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12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93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2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23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Paperback]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7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7,000원

  • 12,750 (25%할인)

    390P (3%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본문중에서

Thing 1
There is no such thing as a free market
What they tell you


Markets need to be free. When the government interferes to dictate what market participants can or cannot do, resources cannot flow to their most efficient use. If people cannot do the things that they fi nd most profi table, they lose the incentive to invest and innovate. Thus, if the government puts a cap on house rents, landlords lose the incentive to maintain their properties or build new ones. Or, if the government restricts the kinds of financial products that can be sold, two contracting parties that may both have benefi ted from innovative transactions that fulfil their idiosyncratic needs cannot reap the potential gains of free contract. People must be left ‘free to choose’, as the title of free-market visionary Milton Friedman’s famous book goes.

What they don’t tell you

The free market doesn’t exist. Every market has some rules and boundaries that restrict freedom of choice. A market looks free only because we so unconditionally accept its underlying restrictions that we fail to see them. How ‘free’ a market is cannot be objectively defined. It is a political defi nition. The usual claim by free-market economists that they are trying to defend the market from politically motivated interference by the government is false. Government is always involved and those free- marketeers are as politically motivated as anyone. Overcoming the myth that there is such a thing as an objectively defined ‘free market’ is the first step towards understanding capitalism.


Labour ought to be free

In 1819 new legislation to regulate child labour, the Cotton Factories Regulation Act, was tabled in the British Parliament. The proposed regulation was incredibly ‘light touch’ by modern standards. It would ban the employment of young children ? that is, those under the age of nine. Older children (aged between ten and sixteen) would still be allowed to work, but with their working hours restricted to twelve per day (yes, they were really going soft on those kids). The new rules applied only to cotton factories, which were recognized to be exceptionally hazardous to workers’ health.

The proposal caused huge controversy. Opponents saw it as undermining the sanctity of freedom of contract and thus destroying the very foundation of the free market. In debating this legislation, some members of the House of Lords objected to it on the grounds that ‘labour ought to be free’. Their argument said: the children want (and need) to work, and the factory owners want to employ them; what is the problem? Today, even the most ardent free-market proponents in Britain or other rich countries would not think of bringing child labour back as part of the market liberalization package that they so want. However, until the late nineteenth or the early twentieth century, when the fi rst serious child labour regulations were introduced in Europe and North America, many respectable people judged child labour regulation to be against the principles of the free market......(후략)

책소개

In 23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one of today's most iconoclastic thinkers destroys the biggest myths about the world we live in.

There's no such thing as a 'free' market
Globalization isn't making the world richer
We don't live in a digital world - the washing machine has changed lives more than the internet
Poor countries are more entrepreneurial than rich ones
Higher paid managers don't produce better results

This galvanizing, fact-packed book about money, equality, freedom and greed proves that the free market isn't just bad for people - it's an inefficient way of running economies too. Here Chang lays out the alternatives, and shows there's a better way.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장하준(張夏準)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31007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3년 10월 7일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0년 이래 케임브리지 대학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2003년에 신고전학파 경제학에 대한 대안을 제시한 경제학자에게 주는 뮈르달 상을, 2005년에 경제학의 지평을 넓힌 경제학자에게 주는 레온티예프 상을 최연소로 수상함으로써 세계적인 경제학자로서의 명성을 얻었다. 2005년에는 대통령 자문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주요 저서로는 '사다리 걷어차기Kicking away the Ladder', '개혁의 덫', '쾌도난마 한국 경제', ' 그들이 말하지

펼쳐보기

경제경영/인문사회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