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4,07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장군 이순신 : [난중일기]를 통해 본 정도(正道)의 원칙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8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도현신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13년 07월 19일
  • 쪽수 : 104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26983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1)

    • 사은품(5)

    출판사 서평

    원칙을 위해 감수해야 했던 아픔
    [난중일기]를 통해 ‘인간 이순신’을 살피다


    한국사에 취약하다고 하는 일반인은 물론 상대적으로 역사인식 수준이 낮다고 평가되는 요즘의 청소년들조차 익히 알고 있는 위인이 있으니, 그가 바로 ‘충무공 이순신’이다. 또 ‘충무공 이순신’ 하면 용맹의 표상이요, 뛰어난 전략가, 거북선을 만들어 왜구를 물리친 조선의 명장이 떠오르는 건 인지상정일 것이다. 하지만 이쯤에서 ‘얼마나 알고 있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알고 있느냐’라는 지적이 등장한다.
    ‘명장 이순신’이 아니라 ‘인간 이순신’의 모습은 어떠한가? ‘명장의 길’을 위해 그가 감수해야 했던 고통과 비난은 무엇인가? [장군 이순신-난중일기를 통해 본 정도의 원칙]은 바로 이런 물음에서 시작한 책이다. 나아가 원균과의 불화설, 이순신을 둘러싼 크고 작은 오해의 진위를 밝혀보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여기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바 있는 [난중일기]가 주요 근거로 제시된다.
    [난중일기]구석구석에서 묻어나는 충무공 이순신의 인간적인 감정, 그리고 ‘명장 이순신’과 ‘인간 이순신’ 모두에게 엄격히 적용되었던 정도(正道)의 원칙! 비장함의 깊이를 더하는 한 장수의 고뇌와 비애! 성웅(聖雄) 이순신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평가하는 데 이 책이 또 하나의 지침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이순신 그리고 가족
    철저한 원칙주의
    이순신과 원균의 불화
    승리의 비결
    후세의 평가
    이순신에 대한 오해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의미
    부록: 충무공 이순신 연대표

    본문중에서

    1597년 10월 14일
    밤 두 시쯤 꿈에 내가 말을 타고 언덕 위로 가는데 말이 발을 헛디뎌 냇물 가운데 떨어졌다. 하지만 쓰러지지는 않고, 막내아들 면이 끌어안고 있는 것 같은 형상이었는데 그때 마침 잠을 깼다. 이게 무슨 징조인지 모르겠다. 저녁에 어떤 사람이 천안에서 와 집안 편지를 전했다. 봉한 것을 뜯기도 전에 뼈와 살이 먼저 떨리고 정신이 아찔하여 어지러웠다. 대충 겉봉을 뜯고 둘째 아들 열이 보낸 편지를 보니, 겉에 ‘통곡(痛哭)’이라는 두 글자가 쓰여 있어 면이 전사했음을 짐작했다. 어느새 간담이 떨어져 목 놓아 통곡 또 통곡하였다. 하늘이 어찌 이다지도 인자하지 못한가! 간담이 타고 찢어지는 것 같다. 내가 죽고 네가 살아야 이치에 맞거늘 네가 죽고 내가 사니 이런 어그러진 이치가 어디 있는가. 천지가 캄캄하고 해조차 빛이 변했구나!
    (/ pp.16~17)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전부터 이순신은 이렇게 군기 확립에 혼신의 힘을 기울였다. 자칫 모르는 사람들이 본다면 괜한 짓을 한다고 오해를 받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가 ?난중일기?에 남긴 기록들은 수사(水師)로서의 임무에 완벽하게 철저한 모습을 보여준다. 요즘 말로 표현하자면 모든 것을 규범대로 수행하는 소위 ‘FM 군인’이었던 셈이다.
    이순신이 이렇게 처벌을 가한 횟수는 난중일기 전체를 통틀어 총 백 회가 넘는다. 상황이 이러니 원칙대로 엄격한 형벌을 가하는 이순신을 원망하는 백성들 또한 많았다.
    (/ p.32)

    그러다 이순신이 원균에 대해 직접적인 미움을 드러내는 계기가 된 사건이 벌어진다. 1593년 2월 22일의 일이다. 이날 제포 전투에서 이순신이 이끈 연합 함대는 도망가는 왜 수군을 쫓아가다 아군의 함선 두 척이 좌초되는 바람에 적에게 역습을 당해 큰 피해를 입었다. 그런데 아군의 위기를 보고도 경상우수영 소속 좌위장과 우부장은 못 본 체하고 끝내 구해주지 않았다. 전황을 지휘하면서 그 광경을 목격한 이순신은 경상우수영의 태도를 보고 매우 괘씸해했고, 아울러 그 원인이 원균에게 있다고 생각했다. 경상우수영 수군을 총괄하는 원균이 평소 자기 휘하 부대의 관리를 잘했다면 그들이 아군의 위기를 보고도 외면하는 일은 없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 pp.40~41)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현군인 정조도 조정에 명을 내려 ?이충무공전서?를 발간토록 했다. 이 책의 말머리에는 정조가 직접 쓴 윤음(綸音)이 붙어있다. 정조는 이순신을 깊이 존경해 그의 일생을 정리한 책을 펴내도록 했으며, 모든 신하들에게 읽도록 하여 충무공이 세운 호국정신을 기리도록 했다. 또한 ?순조실록? 순조 8년(1808년) 1월 10일 기사에 따르면 “충무공의 상(喪) 때에는 백성들이 모두 흰 옷을 입었는데, 그것이 지금까지 유전(流傳)되어 비록 여자라 하더라도 모두 흰 치마를 입는다”는 말이 언급된다.
    (/ pp.78~79)

    도고가 쓰시마 해전 직후, 정말로 ‘자신이 이순신을 존경하고 있으며 자신이 거둔 승리도 이순신의 업적에 비하면 별 것 아니다’라는 식의 이야기를 했다면 당연히 일본에도 그런 기록이 남아있어야 하는데, 도고가 남긴 어떤 기록이나 쓰시마 해전 직후에 가진 기자회견 내용에서도 그가 이순신을 찬양한 내용은 찾을 수 없다. 생각해 보라. 러시아 해군을 제압하고 승리를 거둔 일본인 제독이 당시 자국보다 힘도 없고, 이제 곧 식민지가 될 운명에 처한 나라의 장군 이름을 왜 입에 담겠는가?
    (/ p.88)

    저자소개

    생년월일 1980.1.6~
    출생지 경기도 수원
    출간도서 31종
    판매수 3,213권

    1980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났다. 2004년 순천향대학교 국어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쳤다. 2004년 장편소설 《마지막 훈족》을 전자책으로 출간했고, 2005년 광명시 주최 제4회 전국신인문학상대회에서 단편소설 〈나는 주원장이다〉로 장려상을 받았으며,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원균과 이순신》을 출간하면서 전업작가의 길을 걷기 시작해, 2009년 《옛사람에게 전쟁을 묻다》, 2011년 《전쟁이 요리한 음식의 역사》 《전쟁이 발명한 과학기술의 역사》, 2016년 《전장을 지배한 무기전, 전세를 뒤바꾼 보급전》 등 주로 전쟁사에 관한 책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2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