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7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20,2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20,9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8,0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원감국사집 : 고려-2[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5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5,000원

  • 22,500 (10%할인)

    25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배송예정일이 오늘이나 내일인 경우 1) 당일/하루배송 보장! 2) 배송 지연 시 I-Point 2,000P또는 4,000원 도서상품권 지급 &n 더보기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67)

    • 사은품(1)

    특이사항

    * 배송예정일이 오늘이나 내일인 경우
    1) 당일/하루배송 보장!
    2) 배송 지연 시 I-Point 2,000P또는 4,000원 도서상품권 지급
       (상품권 3만원 이상 사용 가능, 결제완료 3일 후 주문 상세내역에서 신청)


    출판사 서평

    승려로서 동문선에 가장 많은 작품이 수록된 고려국사 충지의 시문과 원나라와의 외교문서까지 총망라
    원감국사집은 고려 후기에 국사國師로 활약한 충지止 스님의 시문집으로서, 고려시대에 간행된 원감국사가송圓鑑國師歌頌을 기본으로 하여 동문선에 수록된 시문과, 스님의 산문을 모아놓은 복암잡저宓庵雜著까지 더하여 번역을 한 것이다.
    원감국사의 다양한 시 작품 가운데 사회 현실에 대해 걱정하는 지식인으로서의 면모가 특히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외에도 선취를 담은 시, 그리고 원나라에 이의를 제기하여 사원의 토지를 회복한 사연을 적은 산문들도 눈길을 끈다.

    충지는 19세에 장원급제한 이후에 승려가 되었기 때문에 시는 물론이거니와 소疏나 표表 등 여러 문체를 자유롭게 구사하였다. 이런 문장 실력이 원나라와의 외교적 문서에서 특히 눈에 드러난다. 당시는 고려에 대한 원나라의 횡포가 극심하던 때였다. 총독부를 두고 세금과 노비 등을 수탈하였고, 일본을 정복한다는 구실로 전함의 축조에 백성들을 동원하여, 민생이 극도로 위축되어 있었다. 세금의 수탈은 사찰의 전답까지도 징수하게 되었는데, 대사는 원나라 황제에게 표를 올려 조계산曹溪山 수선사修禪社(현재 송광사)의 토전土田을 돌려달라고 청하였다. 원감국사의 표문으로 수선사의 전답은 다시 돌려받게 되었고, 원의 황제는 국사의 인품에 감복되어 그를 불러들여 크게 대접하고, 많은 예물까지 주었다. 이에 대한 감사의 글로 쓴 표와 소도 문집에 실려 있다. 이런 표문들을 볼 때 교린交隣의 표문이 결코 사대의 비하가 아닌 자주국으로서의 주권적 언사의 관행이었음도 분명히 이해해야 한다.

    한글본 한국불교전서는 한문으로 된 한국불교전서에 실린 총323편의 불교문헌 전체를 알기 쉬운 우리말로 완역하여 출판한다.
    한국불교전서는 고려 대각국사 의천이 집성한 속장경續藏經 간행 이후 우리나라의 불교전적을 집대성한 것으로 동국대학교출판부가 1989년에 전 10책을 간행하였고, 이후에 4책의 보유편이 나왔다. 현재 사기私記, 사지寺誌 등을 정리하는 후속작업이 계속 추진되고 있다.
    한글본 한국불교전서는 2007년부터 불교학자들과 함께 문,사,철을 망라한 번역·연구자들을 다양하게 참여시켜 증의, 교감, 주석, 해제 등 학술적 완성도를 높인 번역 작업을 통해 출간되고 있다.

    원감국사는 장원급제한 이후에 승려가 되었기 때문에 시는 물론이거니와 소疏나 표表 등 여러 문체를 자유롭게 구사하였다. 이런 문장 실력이 원나라의 외교적 문서에서 발휘되곤 하였는데 원나라의 지배를 받던 시절이므로 원 황제의 장수를 기리는 글들을 많이 쓰게 되었다. 한편 고려 왕의 장수와 복을 기리는 글도 많은데 그 내용들을 살펴보면 원나라를 빈번하게 왕래할 수밖에 없었던 왕의 고단함과 이에 대한 신민臣民들의 걱정을 읽을 수도 있다.
    당시는 원이 고려에 대한 횡포가 극심하던 때였다. 총독부를 두고 세금과 노비 등을 수탈하였고, 일본을 정복한다는 구실로 전함의 축조에 백성들을 동원하여, 민생이 극도로 위축되어 있었다. 세금의 수탈은 사찰의 전답까지도 징수하게 되었는데, 대사는 원의 황제에게 표를 올려 조계산曹溪山 수선사修禪社(현재 송광사)의 토전土田을 돌려달라고 청하였다. 원감국사의 표문으로 수선사의 전답이 다시 내려지고, 원의 황제는 국사의 인품에 감복되어 그를 불러들여 크게 대접하고, 많은 예물까지 내려주었다. 이에 대한 감사의 글로 쓴 표表와 소疏도 문집에 실려 있다. 이런 표문들을 볼 때 교린의 표문이 결코 사대의 비하가 아닌 자주국으로서의 주권적 언사의 관행이었음도 분명히 이해해야 한다.

    원감국사가송이 고려 말엽의 국사로서의 승려의 시문집이기는 하나, 이는 당대를 대표할 한 사람의 시문집으로 문학사에 남을 만한 문집이다. 승려로서 선취적禪趣的 시품이 돋보임도 중요하지만, 외침으로 곤궁한 당시 사회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고뇌상이 사회의 전면에서 민중을 계도해야 할 사대부보다 앞서 있다는 점도 문학사의 한 장을 장식할 만하다 하겠다.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이 가송집이 국내에서는 멸실되었다가 일본에서 17세기에 중간되고 그 중간본이 20세기 초에 우리에게 전해졌다는 서지학적 경로도 매우 희귀한 사례가 되겠다. 이 또한 국사의 법력의 후광이기도 하지만, 시가의 문학성의 우월성이 이미 외국에서 인정되었다는 방증에서도 다시 한 번 더 경하할 일이다.

    목차

    한글본 한국불교전서를 펴내며
    원감국사집 해제
    일러두기
    원감국사어록 중간 서문
    조계 원감국사어록 서문
    해동 조계 제6세 원감국사가송
    발문跋文
    원감록圓鑑錄 인사印寫 발문跋文
    원감시圓鑑詩 보유補遺
    문편文篇
    소편疏篇
    표편表篇
    부록附錄
    복암화상잡저 보유
    첨부

    본문중에서

    원감국사집은 고려시대에 간행된 원감국사가송園監國師歌頌에다가 동문선에 수록된 시문과, 산문만 모아놓은 복암잡저宓庵雜著까지 더하여 번역을 한 것이다. 앞에는 시가 수록되어 있고 뒤에는 제문祭文과 표表, 소疏, 편지 등이 실려 있다.
    시의 경향을 살펴보면 우선 (1) ‘담박한 선취적禪趣的 시’들을 볼 수 있다. 원감국사는 재가 시절에 유가적 경전을 다 섭렵하고 과거에 응시하여 장원으로 급제했듯이 출가의 결의가 남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인지 시문에 있어서도 불교적 이념이나 사유에 얽매임이 없이 하나의 시인으로서의 서정을 읊은 것이 많다.

    卷箔引山色 주렴 올려 산 빛을 끌어들이고
    連筒分澗聲 대통 이어 냇물 소리 나누어 듣네
    終朝少人到 아침 내내 찾아오는 사람은 없고
    杜宇自呼名 두견이 혼자서 이름을 불러대네

    [한중잡영閑中雜詠]이란 시이다. 발을 걷어서 산 빛을 끌어들이고, 대통으로 시냇물 소리를 나누어 갖는다. ‘引山色’ ‘分澗聲’의 대구도 절묘하려니와, 끌다(引), 나누다(分)의 동사는 눈동자를 찍는 묘수라 하겠다. 시에는 시의 눈동자가 되는 시안詩眼이 있다 하는데 이 시안은 동사의 적절한 인용에 있다. 대립되는 사물을 어떻게 연결하느냐 할 때 거기에 절핍한 동사가 활용되기 때문이다. 한 편의 시가 한 글자에 의하여 개안開眼되는 것이다.
    발과 산빛, 대통과 물소리, 그 자체는 아무 연관이 없는 개체이다. 질서 없이 흩어진 자연물이다. 이것을 끌다(引), 나누다(分)의 동사로 연결시킨다. 다시 말하면 무질서의 질서화이다. 시는 언어의 질서화이다.
    전련과 결련도 묘하다. 오는 사람 없는 정적 그대로이다. ‘杜宇自呼名’이라 하니, 이렇듯 제 이름만 부르기가 사물 밖의 스스로 한가함이다. 모든 사물이 있는 그대로의 진여眞如이다.

    시의 경향으로 지적할 두 번째는 (2) ‘현실의 냉혹한 비판’이다. 국사의 현실 인식이 냉혹한 점은 여러 작품들에서 나타난다. 정신적 지도자로서 민생의 괴로움을 간과할 수 없으며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책무라고 인식했던 것이다.

    尺地不墾闢 약간의 땅이라도 개간하지 않으면
    民命何以資 백성이 어떻게 살아가겠는가
    民戶無宿糧 민가엔 비축한 식량이 없어서
    太半早飢啼 태반은 아침부터 배고파 우네
    況復失農業 더구나 농사일을 또 망쳤으니
    當觀死無遺 하나도 빠짐없이 죽고 말겠네
    嗟予亦何者 아 나는 또 무엇하는 사람인가
    有漏空漣 눈물만 속절없이 흘러내리네

    [농사 일을 걱정하며 계미년 사월 초하루에 빗속에서 짓다(憫農黑羊四月旦日雨中作)]라는 시이다. 4월 초하루 비 오는 것을 보고 지은 시이다. 모내기에 적절한 단비이다. 의당히 권농勸農이나 희농喜農이어야 한다. 그런데 농사일을 민망히 여겨야 하는 처지이다. 원은 1차의 일본 동정東征의 준비로 우리 공인工人 3만 5천 명과 대소선박 9백 척, 2차 동정에는 공인은 물론 군량미 11만 섬, 전함 9백 척을 마련하게 하였다. 흑양黑羊은 임신년으로 1272년이니 그 해에도 그 다음 해에도 전함을 만들게 한 일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런 인력동원으로 농사를 못 짓는 안타까움을 여실하게 보여 주면서, 스님의 신분으로 민생의 괴로움을 풀어주지 못하는 아픔을 이어간다.
    이밖에 신랄한 사회 고발적 시가 더 있으니, 국사의 이러한 시정신은 문학사에나 사회사의 측면에서 다시 고려되어야 할 점이다. 당시 집권층의 사대부들은 민중의 삶을 외면한 채, 전 국토를 외민족의 전화 속에 두고 한 줄기의 물줄기를 경계로 하여 강화도를 ‘강도江都’라 하고 최씨崔氏의 전정專政을 찬양이나 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외족이 넘나드는 육지에서 끝내 버티면서, 그들의 불의에 저항하기도 하고 회유도 하면서, 민중과 고락을 함께한 이들 몇몇의 고승대덕이야말로 당시 사회의 바른 지식인이요 민중의 지주였다 할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생년월일 1226~1292
    출생지 전라도 장흥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226년 전라도 장흥(長興)에서 태어났다. 휘(諱)는 법환(法桓)인데 후에 충지로 고쳐 불렀으며, 자호(自號)는 밀암(宓庵), 속성명(俗姓名)은 위원개(魏元凱), 탑호(塔號)는 보명(寶明)이고, 원감국사는 그의 시호(諡號)다.
    9세에 취학해 경서(經書) 자사(子史)를 암송하고 문장력도 뛰어났다. 일찍이 출가했다가 어머니의 청으로 환속했다. 17세에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고, 19세에는 춘위(예부시)에 장원으로 뽑혀 재질의 탁월함이 입증되었다. 영가(永嘉: 지금의 안동)서기(書記)를 거치고, 그 후 일본에 사신으로 가서 국위를 선양했으며, 옥당(玉堂)에서는 문체가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1949
    출생지 전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49년 전주 출생.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졸업,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석사 과정 수료.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의 연수부, 상임연구원, 전문위원을 거친 뒤 한국고전번역원의 수석연구위원으로 재직하였다. 번역서로 『계곡집 谿谷集 』 , 『택당집 澤堂集 』 , 『간이집 簡易集 』 ,『포저집 浦渚集 』 , 『가정집 稼亭集 』 , 『목은집 牧隱集 』 , 『도은집 陶隱集 』 , 『고운집 孤雲集 』 , 『계원필경집 桂苑筆耕集 』 , 『원감국사집 圓鑑國師集 』 , 『사명당대사집 四溟堂大師集 』 , 『기암집 奇巖集 』 ,『침굉집 枕肱集 』 , 『무용당유고 無用堂遺稿 』 , 『청허당집 淸虛堂集 』 등이

    펼쳐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시리즈(총 7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68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