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8,89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8,9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6,6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7,5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양장]

인터파크추천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26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3학년 2학기 국어(가 1단원) 수록도서

정가

10,500원

  • 9,450 (10%할인)

    52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도서산간 제외)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78)

  • 사은품(12)

출판사 서평

장옥관 시인의 눈을 거치면
모든 것이 새롭고 경이로운 것이 된다


장옥관 시인은 ‘책머리에’에서 ‘어린이의 눈으로 보면 세상이 달리 보인다’면서 ‘시를 쓸 땐 늘 어린이의 눈으로 세상을 보려고 했다’고 말한다. 장옥관 시인의 말대로 상식에 물들지 않은 어린이의 눈을 지니고 있을 때, 비로소 시인은 시심(詩心)을 얻을 수 있을 터이다.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는 장옥관 시인이 ‘어린이에게서 눈과 귀를 빌려’ 대상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획득하고 그것을 어린이들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표현한 동시집이다. 눈과 귀를 빌려 준 어린이들뿐 아니라 아파트 화단에 피어 있는 나무와 꽃, 밥상 위의 그릇과 숟가락, 학교 운동장에 뒹구는 바람 빠진 축구공들까지 시인이 동시를 쓸 수 있도록 거들어 주고 있다. 시인은 예의 날카롭고 집요한 관찰력으로 대상을 새롭게 정의하기도 하고, 장난꾸러기 같은 능청스러움으로 지루하고 딱딱한 상황을 경쾌하게 표현한다.

아버지와 함께 벌초를 갔다
어? 할아버지 무덤에
커다란 구멍이 뻥 뚫려 있다

허둥지둥 살펴보신 아버지
산토끼들이 한 짓이네!

구멍이 뻥 뚫린 무덤을 보니
앞니 빠진 내 얼굴이 생각났다

이거 참, 이거 참,
아버지는 연신 혀를 차시고
조아리는 무덤이
뻥 뚫린 게 나는 자꾸 우스운데

엎드려 절하다 살짝 눈 떠 보니
빡빡머리 단정하게 깎은 할아버지도
앞니 빠진 개구쟁이 얼굴로
함께 따라 웃으신다
[벌초] 전문
(/ 본문 중에서)

이야기성이 물씬 묻어나는 이 동시를 읽은 이라면 누구나 배시시 웃음을 짓지 않을 수 없다. 아버지는 할아버지의 묘에 구멍이 뚫려 속상하고 난감한데, 손자는 할아버지 무덤이 앞니 빠진 제 얼굴이랑 똑같아 보이는 게 마냥 우습기만 하다. 웃음을 참고 아버지를 따라 절을 하지만 자꾸만 웃음이 난다. 슬쩍 눈을 떠 보니 할아버지도 앞니 빠진 영락없는 개구쟁이 얼굴로 마주 웃고 있다. 엄숙한 순간에 웃음보가 터진 아이의 간질간질한 웃음이 우리의 웃음보까지도 간질이는 것 같은 동시다. 시인은 아빠를 따라 할아버지 산소에 벌초하러 간 아이의 눈으로 지금까지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던 세계를 보여 주고 있는 셈이다. 한편 장옥관 시인은 자신의 시 세계에서 큰 부분을 차지했던 존재의 원형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동시의 세계에서도 놓지 않는다. 그의 ‘배꼽’에 대한 관심은 여전하다.
사과 꼭지는
꽃이 달렸던 자리

사과의 배꼽이다

사과를 먹다가 슬쩍,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엄마 가지에 매달렸던
꼭지

얌전하게 매듭 하나
물고 있다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전문
(/ 본문 중에서)

표제작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는 사과의 꼭지를 보고 “엄마 가지에 매달렸던” 자신의 꼭지를 확인하는 아이를 보여 주면서 우리가 흔히 먹는 사과 한 개에도 지구를 살아가는 모든 생명의 신비가 담겨 있다는 깨달음을 넌지시 건네고 있다. 개와 고양이가 털갈이하는 것처럼 “나무도 땅도 묵은 털 간다/(…)우주도 낮밤으로 털갈이한다”고 한 [털갈이] 역시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도 묵묵히 제 할 일을 하는 뭇 것들의 경이로움을 담담한 시어로 노래한 동시다.

현상에 대한 새로운 시선
재미있고 경쾌한 시작(詩作)


장옥관 시인은 “사물들이 ‘항복’을 할 때까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집중적으로 마음의 눈을 열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는 만큼 대상에 대한 집요한 관찰, 그에 따른 묵직한 해석을 선보여 왔다. 그러나 시인은 정작 시작에서는 한없이 경쾌해지곤 한다. [벌초]에서 등장한 장난꾸러기는 [안개]에 오면 천진난만한 다섯 살짜리 꼬마의 모습으로 분한다.

안개가 뿌옇게 낀 날

아침에 눈떠 창밖을 보던
다섯 살 내 동생
엄마를 향해 놀라 외쳤다

엄마, 엄마 여기 와 봐

“구름이 터졌어!”
[안개] 전문
(/ 본문 중에서)

장옥관 시인의 경쾌한 시작은 부엌일과 청소를 동시에 하느라 분주한 엄마의 모습을 순간적으로 잡아챈 [냄비가 달린다]에서도 변함없다.

냄비가 달린다
다다다다다다다다다락
가스 불 위에서

엄마가 달려간다
다다다다다다다다다닥
청소기 던져 놓고
[냄비가 달린다] 전문
(/ 본문 중에서)


어른의 연륜으로
어린 친구들의 등을 토닥이다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에 담긴 동시는 분명 어린이와 같은 마음과 눈으로 쓰였지만 반드시 어린이의 눈높이에서만 그려지는 것은 아니다. 해설을 쓴 김륭 시인의 말대로 “어떤 사물이나 동물의 특징을 설명하면서 좀 더 깊고 새롭게 생각해 보라는 시인의 마음을 많이 담아낼 때도 있”기 때문이다.

풀밭 위에 누워서
두 발로 자전거를 탄다

페달을 밟던 맨발이
태양에 닿는다
앗, 뜨거워!

땅에 머리 대고 하늘을 보니
먼 산의 능선이
발목에 와 걸린다

그런데, 하늘은
어디서부터 하늘이지?
누워서 곰곰이 생각해 보니
아, 우리는 이미
하늘에 담겨 살고 있었구나

[하늘] 전문
(/ 본문 중에서)

시인은 언제나 밑을 내려다보며 지내는 우리에게 문득 누워서 하늘을 보며 자전거를 타 보란다.
하늘을 바라보는 순간 탁 트인 세상이 펼쳐진다. 여태껏 크고 어렵게 생각되었던 일들이 작고 하찮은 일로 여겨지면서 한껏 커진 느낌이 들기도 한다. 시인은 “땅에 머리 대고 하늘을 보니/먼 산의 능선이/발목에 와 걸린다”며 ‘우리는 이미 하늘에 담겨 살고 있었다’고 일깨운다. 담대하고 큰 희망을 품으라고 직설적으로 말하지 않지만 시인의 [하늘]은 우리를 얼마나 고무시키는가. 어린이의 눈을 닮고 귀를 닮으려 무던히도 노력하는 장옥관 시인이지만 긴 세월을 살아 낸 어른의 연륜으로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꿈과 용기를 가진다면 두려운 것도 부러운 것도 없을” 거라며 어린 친구들의 등을 토닥이고 있다.

목차

[1] 구름이 터졌어!
1. 하늘
2. 태풍 오는 날
3. 활주로
4. 안개
5. 꽃 피는 순서
6. 울었어요, 엄마가
7. 백합나무 꽃
8. 똥 닦기
9. 오케스트라
10. 복숭아
11. 털갈이
12. 추위
13. 귀뚜라미 소리
14. 하필이면

[2] 그릇 닮은 웃음이 둥글다
1. 밥그릇이 둥근 까닭
2. 눈 한 번 흘기니 밀물 되고
3. 습진
4. 방귀, 저도 몰랐을 거다
5. 고소한 잔소리
6. 밥상 위 풍경
7. 지붕도 늙는가 보다
8. 나무 껴안기
9.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10. 얼굴
11. 받아쓰기

[3] 놀러 나가는 바람을 불러
1. 돌
2. 열매
3. 열대어 꽃
4. 참 잘했어요
5. 사과나무의 열매는 사과
6. 쥐똥나무
7. 구운 고등어
8. 새우
9. 축구공
10. 밤송이
11. 초록 나비
12. 감자 싹
13. 물음표가 쌓인다
14. 마그마

[4] 냄비가 달린다
1. 눈
2. 구름을 들고 가는 사람
3. 털
4. 하늘 눈썹
5. 퍼즐 놀이
6. 벌초
7. 냄비가 달린다
8. 매미 소리
9. 똑같다
10. 소리는 맑디맑다
11. 텔레비전
12. 고슴도치와 펭귄
13. 노랑 얼룩말

- 읽고나서 / 김룡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경북 선산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선산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다. 계명대학교 국문학과와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87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했으며 김달진문학상, 일연문학상을 수상했고 시집 [달과 뱀과 짧은 이야기]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올해의 시'에 선정되었다.
시집으로 [황금 연못] [바퀴소리를 듣는다] [하늘 우물] [달과 뱀과 짧은 이야기]가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충남 아산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충남 아산에서 태어났으며 이화여자대학교 한국화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 다니고 있다. 갤러리 '꽃'에서 '美끼전'과 '동락전'을 열었다.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이 상품의 시리즈

(총 82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79권)

펼쳐보기

아동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