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21,15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1,3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대중음악 SOUND Vol.7 : 한국 인디 명곡 100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1,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4)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한국 인디음악 18년 역사(1996~2013)를 빛낸 명곡 100선
- 최초로 '가사'와 '역사적 의미' 중심으로 인디 명곡 선정

- 인디음악 전문가 36명이 참여하여 선정, 집필
- "김민규(델리스파이스), 이석원(언니네이발관), 이장혁, 이기용(허클베리핀) 등은 1960~80년대 한국 대중음악 창작자(신중현, 한대수, 김민기, 정태춘, 조동진, 전인권, 김현식, 유재하, 김광석, 하덕규, 조동익, 김창기 등)의 뒤를 잇는 2000년대 대표적인 음악창작자"... 영미권 음악시장에 소개해야 할 K-POP 뮤지션은 바로 이들 !!!
- 인디명곡 TOP 10(뮤지션 이름 가나다순) : 국카스텐 [거울],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백현진 [학수고대했던 날], 브로콜리 너마저 [앵콜요청금지], 아소토 유니온 [Think About 'Chu], 언니네 이발관 [아름다운 것], 이장혁 [스무살], 장기하와 얼굴들 [싸구려 커피], 크라잉넛 [말 달리자], 허클베리핀 [사막]

1. [대중음악 SOUND] 7호 핵심 요약

인디음악을 바라보는 시각 중에서 대단히 잘못된 점은 1996년에 드럭레코드에서 발표된 [Our Nation](크라잉넛, 옐로우키친 참여) 이후 탄생된 인디음악씬을 '한국 대중음악씬'과 분리해서 봐온 시각이다. 인디음악씬은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 데뷔 이후 기존 음반기획사들이 '돈이 되는' 아이돌 음악 제작에만 치중하면서 더 이상 '비아이돌 음악' 제작을 하지 않자 서서히 형성된 '대안적인 음악씬'이다. 즉, 기존 록밴드 또는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과 펑크/얼터너티브록 음악을 추구하는 신인 뮤지션들은 음반을 제작하기 위하여 '자구책'이 필요했고, 그래서 탄생된 것이 독립적인 자본으로 만들어진 '인디레이블'이었다. 그리고 이들의 활동 기반은 홍대 주변의 라이브클럽이 되었다.

(※1992년 서태지와 이이들 데뷔 이래 본격적으로 거대한 아이돌 음악시장이 형성되었고, 아이돌음악 음반제작이 가장 안전하게 고수익을 올릴 수 있음을 음반제작자들이 간파한 이후로는 아이돌음악을 제외한 나머지 음악을 하는 뮤지션들에게는 좀처럼 음반사와의 계약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어찌 보면 '경영상의 리스크'를 줄이는 방안을 고려해서 음반제작을 하기 시작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전과 달리 음반기획에 과학적인 방법론이 도입되었다는 평가가 있기도 하다. 그리고 이를 혁신적으로 완성한 이가 1995년 SM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서 가요계에 '아이돌 연습생 제도'를 정착시킨 이수만 프로듀서다. 알다시피 이후 '아이돌 연습생 제도'는 좋은 의미에서든 나쁜 의미에서든 K-POP의 표상이 되었다.)

하지만 문제는, 당시 언론은 그런 사정에 대한 이해가 거의 전무했다는 점이다. 당시 언론은 이를 1992년 문민정부 탄생 이후 주목받기 시작한 새로운 대중문화의 한 갈래이자 대안적인 놀이(유흥)문화의 또 다른 갈래 정도로 본 것이다. 당시 대중문화의 키워드로는 신세대, 압구정 오렌지족, 록카페 등이 부상했던 시기였다. 물론 인디음악씬 탄생 전에 주로 미술가들이 주도하고, '록음악을 재료로' 활용했던 홍대 근처 '발전소' 등과 같은 대안적인 놀이(유흥)문화 공간이 주목받으면서 인디음악을 그런 종류로 헷갈려했을 것으로도 짐작한다. 게다가 이념성이 강한 일부 문화평론가들이 출처 불명의 '록 스피릿(Rock Spirit)'을 인디음악을 설명하는 데 쓰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장르 또는 비주류 계열 뮤지션'의 '창작 음악'이란 핵심적인 가치를 인식하지 못했다. 마치 이를 록 스피릿을 가진 음악전사들의 활동방식으로 본 측면이 있었기 때문에 '간섭받지 않는 음악창작 행위'와 같은 핵심적인 가치를 망각하고 '제 맘대로의 아마추어 음악가'로 인식시키는 오류를 범했다. 그리고 인디음악을 20대 아마추어밴드들이 라이브클럽에서 한 때 즐기는 음악 종류로 생각하는 경향도 있었다. (이미 인디 1세대 뮤지션들은 반 이상이 40대로 접어들었다!) 초기에 형성된 이런 인식은 인디음악씬의 성장을 한 10년은 가로막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인디음악을 얘기할 때는 대안적인 '음악창작'이란 관점이 가장 중요하고, 특히 '한국 대중음악씬' 안에서 봐야할 필요가 있다. 1990년대 이후 인디음악을 '한국 대중음악사' 측면에서 본다면 1960~80년대 한국 대중음악 창작자(신중현, 한대수, 김민기, 정태춘, 조동진, 전인권, 김현식, 유재하, 김광석, 하덕규, 조동익, 김창기 등)의 계보를 잇는 '한국 음악창작자 역사에서의 현재 지점'이다. 즉, 인디음악에서의 핵심은 '창작'이라는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이 키워드를 빼고 인디음악을 얘기하는 것은 핵심을 배제한 것이다. 현재 인디음악씬 1세대(언니네이발관 이석원, 델리스파이스 김민규, 허클베리핀 이기용 등, 1970~1973년생)는 대개 40대 초중반이다. 그리고 이들은 그동안 많은 '명작'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디뮤지션을 떠올릴 때 아직도 '20대 펑크, 모던록'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인디음악을 한국 대중음악/음악창작자 안에서 사고하자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제 인디음악은 음악적인 본질(창작)을 중심에 두고, 그에 따라서 아티스트와 작품을 조명해줄 필요가 있다. 그래서 본 책에서는 인디명곡을 선정할 때 음악적인 완성도와 함께 '가사' 부분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이번 '한국 인디 명곡 100선'에서는 곡마다 가사를 게재하면서 그 의미를 설명하고, 해당 곡의 작사/작곡자, 프로듀서, 엔지니어를 명기함으로써 노래가 단지 가수(보컬리스트) 하나의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이런 부분들을 강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이번에는 앨범이 아닌 '노래'를 택했는데, 아마 국내에서는 처음이 아닌가 한다. 한국에서 대중음악의 가사는 일반적으로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아이돌이나 트로트 음악 계열도 아닌 인디음악에서조차 가사의 예술성이나 가사가 갖는 의미에 둔감한 것은 안타깝다.

전체적으로는 '인디음악'의 음악적,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조명하는 방안으로 '명곡' 선정 방식을 택했다. 인디음반으로는 국내 최초로 1996년에 출반된 [Our Nation](드럭) 이후 한국 인디음악씬에서 나온 '인디 명곡'이 무엇인지를 선정하는 작업이라 뮤지션, 음반사, 음악애호가, 언론 모두가 관심을 가질만한 사항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한국 인디 명곡 100선'은 인디음악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을 제공할 것으로 여긴다.


2. "한국 인디 명곡 100선" 선정 결과

36명의 선정위원이 무작위로 추천하여 2회 이상 지목된 총 112곡을 선정함
책에서 곡 배열은 순위가 아닌 '뮤지션 이름'을 기준으로 한 '가나다' 순 배열임. 단, 선정위원에게 6회 이상 지목된 10곡은 '인디 명곡 TOP 10'으로 따로 빼서 앞에 배열함
+, ++로 표시된 곡은 같은 음반 내의 수록곡들로 레이아웃 상 같이 묶은 것임

3. '한국 인디 명곡 100선' 선정 방안, '인디' 기준, 선정위원/필자

■ 선정 방안
- 선정 대상 : 1996년에 출반된 [Our Nation](드럭) 이후 인디음악씬에서 나온 모든 노래
- 선정 기준 : 음악적 완성도(작곡, 세션, 녹음 등)와 가사의 완성도(시대성, 문학성 등). 대중음악사에서 전환점(turning point)이 된 곡
※ 재즈, 포스트록 등 가사가 없는 음악의 경우는 이에 준하는 관점으로 선정함

■ 이 책에서 '인디' 기준
- 시기적으로는 '1996년'에 발매된 [Our Nation], 배드테이스트 1집, 언니네이발관 1집, 노이즈가든 1집부터 대상으로 잡음.(*1996년 이후 발매된 인디음반 수록곡)
- 한국에서는 뮤지션의 창작적인 태도와 관련된 '언더그라운드'와 메이저 제작자본/유통으로부터 독립된 '인디'와의 구분이 사실상 없음. 통상적으로 '인디레이블'로 불리는 음반사에서 나온 음악은 '인디' 범주에 넣음.
- 1996년 이후 발매된 민중음악 음반은 인디레이블에서 나온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니, 1996년 이후 민중음악도 포함.
- 2000년대에 나온 한대수의 일부 앨범('풍류'에서 나온 [고민][Live], 자체 제작한 [상처])이나 김두수의 일부 앨범('리버맨뮤직'에서 나온 [자유혼], '솟대'에서 나온 [청개구리 고운노래모음집]) 등도 제작자본 분류에 따라서 '인디' 범주에 넣음. 즉, 1996년 이후 인디레이블에서 나온 음반은 뮤지션의 데뷔 시기와 상관없이 '인디' 범주에 넣음.
- 기타 명백히 '인디' 범주에 넣을 수 있는 노래들을 포함.

■ '한국 인디 명곡 100선' 선정위원/필자 (총36명)
박준흠(대중음악SOUND 발행인, 서울종합예술학교 교수), 권석정(텐아시아 기자), 김경진(대중음악평론가), 김광현(재즈피플 편집장), 김기자(인디속밴드이야기 대표), 김다래(SOUND연구원), 김미소(공연기획자, SOUND연구원), 김봉현(대중음악평론가), 김연미(SOUND연구원), 김윤미(STARAZ 편집장), 김정연(SOUND연구원), 류석현(대중음악평론가), 류형규(maniadb.com 운영자), 박성건(대중음악평론가), 박애경(연세대학교 국문과 교수), 서정민갑(대중음악의견가), 성시권(대중음악평론가), 성우진(대중음악평론가), 송명하(파라노이드 편집장), 안민용(재즈피플 기자), 유현숙(나무를 사랑하는 사람들), 이대화(대중음악평론가), 이세환(소니뮤직 홍보 차장), 이수정(SOUND연구원), 이태훈(대중음악평론가), 장유정(단국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전리오('오아시스를 만날 시간' 작가), 정원석(대중음악평론가), 정일서(KBS 라디오PD), 조원희(영화감독, 대중음악평론가), 최규성(대중문화평론가), 최규용(Radio KISS 편성제작부장), 하종욱(공연기획자, 음악컬럼니스트), 한현우(조선일보 문화부 기자), 홍정택(대중음악평론가), 황정(나무를 사랑하는 사람들)

4. '한국 인디 명곡 100선' 기획 취지와 선정 의미

올해 들어 대중음악SOUND 7~8호 발간 기획을 하면서 '이전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는 커버스토리 기획을 생각했다. 2007년 5월에 기획한 후 2007년 8월~2008년 8월까지 매주 경향신문 문화면을 활용해서 발표했던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시리즈 글들을 묶어서 책으로 발간한 것이 2008년 10월이었다. 그래서 2013년 판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을 다시 한번 기획할까라는 생각도 했었다.
하지만 한국 대중음악 전반을 다룬 서적으로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2008, 가슴네트워크), '한국 대중음악 100년'(2011, 대중음악SOUND 3호 커버스토리), '한국 대중음악 엔터테인먼트산업'(2012, 대중음악SOUND 5호 커버스토리) 등은 있으나 인디음악을 '창작 중심으로' 심층적으로 다룬 서적은 없었다는 점이 이번 대중음악SOUND 7호의 커버스토리를 '한국 인디 명곡 100선'으로 정한 이유이다. 그리고 마로니에북스에서 나온 '죽기 전에 꼭 들어야할 팝송 1001'(2013)을 본 것도 어느 정도 영향을 주었다.
물론 '대한인디만세 - 한국 인디음악 10년사'(2006, 박준흠)나 '한국의 인디레이블'(2009, 가슴네트워크)과 같은 서적은 있으나 전자는 2005년 인디음악씬까지 다룬 것이라 시기적으로 오래되었고, 후자는 인디음반 제작사와 제작자 중심의 서적이라 '인디음악' 자체에 대한 조명이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이번 '한국 인디 명곡 100선'에서는 곡마다 가사를 게재하면서 그 의미를 설명하고, 해당 곡의 작사/작곡자, 프로듀서, 엔지니어를 명기함으로써 노래가 단지 가수(보컬리스트) 하나의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이런 부분들을 강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이번에는 앨범이 아닌 '노래'를 택했는데, 아마 국내에서는 처음이 아닌가 한다. 한국에서 대중음악의 가사는 일반적으로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아이돌이나 트로트 음악 계열도 아닌 인디음악에서조차 가사의 예술성이나 가사가 갖는 의미에 둔감한 것은 안타깝다. 사실 이는 음악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음악가들마저도 그런 경향이 없지 않다고 본다. 이번 커버스토리에서는 '선정'과 '편집'에서 이 부분을 특히 염두에 두었다.
전체적으로는 '인디음악'의 음악적,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조명하는 방안으로 '명곡' 선정 방식을 택했다. 인디음반으로는 국내 최초로 1996년에 출반된 [Our Nation](드럭) 이후 한국 인디음악씬에서 나온 '인디 명곡'이 무엇인지를 선정하는 작업이라 뮤지션, 음반사, 음악애호가, 언론 모두가 관심을 가질만한 사항이라고 생각한다.

■ 기획에서의 주안점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인디음악은 '아티스트'나 '작품'(창작) 적인 관점이 아니라 단순히 음악적인 스타일이나 가쉽으로 다뤄지는 경우가 많다. 그것도 아니면 다양성 확보 측면에서 문화적으로 보살펴줘야 하는 대상 정도로 여겨지기도 한다. 즉, '문화적인 종다양성' 측면에서 지원을 해줘야 하는 대상으로 여긴다는 말이다. 하지만 이런 관점들은 적절하지 않고, 위험하기까지 하다.
첫째, 음악산업의 선순환 구조나 다양한 뮤지션/레이블의 재생산 구조를 위해서 '음악시장의 파이'를 키우는 것은 중요하다. 대중음악은 예술이면서 산업이기 때문에 음악시장이 '일정 규모'를 갖지 않으면 제대로 돌아가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때 인디음악은 음악시장을 키우는 수단의 하나로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아직도 여전히 인디음악을 정책적인 차원에서 지원해야 하는 이유는 인디음악의 시장규모 자체가 너무 작아서 '자생성'이 없기 때문이고, 이는 한국 음악산업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디음악을 단지 '문화적 종다양성' 시각으로 보는 순간 그 문제를 잊게 만들고, 정확한 정책개발을 하기 어렵다. 이게 정책기획에서의 '관점의 오류' 문제라고 생각한다.
둘째, 1990년대 이후 인디음악을 '한국 대중음악사' 측면에서 본다면 1960~80년대 한국 대중음악 창작자(신중현, 한대수, 김민기, 정태춘, 조동진, 전인권, 김창기 등)의 계보를 잇는 '한국 음악창작자 역사에서의 현재 지점'이다. 즉, 인디음악에서의 핵심은 '창작'이라는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이 키워드를 빼고 인디음악을 얘기하는 것은 핵심을 배제한 것이다. 현재 인디음악씬 1세대(언니네이발관 이석원, 델리스파이스 김민규, 허클베리핀 이기용 등, 1970~1973년생)는 대개 40대 초중반이다. 그리고 이들은 그동안 많은 '명작'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디뮤지션을 떠올릴 때 아직도 '20대 펑크, 모던록'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인디음악을 한국 대중음악/음악창작자 안에서 사고하자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제 인디음악은 음악적인 본질(창작)을 중심에 두고, 그에 따라서 아티스트와 작품을 조명해줄 필요가 있다. 그래서 본 책에서는 인디명곡을 선정할 때 음악적인 완성도와 함께 '가사' 부분을 중요하게 다루려 한다.

목차

■ 6회 이상 지목된 인디 명곡 (인디 명곡 TOP 10) / 가나다 순 배열
1. 국카스텐(Guckkasten) [거울] : 국카스텐 (2008/Rubysalon Record)
2. 델리스파이스(Deli Spice) [챠우챠우] : Deli Spice (1997/도레미레코드)
3. 백현진 [학수고대했던 날] : Time Of Reflection (2008/55Am Music)
4. 브로콜리 너마저 [앵콜요청금지] : 앵콜요청 금지 (2007/BGBG Records)
5. 아소토 유니온 [Think About 'Chu] : Sound Renovates A Structure (2003/Omnione)
6. 언니네 이발관 [아름다운 것] : 가장 보통의 존재 (2008/55Am Music)
+ [가장 보통의 존재]
++ [너는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가?]
7. 이장혁 [스무살] : 이장혁 Vol.1 (2004/12Monkeys Records)
8. 장기하와 얼굴들 [싸구려 커피] : 싸구려 커피 (2008/BGBG Records)
9. 크라잉넛 [말 달리자] : V.A. [Our Nation Vol.1 Crying Nut/Yellow Kitchen] (1996/드럭)
10. 허클베리핀 [사막] : 나를 닮은 사내 (2001/쌈넷)

■ 2~5회 지목된 인디 명곡 / 가나다 순 배열
11. 가리온(Garion) [무투(武鬪)] : 무투 (2005/Tyle Music)
12. 가리온(Garion) [영순위] : 가리온2 (2010/Tyle Music)
13. 가을방학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 가을방학 (2010/Stage Factory)
+ [속아도 꿈결]
14. 강허달림 [기다림, 설레임] : 기다림, 설레임 (2008/Run Music)
15. 갤럭시 익스프레스(Galaxy Express) [진짜 너를 원해] : Wild Days (2010/Loverock)
16. 검정치마 [Antifreeze] : 201 (2008/Rubysalon Records)
+ [좋아해줘]
17. 검정치마 [Love Shine] :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 (2011/Doggy Rich)
18. 구남과여랑이딩스텔라 [한국말] : 우리는 깨끗하다 (2007/Cavare Sound)
19. 구남과여랑이딩스텔라 [건강하고 긴 삶] : 우정모텔 (2011/Cavare Sound)
20. 김대중 [300/30] : V.A. [블루스 더, Blues] (2012/BGBG Records)

21. 김두수 [들꽃] : 자유혼 (2002/Riverman Music)
22. 넬(Nell) [믿어선 안될 말] : Reflection Of Nell (2000/Imstation)
23. 넬(Nell) [기억을 걷는 시간] : Separation Anxiety (2008/Woollim Entertainment)
24. 노브레인(No Brain) [청춘 98] : 청춘 98 (1998/문화사기단)
25. 노브레인(No Brain) [청년폭도맹진가] : 청년폭도맹진가 (2000/문화사기단)
26. 노브레인(No Brain) [넌 내게 반했어] : Stand Up Again!! Vol.3.5 (2004/Roxta Muzik)
27. 노이즈가든(Noizegarden) [타협의 비] : Noizegarden (1996/이벤트 팩토리, 베이 프로덕션)
+ [기다려]
++ [그렇게 말하지 않았어]
28.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절룩거리네] : Infield Fly (2003/Laylamusic.Net)
29. 더더(The The) [작은새] : 4th The The Band (2003/서울음반)
30. 델리스파이스(Deli Spice) [항상 엔진을 켜둘게] : D (2001/Fresh Entertainment)

31. 델리스파이스(Deli Spice) [고백] : Espresso (2003/Fresh Entertainment)
32. 두 번째 달 [서쪽 하늘에] : 두 번째 달 (2005/The Limelight Music Consulting)
33. 라벤타나(La Ventana) [향월가] : Como El Tango, Como El Jazz (2008/Evans)
34. 럭스(Rux) [지금부터 끝까지] : 우린 어디로 가는가 (2004/Skunk)
35. 로로스(Loro's) [I Say] : Pax (2008/Tune Table Movement)
36. 루시드 폴(Lucid Fall) [새] : Lucid Fall (2000/Radio Music)
37. 루시드 폴(Lucid Fall) [고등어] : 레 미제라블(Les Miserables) (2009/Antenna Music)
38. 마이앤트메리(My Aunt Mary) [Sunday 그리고 Seoul] : My Aunt Mary (1999/강아지문화예술)
39. 마이앤트메리(My Aunt Mary) [골든 글러브] : Just Pop (2004/Fresh Entertainment)
+ [공항가는 길]
40. 말로 [벚꽃지다] : 벚꽃지다 (2003/JNH)
+ [1994, 섬진강]

41. 못(MOT) [날개] : Non-Linear (2004/Bounce Entertainment)
+ [Cold Blood]
42. 못(MOT) [Close] : 이상한 계절 (2007/Bounce Entertainment)
43. 미선이 [송시] : V.A. [A Pirate Radio] (1998/Radio Music)
44. 미선이 [치질] : Drifting... (1998/Radio Music)
45. 바세린(Vassline) [Assassin Of Death] : Blood Of Immortality (2004/GMC)
46. 박근쌀롱(Bgsalon) [Road To Me (진담)] : 습관의 발견(Repeat, Pause, Play) (2011/Lalala On)
47. 박주원 [Night In Camp Nou] : 집시의 시간 (2009/JNH)
48. 박진영트리오 [Graceful River] : Graceful River (2010/YDS Music)
49. 볼빨간 [나는 육체의 환타지] : 지루박리믹스쑈! (1998/Cavare Sound)
50.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불행히도 삶은 계속된다] : 고질적 신파 (2009/BGBG Records)

51. 불독맨션(Bulldog Mansion) [Destiny] : Funk (2002/Einmedia)
52. 브로콜리 너마저 [보편적인 노래] : 보편적인 노래 (2008/Luovamusic)
53. 브로콜리 너마저 [졸업] : 졸업 (2010/Studio Broccoli)
54. 빈지노(Beenzino) [If I Die Tomorrow] : 24:26 (2012/Illionaire Records)
55. 3호선 버터플라이 [꿈꾸는 나비] : Self-Titled Obsession (2000/강아지문화예술)
56. 3호선 버터플라이 [스물 아홉 문득] : Time Table (2003/Numb Records)
57. 3호선 버터플라이 [깊은 밤 안개 속] : Nine Days Or A Million (2009/쌍나팔뮤직)
58. 3호선 버터플라이 [헤어지는 날 바로 오늘] : Dreamtalk (2012/쌍나팔뮤직)
59.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Black Submarine Rock] : Random Line (2010/YDS Music)
60. 서울전자음악단 [꿈에 들어와] : 볼륨을 높여라 (2004/Spunk)

61.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So Good Bye] :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2005/Soulshop)
62. 송영주 트리오 [Love Never Fails] : Love Never Fails (2009/Stomp Music)
63. 스왈로우(Swallow) [두 사람] : It (2009/Sha Label)
64. 스위트피(Sweetpea) [달에서의 9년] : Never Ending Stories (2000/Moonrise)
65. 시와 [길상사에서] : 시와 (2007/Siwa)
66. 10cm [오늘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 V.A. [Life] (2010/Mint Paper & Happy Robot Records)
67. 10cm [아메리카노] : 아메리카노 (2010/10cm)
68. 10cm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 : 1.0 (2011/10cm)
69. 아무밴드 [사막의 왕] : 이판을사 (1998/인디)
70. 언니네 이발관 [푸훗] : 비둘기는 하늘의 쥐 (1996/석기시대)

71. 언니네 이발관 [보여줄 순 없겠지] : V.A. [Open The Door] (1999/디지탈미디어)
72. 언니네 이발관 [어제 만난 슈팅스타] : 후일담 (1999/석기시대)
73. 엠씨 메타 & 디제이 렉스(MC Meta & DJ Wreckx) [무까끼하이] : DJ And MC (2011/Basic Entertainment)
74. 연영석 [간절히] : 공장 (2001/맘대로레이블)
+ [공장]
75. 오소영 [그만 그 말 그만] : A Tempo (2009/시니즈)
76. 오지은 [날 사랑하는 게 아니고] : 지은 (2009/Happy Robot Records)
77. 원더버드(Wonderbird) [옛날사람] : The Story Of A Lazy Bird (1999/대영AV)
78. W(Where The Story Ends) [안내섬광(phos-phene)] : 안내섬광 (2001/Moonrise)
79. 윤영배 [이발사] : 바람의 소리 (2010/시니즈)
80. 이한철 [슈퍼스타] : Organic (2005/서울음반)

81. 임주연 [가려진 마음] : Imagination (2007/Rubato)
82. 잠비나이(Jambinai) [소멸의 시간] : 차연(Differance) (2012/GMC)
83. 장기하와 얼굴들 [그렇고 그런 사이] : 장기하와 얼굴들 (2011/BGBG Records)
84. 전자양 [아스피린 소년] : Day Is Far Too Long (2001/Moonrise)
85. 정민아 [무엇이 되어] : 상사몽 (2006/Neo Music)
+ [상사몽]
86. 정차식 [용서] : 황망한 사내 (2011/Capsule Roman)
87. 정차식 [풍각쟁이] : 격동하는 현재사 (2012/Capsule Roman)
88. 젠틀레인(Gentle Rain) [Into The Rain] : Into The Gentle Rain (2005/강앤뮤직)
89. 조덕환 [수만리 먼 길] : Long Way Home (2011/Rubysalon Records)
90. 코스모스(Cosmos) [나쁜피] : One And Only (2001/석기시대)

91. 토마스쿡(Thomas Cook) [다시 비가 내리네] : Time Table (2001/Moonrise)
92. 트리오로그(Triologue) [It Rains] : Speak Low (2005/풍류)
93. 페퍼톤스(Peppertones) [Ready, Get Set, Go!] : Colorful Express (2005/Cavare Sound)
94. 푸른새벽(Bluedawn) [스무살] : Bluedawn (2003/Cavare Sound)
95. 플라스틱 피플(Plastic People) [오후 3시] : Plastic People (2002/Cavare Sound)
96. 하이미스터메모리(Hi, Mr. Memory) [숙취] : 안녕, 기억씨 (2006/Egg Music)
97. 한대수 [호치민] : 고민 (2002/풍류)
98. 허클베리핀(Huckleberry Finn) [불을 지르는 아이] : 18일의 수요일 (1998/강아지문화예술)
+ [보도블록]
99. 황보령 [해] : 2.5집 Smacksoft (2008/Smacksoft)
100. 황신혜밴드 [짬뽕] : 만병통치 (1997/동아기획)

저자소개

생년월일 1966~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대중음악SOUND연구소장, 대중음악SOUND 발행인, 가슴네트워크 대표, 서울종합예술학교 공연제작학부 교수. 서브(1997~1999), 쌈넷/쌈지사운드페스티벌(2000~2001), 광명음악밸리축제(2005~2006), 광주청소년음악페스티벌(2008), 인천펜타포트페스티벌(2010), 한국대중음악라이브홀릭(2011), 월드DJ페스티벌(2012) 등을 기획했다. 저서로는 [이 땅에서 음악을 한다는 것은][대한인디만세][축제기획의 실제][한국 음악창작자의 역사][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한국의 인디레이블] 등 여러권이 있다. 현재 음악산업, 음악정책과 음악사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대중음악SOUND 편집부 [편저]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편집위원 : 김규항, 김보성, 김창남, 최규성
기획위원 : 권석정, 하나, 하종욱, 홍정택
연구원 : 김다래, 김미소, 김연미, 김정연, 양인화, 이수정, 최지연
제작진행 : 이정은
필진 : 권석정, 김경진, 김광현, 김기자, 김다래, 김미소, 김봉현, 김연미, 김윤미, 김정연, 류석현, 류형규, 박성건, 박애경, 박준흠, 서정민갑, 성시권, 성우진, 송명하, 안민용, 유현숙, 이대화, 이세환, 이수정, 이태훈, 장유정, 전리오, 정원석, 정일서, 조원희, 최규성, 최규용, 하종욱, 한현우, 홍정택, 황정
기획 : 대중음악SOUND연구소/가슴네트워크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 상품의 시리즈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8.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