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4,5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5,0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역옹패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8,000원

  • 16,200 (10%할인)

    9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2)

    출판사 서평

    통유의 첫 번째 상, 이제현(李齊賢)
    조선 전기의 사대부들이 지향했던 문학과 정치, 철학에 통한 선비, 통유(通儒). 고려를 대표하는 지성 이제현은 가히 통유라 할 만하여 이색(李穡)은 “도덕의 으뜸이며 문장의 본원”이라고 기리기도 했다. 이색의 영향을 받았던 이들은 모두 자신들의 학풍이 이색을 거친 이제현의 학풍에서 연원한다고 생각했다. 이제현에 대한 존숭 역시 이들과 함께 지속되었다. 그가 우리 문학사에 기여한 업적은 고문 창도(古文唱導)와 악부 제작(樂府製作)이라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역옹패설]의 곳곳에서 그는 한유(韓愈), 유종원(柳宗元), 구양수(歐陽脩) 등 당송(唐宋)시대의 문인들을 존숭하고 본받을 것을 말하고 있다. 그의 산문은 간결하고 소박하면서도 주제를 명료하게 전달하고 있어서 읽고 이해하기 쉬운데 이는 고문 학습의 결과로 보인다. 또한 그는 "무산일단운(巫山一段雲)"이라는 장단구의 악부를 지었고, "소악부(小樂府)"에 우리 민요를 악부 형식으로 옮겨놓기도 했다.

    종합적 성격의 문헌, [역옹패설]
    시에 관한 이야기, 역사적 고증에 관한 견해, 경전에 적힌 어구나 사건에 대한 변증뿐만 아니라 작자 자신의 경험이나 주변 인물의 일화도 담긴 [역옹패설]은 저작의 성격이 단일하지 않고 종합적이다. 이런 성격은 후대의 저술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서거정(徐居正)의 저술 중에서 [동인시화(東人詩話)],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필원잡기(筆苑雜記)] 등 세 편은 모두 이제현의 [역옹패설]을 염두에 둔 저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분립적인 저술의 모본이 되었건, 종합적 저술의 비조가 되었건 [역옹패설]은 뒤로 이러한 유형의 소재와 글쓰기의 모범이 된다.

    올바른 인사(人士)가 걸어야 할 진리
    복잡한 정치적 상황 속에서 이제현은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칩거하며 [역옹패설]을 저술한다. 덕분에 이 책을 통해 잡다한 경사 고증(經史考證)과 사실 핵론(事實劾論), 문예 비평(文藝批評) 등 이제현의 박학다식을 볼 수 있지만, 또한 올바른 인사(人士)가 걸어야 할 마땅한 진리의 길에 대한 그의 고민과 확신을 여러 군데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편 그는 고려가 원 제국의 질서 아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인 바탕에서 정치의 가치를 찾고 있다. 동일 문명권 아래 개별 민족이나 국가 공동체의 이질성이 공존하는 시대를 살게 될 우리의 한 모델이 될 수 있겠다.

    목차

    역옹패설 전집 서
    역옹패설 전집 1
    역옹패설 전집 2

    역옹패설 후집 서
    역옹패설 후집 1
    역옹패설 후집 2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지정(至正) 임오년 여름에 비가 줄곧 달포를 내려 들어앉았는데 찾아오는 사람도 없어 답답한 마음을 참을 수 없었다. 벼루를 들고 나가 처마에서 떨어지는 낙숫물을 벼룻물로 삼고, 친구들 사이에 오간 편지 조각들을 이어 붙인 다음 그 뒷면에 생각나는 대로 적었다. 그리고 말미에 역옹패설(?翁稗說)이라고 썼다.
    역(?) 자에 낙(樂) 자가 붙어 있는 것은 본래 소리를 나타낸 것이지만, 재목감이 못 되어 베이는 피해를 멀리하는 것은 나무로서의 즐거움[樂]이 되기 때문에 낙(樂) 자를 붙인 것이다. 나는 벼슬아치로 종사하다가 스스로 물러나 옹졸함을 지키면서 호를 역옹(?翁)이라 했다. 이는 재목감이 되지 못함으로써 수명이나 누릴까 하는 뜻에서다.
    패(稗) 자에 비(卑) 자가 붙어 있는 것 역시 소리를 나타낸 것이다. 그런데 이를 뜻으로 살펴보면 돌피[稗]는 곡식[禾] 중에 하찮은[卑] 것이라는 뜻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나는 젊어서는 글 읽을 줄 알았으나 장성하면서 그 배움을 폐지했다. 지금은 늙었는데 도리어 잡문 쓰기를 좋아하니 부실하기가 마치 하찮은 돌피와 같다. 그러므로 그 기록한 것들을 패설(稗說)이라 했다.

    근세에 통해현(通海縣)에 거북같이 생긴 큰 동물이 조수를 타고 포구에 들어왔다가 바닷물이 빠지자 나가지 못했다. 백성들이 그것을 도살하려고 하자, 현령 박세통(朴世通)이 못하게 말리고 굵은 새끼로 배 두 척에 매어 바다에 끌어다가 놓아주었다. 꿈에 늙은이가 나타나 절하며 말하기를, “내 아이가 날을 가리지 않고 나가 놀다가 솥에 삶길 뻔했는데 다행하게도 공께서 살려주었으니 그 은덕이 크오. 공과 공의 아들 손자 삼대가 반드시 재상이 될 것이오” 했다. 그리하여 박세통과 그의 아들 홍무(洪茂)는 재상의 지위에 올랐으나 그의 손자 함(?)은 상장군(上將軍)으로 은퇴하게 되었다. 이에 불만을 품고 시를 짓기를,

    거북아 거북아 잠에 빠지지 마라
    삼대의 재상이 헛소리일 뿐이구나.
    龜乎龜乎莫耽睡
    三世宰相虛語耳

    했다. 이날 밤에 거북이 꿈에 나타나 말하기를, “그대가 주색에 빠져서 제 스스로 복을 던 것이지, 내가 은덕을 잊은 것은 아니오. 그러나 한 가지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니, 조금 기다리시오” 했다. 며칠이 지나자 과연 은퇴하라는 명이 취소되고 복야(僕射)가 되었다.

    사간(司諫) 정지상(鄭知常)의 시에,

    비 갠 긴 둑에 풀빛 푸른데
    남포에서 그대 보내며 슬픈 노래 부른다.
    대동강의 물은 언제 마를는지
    해마다 이별의 눈물 보태어 물결을 이루네.
    雨歇長堤草色多
    送君南浦動悲歌
    大同江水何時盡
    別淚年年添作波

    라 했다. 연남(燕南) 양재(梁載) 본디 원나라 연남(燕南) 사람. 고려에 귀화하여 충숙왕의 총신인 왕삼석(王三錫)에게 아부하여 횡포를 부렸으며 조신경(曺莘卿)과 함께 인사권을 잡고 정치를 농간했다.가 일찍이 이 시를 등사할 적에, ‘해마다 이별의 눈물 푸른 물결을 불게 하네(別淚年年漲綠波)’라고 썼다. 내 생각에는, ‘이룬다[作]’나 ‘불다[漲]’는 모두 원만하지 않고 ‘푸른 물결에 보탠다(添綠波)’고 해야 한다.

    지추(知樞) 손변(孫?)이 경상도안찰사(慶尙道按察使)가 되었을 때 남매간에 서로 소송하는 자가 있었다. 그 아우가 말하기를, “딸과 아들이 다같이 같은 부모에게서 태어났는데, 어찌하여 누님만 홀로 부모의 유산을 차지하게 하고, 저에게는 나누어주지 않는단 말입니까?” 하니, 누이는 “아버지가 임종하실 때에 전 가산을 나에게 주셨다. 네가 얻은 것은 검은 의관 한 벌과 미투리 한 켤레, 종이 한 권뿐이다. 아버지께서 쓰신 증서가 여기 모두 있는데, 어찌 어길 수 있겠느냐?” 하니, 여러 해 동안 판결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공이 두 사람을 불러 앞에 놓고 묻기를, “너희들의 아버지가 임종할 때 어머니는 어디에 있었느냐?” 하니, 먼저 돌아가셨다고 대답했다. 공은 또, “너희들은 그때 나이가 몇 살씩이나 되었느냐?” 물으니, 누이는 출가했고, 아우는 아직 어릴 때였다고 대답했다.
    공이 그들에게 타이르기를, “부모의 마음은 아들이나 딸이나 똑같은 것이다. 어찌 장성하여 출가한 딸에게만 후하고, 어머니도 없는 아들에게 박했겠느냐? 돌이켜보면 어린아이가 의지할 곳은 누이뿐이라, 만약에 유산을 누이와 똑같이 남겨주면, 그 사랑이 혹시 지극하지 못할까, 양육하는 것이 혹시 완전하지 못할까 염려한 것이다. 그리고 아이가 장성하면 이 종이로 소장(訴狀)을 작성하고 검은 의관에 미투리를 신고 관가에 고하면, 이를 판별할 자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유독 이 네 가지 물건을 준 것은 대체로 이러한 뜻이라고 생각한다” 했다. 이 말을 듣고 두 사람은 감동하여 서로 마주 보며 울었다. 공은 드디어 재산을 반씩 나누어주었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287~1367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제현[李齊賢, 1287(충렬왕 14)∼1367(공민왕 16)]은 고려 후기의 문신이자 학자다. 본관은 경주(慶州)다. 초명은 지공(之公)이고 자는 중사(仲思)이며, 호는 익재(益齋)와 역옹을 사용했다.
    어려서부터 남달리 성숙했고 글을 잘 지었는데, 1301년(충렬왕 27) 15세에 성균시(成均試)에 1등으로 합격한 뒤 이어서 과거에 합격했다. 권무봉선고판관(權務奉先庫判官)과 연경궁녹사(延慶宮錄事)를 거쳐 예문춘추관(藝文春秋館)과 사헌부(司憲府) 규정(糾正)에 발탁됨으로써 본격적인 관리 생활을 시작했다.
    1311년(충선왕 3) 전교시승(典校寺丞)과 삼사판관(三司判官)이 되었으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김성룡(金成龍)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국어교육과, 동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석사,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호서대학교 한국어문화학부 교수다.
    김성룡은 문학이란 아름답게 나타내기, 지어서 만들어내기, 자기 사상을 표현하기라고 생각한다. 문학에 관하여 처음 쓴 글이 메타포(Metaphor) 연구인데 이것은 아름답게 나타내는 방법으로서의 수사학에 대한 그의 관심을 처음으로 적은 것이었다. 그것을 학부 졸업 논문으로 제출한 이래, 수사학에 대한 탐구, 곧 시학(詩學) 내지 시론(詩論)에 대한 관심은 그의 공부의 한 기둥이다.
    지어서 만들어내

    펼쳐보기

    역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