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머니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9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3,4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초판본 서정주 시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72)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어떤 이는 그를 한국의 보들레르라고 평한다. 다른 이는 그를 친일파이자 독재정권의 시녀로 평한다. 역사에서 그의 친일 행적을 지울 수 없는 것처럼, 한국의 현대시사에서 그가 이뤄 낸 성취는 결코 부정할 수 없다. 언어의 연금술사 서정주, 그가 남긴 시를 날것 그대로 만나 본다.

    지식을만드는지식 ‘초판본 한국시문학선집’은 점점 사라져 가는 원본을 재출간하겠다는 기획 의도에 따라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작가 100명을 엄선하고 각각의 작가에 대해 권위를 인정받은 평론가들을 엮은이로 추천했다. 엮은이는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원전을 찾아냈으며 해설과 주석을 덧붙였다.
    각 작품들은 초판본을 수정 없이 그대로 타이핑해서 실었다. 초판본을 구하지 못한 작품은 원전에 가장 근접한 것을 사용했다. 저본에 실린 표기를 그대로 살렸고, 오기가 분명한 경우만 바로잡았다. 단, 띄어쓰기는 읽기 편하게 현대의 표기법에 맞춰 고쳤다.

    미당 서정주는 한국의 전통문화와 민족 정서를 수려한 모국어에 담아낸 언어의 연금술사다. 한국의 현대시사와 궤적을 같이하는 60여 년의 긴 시력은 물론 그가 남긴 텍스트의 미학적 성취도와 양적인 규모는 한국 문학의 자기 정체성에 대한 줄기찬 탐색의 연대기로서 문학사의 한 시대를 장식할 만하다. 미당의 시 세계를 많은 연구자들은 대략 세 시기로 나누어 조망하고 있다. 초기에 속하는 시집은 [화사집](1941)과 [귀촉도](1946)이며, 중기에 속하는 시집은 [신라초](1960), [동천](1968)이고, 후기에 속하는 시집은 [질마재 신화](1975), [떠돌이의 시](1976) 등이다.
    초기 시에서 서구적인 감수성으로 인간의 원죄 의식과 원초적인 본능, 악마적인 육성의 세계를 노래했다면, 중기 시에서는 한국 문학의 전통과 고전적 가치를 인식하며 불교적 상상력과 신라의 정신세계를 탐색하고 있다. 해방 이후 그는 초기의 상징적이고 악마적인 시풍에서 벗어나 동양적인 사상으로 접근해 심화된 시적 정서와 민족적 정서를 세련된 시풍으로 표현해 냈다. 특히 불교 사상과 신라의 설화적 요소를 기반으로, 시인 스스로가 ‘영원주의’라 일컫는 문학 정서를 부활시켰다. “초기엔 대지적 존재로서 인간의 조건과 본능의 몸부림을 보들레르적 탐미주의로 승화시키려 하였으나 이의 한계를 깨닫고 곧 동양의 영원주의로 회귀한다. 중기 이후에 그가 몰두했던 신라 정신과 신화 혹은 설화적 세계는 바로 그의 이와 같은 정신세계를 보여 주는 것들이라고 말할 수 있다.” 후기 시는 초기 시와 중기 시의 세계를 더욱 심화하고 승화시켜 한국의 토속 세계와 신화적 상상력으로 나아가는 뚜렷한 변화의 궤적을 보여 주고 있다. 두 번에 걸친 세계 여행 경험과 자전적 체험을 담아내거나, 역사와 민속, 자연 풍물 등에 대한 천착을 통해 시 세계를 확장해 온 것도 그의 후기 시의 중요한 특징이다.
    오세영은 [질마재 신화]의 시 세계를 “성스러운 세계로부터 속된 세계로”의 ‘하강’이라 표현하고 있다. “현실적, 일상적, 세속적인 세계”에 대한 천착을 통해 정감 어린 삶의 모습들과 인생 순리에 대한 체득, 운명에 대한 달관의 경지를 보여 주고 있는 서정주의 후기 시는, 서정시의 기율적 완성이라 할 만한 원숙한 표현의 경지를 보여 준다. 비록 그의 문학 노선이나 친일 행적과 관련해 역사의식과 현실 감각의 결여를 비판하는 논의들이 많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미당이 없는 한국 현대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 미당의 정치적 행적이 얼마나 잘못되었고, 우리 민족사에 누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미당의 시가 그런 이유로 매도당하는 것은 엄청난 민족 문화의 손실이다.”
    미당은 일찍이 [시의 표현과 그 기술-감각과 정서와 표현의 단계]에서 시의 단계를 감각적인 시와 정서적인 시, 그리고 예지의 시로 구분하는데, ‘감각’을 극복해야 할 단계로 보고, ‘예지의 시’를 가장 고차원적인 단계로 설정한 바 있다. 신기로운 언어적 기술과 감각의 추구에 몰입해 온 현대시를 넘어, 한국 전통과 풍속으로부터 자연과 우주, 인류의 삶에 대한 근원적 탐색까지 아우르고 있는 그의 작품들은 한국 현대시의 정수이자 예지의 시로 일컬어지기에 손색이 없다.

    목차

    自畵像
    花蛇
    문둥이
    대낮
    麥夏
    입마춤


    葉書
    斷片
    부흥이
    雄鷄(上)
    雄鷄(下)
    바다
    復活
    牽牛의 노래
    石窟庵 觀世音의 노래
    歸蜀途
    木花
    푸르른 날
    고향에 살자
    밤이 깊으면
    逆旅
    無等을 보며
    菊花 옆에서
    新綠
    ?韆詞
    春香遺文
    꽃 피는 것 기특해라
    密語
    善德女王의 말씀
    꽃밭의 獨白
    婆蘇 두 번째의 편지 斷片
    百結歌
    老人 獻花歌
    古調 貳
    숙영이의 나비
    다섯 살 때
    無題
    韓國星史略
    近郊의 泥? 속에서
    冬天
    내 永遠은
    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은
    마른 여울목
    재채기
    水路夫人의 얼굴
    내가 돌이 되면
    마흔다섯
    내가 또 유랑해 가게 하는 것은
    칙꽃 위에 버꾸기 울 때
    無題
    無題
    新婦
    上歌手의 소리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박꽃 時間
    말 피
    초파일의 버선코
    시월이라 상달 되니
    북녘 곰, 남녘 곰
    韓國 鍾소리
    故鄕 蘭草
    秋夕
    새해의 祈願
    우리 故鄕 중의 故鄕이여…
    인사
    堂山나무 밑 女子들
    단골 암무당의 밥과 얼굴
    雨中有題
    ‘거시기’의 노래
    김치 타령
    朴龍來
    케네디 記念館의 黑人들을 보고
    멕시코에 와서
    太陽과 處女 心臟
    잉카 文明 시절 女子들이 손가락 끝마다 끼었던 純金 골무들을 보고 130
    쌈바춤에 말려서
    술 나와라 뚝닥, 술나무 수풀
    보들레에르 墓에서
    라인 江가에서
    파르테논 神殿 앞에서
    나자렛 마을의 인삿말
    劫의 때
    사내자식 길들이기 1
    茁浦 3
    광주학생사건
    제2차 년도의 광주학생사건
    詩人部落 일파 사이에서
    종천순일파?
    일정 치하의 막바지 때
    해방 바람에
    419 바람
    516 군사 혁명과 나
    환갑의 떠돌이 길에서
    한국의 山 詩
    日本 山들의 意味
    蒙古 山의 占쟁이 새
    히말라야의 하느님과 나
    印度의 名山 난다데비에서 어느 仙女님이 속삭이신 이야기
    한국 사람 귀에 들리는 이란의 山 이름들
    新아라비안나이트 序
    포르투갈의 ‘에스트렐라’ 山의 仙女께서 나오시어 말씀하기를
    아일랜드의 훤칠한 색시들의 山
    유고의 山 색시 ‘비라’에 대해서
    濠洲 南오스트레일리아 州의 우우드로프 山에서 한 初期 移民의 넋이 말씀하기를
    하와이 州, 오아후 섬의 푸우카레나 山의 山神女의 詩
    이집트 砂漠의 다섯 개의 山에서 나는 소리
    에티오피아의 主峯 라스다센테라라 山이 말씀하기를
    내가 千字책을 다 배웠을 때
    詩人 咸亨洙 小傳
    에짚트의 어떤 저승의 門 앞
    老妻의 病床 옆에서
    페테르부르크의 우리 된장국
    범부채꽃
    일곱 살 때 할머니에게서 드른 흰 암여우 이얘기
    늙은 사내의 詩
    나는 아침마다 이 세계의 山 1628개의 이름들을 불러서 왼다
    도로아미타불의 내 햇살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自畵像

    애비는 종이었다. 밤이 기퍼도 오지 않었다.
    파뿌리같이 늙은 할머니와 대추꽃이 한 주 서 있을 뿐이었다.
    어매는 달을 두고 풋살구가 꼭 하나만 먹고 싶다 하였으나… 흙으로 바람벽 한 호롱불 밑에 손톱이 깜한 에미의 아들.
    甲午年이라든가 바다에 나가서는 도라오지 않는다 하는 外할아버지의 숯 많은 머리털과 그 크다란 눈이 나는 닮었다 한다.

    스믈세 햇 동안 나를 키운 건 八 割이 바람이다.
    세상은 가도 가도 부끄럽기만 하드라
    어떤 이는 내 눈에서 罪人을 읽고 가고
    어떤 이는 내 입에서 天痴를 읽고 가나
    나는 아무것도 뉘우치진 않을란다.

    찰란히 티워 오는 어느 아침에도
    이마 우에 언친 詩의 이슬에는
    멫 방울의 피가 언제나 서껴 있어
    볓이거나 그늘이거나 혓바닥 느러트린
    병든 숫개만양 헐덕어리며 나는 왔다.

    冬天

    내 마음속 우리 님의 고은 눈섭을
    즈문 밤의 꿈으로 맑게 씻어서
    하늘에다 옴기어 심어 놨더니
    동지 섣달 나르는 매서운 새가
    그걸 알고 시늉하며 비끼어 가네

    종천순일파?

    1943년 가을부터 약 반 해쯤
    나는 선배 문인 崔載瑞 씨의 요청으로
    그의 출판사 人文社에 들어가
    일본 말 시 잡지 ≪國民詩人≫의 편집 일을 맡았으나,
    근년에 민중문학가 일부에서 나를 지탄하고 있는 것 같은
    그런 비양심이나 무지조를 내가 느끼면서 그랬던 건 아니고
    이게 내게도 불가피한 길이라고 판단되어서 그랬을 뿐이다.

    일본은 이미 벌써 만주를 송두리째 그들의 손아귀에 넣어
    만주제국이라는 그들의 괴뢰정권을 세운 지 오래였고,
    중국의 중화민국 정부도 먼 서쪽 변방으로 쫓아내고,
    汪兆銘이를 시켜 南京에 더 큰 괴뢰정부를 세웠으며,
    싱가포르를 함락하고,
    필리핀을 입수하고,
    동남아 전체를 먹어 들어가며
    ‘대동아 공영권을 세우자’고 우리 겨레에게도
    강요하고 있어
    그들의 이 무렵의 그 욱일승천지세 밑에서
    나는 그 가까운 1945년 8월의 그들의 패망은
    상상도 못했고
    다만 그들의 100년 200년의 장기 지배만이
    우리가 오래 두고 당할 운명이라고만 생각했던 것이니,
    처자를 거느리고 또 자손의 살아남을 길도 내다보아야 하는
    나 같은 사람의 인문사 입사는
    그저 당연한 것으로만 이때엔 판단되었을 뿐이다.
    또 달리 호구 연명할 길도 아무것도 없었다.

    그러나 이 무렵의 나를
    ‘친일파’라고 부르는 데에는 이의가 있다.
    ‘친하다’는 것은
    사타구니와 사타구니가 서로 친하듯 하는
    뭐 그런 것도 있어야만 할 것인데
    내게는 그런 것은 전혀 없었으니 말씀이다.
    ‘附日派’란 말도 있긴 하지만
    거기에도 나는 해당되지 않는 걸로 안다.
    일본에 바짝 다붙어 사는 걸로 이익을 노리자면
    끈적끈적 잘 다붙는 무얼 가졌어야 했을 것인데
    나는 내가 해 준 일이 싼 월급을 받은 외에
    그런 끈끈한 걸로 다붙어 보려고 한 일은
    단 한 번도 없었기 때문이다.
    나는 이때 그저 다만,
    좀 구식의 표현을 하자면-
    ‘이것은 하늘이 이 겨레에게 주는 팔자다’ 하는 것을
    어떻게 해서라도 익히며 살아가려 했던 것이니
    여기 적당한 말이려면
    ‘從天順日派’ 같은 것이 괜찮을 듯하다.
    이때에 일본식으로 창씨개명까지 하지 않을 수 없었던
    우리 다수 동포 속의 또 다수는
    아마도 나와 의견이 같으실 듯하다.

    몽고 침략을 당하며 살던
    우리 고려인들의 이상이 어땠었는지는
    딱은 모르지만,
    나는 이조 사람들이 그들의 백자에다 하늘을 담아 배우듯이
    하늘의 그 무한 포용을 배우고 살려 했을 뿐이다.
    지상이 풍겨 올리는 온갖 美醜를
    하늘이 ‘괜찮다’고 다 받아들이듯
    그렇게 체념하고 살기로 작정하고
    일본총독부 지시대로의 글도 좀 썼고,
    일본군 사령부의 군사훈련 때엔
    일본 군복으로 싸악 갈아입고
    종군기자로 끼어 따라다니기도 했던 것이다.

    서울 용산 주둔의 일본군 사단이
    김제 만경 평야 일대에서 전쟁 연습을 하고 있었는데
    이때 어느 휴식 시간의 어느 귀퉁이 풀밭에서던가
    같이 종군해 있던 최재서 씨가
    문득 내 목을 끌어안고 딩굴며 울던 일은
    지금도 눈에 역력히 보이는 것 같다.
    도스토예프스키의 무슨 소설 속의 심리 이얘기를 하고 있던 판이었는데….
    그러나 나는 눈물도 나지 않았었다.

    범부채꽃

    범이
    할랑할랑
    부채질이나 하고 살듯이
    그렇게나 살아 보자고
    할머니가
    장독대에 심어 놓은
    범부채꽃은
    6월이면 피었었지요.
    그것은
    괜찮은 思想이었지요.
    (/ 본문 중에서)

    순네는 스무 살 색시
    사향내, 박하 향 먹먹한 뒷길로 꽃뱀 한 마리 달려간다. 푸른 하늘로 날름거리는 붉은 혓바닥. 땀 범벅된 목줄기로 가쁜 숨이 역류한다. 세상에 좇지 말아야 할 것들은 왜 그리 아름다운가? 너무나 찬란하여 징그러운 나이, 우리는 아직 스무 살일 뿐인데.

    花蛇

    麝香 薄荷의 뒤안길이다.
    아름다운 베암…
    을마나 크다란 슬픔으로 태여났기에, 저리도 징그라운 몸둥아리냐

    꽃다님 같다.
    너의 할아버지가 이브를 꼬여 내든 達辯의 혓바닥이
    소리 잃은 채 낼룽그리는 붉은 아가리로
    푸른 하눌이다. …물어뜯어라. 원통히 무러뜯어,

    다라나거라. 저놈의 대가리!

    돌팔매를 쏘면서, 쏘면서, 麝香 芳草ㅅ길
    저놈의 뒤를 따르는 것은
    우리 할아버지의 안해가 이브라서 그러는 게 아니라
    石油 먹은 듯… 石油 먹은 듯… 가쁜 숨결이야

    바눌에 꼬여 두를까 부다. 꽃다님보단도 아름다운 빛…

    크레오파투라의 피 먹은 양 붉게 타오르는 고흔 입설이다… 슴여라! 베암.

    우리 순네는 스믈 난 색시, 고양이같이 고흔 입설… 슴여라! 베암.
    (/ pp.5~6)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1915.05.18~2000.12.24
    출생지 전북 고창
    출간도서 35종
    판매수 3,422권

    시인. 호는 미당. 1915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났다. 1935년 중앙불교전문학교(현 동국대학교)에 입학하여 1년 간 공부했다. 193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벽]으로 등단했고, 1941년 첫 시집 [화사집]을 시작으로 [귀촉도] [서정주시선] [신라초] [동천] [서정주문학전집] [질마재 신화] [떠돌이의 시] [서西으로 가는 달처럼...] [학이 울고 간 날들의 시] [안 잊히는 일들] [노래] [팔할이 바람] [산시] [늙은 떠돌이의 시] [80소년 떠돌이의 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허혜정 [편저]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시인이자 문학평론가로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7년 [한국문학] 신인작품상으로 시단에 등단했으며 1995년 [현대시] 평론에 당선해 평론가로 등단했다. 199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서 평론상을 수상했고 2010년 젊은평론가상을 수상했다. 현재 숭실사이버대학교 방송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있으며, 계간 [천년의 시작] [시와 사상] [시인수첩] [국학자료원] 등의 편집위원이다. [비 속에도 나비가 오나], [적들을 위한 서정시], [에로틱 아우라], [현대시론](전 2권), [처용가와 현대의 문화산업], [혁신과 근원의 자리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시리즈(총 33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73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