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5,1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3,7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4,3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삼의당 김씨 시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6,000원

  • 5,400 (10%할인)

    6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12/1(금)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배송비 : 2,500원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38)

  • 상품권

AD

책소개

몰락한 향반 출신의 여성 시인, 삼의당 김씨의 한시 모음집. 한마을에서 자란 동갑내기끼리 혼인한 부부는 만나고 헤어질 때마다 시를 주고받았다. 삼의당 김씨는 기쁨과 슬픔, 노여움과 원망 등을 시로 풀어내 담았다.

꽃을 꺾으며

조용히 창 밖으로 나와 거니니
창 밖의 해가 더디기만 하구나.
꽃 꺾어 머리에 꽂으니
벌과 나비 지나가다 기웃거리네.

折花

從容步窓外, 窓外日遲遲.
折化揷玉? , 蜂蝶過相窺

출판사 서평

삼의당 김씨는 우리 문학사에서 특이한 여성 시인이다. 한 마을에서 자란 동갑내기끼리 혼인했다는 점도 특이하지만, 점필재 김종직과 경재 하연의 후손으로 몰락한 향반 출신의 부부가 만나고 헤어질 때마다 시를 주고받았다는 점도 특이하다. 남편 하립의 문집이 남아 있지 않아 그의 문학 수준이라든가 그의 문학에서 차지하는 아내 삼의당 김씨의 비중을 확인할 수는 없지만, 삼의당의 시집에 나타난 부부의 모습은 그가 시에서 노래한 양홍과 맹광 못지않게 이상적이다. 하립은 부인에게서 격려도 받았고 위로도 받았으며, 충고도 듣고 사랑도 받았다.
'삼의당김부인유고'에서 눈여겨 볼만한 점은 시골에 사는 부부가 자연스럽게 시를 주고받았다는 점과 한 집안의 운명이 과거시험에 달렸다는 점인데, 이 두 가지는 조선시대 한문학의 본질이기도 하다. 조선시대 지식인들에게 한시는 생활 그 자체여서, 기쁨과 슬픔, 노여움과 원망을 모두 시로 풀어냈다. 그랬기에 직업시인도 아닌 시골 농부의 아내 삼의당 김씨가 238수나 되는 한시를 짓고, 26편이나 되는 산문을 지었던 것이다. 지식인들의 직업은 벼슬밖에 없었는데, 벼슬을 얻기 위해서 한평생 과거시험에 매달려야 했고, 이십 년 정도 응시하다 계속 떨어지면 포기해야 했는데, 그때 가서 선택할 수 있는 직업은 서당 훈장이나 농사 밖에 없었다. 어쩌다 장삿길에 나선 몰락한 양반도 있었지만, 사농공상의 직업층에서 가장 천하게 여겼던 장삿길에 한번 나서면 그의 후손들도 과거시험에 응시할 수 없었기에 대부분은 농사나 지으며 후대를 기약해야 했다. 원래 물려받은 재산이 적었던 삼의당 부부 같은 경우에 생활의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중앙에서 활동하던 사대부 집안의 딸들에게 한문교육을 시킨 예가 이따금 확인되었는데, 몰락한 향반의 딸인 삼의당 김씨가 이 정도의 한시를 짓고 남편에게 권면하는 산문까지 지은 것을 보면, 조선시대 한문학의 지도를 다시 그려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목차

계례를 치르고 시를 읊다/ 글을 읽고 느낌이 있어/ 제목 없이/ 시집가는 언니를 배웅하다/
첫날밤 낭군을 맞으면서/ 낭군이 내가 거처하는 집에 삼의당이라 편액을 걸었다. 벽에 가득한 글씨와 그림은 모두 옛날의 열녀ㆍ정부ㆍ효자ㆍ충신 뿐이고, 섬돌에 둘린 꽃과 나무는 모두 모란ㆍ작약ㆍ소나무ㆍ대나무ㆍ난초ㆍ국화뿐이다. 낭군이 시를 지어 화단에 붙였으므로 내가 화답하였다/
낭군께 화답한 시/ 낭군과 달빛 속에 노닐다가/ 낭군이 산에 들어가 글을 읽다가 시를 지어 보내왔기에 내가 화답하다/ 낭군이 산에 머물며 몇 년 동안 열심히 공부하다가 아버님의 가르침을 받고 서울로 가시기에 내가 시를 지어 드리다/ 남편이 서울에서 보낸 편지 끝머리에 시를 붙였기에 나도 화답하였다/ 서울 계신 낭군께/ 과거시험 뒤에 스스로 읊다/
낭군께서 서울에 계시면서 한 해가 지나도 돌아오지 않아 내가 시를 지어 사사로운 심정을 폈다/
봄날 규방의 노래/ 봄 경치/ 꽃을 꺾으며/ 꽃을 마주하고/ 봄날 괴로운 노래/ 가을밤 규방에서 지은 노래/ 가을밤 비가 내리네/ 가을달/ 맑은 밤에 물을 긷다/ 서창/ 옷을 다듬이질하며/
열두 달 노래 ; 정월 대보름/ 칠월 칠석/
님을 만나다/ 절강 춘원곡을 짓다/ 길가에서 뽕 따는 여인을 보고 읊다/ 큰 길/
광한루 지나면서 강선사를 읊다/ 성 동쪽을 지나며 읊다/ 꽃 만발한 가지/ 능한각을 지나며 읊다/
낭군께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돌아오셨기에/
낭군께서 또 산에 들어가 독서하는데, 칠석을 맞아 시를 보내오셨기에 화답하다/
산에 들어간 낭군께 부치다/ 서울 가시는 낭군께 드리다/
낭군이 서울로 가는데 떠나는 마당에 술을 권하며 옛사람의 권주가를 본떠 노래를 불러 흥을 돕다/
낭군을 모시고 떨어지는 꽃을 보며 읊다/ 초당에서 낭군의 시를 모시고 읊다/ 낭군과 함께 읊다/
낭군이 산 남쪽에 두어 경의 밭을 사서 농사에 힘쓰기에 농가(農歌) 몇 편을 지어 부르다/ 봄날/
시골에 살며 짓다/ 목동의 피리 소리/
판서 권업 공은 시할아버님과 친하셔서 늘 서신으로 안부를 물으셨는데, 진지하게 예를 갖추었다. 편지 묶음이 아직도 전해지기에 펼쳐보며 시를 짓다/
외국에서 온 술병이 상했기에/
임술년 겨울 남원에 집을 빌려 살던 학사 심상규가 대나무를 심고 시를 짓자 낭군께서 들려 주시기에 그 시에 차운하다/시아버님 장례 빚을 갚으러 낭군이 외지에 가신다기에/
수문장 방우정 공이 막부의 보좌로 와서 흰 둥글부채를 보내자 낭군이 그 위에 시를 쓰기에 내가 차운해 지었다/낭군이 흰 베로 방 수문장에게 사례했는데 내가 낭군을 대신해 썼다/ 둘째 딸을 시집보내며/
담락당 오형제의 효행을 삼가 쓰다; 선조를 공경하여 제사지내다/
아우들을 신칙하다/ 제목 없이/ 학문을 권하며 읊다/ 회포를 쓰다/ 시골에 살며 짓다/ 초당에서 짓다/
완산의 남천교를 지나며/경오년 구월에 낭군이 향시에 합격하고 서울의 회시에 응시하러 가시므로 내가 시를 지어 배웅하다

본문중에서

가을달
1.
밝은 달이 담머리로 솟아오르니
쟁반도 같고 거울도 같구나.
방문에 주렴을 내리지 말아야지
들어오는 달빛을 가릴까 염려되네.

秋夜月 三首
明月出墻頭, 如盤又如鏡.
且莫下重簾, 恐遮?間影.

2.
같은 달이 두 곳을 비추지만
두 사람은 천리나 떨어져 있네.
바라건대 저 달의 빛을 따라서
밤마다 임의 곁을 밝혀보고 싶어라.

一月兩地照, 二人千里隔.
願隨此月影, 夜夜照君側.

저자소개

삼의당 김씨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우리 문학사에서 특이한 여성 시인이다. 한 마을에서 자란 동갑내기끼리 혼인했다는 점도 특이하지만 점필재 김종직과 경재 하연의 후손으로 몰락한 향반 출신의 부부가 만나고 헤어질 때마다 시를 주고 받았다는 점도 특이하다. 삼의당의 시집에 나타난 부부의 모습은 그가 시에서 노래한 양흥과 맹광 못지않게 이상적이다. 남편에게 권면하는 산문까지 지은 것을 보면 조선시대 한문학의 지도를 다시 그려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허경진 [역]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39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39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KG이니시스 결제대금예치업 등록번호: 02-006-00013

    (주)인터파크커머스는 회원님들의 안전거래를 위해 구매금액,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주)인터파크커머스를 통한
    모든 거래에 대하여 (주)KG이니시스가 제공하는 구매안전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등록 여부는 e-금융민원센터 홈페이지(www.fcsc.kr)의 등록·신고>전자금융업등록현황 메뉴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