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1,85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1,9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8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0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장자의 하늘, 시인의 하늘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고형렬
  • 출판사 : 나남출판
  • 발행 : 2011년 12월 20일
  • 쪽수 : 344
  • ISBN : 9788930085984
정가

14,000원

  • 12,600 (10%할인)

    7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

    • 사은품(9)

    출판사 서평

    장자의 바람을 타고 올라 펼치는
    한바탕 사유의 여정!


    2,000여 년 동안 동양인의 정신세계를 사로잡았던[장자](莊子)가 시인의 웅숭깊은 언어로 새롭게 태어났다. 에세이[장자의 하늘, 시인의 하늘]에서 고형렬 시인은[장자][소요유](逍遙遊)편을 새로 번역하고 농밀한 시적 언어로 장자의 세계를 탐색한다. 1979년 발표한 문단 데뷔작이 시[장자]이고 지난 2010년에는 장시[붕(鵬)새]를 펴낸 데서도 알 수 있듯, 저자는 장자에 남다른 애착을 가진 작가이다. 오랜 세월 동안의 사색을 바탕으로 저자는 장자의 문장들을 바람 삼아 타고 올라 한바탕 사유의 여정을 펼친다. 이러한 사유의 장쾌한 여정을 거치면서, 원문으로는 20쪽이 채 안 되는[소요유]편이 300쪽이 넘는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이 책은 장자 해설서가 아니다. 시인이 인간 장자와 교감하면서 그의 사유를 우리 시대의 상황에 비추어 자유롭게 재해석한 ‘시적?철학적’ 에세이이다. 저자와 장자의 관계는 하이데거-횔덜린의 관계를 떠올리게도 한다. 하이데거가 횔덜린의 시를 통해 존재의 본질을 탐구했다면, 저자는 장자의 철학적 우화를 통해 인간과 만물의 본성과 숙명을 사색한다. 그리고 하이데거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본성과 존재를 망각하게 한 우리 시대의 병폐와 한계를 비판한다.
    저자는[소요유]를 여행한 이번 책에 이어[제물론]을 다음 장자 여행지로 준비 중이다.

    시인의 눈으로 읽어낸 우리 시대의 장자

    장자는 책 첫머리를 장식하는 붕새 이야기에서 거대한 붕새의 비상(飛上)을 따라 우리를 광활한 하늘의 세계로 인도한다. 그리고 곧이어 이 붕새의 비상을 비웃는 쓰르라미와 비둘기를 등장시킨다. 이 조그만 날것들은 말한다. “나는 고작해야 이 나뭇가지, 저 나뭇가지로 옮겨 가는 것이 다이고, 몇 길 정도 포로롱 날아올랐다가 떨어지기 일쑤다. 하지만 그것도 날아오름의 극치다. 어째서 저렇게 높이 날아올라 남쪽으로 가려 하는가?”
    우리는 대붕을 비웃는 이 미물들을 비웃는다. 하지만 시인은 마음 놓고 그들을 비웃기를 주저한다. 왜냐하면 시인은 자신이, 우리가, 대붕이 아니라 저 쓰르라미, 비둘기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시인은 저 미물들과 함께 다시 묻는다. 저 붕새는 어째서 남쪽으로 날아가려 하는가? 왜 붕새는 북명의 바다에 그대로 있지 않는가? 혹시 북명의 바다가 붕새가 살 수 없는 곳이 되어버린 것은 아닐까? 여기서 시인은 녹아가고 있는 북극의 얼음을 떠올린다. 어쩌면 인간의 욕망으로 인한 환경파괴와 온갖 재앙들 때문에 붕새는 여기서 살지 못하게 된 것이 아닐까 시인은 자문한다. 그렇다면 붕새가 살지 못해 떠나버린 세계, 붕새 없는 세계는 어떻게 될 것인가?
    이처럼 시인이 이끄는 장자의 세계는 시원스레 펼쳐진 광활한 하늘의 세계만은 아니다. 호쾌한 언어 뒤에서 시인은 장자의 불안을 읽어낸다. 그 세계는 예민한 자의식과 시대의식, 종말론적 불안과 고통으로 가득 차 있다. 붕새의 비상에서도 시인은 그토록 까마득한 높이에 이르기 위해 힘겹게 날갯짓했을 붕새의 고통을 생각한다.
    시인이 보기에 우리 시대는 채울 길 없는 욕망을 충족시키려 스스로를 혹사하여 자신과 자연을 고갈시키는 시대이다. 또한 자연(自然), 즉 스스로 그러함을 거슬러 자신의 본 모습과는 다른 기형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이상과열의 시대, 그리고 ‘실용’의 시대이다. 이 ‘실용’의 시대는 우리에게 소용이 되는 것만을 간직하여 발전시키고, 필요 없는 것은 미련 없이 내버릴 것을 강요한다. 그러나 장자는 묻는다. 필요한 것과 필요 없는 것을 어떻게 구분할 것이냐고. 쓸모없어 보이는 것이 혹 큰 쓰임이 있는 것이라면 어떡하겠느냐고. 장자는 길 가는 사람의 예를 든다. 길을 갈 때 사람이 밟는 땅은 한정되어 있다. 그러나 그 발 닿는 부분만을 필요한 것으로 여기고 나머지는 쓸데없다 하여 없애버리면, 사람이 과연 걸을 수 있을까? 이것이 쓸모없는 것의 쓸모(無用之用)를 말하는 장자의 가르침이다. 시인은 그 무용의 세계를 꿈꾼다.
    시인은 우리가 ‘너무 많이 일한다’고 말한다. 이 버거운 짐을 내려놓고 천지만물과 하나가 되어 자연 속을 한가로이 노닐(逍遙遊)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것이 쉽게 이루어질 수 없는 꿈임을 시인은 안다. 소요유의 삶을 실천했던 진인(眞人)과 신인(神人)이 영영 사라져버린 시대, 그것이 바로 우리의 현 시대임에 시인은 절망한다. 따라서 이 책은 그렇게 쉽사리 ‘희망’과 ‘위로’를 말하지 않는다. 쉽게 얻은 위로는 쉽게 잊히기 마련이다. 시인은 장자의 사유를 곱씹으며 오늘날 우리가 지닌 조건과 숙명을 하나하나 반추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가장 현대적인, 우리 시대의 장자를 보여준다.

    목차

    머리말

    1. 북명(北冥)의 물고기, 붕(鵬)새가 되다
    北冥有魚 其名爲鯤
    2. 남쪽 하늘로 이사 갈까
    是鳥也 海運則將徙於南冥
    3. 생물들은 아지랑이와 티끌 속에서
    野馬也 塵埃也 生物之以息相吹也
    4. 물은 배를 기다린다
    且夫水之積也 不厚則其負大舟也無力
    5. 바람은 날개를 찾아온다
    風之積也 不厚則其負大翼也
    6. 쓰르라미와 비둘기들의 비웃음
    與鳩笑之曰
    7. 길을 가는 자의 양식(糧食)
    適莽蒼者 三而反 腹猶果然
    8. 대춘(大椿)은 8천 년을 살았다
    朝菌不知晦朔
    9. 궁발의 북쪽은 무엇을 예언한 것일까
    湯之問棘也是已 窮髮之北
    10. 일관(一官)과 일군(一君)의 메추라기들
    故夫知效一官
    11. 송영자(宋榮子)를 비판하는 장자 선언
    而宋榮子猶然笑之
    12. 무궁을 노니는, 이름 없는 인간들
    夫列子御風而行
    13. 기산에서의 유(由)와 요(堯)의 독대
    堯讓天下於許由
    14. 그대는 귀휴(歸休)하시오
    許由曰 子治天下 天下已治也
    15. 그리운 고야산의 신인(神人)
    肩吾問於連叔曰 吾聞言於接輿
    16. 만물이 방박(磅)하는 자연의 음악
    連叔曰 然 者無以與乎文章之觀
    17. 무용한 모자와 요(堯)의 아득함
    宋人資章甫適諸越
    18. 대호(大瓠)가 부서지다
    惠子謂莊子曰 魏王貽我大瓠之種
    19. 송나라 변벽광 세탁업자의 수약(手藥)
    莊子曰 夫子固拙於用大矣
    20. 장자와 혜자 사이의 저나무
    惠子謂莊子曰 吾有大樹
    21. 마지막 대화
    莊子曰 子獨不見狸乎

    저자소개

    생년월일 1954.11.08
    출생지 강원도 속초
    출간도서 43종
    판매수 2,652권

    낯선 현실과 영토를 자기 신체의 일부로 동화시키면서 내재적 초월과 전이를 지속해가는 고형렬은 15년 동안 삶의 방황소요와 마음의 무위한 업을 찾아 이 책, 장자 에세이 12,000매를 완성했다.

    속초에서 태어나 자란 고형렬(高炯烈)은 「장자(莊子)」를 『현대문학』에 발표하고 문학을 시작했으며 창비 편집부장, 명지전문대학 문예창작과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다.
    첫 시집 『대청봉 수박밭』 을 출간한 뒤 『밤 미시령』, 『나는 에르덴조 사원에 없다』 등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이 상품의 시리즈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