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9,59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6,5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41,7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Vivian Maier : Self-Portraits[Hardcover]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58,000원

  • 52,200 (10%할인)

    1,570P (3%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 8/18(목)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출판사 서평

    John Maloof's documentary, Finding Vivian Maier, was nominated for a 2015 Academy Award!"...her photographs are so powerful and their 1950s and 1960s scenes"
    -Newsweek

    "her selfies make her not the center of attention but a haunting presence registered only in glints and shadows."
    -Wall Street Journal

    "Vivian Maier's self-portraits are mesmerizing."
    -CNN, Amanpour

    "'Self-Portraits' meets the mystery head on, collecting the many pictures Maier took of herself. They are a mix of the spontaneous and the studied, as the photographer aimed her camera at mirrors and shop windows, capturing her reflection with careful detail and composition. They are among her most accomplished pictures and may be the most revealing artifacts she left behind."
    -LA Times

    "A new photo book offers few clues about the woman behind the camera."
    -Mother Jones

    "Her work alternately brings to mind Lisette Model, Leon Levinstein, Harry Callahan, Garry Winogrand, Weegee, Helen Levitt and Robert Frank. But the uncracked nut at the core of her mystery is this: Why didn't Vivian Maier show anyone her pictures?"
    -Wall Street Journal

    "Saved from obscurity, the work of an unknown street photographer is, at last, coming out of the shadows."
    -Anthony Mason, CBS News

    "An unassuming Chicago baby sitter named Vivian Maier was one of the pioneers of street photography. But for 60 years, nobody knew it."
    -The New York Times Style Magazine

    “An undiscovered artist whose photography is now being compared to the giants, a reclusive woman who, in death, is attracting the kind of attention and acclaim she would have shunned in life.”
    -The Huffington Post

    "Show-cased in the new book Vivian Maier: Street Photographer, out this month from powerHouse-rivet the viewer with the extreme vulnerability of her subjects."
    -Vanity Fair

    "[Maier] is a gifted visual thinking with a strong sense of self. Through [her] lens, self-shadows and window reflections are deftly composed more about context than the figure at the center"
    -American Photo

    "A combination of straight forward portraits, mirrored reflections and abstract self-portrayals, the collection...attempts to put a face to the name that's most recently captured the photography world's attention"
    -The Huffington Post

    "For many people, the discovery of her work has been one of the great unearthings of our age."
    -The New Yorker

    책소개

    The follow-up to the international smash hit. Vivian Maier's is THE photo world story of the early 21st century.

    Celebrated by TheWall Street Journal,Vanity Fair,The New York Times,American Photo,Town and Country,and countless other publications, the life's work of recently discovered street photographer Vivian Maier has captivated the world and spawned comparisons to photography's masters including Diane Arbus, Helen Levitt, Lisette Model, Walker Evans, and Weegee among others.

    Now, for the first time, Vivian Maier: Self-Portraits reveals the fullest and most intimate portrait of the artist to date with approximately 60 never-before-seen black-and-white and four-color self-portraits culled from the extensive Maloof archive, the preeminent collector of the work of Vivian Maier and editor of the highly acclaimed Vivian Maier: Street Photographer (powerHouse Books, 2011)-bringing us closer to the reclusive artist than ever before.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비비안 마이어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1926

    1926년 뉴욕에서 태어났다. 평생 독신이었던 마이어는 아이 돌보미, 가정부, 간병인 등으로 일하며 남의 집을 전전하였다. 큰 키에 마른 체형으로 늘 헐렁한 남자 셔츠, 구식 블라우스 등 단순한 옷차림으로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잘 모르는 사람들은 독특한 억양과 직설적이며 무뚝뚝한 성격 탓에 가까이하기를 꺼렸지만, 주변인들은 가식 없고 지적인 사람이었다고 평한다. 마이어는 수십만 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2009년 죽는 순간까지 아무에게도 자신의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말년의 거의 노숙자나 다름없었다. 2007년 15만 장의 필름을 보관해둔 5개의 창고는

    펼쳐보기

    실용/예술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