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5,67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6,4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7,2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7,5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한국단편소설선 1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85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9,000원

  • 8,100 (10%할인)

    4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이상품 포함 1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30)

    • 사은품(2)

    출판사 서평

    한국 소설사에서 이름이 빠지지 않는 대표 작가들의 단편 모음

    김동인, 현진건, 나도향, 전영택, 최서해, 채만식, 김유정, 이효석, 계용묵, 주요섭, 이상, 최명익, 이태준 등 한국 대표 작가 13인의 단편 작품들을 수록했다.
    성북동과 동대문 근처의 옛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는 [달밤], 젊디젊은 소년과 소녀의 풋내나는 사랑을 그려낸 [동백꽃], 오해와 애정, 그리고 여인을 향한 사랑이 뒤엉켜 서로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형제의 애환을 묘사한 [배따라기], 달빛 가득한 더운 여름 밤 흐드러진 메밀밭을 배경으로 풀어나가는 장돌뱅이의 애틋한 과거사 [메밀꽃 필 무렵], 예술가를 지향하는 사내의 여인으로 살아가는 가난한 우리네 ‘아내’의 모습을 보여주는 [빈처], 거칠고 시들고 마르고 누렇게 뜬 굴비 같은 여인네의 사랑을 갈구하는 속마음을 은근히 밝힌 [B사감과 러브레터] 등을 읽다 보면 한 시대와 그 시대의 보편적인 문제들을 성공적으로 형상화한 작품들의 진수를 맛 볼 수 있다.

    목차

    배따라기 - 김동인
    감자 - 김동인
    빈처 - 현진건
    B사감과 러브레터 - 현진건
    물레방아 - 나도향
    화수분 - 전영택
    탈출기 - 최서해
    홍염 - 최서해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동백꽃 - 김유정
    봄봄 - 김유정
    메밀꽃 필 무렵 - 이효석
    백치 아다다 - 계용묵
    날개 - 이상
    장삼이사 - 최명익
    달밤 - 이태준

    저자소개

    생년월일 1913~?
    출생지 평안남도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평안남도 강서군 증산면 출생. 평양고등보통학교에서 공부하다가 3.1 운동에 적극 가담한 후에 학교를 중퇴하고 일본에 유학하였다. 당시 일본에 유행하는 도스토옙스키에 심취하여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였다. 귀국 후에 [백치]와 [단층]의 동인으로 활동했고 1936년 잡지 [조광]에 [비 오는 길]을 발표하며 문단에 나왔다. 날로 강화되어 가는 일본의 군국주의와 파시즘 체제 하에서 지식인들이 느끼는 불안 의식을 날카롭게 묘사한 심리주의 소설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해방 이후 평양예술문화협회 회장, 북조선문학예술총동맹의 중앙상임위원 등을 역임하며 리얼리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평양 사창(社倉)골에서 개화파 지식인 전석영과 강순애의 4남 4녀 중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1908년 대성중학에 입학해 도산 안창호의 영향을 받았으나 가정 형편으로 인해 3학년 때 중퇴했다. 이후 작은형 선택의 영향으로 기독교를 접했고, 한국 최초의 감리교 목사이자 평양 남산현 교회의 설립자인 김창식 목사로부터 세례를 받았다. 1918년, 가우처(J. F. Goucher) 목사가 선교를 위해 제공하는 장학금을 받고 일본으로 건너가 아오야마 학원(靑山學院) 문학부를 마치고, 신학부에 들어갔다. 일본 유학 시절 김동인, 주요한, 김환, 최승만과 교우하게 되어, 이들과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4.11.04~1970?
    출생지 강원도 철원
    출간도서 103종
    판매수 60,192권

    이태준(李泰俊)의 호는 상허(尙虛)이고 1904년 11월 4일 강원도 철원에서 부 이창하와 모 순흥 안씨 사이에서 1남 2녀 중 장남으로 출생한다. 이태준은 1909년 망명하는 부친을 따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주하지만, 8월 부친의 사망으로 귀국해 함북 이진(梨津)에 정착한다. 1942년 모친이 별세해 고아가 되고, 외조모에 의해 고향 철원 용담으로 귀향해 친척집에 맡겨진다. 1915년 철원 사립봉명학교에 입학하고 1918년 3월에 우등으로 졸업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10.08.20~1937.04.17
    출생지 서울
    출간도서 120종
    판매수 57,208권

    본명은 김해경(金海卿)으로, 1910년 8월 20일에 태어났다.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졸업 후 《조선과 건축》 표지도안 현상모집에 당선될 정도로 미술 실력이 뛰어났다. 그는 1930년 《조선》에 첫 소설 「12월 12일」 연재를 시작하며 등단했다. 이후 「이상한 가역반응」「파편의 경치」「건축무한육면각체」를 내며 활발한 문학 활동을 펼친다.
    1934년에는 《조선중앙일보》에 「오감도」를 연재했는데, 난해하고 파괴적인 형식에 독자들의 항의를 받고 연재가 중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0.08.09~1943.04.25
    출생지 경북 대구
    출간도서 103종
    판매수 32,884권

    현진건은 음력 1900년 8월 9일 대구에서 태어났다. 1915년 결혼한 후 일본 도쿄의 세이조중학(成城中學)에 입학했으나 1918년 부모님 몰래 셋째 형 정건이 있는 상해로 가 후장대학(?江大學)에서 수학하였다. 현정건은 당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의정원으로 활동하던 독립운동가다. 현진건은 상해에 머물면서 형 정건의 영향을 크게 받아서 항일정신을 마음속에 새겼던 것으로 보인다.
    그의 문학 활동은 1917년 이상화, 백기만, 이상백 등과 프린트판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2.06.17~1950.06.11
    출생지 전북 옥구
    출간도서 126종
    판매수 41,177권

    전라북도 임피군의 부농 가정에서 출생했다. 1922년 중앙고등보통학교 재학 중에 은선흥殷善興과 결혼한 후 일본 와세다 대학 문과에 들어갔다가 간토 대지진으로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귀국했으며 그 후 장기결석으로 퇴학당했다.
    1924년부터 1936년까지 동아일보, 개벽, 조선일보 기자로 근무하면서 창작 활동을 병행했다. 1924년 [조선문단]에 단편 [세길로]를 발표하며 등단하였다. 카프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희곡 [인형의 집을 나와서] 등에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7.02.23~1942.05.25
    출생지 강원도 평창
    출간도서 123종
    판매수 24,969권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를 거쳐 1930년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영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25년[매일신보] 신춘문예에 시 [봄]이 선외 가작(選外佳作)으로 뽑힌 일이 있으나 정식으로 문학 활동을 시작한 것은 [도시와 유령](1928)부터이다.

    이 작품은 도시유랑민의 비참한 생활을 고발한 것으로, 그 뒤 이러한 계열의 작품들로 인하여 유진오(兪鎭午)와 더불어 카프(KAPF-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 진영으로부터 동반자작가(同伴者作家)라는 호칭을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1~1932
    출생지 함경북도 성진
    출간도서 38종
    판매수 7,912권

    본명은 학송鶴松. 함경북도 성진 출생. 소작농의 외아들로 태어난 그는 1910년 아버지가 간도 지방으로 떠나자 어머니와 함께 유년시절을 보냈다. 유년시절 한문을 배우고 성진보통학교에 3년 정도 재학한 것 외에 이렇다 할 학교교육은 받지 못하였다. 소년시절을 빈궁 속에서 지냈지만 [청춘], [학지광] 등을 읽으면서 문학에 눈을 떴다. 1918년 고향을 떠나 간도로 건너가 유랑 생활을 하며 잡역부로 일하면서 문학 공부를 했다. 이해 3월 [학지광]에 시 [우후정원의 월광] [추교의 모색] [반도청년에게]를 발표하며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1924년 작가로 출세할 결심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김유정(Kim Yu-jeong)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08.01.11~1937.03.29
    출생지 강원도 춘천
    출간도서 114종
    판매수 38,298권

    강원도 춘천에서 출생하였다. 휘문고보(徽文高普)를 거쳐 연희전문(延禧專門) 문과를 중퇴, 한때는 일확천금을 꿈꾸며 금광에 몰두하기도 했다. 1935년 소설 [소낙비]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노다지]가 [중외일보(中外日報)]에 각각 당선됨으로써 문단에 데뷔하였다. 구인회 동인으로 참여하였으며, 이 후 각별한 교우로 지내게 된 이상을 만나게 되었다. 폐결핵에 시달리면서 29세를 일기로 요절하기까지 불과 2년 동안의 작가생활을 통해 30편에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0.10.02~1951.01.05
    출생지 평안남도 평양
    출간도서 143종
    판매수 71,760권

    호는 금동琴童, 춘사春士. 평양 진석동에서 출생했다. 평양숭덕소학교와 숭실중학교를 거쳐 일본의 도쿄 학원, 메이지 학원, 가와바타 미술학교 등에서 공부하였다. 1919년 전영택, 주요한 등과 우리나라 최초의 문예지 <창조>를 발간하였다.
    처녀작 <약한 자의 슬픔>을 시작으로 <목숨><배따라기><감자><광염 소나타><발가락이 닮았다><광화사> 등의 단편소설을 통하여 간결하고 현대적인 문체로 문장 혁신에 공헌하였다. 1924년 첫 창작집 《목숨》을 출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2.03.30~1926.08.26
    출생지 서울 청파동
    출간도서 70종
    판매수 15,270권

    서울 출생. 본명은 나경손(羅慶孫). 호는 도향(稻香). 1919년 와세다대학 영문과 진학을 위해 도일했으나 경제적 문제로 귀국했다. [백조]의 동인 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나도향의 작품은 초기에는 주관적이고 낭만주의 적 경향을 주로 보였으나, 점차 이를 극복하고 사실주의로 변모하는 모 습을 보여 준다. 1920년대 한국 단편소설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는 나도향의 주요 작품으로는 단편 [벙어리 삼룡], [물레방아], [뽕] 등과 장편 [환희]

    펼쳐보기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펼쳐보기
    생년월일 1904~1961
    출생지 평북 선천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본명 하태용河泰鏞. 1904년 평안북도 선천의 대지주 집안에서 태어나 신학문을 반대하는 할아버지 밑에서 한문을 수학하였다. 향리의 삼봉공립보통학교에 다닐 때 순흥 안씨 안정옥과 혼인하였다. 졸업 후 몰래 상경하여 1921년 중동학교, 1922년 휘문고등보통학교에 잠깐씩 다녔으나 그때마다 할아버지에 의하여 귀향하여야만 하였다. 약 4년 동안 고향에서 홀로 외국문학서적을 탐독하다가 일본으로 건너가 도요 대학에서 수학하였으나 가산이 파산돼 1931년 귀국하였으며, 그 뒤 조선일보 등에서 근무하였다.
    1945년 정비석과 함께 잡지 <대조>를 발행하였고, 1948년

    펼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