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3,54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3,6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초판본 이효석 단편집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29)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초판본 이효석 단편집

이효석의 문학은 일제 말 암울한 시대에도 한 개인의 꿈꿀 권리를 아름답게 직조한다. 그의 작품 세계는 ‘낭만적 서정과 세련된 기교’로 요약할 수 있다. 그의 문학을 지배하고 있는 낭만성, 탐미성, 환상성 등은 식민지 현실과 무관한 듯 보이나, 한편으로는 암울한 시대 현실에 대한 한 부표로도 읽을 수 있다. ‘현실 속에서 현실 너머를 꿈꾸는 문학의 운명’을 체현하고 있는 셈이다.

환상이 위대할수록 생활도 위대하다

이효석은 식민지 현실과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그의 작품에는 시대 현실과 연관된 구체적 일상이 거의 드러나지 않는다. 그는 꿈과 몽상, 예술과 사랑을 옹호하며, 진부한 일상 속에서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인간의 꿈꿀 권리를 회복하고자 했다. 그의 문학에 드러난 탐미성, 환상성 등은 이러한 문학의 꿈꿀 권리를 강조하는 데 기여한다. 이효석은 식민지 현실 너머를 동경했으며, 이를 통해 현실을 미학적인 것으로 재구성하려고 했다.
작가는 그만의 독특한 미의식(낭만성·탐미성·환상성)으로 식민지 현실을 살아가는 한 방식을 보여주었다. 식민지 현실의 암울함을 직설적으로 드러내지 않은 대신, 식민지 현실을 풍요롭게 가꾸고자 하는 개인적 욕망을 섬세하게 부조했던 것이다. 이효석이 ‘서구의 텍스트’나 ‘꿈꿀 권리’를 통해 현실을 ‘재발견’했듯이, 우리도 그의 문학을 통해 일제 말의 현실을 ‘추체험’할 수 있는 셈이다.
그가 재구성하려 했던 자연과 도시(전통과 서구)의 이미지는 미적 충동(탐미성·환상성)으로 충만해 있다. 개인의 꿈꿀 권리를 당당하게 주장하는 이 넘실거리는 욕망은, 암울한 식민지 현실을 견디게 한 힘으로 기능했기에 그만큼 소중하다. 고향과 직접적인 소통·교감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미적 가상’을 통해 이를 성취하려는 의지의 발현이었기 때문이다.
이효석의 문학은 인간의 근원적 속성인 꿈꿀 권리가 아름답게 직조되어 있는 한 편의 비단과도 같다. 그의 문학이 격변의 근·현대사 속에서 우리 문학이 소홀히 해온 결손 부분을 보충해 주고 있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이효석의 소설은 현실과 환상의 긴장으로 직조된다. 그의 소설은 도시와 농촌을 배회하면서 이국적(낭만적) 취향과 향토적 정서가 혼융된 모습을 보여준다. 도시에서는 목가적 자연을 그리워하고 농촌에서는 도시를 꿈꾼다.

목차

모밀꽃 필 무렵
돈(豚)
개살구
분녀(粉女)
동해(東海)의 여인(麗人)
영서(嶺西)의 기억(記憶)
고요한 ‘동’의 밤
낙엽(落葉)을 태우며
향수(鄕愁)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이지러는 젔으나 보름을 가제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히 흘니고 있다. 대화까지는 칠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 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녀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즘생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니며 콩 포기와 옥수수 닢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왼통 모밀밭이여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곰을 뿌린 듯이 흠읏한 달빛에 숨이 막켜하얗었다. 붉은 대궁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 '모밀꽃 필 무렵'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907.02.23~1942.05.25
출생지 강원도 평창
출간도서 123종
판매수 25,615권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를 거쳐 1930년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영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25년[매일신보] 신춘문예에 시 [봄]이 선외 가작(選外佳作)으로 뽑힌 일이 있으나 정식으로 문학 활동을 시작한 것은 [도시와 유령](1928)부터이다.

이 작품은 도시유랑민의 비참한 생활을 고발한 것으로, 그 뒤 이러한 계열의 작품들로 인하여 유진오(兪鎭午)와 더불어 카프(KAPF-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 진영으로부터 동반자작가(同伴者作家)라는 호칭을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고인환 [편저]
생년월일 1969
출생지 경상북도 문경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9년 경북 문경에서 태어나 예천에서 자랐다.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2001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평론 부문에 당선해 등단했다.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수여하는 제7회 젊은평론가상(2006)을 받았다. 제8회 김달진문학상 젊은평론가상(2014)을 수상하기도 했다. 저서로 [결핍, 글쓰기의 기원](2003), [이문구 소설에 나타난 근대성과 탈식민성 연구](2003), [말의 매혹 : 일상의 빛을 찾다](2005), [공감과 곤혹 사이](2007), [한국문학 속의 명장면 50선](2008), [한국 근대문학의 주름](2009), [정공법의 문학](2014) 등이 있다. 현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0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