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5,39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2,9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풍연사 사선

원제 : 馮延巳詞選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8,000원

  • 16,200 (10%할인)

    9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73)

    • 사은품

    출판사 서평

    남당사의 대표 작가 풍연사의 작품을 모았다. 남당의 두 임금을 섬기며 재상으로서 세상의 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렸으면서도 인간의 유한성과 존재론적인 비애에 대해 노래한다. 풍연사가 없었더라면 구양수와 안수의 북송사는 세상에 나오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사(詞)는 송대(宋代)에 가장 유행한 문학 양식으로 음악에 맞춰 노래하는 노래 가사라고 할 수 있다. 민가(民歌)에서 출발한다는 점에서 악부 민가(樂府民歌)와 유사한데 음악적인 면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즉, 악부 민가가 가사를 먼저 쓴 후 음악에 맞춘다면 사는 음악에 맞추어 가사를 짓는 방식이며, 악부 민가가 주로 쟁(箏)과 종고(鐘鼓, 종과 북)를 반주 악기로 하는 청상악(淸商樂)을 기반으로 한다면 사는 당대(唐代) 서역에서 들어온 호비파(胡琵琶)를 반주 악기로 하는 연악(燕樂, 또는 宴樂)을 기반으로 한다. 따라서 사는 악부 민가보다 음악이 더욱 중시된다.
    사는 길이에 따라 크게 소령(小令)과 만사(慢詞)로 나뉘는데 글자 수를 기준으로 해서 62자 이내의 작품을 소령이라 하고 63자 이상의 작품을 만사라고 한다. 소령은 다시 한 편(片)으로 이루어지는 단조(單調)와 상하 두 편으로 이루어지는 쌍조(雙調)로 나뉘는데 단조에서 쌍조로 발전해 간다. 중당(中唐) 시기 몇몇 문인들이 민간에서 유행하는 사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창작하는데 이들은 시와 유사한 형식의 단조를 먼저 선택했다. 하지만 점차 창작 경험이 누적되고 사를 짓는 문인들도 증가하면서 단조보다 쌍조가 더 많이 창작되는데, 오대(五代) 시기에 이르면 쌍조가 대세를 이루게 된다. 이러한 쌍조로의 발전 과정은 오대사를 대표하는 화간사(花間詞)와 남당사(南唐詞)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 남당사가 화간사에 비해 그 시기가 다소 늦으므로 쌍조의 비율이 더 높은 편이다. 따라서 남당사는 쌍조의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그에 따른 질적 변화까지 살펴보는 데 가장 적합한 대상이라고 할 수 있다.
    남당사의 대표 작가로는 풍연사(馮延巳, 903∼960), 이경(李璟, 916∼961), 이욱(李煜, 961∼975)을 들 수 있는데 창작 시기나 작품 수량 면에서 풍연사 사가 단연 돋보인다고 할 수 있다. 풍연사의 사는 모두 112수로 형식상 쌍조가 96수이고 내용상 주로 남녀 간의 사랑과 이별을 노래하거나 자신의 감정을 노래했다. 먼저 형식을 살펴보면, 풍연사는 쌍조를 운용할 때 상편과 하편의 결합 방식에 주의했다. 그는 상편과 하편에 각각 풍경과 감정, 낮과 밤, 과거와 현재 등 다른 장면을 설정하면서도 각 장면들이 서로 연결되도록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다. 이로 인해 그의 사는 단절된 듯 연결되는 묘미가 있다.
    내용을 살펴보면 그의 사는 여전히 사랑과 이별을 노래하는 작품이 대부분이다. 이는 화간사와 비슷한 점이지만 표현 면에서는 화간사보다 진일보한 모습을 보여 준다. 즉, 화간사가 주로 여인의 용모와 복식을 객관적으로 묘사한다면 풍연사 사는 여인의 내면 심리를 묘사하는 데 치중하며, 화간사가 좁은 규방 안에 갇혀 있다면 풍연사 사는 드넓은 자연의 세계로 나아간다. 특히 그는 봄의 순환과 대비되는 인간의 유한성을 절감하고 인간의 존재론적인 비애를 노래하는데, 이로 인해 그의 사는 사랑과 이별을 노래하더라도 보다 깊이 있는 슬픔의 세계를 보여 준다. 풍연사 자신의 감정을 노래한 사는 주로 술자리가 끝난 뒤 홀로 남아 느끼는 외로움과 슬픔, 불안함 등을 노래한 것으로 즐거움 속의 슬픔이라는 모순 심리를 드러낸다. 이로 인해 그의 사는 즐거울 때나 슬플 때나 모두 슬픔이 깊이 가라앉아 있는 '비애'의 절정을 보여 준다.
    풍연사 사에서 인간의 존재론적 비애를 노래하거나 깊이 있는 슬픔의 세계를 노래하는 경향은 송대 안수(晏殊)와 구양수(歐陽修) 사에 각각 계승되었다. 안수 사는 존재론적인 비애를 극복하고자 때맞춰 즐겨야 한다는 급시행락(及時行樂)을 주장하는데, 인간의 존재론적인 비애를 인식한다는 점에서 풍연사 사를 계승했다고 할 수 있다. 구양수 사는 즐겁고 호쾌한 가운데 깊이 침잠해 있는 슬픔을 표현하는데, 즐거움 속의 슬픔이라는 모순 심리를 통해 감정의 깊이를 심화한다는 점에서 풍연사 사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청대 유희재(劉熙載, 1813∼1881)는 [예개(藝槪) 사곡개(詞曲槪)]에서 안수가 풍연사 사의 빼어남[俊]을 얻었고 구양수가 풍연사 사의 깊이[深]를 얻었다고 평했는데 안수와 구양수가 모두 북송사(北宋詞)의 대표 작가라는 점을 고려하면 북송사에 대한 풍연사 사의 영향력이 매우 컸음을 알 수 있다.

    목차

    작답지 제1수 鵲踏枝 其一
    작답지 제2수 鵲踏枝 其二
    작답지 제3수 鵲踏枝 其三
    작답지 제7수 鵲踏枝 其七
    작답지 제10수 鵲踏枝 其十
    작답지 제11수 鵲踏枝 其十一
    작답지 제12수 鵲踏枝 其十二
    작답지 제14수 鵲踏枝 其十四
    채상자 제2수 采桑子 其二
    채상자 제5수 采桑子 其五
    채상자 제7수 采桑子 其七
    채상자 제10수 采桑子 其十
    채상자 제13수 采桑子 其十三
    주천자 제2수 酒泉子 其二
    주천자 제4수 酒泉子 其四
    주천자 제6수 酒泉子 其六
    임강선 제1수 臨江仙 其一
    청평악 제2수 淸平樂 其二
    취화간 제2수 醉花間 其二
    취화간 제3수 醉花間 其三
    응천장 제1수 應天長 其一
    알금문 제2수 謁金門 其二
    알금문 제3수 謁金門 其三
    우미인 제2수 虞美人 其二
    우미인 제4수 虞美人 其四
    춘광호 春光好
    귀국요 제2수 歸國遙 其二
    귀국요 제3수 歸國遙 其三
    남향자 제1수 南鄕子 其一
    박명녀 薄命女
    희천앵 喜遷鶯
    방초도 芳草渡
    경루자 제1수 更漏子 其一
    경루자 제4수 更漏子 其四
    포구락 제1수 抛球樂 其一
    포구락 제7수 抛球樂 其七
    보살만 제3수 菩薩蠻 其三
    보살만 제8수 菩薩蠻 其八
    삼대령 제3수 三臺令 其三
    억진아 憶秦娥
    억강남 제2수 憶江南 其二
    장상사 長相思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 무성한 가지에서 떨어지는 저 수많은 매화
    여전히 정이 많아
    눈송이처럼 바람 따라 나뒹군다.
    어젯밤 생가 소리 쉽게도 흩어지더니
    술 깨면서 한없는 수심만 더하누나.

    누대의 봄추위는 사방의 산 때문인데
    기러기 떼 지나가니
    저녁 풍경에 안개 짙은 곳도 있구나.
    한동안 난간에 기대어도 그 사람 보이지 않아
    붉은 비단으로 눈물 훔치니 그리움만 생겨난다.

    - 봄이 아름답고도 아름답다.
    강가의 저녁 산 서너 봉우리
    실버들은 자른 듯 꽃은 물들인 듯.

    향긋한 규방 적막한데 문을 반쯤 닫는다.
    수심 어린 눈썹 찌푸리다
    눈물방울이 연지 바른 얼굴에 떨어진다.

    - 봄날 연회에
    좋은 술 한 잔과 노래 한 곡.
    다시 절하면서 세 가지 소원을 말하지요.
    첫째 소원은 당신이 천수를 누리는 것이고
    둘째 소원은 제가 항상 건강한 것이고
    셋째 소원은 들보 위의 제비처럼
    해마다 늘 보는 것이지요.

    - 하루 종일 높은 곳에 올라 노닐어도 흥이 다하질 않아
    붉은 누대에 사람들 흩어져도 혼자 배회하네.
    안개에 싸늘해진 고리로 주렴을 걸어 두고
    얼굴 가득 서풍 맞으며 옥난간에 기대 있네.
    돌아가려면 깊이 취해야 하는데
    작은 정원 새 연못에 달빛이 갑자기 싸늘해지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903∼960
    출생지 중국 장쑤성 양저우시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자(字)가 정중(正中)으로 광릉[廣陵, 지금의 장쑤성(江蘇省) 양저우시(揚州市)] 사람이다. 그의 부친 풍령군(馮令?)은 남당에서 이부상서(吏部尙書)를 지낸 인물로 그 덕분에 풍연사는 관직에 오르기도 전인 20여 세 때 열조(烈祖) 이변(李?, 888∼943)을 알현할 수 있었다. 열조 이변은 그를 보고 학식과 예술적인 재능이 많으며 말솜씨가 좋다고 칭찬했는데 이를 계기로 풍연사는 비서랑(秘書郞)이 되어 훗날 원종(元宗)이 된 이경(李璟)과 교유할 수 있었다. 풍연사는 이경보다 열 몇 살이 많았지만 이경이 오왕(吳王)을 거쳐 제왕(齊王)이 될 때까지 줄곧 그의 막부에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이화여대에서 [풍연사 사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서울대에서 [남당사의 아속공존 양상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중국문화연구소 전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연구논문으로는 [남당사의 서정화자], [남당사의 사대부사적 특징], [명대 기녀사에 나타난 기녀 모습과 그 의미]가 있고, 역서로는 [천천히 걷는 게 수레보다 좋구나?이인 시선]이 있다.
    송대 사의 우아한 아름다움과 속된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데 관심이 많으며 최근에는 명대 여성 문학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시리즈(총 333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73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