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4,11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0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3,4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대공황 시대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73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양동휴
  • 출판사 : 살림
  • 발행 : 2009년 07월 01일
  • 쪽수 : 94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52211972
정가

4,800원

  • 4,320 (10%할인)

    240P (5%적립)

  • 구매

    5,000

    2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70)

    • 사은품

    출판사 서평

    대공황의 시대였던 1930년대에 대한 간략한 보고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통해서 1930년대 대공황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이 책은 1930년대 대공황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부터 당시에 어떤 처방들이 어떤 맥락에서 이루어졌는지를 살피고, 사회 전반의 분위기와 문화계 동향까지 보여준다.

    목차

    대공황의 경제학
    극단의 정치적 실험
    서유럽 자유주의으 역사와 몰락
    전간기 [interwar period, 1914~1945] 의 예술: 모더니즘
    대공황 시대의 유산


    참고문헌

    본문중에서

    대공황 시대는 보통 때라면 생각하기 어려운 온갖 실험이 다방면에서 시도, 혹은 자행된, 그야말로 '극단의 시대'였다. 산업생산이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1929년의 절반수준으로 떨어진 1933년은 대공황이 정말로 세계의 숨통을 끊을 것 같았다. 서방세계에서 가장 극단적 정치 실험이 시도된 것이 바로 이 시점이다. 또한 이때는 대중의 힘이 확인된 시기이기도 하다. 대중은 금본위제를 유지하려는 엘리트 정치세력을 투표방식으로 붕괴시키고 히틀러나 루즈벨트를 선택했다.
    (/ p.21)

    순전히 경제적 측면에서만 본다면, 뉴딜의 산업통제와 구호정책은 공황에서의 회복을 오히려 더디게 했고, 실업문제도 근본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채 비용만 컸다. 하지만 다른 측면에서 뉴딜은, 정부가 당시로서는 대중에게 아주 새롭게 받아들여졌을 정책을 통해 앞날에 대한 기대, 희망, 용기를 주었다. 경제정책의 변화에 대해 사람들이 믿었고 낙관적 기대를 하게 되었다. 사람들의 기대자체가 바뀌었기 때문에 회복이 이루어 질 수 있었다. 그런 점에서 뉴딜은 경기회복에 부분적인 의미를 갖는다.
    (/ p.31)

    히틀러는 히틀러가 초래하지 않은 대공황의 산물이었다. 이 사실은 경제사적으로 의미심장하다. 나치정권하에서 공식적으로 실업은 해결되고 노동력 부족사태까지 낳았다. 정말 그랬다고 해도 경제학자로서는 이에 대해 뭐라 할 말이 없다. 1차 대전 후 베르사유조약을 체결할 때, 서방세계의 주요 산업국인 독일을 가난에 빠뜨릴, 천문학적 액수의 전쟁배상조항이 끼어들지 말았어야 했으며, 또한 일단 경기침체가 시작될 때 세계 주요국 정부들이 디플레이션 정책으로 4년간이나 경제를 방치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것 이외에는 그토록 가공할 테러를 써서 추진된 계획경제가 나치 독일 말고는 서방세계에 없었다. 그런 체제는 스탈린의 계획경제 즉, 대공황과는 무관했으면서도 더욱 끔찍한 테러방식으로 운영된 공산주의 계획경제에나 비할 것이었다.
    (/ p.34)

    1930년대에 전위예술은 일반적으로 반[反]파시즘 경향을 지녔기 때문에 좌파적으로 정치화되는 경향이 있었다. 베를린, 모스크바 추축은 이러한 정치적 공감대에 기반을 둔 것이었다.[Bertolt Brecht, 1898~1956 와 Kurt Weill, 1900~1950]의 [서푼 오페라 Die drei groschen Oper ] 하지만 새로이 등장한 좌파 정부, 우파 정부 모두 모더니즘 예술가들을 거부했다. 이 예술이 주로 체제의 종말을 표현했고 그래서 저항성이 담긴 것으로 간주되었기 때문이다. 중, 동부 유럽에서 전위예술은 더욱더 혁명적 토양에 뿌리를 둔 예술이자 체제의 종말을 표현한 예술이었다.
    (/ p.79)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9종
    판매수 441권

    서울대학교(학사), 메릴랜드대학교(석사), 하버드대학교(경제학 박사)에서 수학했으며, 런던정경대학(LSE), 베를린자유대학교, 캔자스대학교에서 연구교수를 지냈다. 1985년부터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미국 경제사 탐구](1994), Antebellum Agriculture and Other Essays(2003), [20세기 경제사](2006), [양동휴의 경제사 산책](2007), [대공황 시대](2009), [세계화의 역사적 조망](2012), 역서로 [대공황 전후 세계경제](2008), [대공황: 1929-1933년](2010) 등이 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살림지식총서 시리즈(총 59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571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