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29,61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29,9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2,0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25,2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전등신화

원제 : 剪燈新話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35,000원

  • 31,500 (10%할인)

    1,750P (5%적립)

  • 구매

    28,000 (20%할인)

    1,4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29)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전등신화

[전등신화]는 전기소설(傳奇小說)이다. 전기란 명칭은 중국문학사상 당대(唐代) 이후 여러 가지 의미로 사용되어 왔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전기소설이라 할 때는 당대 소설 내지는 그 계통의 소설 작품을 가리킨다. 주로 육조대(六朝代)에 성행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발전을 거듭한 당대의 전기(傳奇)는 창작 의식을 갖춘 작가에 의해 전해진 기이한 이야기이면서도 현실적 사회문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묘사에 있어서도 훨씬 섬세하고 곡절 있으며 교훈적 주제까지 지니고 있어 작자의 개성과 사상을 비교적 분명하게 드러내 보인 것으로 평가받았다. 더구나 여기에는 당시(唐詩)의 난숙함과 고문(古文)의 사실적인 정신이 잘 살아났고, 불우한 문인들의 온권(溫卷) 풍습까지 유행해 훌륭한 작품을 창작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유능하면서도 불우했던 작가들의 낭만 정신의 발로야말로 꿈과 환상이 있었고, 작품 속에 의미를 담아내려 했던 유가적 재도(載道) 문학의 굴레를 벗어나 예술적 가치를 창조하는 쪽으로 기울면서 단편소설로서의 문학적 지위를 확립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공좌와 백행간이 그 대표적인 인물이다.
이러한 전기소설의 전통을 계승해 당시에 유행하던 기괴한 내용들을 소재로 창작된 대표적인 명대 문언소설이 [전등신화]다. 내용은 비록 지괴적인 소재를 채용했지만 현실과 사상의 표현 수법 면에서는 작가가 적극적인 환상 수법을 이용하고 있다.
누구나 주어진 환경 속에서 자신을 적응시키는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하지만 현실적인 삶의 조건에서 좌절하거나 갈등한다. 그러다가 간혹 현실 밖으로 삶의 영역을 확장하다 보면 좌절도 극복하고 원망(怨望)도 풀리게 되는 것이다. 전기소설은 이 같은 인간 욕망을 환상이란 공간을 통해서 확장한 삶이기에 현실적이다.

이 책에 수록된 총 21편의 이야기는 모두 이런 내용을 다루고 있다. "연방루기", "추향정기"는 현실적 바탕 속에서 이루어진 환상이지만, 나머지 작품들은 아예 작자의 환상을 다루고 있다. 현세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불우한 삶을 사는 등장인물이 요괴·괴물·용궁·도교·불교 등을 만나 발생하는 기이하고 흥미진진한 비현실적 세계다. 표면상으로는 남녀 간의 애정의 문제를 다루어 낭만적 경향으로 치우치고 있는 듯 보이지만 그것은 인도주의의 발로로 인한 인간 평등의 새로운 가치관을 확립한 것이라 할 것이며, 또한 인간과 귀신이 서로 교유하는 문제를 다루어 얼핏 보면 괴기적 경향으로 치우치는 면도 있지만 그것은 인간과 괴리된 별개의 귀신이 아니라 인간화된 귀신을 다룸으로써 결코 인간의 문제를 벗어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장사성의 반란 속에서 만남과 이별을 경험하는 민중들의 고뇌와 현실적 모순을 환상 체험을 통해 그리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비현실적 요소’와 ‘현실적 요소’의 교차적 관계는 작가의 주관에 의해 표현되고 구현된 독창적 환상이란 점에서 우리들에게 새롭고 신선하게 다가선다고 볼 수 있다.
15세기 이후 [전등신화]가 광범위하게 유포되기 시작하면서 [전등여화(剪燈餘話)]를 비롯한 다수의 소설 창작에 영향을 주기에 이르고 특히 한국, 일본, 베트남 등 동아시아 각국에서 이 [전등신화]의 영향을 받아 창작된 우수한 작품들이 등장하기에 이른다.

조선조 문단에 [전등신화]가 유입된 것은 창작 이후 얼마 되지 않은 시기였던 것으로 보인다. 조선 초 [금오신화]를 창작한 김시습(1435∼1493)은 [전등신화]를 읽고 난 감동을 하나하나 적어 놓은 "제전등신화후(題剪燈新話後)"라는 글을 남겼고, 또 [전등신화]의 영향을 받은 [전등여화]가 "용비어천가"에 언급된 바 있어, [전등신화]는 이보다는 먼저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 시기는 이미 우리에게 [수이전(殊異傳)]이라는 전기소설집이 있었고 특히 전기문학의 틀을 완전하게 갖춘 "최치원"이란 작품이 창작되어 있었다. 뿐만 아니라 [태평광기(太平廣記)]나 [설부] 같은 전기소설을 수록한 총서류가 이미 독서계에 유입되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일정한 문학적 수준을 갖춘 작품을 창작하고 감상코자 하는 토대와 열의가 이미 갖춰진 상태에서 같은 성격을 지닌 [전등신화]가 유입되자 그것이 가져다주는 전기적, 환상적 감동은 더욱 증폭되어 조선 문단을 압도해 버리고 말았을 것이다.
연산군은 중국에 가는 사신을 통해 [전등신화]를 사오도록 해서 그것을 간행할 것을 명했을 뿐만 아니라 직접 읽고 대화 중에 인용하기도 했다. 더구나 윤춘년과 임기는 [전등신화]의 한 구절 한 구절에 주석을 붙인 [전등신화구해]라는 책을 간행하게 되는데 이 책은 조선의 식자층에 가장 널리 읽힌 책이 되었다.

이렇게 이 책이 유행하게 된 데는 아마도 남녀 간의 만남과 이별을 다룬 애정 소설로서의 긴박성이나 인간 욕망을 구현해 줄 괴기적 환상성이 소설로서의 흥미를 지녔을 뿐만 아니라, 이 속에 담긴 무려 150여 편의 서책과 60여 인의 시문에서 다양한 문체를 참고할 수도 있었으며, 삽입문으로 사용된 미려한 문체를 그대로 쓸 수 있는 실용성까지 지님으로써, 이보다 훌륭한 책이 당시로서는 없었기 때문이지 않았을까 싶다.

목차

서문(序文)
1. 구우(瞿佑)의 전등신화서(剪燈新話序)
2. 능운한(凌雲翰)의 전등신화서(剪燈新話序)
3. 오식(吳植)의 전등신화인(剪燈新話序引)
4. 김면(金冕)의 전등신화발(剪燈新話跋)
5. 계형(桂衡)의 전등신화(剪燈新話) 시병서(詩幷序)

전등신화구해(剪燈新話句解) 권지상(卷之上)
1. 수궁경회록(水宮慶會錄)
2. 삼산복지지(三山福地誌)
3. 화전봉고인기(華亭逢故人記)
4. 금봉채기(金鳳釵記)
5. 연방루기(聯芳樓記)
6. 영호생명몽록(令狐生冥夢錄)
7. 천태방은록(天台訪隱錄)
8. 등목취유취경원기( 穆醉遊聚景園記)
9. 모란등기(牡丹燈記)
10. 위당기우기(渭塘奇遇記)
11. 부귀발적사지(富貴發跡司志)

전등신화구해(剪燈新話句解) 권지하(卷之下)
12. 영주야묘기(永州野廟記)
13. 신양동기(申陽洞記)
14. 애경전(愛卿傳)
15. 취취전(翠翠傳)
16. 용당영회록(龍堂靈會錄)
17. 태허사법전(太虛司法傳)
18. 수문사인전(修文舍人傳)
19. 감호야범기(鑑湖夜泛記)
20. 녹의인전(綠衣人傳)
21. 추향정기(秋香亭記)

후기(後記) 발문(跋文)
1. 호자앙(胡子昻)의 전등신화권후기(剪燈新話卷後紀)
2. 안벽언(晏壁彦)의 추향정기발(秋香亭記跋)
3. 당악(唐岳)의 전등신화권후지(剪燈新話卷後志)
4. 구우(瞿佑)의 중교전등신화후서(重校剪燈新話後序)
5. 구우(瞿佑)의 제전등록후(題剪燈錄後) 절구(絶句) 4수
6. 임기(林 )의 전등신화구해발(剪燈新話句解跋)
7. 윤춘년(尹春年)의 제주전등신화후(題注剪燈新話後)

원문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다정한 사람에게 이것을 보게 한다면 장대(章臺)의 버들이 꺾였듯이 가인(佳人)들의 한이 무궁하게 될 것이고, 의로운 사람에게 이것을 듣게 한다면 모산(茅山)의 약(藥)이 구해지듯이 협사(俠士)의 마음이 있게 할 것이다.
(/ '추향정기'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347∼1433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그는 자를 종길(宗吉), 호를 존재(存齋)라 한다. 절강성(浙江省) 전당(錢塘: 지금의 항주) 출신으로 학식도 풍부하고 문필에도 능해 14세 때에 이미 문명을 사방에 떨쳐 당시 대문장가였던 양유정의 인정을 받았다. 청장년기인 홍무 연간(洪武年間, 1368∼1398)에 인화·임안·의양 등지의 훈도로 있다가 노년기인 영락(永樂, 1403∼1424) 때에 주왕부의 우장사를 지냈으나, 61세[영락 6년(永樂六年), 1408]에는 견책을 당해 섬서성 보안으로 귀양을 간다. 18년 동안 귀양살이를 하고 78세[흥희 초년(洪熙初年), 1425]에 비로소 영국공 장보의 주청으로 석방되어 원직에 복직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성균관대학교 한문교육과를 거쳐, 동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고전문학 전공으로 문학석사 및 문학박사 과정을 수료했고, 2000년부터 U. C. Berkeley, Institute of East Asia Studies에서 1년간 Visiting Scholar를 지냈다. 현재 동아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재직하고 있다.
역서로 [후탄선생정정주해 서상기](국학자료원, 2006), [剪燈新話句解](푸른사상, 2003), [봉성에서](국학자료원, 2001), [고금소총 명엽지해](국학자료원, 1998), [국역 소문쇄록](국학자료원, 1997) 외에 다수의 논문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54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30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