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머니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9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3,4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초판본 이하윤 시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70)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이하윤은 서양 문학을 국내에 소개하는 데 열정을 바쳤고 당대 시인 중 가장 많은 가요를 지었다. 그리고 그리고 평생 단 한 권의 시집만을 출간했다. 그러나 그 한 권의 시집으로 우리 근현대시사에 우뚝 섰다.
    민요적인 율격과 상실, 비애로 가득 찬 애상적인 분위기로 김소월의 뒤를 이어 전통 서정시의 길을 열었다.

    이하윤은 1926년 [시대일보]에 시 [잃어버린 무덤]을 발표하며 문단에 나온 이후 한국적 정서를 담은 서정적인 시편들을 발표하면서, 서양 문학을 국내에 소개하는 데 열정을 바쳤다. 이러한 그의 활동적 특징으로 인해서 그는 시인으로 평가되기보다는 외국 문학의 선구적인 소개자로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설령 그가 문학인의 한 사람으로 정당하게 평가될 때조차도 그는 해외문학파나 시문학파라는 집단적인 평가의 한 부분으로 포함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공식적으로 출간된 이하윤의 창작 시집은 [물레방아] 단 한 권이다.
    이하윤의 시편들은 대개 7ㆍ5조나 음수율이 두드러지는 2행시, 4행시가 지배적인 시형이고, 가요시의 경우는 4행이 지배적이다. 이런 맥락에서 본다면 이하윤의 시 세계와 시문학파 사이에는 적지 않은 차이가 존재하는데, 시문학파가 언어에 대한 자의식이 강했고 감각의 쇄신이라는 측면에 관심을 집중했다면, 이하윤은 전통적인 가락에서 기원하는 민요적 율격과 애상적인 분위기가 잘 조화된 전통 서정시들을 다수 창작했다.
    형식적인 규칙성과 음악적인 요소를 강조한 이하윤 시의 형식적 특징은 그가 118편의 가요시를 남겼다는 사실과도 무관하지 않다. 그렇다면 왜 그는 이토록 많은 가요시를 썼고, 7ㆍ5조나 2행시, 4행시를 즐겨 창작했던 것일까? 이 대목에서 우리는 이하윤이 7ㆍ5조류의 4행시 및 2행시 형식을 한국 시가의 전통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그것을 근대적 음악 형식에 접맥시킴으로써 한국시의 확장을 모색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물론 이러한 인식은 문학사적인 진실과는 거리가 먼 것이었으나, 그는 유성기라는 새로운 매체의 등장 앞에서 전통적인 시 형식이 한국 시의 새로운 도약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믿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유행가 가사를 창작할 때에도 문학적인 성취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내용적인 차원에서 이하윤의 시는 상실, 비애, 비관적인 현실 인식, 귀향, 고전적인 정감의 세계를 벗어나지 않았다. 이하윤의 시에는 하강적인 이미지들이 지배적인 요소로 등장한다. 그의 시에 빈번하게 등장하는 ‘밤’, ‘어둠’, ‘눈’, ‘눈물’, ‘길의 상실’ 등은 모두 현실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하강적 이미지들이다. 인용한 시에서 ‘밤’은 시간적인 배경이면서 자아의 심리 상태를 지시하는 기호다. 그러므로 ‘별’이 없다는 것은 자아가 나아갈 방향이 없다는 것을 뜻한다. 이 깊은 상실감이 ‘눈물’과 ‘울분’의 기원이다. 물론 이러한 현실적 고통과 절망이 식민지 현실에서 비롯된 것인지, 삶의 방향감각을 상실한 데서 오는 실존적인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것은 그가 활동했던 1920~1930년대의 문학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문제이기도 하다. 이하윤의 시에서 현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과거에 대한 회상과 귀향 의식으로 이어진다. 현실 세계에서 긍정적인 가치를 발견하지 못할 때 인간은 대개 과거나 미래로 실존적 시간을 투사하기 마련인데, 이하윤에게 그것은 ‘고향’이라는 공간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이하윤의 시에서 ‘도시’는 ‘고향’의 반대 개념이며, 도시와 문명을 상징하는 모든 기호들은 어둠에 잠겨 있거나 우울과 처량한 마음만을 환기할 뿐이다. 이러한 시적 인식은 비록 낭만주의적인 감정의 표출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지만, 근대 초기에 시인들에게 도시 문명이 어떻게 경험되었는가를 보여 주는 중요한 자료이기도 하다.

    목차

    물네방아
    물네방아
    일허진 무덤
    老狗의 回想曲
    夕陽에 먼 길을 떠낫드러니
    자최 업는 길
    살아진 꿈
    마을 하눌
    追憶 1
    追憶 2
    追憶 3
    彷徨曲
    눈물 1
    눈물 2
    눈을 밟고 감니다


    除夜
    醉魂
    恨 만흔 밤
    마음의 꽃
    處女의 노?트
    嘆息의 가을
    落葉 1
    落葉 2
    파리
    샨송ㆍ드ㆍ카?
    덧업는 길
    새해
    아라사ㅅ사람
    촌으로 가서
    ??의 交響樂
    悲運
    연통 같은 내 마음
    나는 들에 핀 국화를 사랑합니다
    記念帖에서
    이얘기 시절
    쪽박 박구지구
    접둥새
    세상은 변하야
    밤車
    기다림도 보람 업시
    歸鄕曲
    또 하로를 기다리는 마음
    희미해 가는 기둥
    愉快한 陶醉
    惡禱
    근심 1
    근심 2
    장터
    흐린 夜市로
    에트란제
    고요한 밤거리를 거러감니다
    憂鬱의 午後
    안해에게
    님 무덤 앞에서
    할머니 靈전에
    惠英에게
    크리스마스 1
    크리스마스 2
    四行詩 七 篇
    喜悅의 瞬間
    구두
    옛터
    祈雨
    아이
    안해
    病友

    歌謠詩抄
    그 曲調
    다드미 소리
    버드나무 그림자에
    山 넘어 그리운 님
    靑春의 故鄕
    눈물 어린 그림자
    그리운 그 밤
    處女 열여덜
    섬 색시
    서러운 뱃길
    꿈에 피엿든 꽃
    서울의 밤
    서울의 三更
    애닯흔 피리 소리 1
    애닯흔 피리 소리 2
    斷?怨
    수집은 처녀
    哀傷曲
    孤鳥의 嘆息
    이즈시엇나
    비 나리는 밤 1
    비 나리는 밤 2
    望鄕曲
    일허진 청춘
    꿈길 언덕
    山꼴 시악시
    春夜小曲
    눈물의 술잔
    탄식의 노래
    離別哀歌
    희망의 별
    悲戀
    流浪의 마음
    눈물의 편지
    덧업는 靑春
    洛東江의 哀想曲
    잊지는 안으시겟지오
    港口의 哀愁
    港口의 未練
    追憶의 손톱
    嘆息하는 밤
    눈 싸힌 달밤에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끝업시 도라가는 물네방아 박휘에
    한 닙식 한 닙식 이내 추억을 걸면
    물속에 잠겻다 나왓다 돌 때
    한업는 뭇 기억이 닙닙히 나붓네

    박휘는 끝업시 돌며 소리치는데
    맘속은 지나간 옛날을 찾어가
    눈물과 한숨만을 지어서 줍니다
    …………………………………………

    나만흔 방아직이 머리는 흰데
    힘업는 視線은 무엇을 찾는지
    확 속이다 굉이 소리 찌을 적마다
    요란히 소리 내며 물은 흐른다

    *눈이 녹아 물 되면
    눈물이지오
    내 가슴 녹은 물도
    눈물입니다

    눈은 웨 녹아서
    눈물이 되노
    내 가슴 타고 타서
    눈물 되지만

    *덧업시 차저온봄 안마즐수 잇스랴만
    비안와 흉년드는 작넌갓진 마르소서
    이누리 백성들이 영죽을까 근심이라

    몸하나 죽는대야 무슨한이 지트랴만
    못죽고 남는자손 사라갈길 막막하다
    모조리 못죽으니 비나와서 풍년지라

    *터질뜻 젖가슴에 숨겻든 사랑
    그때가 그리워서 한숨 짐니다

    고흔꿈 깨저버린 오늘 이 밤에
    내어이 가신님이 밉지 안흐랴

    풀업는 언덕우에 외로히 서서
    물마른 시냇가를 바라보는 맘

    밤마다 눈물어려 거리 헤매며
    향수에 울든꿈도 덧이 업구려

    넉일흔 이나그네 갈곳은 어듸
    못찾을 그청춘이 그려 움니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906~1974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06년 4월 9일 강원도 이천(伊川)에서 아버지 종석(宗錫)과 어머니 이정순(李貞順) 사이에서 출생했다.
    1918년 이천공립보통학교를 거쳐 1년간 한문을 수학했고, 1923년 5월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현재 경기고등학교) 신제(新制) 제4학년 수료, 1926년 3월 일본 도쿄 법정대학 예과에 입학하여 1929년 같은 대학 법정대학 법문학부 문학과(영어영문학 전공)를 졸업했다. 도쿄 유학 중 아테네ㆍ프랑세에서 2년간 프랑스어를, 도쿄 외국어학교 야간부에서 반년간 이탈리아어를, 도쿄제일외국어학원에서 반년간 독일어를 공부했다. 이하윤은 도쿄 유학 당시 홍재범, 김진섭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70년 부산에서 태어나 충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9년 부산외국어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했다. 1995년 같은 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해 [해방기 전위시의 양식선택과 세계인식]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2005년 경희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한국 모더니즘 문학의 미적 근대성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등단했으며, 2006년 제12회 고석규비평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 [반대자의 윤리], [다른 목소리들], [모더니티의 이면], [유령들] 등이 있다. 현재 계간 [딩아돌하], 웹진 [문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시리즈(총 33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71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