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9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3,4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초판본 정공채 시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70)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23세에 등단하고도 40대 중반이 되어서야 첫 시집을 출간한 늦깎이 시인. 그러나 한번 터진 그의 글문은 그동안의 침묵을 보상이라도 하려는 양 왕성하게 시들을 쏟아 낸다. 1963년 [미8군의 차]로 인해 반공법 위반으로 필화를 겪은 그의 시는 자유로운 영혼을 꿈꾼다. 빛에서 시작해 바다를 지나 욕망을 건너 자유를 향해 나아간 가객을 만나 보자.

    지식을만드는지식 ‘초판본 한국 근현대시선’은 점점 사라져 가는 원본을 재출간하겠다는 기획 의도에 따라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작가 100명을 엄선하고 각각의 작가에 대해 권위를 인정받은 평론가들을 엮은이로 추천했다. 엮은이는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원전을 찾아냈으며 해설과 주석을 덧붙였다.
    각 작품들은 초판본을 수정 없이 그대로 타이핑해서 실었다. 초판본을 구하지 못한 작품은 원전에 가장 근접한 것을 사용했다. 저본에 실린 표기를 그대로 살렸고, 오기가 분명한 경우만 바로잡았다. 단, 띄어쓰기는 읽기 편하게 현대의 표기법에 맞춰 고쳤다.

    정공채 시인은 감각적 빛의 무늬와 낭만적 바다의 자유를 노래하던 시인이다.
    그의 시는 빛과 어둠이 주조하는 세계에 대한 교감을 핵심적 정서로 드러낸다. 여러 색채가 교차하고 대비되면서 그 빛깔의 의미가 현현할 때 시인은 그 표정을 포착해 시화한다. 시인은 끊임없이 빛이 수놓은 색감의 의미를 질문하며, 그때의 이미지를 어떻게 시로 형상화할 것인가를 고민한다. 그 연장선상에서 바다의 광대무변한 형상이 시적 자유의 표상으로 인식되며, 그 표상 속에서 시인의 욕망의 기원을 탐색하고자 시도한다. 그러므로 그는 자유의 시인이며 빛의 시인으로서 바다를 호흡하고자 한 낭만파적 시인이다. 이제 그 빛의 무늬와 바다의 자유를 갈망하던 욕망의 언어를 만난다.
    시인은 빛을 중시한다. 그리하여 주로 주변 풍경으로부터 시적 이미지를 집적하는데, 우선적으로 주목하는 것은 색채 대비의 공간이다. 결국 시인은 대상의 빛깔이 환기하는 정서를 시적 주원료로 삼아 시인의 시선에 포착된 세계의 대조적 이미지를 상이한 시어로 형상하고 있는 것이다. 그늘 빛의 노예인 시인은 내면을 울리며 파고드는 종소리를 동경하듯 빛을 동경하지만, 항상 그림자를 함께 거론한다. 그림자와 함께했을 때 비로소 빛과 어둠을 내포한 생의 양면성을 똑바로 응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인은 일부러라도 빛의 노예이자 주인으로서 생의 양면적 빛깔을 내장하고자 하는 것이다.
    시인은 무엇보다 자유의 시인이다. 시인에게 자유란 개인적 자유이기도 하고, 해방적 자유이기도 하며, 이미지의 자유이기도 하다. 이미지의 자유는 인간의 오감을 일깨우는 냄새로서의 자유로 변주되기도 한다. 자유의 다면적 표정 속에서도 바다는 여전히 시인이 꿈꾸는 자유의 실체적 표상이다. 시인은 망망대해의 장엄한 바다가 하늘과 화합하는 “무변의 자유”의 공간임을 인지한다. 그 바다는 시인의 항로이며 삶의 터전이자 논밭과도 같아서, 겸허의 마음을 잃지 않게끔 유도한다. 바다는 섬과 섬, 단애와 단애, 무수한 조약돌과 모래와 무명의 것들이 어우러져 하늘과 더불어 모든 것이 하나가 되는 시공으로서 경탄의 존재가 되는 것이다. 이래서 바다는 시인에게 대타자이자 자유의 실체로 존재하는 공간이 된다. 그리하여 시인은 바다에서 자유를 감지하고 호흡하고 냄새 맡으며 바다의 부속물이 되고자 한다. 마치 빛의 노예가 되어 주인이 되는 길을 택했듯, 종소리를 들으며 대자연을 호흡했듯, 바다는 자유 그 자체가 된다.
    시인은 빛을 갈구하고 바다를 호흡하지만, 그것은 시인의 내적 욕망을 표상하는 다른 이름들에 해당한다. 자유를 지향하는 시인의 욕망은 항아리를 빚는 일과 유사하다. 시인에게 항아리란 무엇인가? 그것은 일차적으로 흙으로 빚어지는 어떤 물건에 해당하겠지만, 거기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여인의 엉덩이이자 신체 전부이며, 빛으로 빚어지는 부드러운 감각의 종합이자 욕망의 밑동을 송두리째 흔들어 대는 자극의 실체에 해당한다. 그리하여 시인은 항아리를 응시하고 항아리를 빚는 대상을 응시하면서 자신의 욕망을 빚는다. 즉, 항아리를 빚는 욕망을 시로 길어 내서는 자신의 욕망의 표정을 검토하는 것이다. 그것이 욕망을 해소하는 시적 투쟁이 되기 때문이다.
    시인의 고별사 두 편은 시인이 자신의 인생을 고독하게 사랑했음을 증언한다. 혼자의 술잔 속에 사랑을 남겨 놓은 채 시인은 이제 가만히 이승의 끈을 놓는다. 그리고 자신의 욕망의 실체인 죽음을 마주한다. 그러므로 이제야 비로소 드러난다. 시인이 자유로운 영혼을 꿈꾸었던 가객이었다는 사실이, 그리고 빛과 바다와 욕망을 남기고 떠날 수밖에 없었던 헛헛한 인생의 소유자였음이.

    목차

    龍山 거리 1
    꽃 層層階
    週日마다 犯罪
    病院은 흰색이다
    꽃은 商船을 몰고
    詩는 술이다
    바닷가의 體操
    鐘이 운다
    交流하고 있읍니다
    自由와 蜜柑
    老人의 항아리
    海店
    肉身
    愛煙頌
    바다 그림자
    木船
    바다 停車場
    여름 停車場
    自由 한 켤레
    바다 모든 하나

    항아리
    簡易驛
    山그늘 2
    雨中의 마음
    선술집
    合唱을 생각합니다
    虛空

    불빛頌
    하늘이여
    햇살에 기대어
    歸鄕 2
    자화상
    시간과 감나무
    겨울 강을 보면서
    숲 속에서
    음악
    땅에 글을 쓰다
    깊은 강
    몸뚱아리 하나
    그물 깁는 어부

    꽃 그림자에
    群像
    막차
    無名草詩
    貧者의 봄
    고요한 강
    碇泊 中
    아침여학교
    無常 속에서
    樹木頌
    外港은 멀리 있고
    告別
    告別辭
    美八軍의 車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 오오, 老人
    햇빛에 실눈으로 盡終日을 항아리
    둥글어서
    미끄러질 항아리를 짓는 것은
    追憶의 일이다

    無心한 時間이야
    사흘 걸러 열흘 가도
    오오, 老人
    항아리 하나를 매만지고 매만지는도다
    밝은 낮에 실눈으로 가늠질하고
    銀白의 달빛에 둥글게 띄우도다

    이윽고 항아리에 꽃 내음이 스며 와도
    오오, 老人
    옛 계집의 달빛 흐르던 궁둥이
    이승의 恨은 모자람인가,
    아직도 흙으로만 알고 매만지고 매만짐은

    허어, 자네들은 모르네,
    지 계집은 지가 아는 일이로세!

    * 漢學의 할아버지
    존경하는
    할아버지의 長竹에서
    大廳 높이 올라가던
    한 가닥 고운 명주실 같은 滔滔함이
    눈부시던
    햇빛 맑은 어릴 쩍 그해 가을부터
    저놈을 어서 피워야지 했다

    豪放한 아버지의
    파이프에서
    일을 다 마친 뒤
    잘도 퉁겨져 나와서도
    약간은 不遜하게 모락모락
    계속 타오르고 있는 저놈을
    끝까지 다 내가 태워 버려야지 했다

    누구에게나 歲月이 가던
    그런
    몇 해가 흘러간 뒤로
    할아버지보다 먼저
    腦溢血로 아버지가 쓰러지셨다
    유난히 쓸쓸하게 보이던 할아버지의 長竹도
    몇 해를 안 가
    그 長竹을 거두시고 떠나셨다

    이젠 내가 태우는 담배는
    적어도 代를 물린 것이다
    사내대장부가
    손에 꽃이야 들고 있겠는가
    더욱이 長時間 한 손에 술잔을 들고 앉더라도
    남은 빈손에야
    꽃쯤으로 알고
    이놈을 지긋이 물 수도 있잖은가!

    * 合唱이 그리운 자리에서
    모퉁이에 앉아, 고독을 마신다
    누군가 이윽고
    조심스레 노래를 先唱했으나
    아무도 따라서 부르질 않았다
    먹고 떠들고 서로가 잘났을 뿐
    노래하는 마음, 노래하는 精誠에
    야유만 던졌다
    이 사람아, 곡조가 안 좋아!
    拍子가 틀렸어! 音色도 나빠!
    빈정거림만이 가득했을 뿐
    合唱은 울려 퍼지지 않았다
    누가 이 땅에서 노래를 先唱할 것인가,
    저 라인 강의 奇蹟
    合唱으로 滔滔하고,
    저 벚꽃까지도 合唱으로 一齊한데
    언제나 合唱이 서러운 나라
    아직도 合唱이 안 되는 자리
    혼자서는 잘났고
    둘이서는 미루고
    셋이 되면 한 사람을 따돌리는 낮과 밤에
    사랑하는 여자야,
    나도 마른나무 빈 가지가 되어
    고독을 마신다
    合唱이 목마른 싱그러운 자리에서
    쓸쓸한 모퉁이에 밀려
    고독만 마신다

    * …. 小公洞에서 小公洞에서
    꽃을 팔지 말아요.
    제발 이 거리에서 꽃을 팔지 말아요.
    이 時間
    美八軍의 바퀴가 뒹굴다 멎는 자리
    여러 終點에도
    하나같이 公主들이 꽃을 팔리라.
    젖은 비가 내리는 雨傘을 파는
    東豆川과 富平과 坡州와, 그리고
    여기 小公洞에서
    公主들 위로 비가 내리고
    빛나는 朝鮮호텔의 발그란 窓가에
    부드러운 부드러운 비가 내리고
    저만치 中國街에서는
    阿片빛 香 내음 속에 料理를 판다.
    가끔, 가끔, 와서 멎는 美八軍의 車.
    壁에 핀 우리 꽃들을 사 갖고 간다.
    交代로 드나드는 異國의 나비.
    깨끗이 빨래한 寢臺.
    悲劇의 눈을 가진 女子가 눕는다.
    비를 맞는다.
    오래 安定해 있는 寢臺가 아니다.
    줄줄이 비를 맞고
    흔들리며 航海하는
    떠내려가고 있는 꽃.
    異國의 나비를 싣고 흘러가는 寢臺.
    눈에 悲劇을 흘리우며
    오늘 밤도 公主들은 大槪
    부끄러운 店鋪를 조그맣게 벌렸다.
    제발 이 거리에서는 꽃을 팔지 말아요.
    우리의 巡警이 雨傘에게 타이르고 간 뒤
    朝鮮호텔의 지붕 위에
    韓國의 달이 떴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934∼2008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34년 경남 하동에서 출생했다. 1957년 [현대문학]에 박두진 시인 추천으로 [종이 운다], [여진], [하늘과 아들] 등 3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등단한다. 1958년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부산일보] 기자 생활을 시작한다. 1959년 [석탄], [자유], [행동] 등의 시로 제5회 현대문학상을 수상한다. 1960년 4·19 최초의 항거시 [하늘이여]를 4월 14일자 [국제신문] 조간 제1면 사설란에 발표한다. 1960년 [학원], [민족일보] 기자를 거쳐 MBC 제1기 PD가 된다. 1963년 MBC라디오 ‘전설 따라 삼천 리’를 제1회 방송부터 3개월간 집필한다.
    1963년 장시 [미8군의

    펼쳐보기
    오태호 [편저]
    생년월일 1970~
    출생지 서울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70년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서 태어났다. 경희대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한 1989년은 독재 정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성했다. 그래서 민족과 민중, 노동과 계급, 해방과 통일, 혁명 등의 소위 굵직굵직한 이야깃거리들이 화제였다. 그러므로 당연하게도 ‘오롯한 나의 정체성’에 대한 성찰은 뒷전일 수밖에 없었다. 그저 화염병과 쇠파이프, 짱돌과 최루가스가 뒤범벅된 교정과 거리에서 ‘나’와 세계는 그렇게 서걱거리며 절뚝거릴 수밖에 없었다. 그때 나는, 그 주변의 다른 친구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문학과 혁명을 동시에 꿈꾸는 몽상가였다.
    1993년 대학을 졸업하면서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시리즈(총 33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71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