 상태에서 출판을 하지 못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났다. 당시 나는 이런 현상을 보며 언젠가 일본은 다시 옛날로 돌아갈 거라고 예측했었다.
십삼 년이 지난 지금.
일본 정부는 중고생은 물론 초등학생들에게까지 독도를 일본 영토라 가르친다. 그런 교육을 받고 자란 일본의 젊은이들은 울릉도와 독도 사이에 그어진 붉고 굵은 국경선을 보며 한국에 대해 거센 분노를 느끼고 있다.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어떠한가.
독도는 예전부터 우리 땅이므로 응대할 필요가 없다는 정부의 주장은 다소 무책임해 보인다. 자칫하면 억지를 부리고 있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다. 왜 독도가 우리 영토인가, 즉 일본의 영토가 아닌가에 대해 듣는 사람의 공감을 쉽게 이끌어낼 확고하고도 간결한 논리를 세워줄 필요가 있다.
나는 여기서 1895년에 일어난 명성황후 능욕살해 사건을 상기시키고 싶다.
일본 의회도서관 헌정자료실 이토 백작 문고 한편에는 [이시즈카 에조의 보고서]라는 제법 두툼한 문서가 자리 잡고 있다.
'미우라 공사에게는 배신의 극치지만......'이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이 문서의 최대 가치는 무엇보다도 왕비 살해 순간을 있는 그대로 담고 있다는 데 있다.

"낭인들은 깊이 안으로 들어가 왕비를 끌어내 칼로 두세 군데 상처를 입히고 발가벗겨 국부검사(局部檢査)를 했습니다. 우스우면서도 분노가 치밉니다. 마지막으로 기름을 부어 소실했는데 이 광경이 너무 참혹하여 차마 쓸 수가 없습니다. 궁내 대신 또한 몹시 참혹한 방법으로 살해했다고 합니다.

野次馬連は深く內部に 入み王妃を引き出し二三個處刃傷を及し且つ裸體とし局部檢査
(可笑又可怒)を爲し最後に油を注ぎ燒失せる茅 誠に之を筆にするに忍びざるなり
其他宮內大臣は頗る慘酷なる方法を以て殺害したりと云う.
_을미사변 당시 상황을 지켜봤던 이시즈카 에조(石塚英藏, 당시 조선 정부 내부 고문관)가 일본 정부 법제국에 보낸 보고서 중에서

지금 일본은 독도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로 가져가자고 한다. 즉, 독도는 영토 분쟁지역이며 국제법 문제라고 억지를 쓰는 것이다.
그러나 1895년의 명성황후 살해, 이로부터 10년 후인 1905년의 독도 강탈, 다시 5년 후인 1910년의 한국 병탄은 시리즈로 이어진 과거사 삼대 사건으로, 독도는 영토 문제가 아닌 명백한 과거사 문제다.
이를 확고히 하기 위해 우리는 지금이라도 명성황후 능욕살해 사건을 조사하여 그들의 무도한 행위를 누구보다도 일본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보통의 일본인들은 이러한 비극적 사실을 알기만 하면 반성하고 사과할 줄 아는 사람들이다. 문제는 일본 정부가 이런 역사적 사실을 철저히 덮어온 탓에 국민들이 과거사를 전혀 알지 못하고 독도 문제에 부화뇌동하는 것이다.
또한 우리는 이 조사를 통해 독도 문제에서 일본 편을 드는 것은 바로 제국주의적 침략을 옹호하는 반역사적·반인류적 행위라는 걸 전 세계에 알려야 한다.

이런 이유로 나는 이 소설을 다시 썼다. 먼저 우리 독자들과 교감하고 다음으로는 중국의 독자들에게, 그 다음으로는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독자들에게, 마지막으로는 기필코 일본 국민들에게 이 책을 읽히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밝힌다.

목차

작가의 말

가부키자
황실의 위엄
민완형사 다나카
대담하고 용의주도한 상대
기발한 추리
불길한 징조
실마리
의문의 편지
납치범을 사랑한 세 여자
작가 지망생
새 역사교과서를 위한 음모
새로운 경시총감
스캔들
외무성 435호 전문
도주한 음주운전자
네 사람의 진술
어두운 기억의 저편
황태자비가 읽어야 할 세 권의 책
특종의 함정
'오버타임'의 의미
범인의 그늘
천재와의 게임
대학살과 전투
납치범의 속마음
엉뚱한 순사, 곤도
바다 건너 먼 곳
존 매기의 사진
납치범의 요구조건
한성공사관발 전문 네 장
숨겨야만 하는 진실
탈출 감행
팔인회
일방통행
절묘한 반격
황태자비 납치의 목적
명성황후의 시체를 불태운 이유
사라진 문서의 행방
절호의 기회
위기일발
황태자비의 운명
납치범의 실체
지휘관의 후손
유네스코와 일본 교과서
공범
출동
비밀 지령
납치범의 방식
435호를 숨기고 있는 자
에조의 비밀 보고서
역사의 강은 멈추지 않는다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7~
출생지 부산
출간도서 54종
판매수 396,924권

김진명은 대한민국의 작가이다.

이 소설 [바이러스 X]는 출현과 동시에 인류를 멸종시킨다는 최악의 바이러스가 과연 실제로 나타날 것인지를 조명하는 작품이다.
이미 치사율 60%를 보이는 조류독감 바이러스가 나타난 지금 그의 예측은 섬뜩하다.
사태가 이런데도 백신에만 의존하는 현실을 날카롭게 지적하며 작가는 그 대안으로 체외에서 바이러스와 싸우는 신기원적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데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게 만들어 큰 반향이 예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연관기사(7건)

펼쳐보기

이책의 연관기사(1건)

리뷰

9.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7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