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2,7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1,5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6,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김환기(Kim Whanki) 1913-1974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52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출판사 : 마로니에북스
  • 발행 : 2012년 01월 05일
  • 쪽수 : 360
  • ISBN : 9788960532267
정가

50,000원

  • 45,000 (10%할인)

    2,5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4/1(토)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자연을 추구하고 영원을 노래한 한국의 화가 김환기 작품집!

『김환기(Kim Whanki) 1913-1974』는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았던 화가 김환기의 1913~1974년 작품집이다. 김환기 작품 중 140여 점의 그림을 선별하여 수록한 국영문 도록으로, 고고미술사학자 최순우, 미술사학자 정병관 , 미술평론가 오광수,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윤난지, 환기 미술관장 박미정 등이 김환기의 작품세계에 대하여 설명했다. 또한 그가 쓴 수필과 작가 약력, 작품 목록을 수록하여 이해를 도왔다. 김환기는 수천 개의 화폭에 백자와 우리 산, 우리 새와 사슴, 해와 달을 그려냈으며, 말년는 대형 캔버스에 수만 개의 점을 찍어내었다. 한국미술이 구상에서 추상으로, 근대 미술에서 현대 미술로 옮겨가는 가교 역할을 했음을 살펴볼 수 있다.

출판사 서평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김환기

수화

한국미의 특질이 논의될 때마다 그 대상으로 늘 폭 넓게 다루어지는 것이 ‘멋’의 세계이다. 이 멋에 대해서 많은 학자와 시인들이 그때마다 함축이 깊은 이론들을 세상에 펴왔지만 실상 알 듯 싶으면서도 아리송하고 잡힐 듯 싶으면서도 만져지지 않는 것이 멋의 세계이다. 이것은 아마도 우리의 멋이 지닌 멋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의 멋이란 미술에도 문학에도 그리고 음악과 무용에도 흥건하게 스며 있지만 세상을 살아가는 어떤 인간상 속에서도 그것을 실감할 때가 많다.
이역(異域)에서 수화 김환기 형이 기세(棄世)했다는 전갈을 듣는 순간에도 나는 ‘멋’이 죽었구나, ‘멋쟁이’가 갔구나 하는 허전한 생각을 먼저 했었다. 수화는 그 그림에도 작게는 한국의 멋, 크게는 동양의 멋이 철철 흐르고 있지만 인간 됨됨이와 그 생활 자체가 멋에 젖어 사는 사람이었다. 그의 수필은 그 독특하고도 간결한 문장으로부터 내용에 이르기까지 그대로 아름다운 산문시요 그대로 멋이었다. 말하자면, 그는 한국의 멋을 폭넓게 창조해 내고 멋으로 세상을 살아간 참으로 귀한 예술가였다. 내가 굳이 그를 화백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은 그의 사색과 예술가적 폭이 그렇게 매우 넓기 때문이다. 멋쟁이라고 부르기에는 어의가 너무 속된 것 같고 ‘멋가(家)’라고 부르기에는 말이 서먹서먹할 뿐 참 아름답고 희떠운 사람이었다.
-전 국립중앙박물관 관장 최순우

시와 그림 사이에서
수화는 한국회화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현대주의 서양 회화-반(半)추상, 추상, 점 추상회화-에서 독보적인 작업을 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1930년대의 일본 유학 시절에 그린 추상화는 서양의 아류이거나 일본인 교수로부터 배운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950년대에 수화 자신의 그림이 시작된다고 볼 수 있다. 한 작가의 예술은 미술학교에서 배운 것을 다 잊어버렸을 때 시작된다는 통설이 수화에게도 적용된다. 미술학교 졸업 후, 10년이면 자기 것을 찾는다고 하는데, 수화는 약 20년이 걸렸다. 한국의 정치적 상황이 약 10년간은 화가로 작업할 환경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수화는 ‘미술은 미(美)이다’라고 단정하는 세대에 속한다. 20세기 미학은 대체로 전반은 ‘미란 무엇인가’에 많이 탐닉하고, 그 후반은 ‘무엇이 예술인가’를 끊임없이 자문하는 시기였다고 볼 수 있다. 수화의 그림은 모두 아름다운 색채와 형태를 추구한 그림들이다. 오늘날 젊은 포스트모던 예술가들은 미 이외의 다른 문제와 싸우느라고 여념이 없다. 수화는 마지막 ‘문자 그대로의 미술가’로 살다가 간 모더니스트였다. 모더니즘에 무엇을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모더니즘도 다른 것들 사이에 참고로 삼을 점이 있다는 것이 포스트모던의 입장이다.

수화의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라는 그림을 수화의 대표작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천재적인 예술가가 끝없는 우수 속에서 벗어나지 못함을 짐작할 수 있다.
-미술사학자 정병관

언론보도

젊어서는 백자와 달을 쓰다듬었고 말년엔 별처럼 수만개 점을 찍었다
-김환기 회고전
“그는 한국의 멋으로만 투철하게 60 평생을 살아나간 사람이다.”

김환기는 수천 개의 화폭에 백자를, 우리 산을, 우리 새와 사슴을, 해와 달을 그렸고, 말년엔 대형 캔버스에 수만 개의 점을 찍었다. 한 점 한 점 번지며 수묵화의 느낌을 낸 이 점은 저 우주에 촘촘히 박힌 별이기도, 너와 내가 만나 이룬 인연이기도, 고국의 그리운 산하와 친구들이기도 했다. 한국미술이 구상에서 추상으로, 근대 미술에서 현대 미술로 옮겨가는 가교 역할을 했다. -중앙일보 2012. 1. 4

‘한국의 피카소’ 김환기, 푸른 그림으로 새해 연다
새해 우리 미술계에 싱그런 전시가 열린다. ‘한국의 피카소’ 김환기 화백이 2012년 새해, 푸르른 그림들로 우리 미술계를 활짝 연다.
이번 전시에는 미공개작 4점 등 엄선된 시대별 대표작 60여점이 본관과 신관을 수놓고 있다. 김환기 작품 중 골갱이만 추려 140여 점을 담은 국영문 도록(마로니에북스 펴냄)도 발간됐다- 헤럴드 경제 2012. 1. 3

목차

Suwha
Choi Sun-u | Archaeologist & Art Historian
수화(樹話)
최순우 | 고고미술사학자

In-between Poetry and Painting
Chung Byungkwan | Art Historian
시와 그림 사이에서
정병관 | 미술사학자

Kim Whanki: Formalization of Nature and
Stylization of Sentiment

Oh Gwangsu | Art Critic
김환기: 자연의 조형화와 정서의 양식화
오광수 | 미술평론가

Modern Literary Painter Who Sang about Nature
Yun Nanjie | Professor at Ewha Women's University
자연을 노래한 현대 문인화가
윤난지 |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Pursuing Nature and Singing of Immortality
- Kim Whanki's Art and Life

Park Meejung | Director of the Whanki Museum
자연을 추구(追求)하고 영원(永園)을 노래하다
- 김환기의 삶과 예술
박미정 | 환기미술관장

Where, in What Form, Shall We Meet Again
Kim Whanki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환기

Biography
작가 약력

List of Works
작품 목록

예술/대중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1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커머스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커머스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