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할인 3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삼성카드 6% (12,69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2,8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윤재환의 신 부여팔경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3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7)

출판사 서평

책 기획 의도는
필자가 부여를 인지한 상태에서 20여년 이상 한가지 테마를 가지고 답사와 안내를 반복하면서 부여에 있는 수백의 유물 유적지 중에서 ‘부여팔경’이라는 주제로 좁혀서 부여라는 것을 바라보면, 누구나 어렵지 않게 부여를 이해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여 고적탐방록 노트가 먼저 준비된 것, 이것은 완성이 아니라 관심과 애정이 있는 여러분의 독특한 경험과 각자의 시각이 가미되면 새로운 부여 팔경이 곧 또다시 준비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드리는 것입니다. 수 백 가지의 다른 유물 유적과 수백 수천 가지의 각각의 고유한 경험으로 바라 본 부여를 향한 새로운 시발점이 되는 것입니다.
그것을 향해 나아가는 하나의 방법을 말씀 드리는 것입니다.
참고만 하시면 저에게는 큰 영광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여라는 곳이 패망한 국가의 수도였기 때문에 무슨 무슨 터로만 남아 있어 이를 남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어, 이러한 갈증을 풀어 주기 위하여 어떤 방법이 있을까?

고민하던 도중, 몇 년간의 사전 준비과정을 거쳐 미술가 20여분(임옥상,정병례,오용길 등)을 모셔서, 이분들이 ‘신부여 팔경’을 함께 또는 따로 답사하시면서 2007년도에 부여 관련 미술 작품을 60여점 완성하였습니다.
임옥상(1500년 된 주암리 은행나무,대조사 석불,허허부처)
오용길(금성산 조망,낙화암,궁남지의 연,백화정에서 본 백마강)
권기윤(정림사지5층석탑)
김범석(낙화암,부소산)
김수진(낙화암 고란사)
김억(궁남지 포룡정,대조사 미륵불)
김현철(떠있는 산,낙화암)
박방영(백제의 꿈)
송필용(흐르는 물처럼-궁남지,백마강,백마강 달빛)
신태수(반월루에 올라 부여를 보다,백화정,무량사5층석탑)
안석준(부여궁남지)
이종구(잠자는 부처,낙화암)
임택(옮겨진 산수유람기)
정병례(신 부여 팔경 8점)
조병철(성흥산 느티,백제의 미소)
조용식(낙화암의 여름,왕릉)
허진(유목동물+인간-기억)

이 그림을 가지고 서울 및 부여에서 전시를 하여 부여의 새로운 측면을 여러 사람들과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009년 10월 말에는 만화가(박재동,이희재,김광성,오세영 등) 20여분을 모시고 ‘신부여 팔경’의 같은 코스로 가서 스케치 작업을 하여 부여관련 재미있는 작품들이 창작되었습니다.
박재동(낙화암과 고란사, 조룡대,주암리은행나무)
이희재(고란사,백화정,무량사 뒤뜰,김시습 부도탑,대조사 석불)
오세영(김시습 부도,주암리)
김광성(고란사의 가을,구드래 나루,백화정,대조사석불과 이정래,장하리탑,무량사 전경,백제왕릉)
석정현(백마강,낙화암)
김인(백마장강)
김재현(대조사 석불,백제금동대향로)
이정율(대조사 석불)
정상명(백제왕릉)
홍일도(백화정)
한재규(능사탑)
김석훈(낙화암)
권오준

또한, 일제강점기 때인 1916년 만들어진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부여관련 사진을 입수했고, 그중에서 금성산에서 발굴된 미륵불이 현재 조왕사에 어떻게 변형이 되어 모셔져 있는 지의 모습을 비교해 보았다.
부여 관광안내 관련 일제 강점기 때 조선팔경 중에 하나였던 부여의 그림엽서 실물 40여점을 충분히 활용하였다.
칼라판 부여 안내 지도(약 25cm X 100여cm) 3종
196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의 부여관광안내 책자(30-40페이지 되는 사진 첩) 10여종도 참고 했습니다.

따라서 이 책을 통하여 부여라는 백제의 수도에 관심이 있는 일반 대중이 부여에 관한한 최소한 8곳에 관한 입체적이고 종합적인 자료집을 얻음은 물론, 같은 장소를 다양한 사람들에 의해 관찰 및 제공된 시각과 시차를 두고 다양한 수단을 통하여 관찰된 부여를 바라보는 다양한 방법을 경험함으로써, 이를 통하여 다양한 관점에서 세상의 사물들을 바라 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갖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윤재환의 신 부여 팔경’이란?
필자가 부여를 인지한 상태에서 20여년 이상 한가지 테마를 가지고 답사와 안내를 반복하면서 부여에 있는 수 백의 유물 유적지 중에서 ‘부여팔경’이라는 주제로 좁혀서 부여라는 것을 바라보면, 누구나 어렵지 않게 부여를 이해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부여라는 곳이 패망한 국가의 수도였기 때문에 무슨 무슨 터로만 남아 있어 이를 남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어, 이러한 갈증을 풀어 주기 위하여 어떠한 방법이 있을까? 고민하던 도중, 몇 년간의 사전 준비과정을 거쳐 미술가 20여분(임옥상,정병례,오용길 등)을 모셔서, 이분들이 ‘신부여 팔경’을 함께 또는 따로 답사하시면서 2007년도에 부여 관련 미술 작품을 60여점 완성하였다. 이 그림을 가지고 서울 및 부여에서 전시를 하여 부여의 새로운 측면을 여러 사람들과 공유하기도 했다. 그리고 2009년 10월 말에는 만화가(박재동,이희재,김광성,오세영,이동수 등) 20여분을 모시고 ‘신부여 팔경’의 같은 코스로 가서 스케치 작업을 하여 부여관련 재미있는 작품들이 창작되었다.
또한, 일제강점기 때 만들어진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부여관련 사진을 입수했고, 부여 관광안내 관련 일제시대 엽서 실물 40여점과 칼라판 부여 안내 지도(약 25cm X 100여cm) 3종 및 일제 강점기 때(소화10년6월 배접지,1935년경) 제작된 부여팔경 병풍1점 과 1960년대 및 1970년대의 부여관광안내 책자(30-40페이지 되는 사진 첩) 20여종도 인지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 책을 통하여 부여라는 백제의 수도에 관심이 있는 일반 대중이 부여에 관한 최소한 8곳에 관한 입체적이고 종합적인 자료집을 얻음은 물론, 같은 장소를 다양한 사람들에 의해 관찰 및 제공된 시각과 시차를 두고 다양한 수단을 통하여 관찰된 부여를 바라보는 다양한 방법을 경험함으로써, 이를 통하여 다양한 관점에서 세상의 사물들을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을 갖게 하는 방법을 제시한 방법론 책이다.

이 책의 특징은?
1. 현재 부여에 있는 수백 가지의 국보, 보물, 지정문화재 등 나열식의 서술방식에서 벗어나, 시대를 아우르는 삶의 터를 기준으로 부여에서 꼭 보아야할 빼어난 8가지의 풍광을 뽑아, 동일한 사물을 다양한 시대와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면서 스토리텔링식으로 전개했다.

2. 신부여팔경을 중심으로 삼국유사 및 삼국사기 등 우리나라 고전에서의 전거와 구전되는 전설과 일제 강점기 때의 엽서 및 기록 사진과 현재의 사진 및 전문 화가들의 다양한 시각과 전문 만화가들의 시각 등을 빌려 다양하게 읽을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부여 초행의 사람들도 이 한권의 책으로 당장에 부여 관련 전문가가 될 수 있는 시각을 소유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3. 무량사에 있는 김시습의 자화상이 율곡 이이가 쓴 ‘김시습전’에서 김시습이 직접 그리고 찬한 자화상 두 점 중의 한 점이라는 것을 밝혔다.
또한, 무량사의 우화궁(雨花宮)에 걸려 있는 주련의 내용이 진묵대사(震默大師)(1634 ~ 1706)의 호방한 시를 신영복 선생의 글씨 스승인 정향(靜香) 조병호(趙炳鎬) (1914-2005) 선생이 쓴 글씨라는 것과 그 내용 일부를 소개했다.

4. 장하리3층석탑(일명, 모딜리아니탑)을 1960년대 보수 하면서 석탑위의 노반을 수리 책임자가 뒤집어 놓았다고 하는 인근 주민의 증언과, 노반이 바르게 있는 모습을 선명하게 찍은 1920년대에 장하리3층석탑 유리원판 사진을 현재 찍은 사진과 비교하여 보여줌으로써 문화재의 원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5. 부여관련 최초의 기행문이 고려시대 1349년, 고려 충정왕1년 5월 16일에 가정(稼亭) 이곡(李穀)(1298-1351)이 쓴 ‘주행기’(舟行記) 라는 것과 이를 알기 쉽게 번역 소개했다.

6. 매화의 종류 중에 백매(흰 매화)로 백강 이경여 선생님과 관련된 ‘부여동매’와 홍매화(붉은 매화)로 월사 이정귀 선생님과 관련된 ‘월사매’에 관한 뒷 얘기를 적어 놓은 웹싸이트를 소개했다.

7. 창산(蒼山) 신맹선(申孟善)(1904∼1983) 이라는 분이 부여읍 출신으로 묵매(墨梅)를 잘 그렸고, 부여관광안내지도를 두 종류나 칼라로 그려 부여관광안내의 선구자적 역할을 한 것에 대한 자료를 찾아 전거를 밝혔다.

8.삼국 중 가장 빼어났던 문화를 가졌다고 인구에 회자만 되던 백제문화의 정수인 ‘백제금동대향로(국보287호)’를 누구나 쉽게 감상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자세한 설명을 실었다.

9. 사자루의 편액 ‘백마장강’의 제작의도를 발굴해 냈다.
김규진의 해강일기(海岡日記)
1921년6월18일부터 1923년 9월 11일까지 2년여 동안의 순한문 행서 초서체로 작성한 개인 기록이다
이 중에 1921년 8월 12일 공주를 떠나 부여에 들러 김창수 군수의 마중을 받고 고란사에 투숙했다. 이튿날 고란사를 전경으로 작품 1점 그리고, 군수와 배를 타고 수북정에 올랐다. 14일에는 부소산 정상의 사자루에 올라 경치를 감상한 후에 이튿날 부여보통학교(부여초등학교)에서 전람회를 열고 16일 부여를 떠났다. 이어 20일에는 14일에 방문한 사비루의 편액을 ‘백마장강(白馬長江)’이라는 4글자로 쓰면서 이 서체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백’자는 반월성 반월강산의 태극수, 태극의 지형을 취했고, ‘마’자는 백마가 제갈을 풀고 풀밭에 누워, 고개를 돌리고 임금을 그리워하는 마음에서 취했으며, ‘장’자는 사비강 물결이 바람을 맞아 일어나고, 길게 흘러가며 쉬지 않는 기세에서 취했고, ‘강’자는 반은 물, 반은 흙인 반도강산의 억년 동안 쉼 없는데서 뜻을 취하였다.

부여는 아무 것도 볼 것이 없다?
-->모르면 볼 것이 없지만 차근차근 이야기식으로 설명된 이 책자를 가지면 보아야 할 것이 너무나 많은 곳으로 변한다.

한나절이면 다 본다?
-->스토리 텔링식의 신부여팔경 8곳을 다 보려면 최소한 1박 2일이 더 걸려야 한 번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한번 부여를 보고 나면 다시 한 번 더 부여를 보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추천사

부여 백제의 부활을 꿈꾸는 여행

우리나라 역사에는 여러 왕조가 흥망성쇠를 거듭해 왔다. 더불어 각 왕조의 도읍도 성하고 쇠하였다. 그 가운데 백제는 한성에 첫 도읍을 정한 뒤, 웅진, 사비로 천도하였다.

백제의 성왕은 538년에 사비성인 부여로 도읍을 옮겼다. 뒤쪽으로는 백마강이 흐르고 앞으로는 넓은 평야가 펼쳐진 부여는 백제 중흥의 웅지를 펴기에 매우 적합한 곳이었다.

이때부터 부여는 123년 동안 백제의 왕도였다. 다른 왕조의 왕도보다 비록 그 역사는 짧아도 백제문화가 가장 꽃피었던 곳이 부여이다. 멀리 신무산에서 발원한 강물은 공주에 이르러 금강이 되고 부여에 도달하면 백마강으로 불린다.

백마강이 휘돌아 흐르는 그 양쪽의 언덕에는 천정대, 왕흥사지, 부소산성, 고란사, 낙화암, 부산, 자온대 등 여러 유적지가 전한다. 정림사지 오층석탑으로 불리는 백제탑도 있고, 백제금동대향로와 왕흥사지 사리함이 1300년의 침묵을 깨고 연속 발굴 되었다.

이로써, 백제미의 연구는 새롭게 발을 내디뎌야 할 것이다. 오늘날은 누구나 백제의 아름다움에 경탄과 존경을 쉽게 나타낸다. 그 백제미가 우리에게 이처럼 살갑게 와 닿은 것은 지난 50년간에 발굴된 기념비적 유물 유적 덕분이다.

1959년의 서산마애삼존불, 1971년의 무령왕릉, 1993년의 백제금동대향로, 2007년의 왕흥사지 사리함, 2009년의 익산미륵사지에서 출토된 순금 사리호 등이 백제 미술사를 새로 쓰게 하고 있다. ‘화려하지만 결코 사치스럽지 않았다’는 백제의 아름다운 진수가 거기에 담겨 있다. ‘검소하지만 누추해 보이지 않는다’는 백제의 아름다움을 거기에서 여실히 엿볼 수 있다.
지금 부여 백제가 부활의 기치를 올리고 한 발짝 한 발짝 그 걸음을 떼기 시작하였다. “윤재환의 신부여팔경”도 그 걸음의 한 일환이라고 보면 된다. 부여를 찾는 사람들이 늘 허전해 하는 일면을 이 스토리텔링으로 엮어진 책이 크게 채워줄 것이다.
그는 유년 시절 백제탑을 놀이터로 삼아 자라났고, 궁남지 마름을 건져 군것질 거리로 먹으며 성장하였다. 지난 20여 년 동안 수 백 명의 사람들을 데려다 부여를 소개하였다.
모처럼 부여 백제의 부활을 위한 백제문화단지 조성과 더불어 부여의 속속을 돋보기로 살피듯한 이 책이 부여의 알림꾼 역할에 일조가 되기를 빈다.
- 이어령 / (재)한중일비교문화연구소 이사장

목차

첫째마당 프롤로그
팔경의 조건ㆍ자연이 팔경이다
신부여팔경 탄생기ㆍ내4경과 외4경, 이것이 신부여 팔경이다.

둘째마당 신부여팔경 살펴보기
제1경 금성산 조망ㆍ금성산은 부여를 바로 보게 만든다
제2경 부소산 산책ㆍ부소산은 부여의 가슴이다
제3경 백제탑 석조ㆍ백제탑은 우아미의 화신이다
제4경 궁남지 연꽃ㆍ궁남지에선 연꽃의 꿈이 이루어진다
제5경 무량사 매월당ㆍ무량사에서 김시습 잠들다
제6경 장하리 삼층석탑ㆍ장하리 삼층석탑은 감미롭고 고독하다
제7경 대조사 미륵보살ㆍ미륵보살을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
제8경 주암리 은행나무ㆍ은행나무는 마주 서야 열매를 맺는다

셋째마당 돋보기로 살핀 문화유산 강의
제1강 부여 동매ㆍ동매는 변치 않는다
제2강 천정대의 천심ㆍ천정대는 하늘의 뜻이 담겨 있다
제3강 백제금동대향로ㆍ금동대향로는 백제의 종합예술품이다
제4강 백제탑의 침묵ㆍ백제탑은 완벽한 균제미를 자랑한다
제5강 왕흥사 사리함ㆍ왕흥사 사리함은 검소하다
제6강 시인 신동엽ㆍ시인 신동엽은 나성을 지키는 지킴이다

넷째마당 부여를 찾아간 미술인들
백제문화의 부활을 위하여
백제문화 부활 결사대
갤러리 하나
20인이 그린 백제의 혼
부여를 찾아온 만화를 그리는 화백들
박제동의 스케치 모임-고란사ㆍ백마강 담아
갤러리 둘
근대 부여 지도와 주요자료들

필자 후기
참고도서

유명 화가와 만화가가 그림으로 발굴한 백제의 모습

-참여 화가
임옥상(1500년 된 주암리 은행나무, 대조사 석불, 허허부처)
오용길(금성산 조망, 낙화암, 궁남지의 연, 백화정에서 본 백마강)
권기윤(정림사지5층 석탑)
김범석(낙화암, 부소산)
김수진(낙화암 고란사)
김억(궁남지포룡정, 대조사 미륵불)
김현철(떠있는 산, 낙화암)
박방영(백제의 꿈)
송필용(흐르는 물처럼-궁남지, 백마강, 백마강 달빛)
신태수(반월루에 올라 부여를 보다, 백화정, 무량사5층석탑)
안석준(부여궁남지)
이종구(잠자는 부처, 낙화암)
임택(옮겨진 산수유람기)
정병례(신부여팔경 8점)
조병철(성흥산 느티, 백제의 미소)
조용식(낙화암의 여름, 왕릉)
허진(유목동물+인간-기억)

-참여 만화가
박재동(낙화암과 고란사, 조룡대, 주암리 은행나무)
이희재(고란사, 백화정, 무량사 뒤뜰, 김시습 부도탑, 대조사 석불)
오세영(김시습 부도, 주암리)
김광성(고란사의 가을, 구드래 나루, 백화정, 대조사석불과 이정래, 장하리탑, 무량사 전경, 백제왕릉)
석정현(백마강, 낙화암)
김인(백마장강)
김재현(대조사 석불, 백제금동대향로)
이정율(대조사 석불)
정상명(백제왕릉)
홍일도(백화정)
한재규(능사탑)
김석훈(낙화암)
권오준

본문중에서

팔경의 조건

한 지방의 특히 빼어난 여덟 군데의 경치를 일컬어 흔히 팔경(八景)이라 부른다. 중국 북송(北宋, 960~1126) 때 학자이던 심괄(沈括, 1030~1093)이 지은 『몽계필담(夢溪筆談)에 송적(宋迪)이란 사람이 삽화를 그렸다. 그 삽화 가운데 여덟 군데의 풍경 그림이 매우 아름다웠는데, 팔경은 여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송적의 대표작인 「소상팔경(瀟湘八景)」은 양자강 남쪽의 소강(瀟江)과 상강(湘江)이 서로 만나는 두물머리의 아름다운 풍광 여덟 군데를 그린 것인데, 그 사연은 이러하다.

산시청람(山市晴嵐) 산시의 푸른 아지랑이
연사모종(煙寺暮鐘) 연기에 싸인 산사의 저녁 종소리
원포귀범(遠浦歸帆) 멀리 포구로 돌아오는 배
어촌석조(漁村夕照) 어촌 마을의 저녁노을

소상야우(瀟湘夜雨) 소상에 내리는 저녁비
동정추월(洞庭秋月) 동정호의 가을달
평사낙안(平沙落雁) 평사에 내려앉는 기러기
강천모설(江天暮雪) 강천의 저녁 눈

위의 내용 중 ‘소상야우’ 즉 ‘소상강에 내리는 저녁비’에는 애틋한 사연이 담겨 있다. 순(舜) 임금이 죽자, 그의 두 왕비는 소상에 와서 슬피 울다가 그를 따라 죽는다. 그때 흘린 두 왕비의 눈물은 소상강 가에 우거진 대나무 잎마다 반점이 되어 남겨졌다고 한다.
이를 보면 원래 팔경은 경치만 아름답다고 해서 지정되는 것이 아니라, 눈에 보이는 풍광과 마음으로 느끼는 역사적·문화적 심미(心美)가 동시에 어우러진 곳이어야 팔경에 들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의 <소상팔경도(瀟湘八景圖)>가 고려시대 중반부터 그려지기 시작했으며, 조선조에 들어와서는 우리 땅의 팔경들이 그려지기 시작했다. 그 대표적인 진경(眞景)이 겸재 정선(1676~1759)의 <관동팔경>이다. 통천의 총석정, 고성의 삼일포, 간성의 청간정, 양양의 낙산사, 강릉의 경포대, 삼척의 죽서루, 울산의 망양정, 평해의 월송정 등의 누각이 동해를 굽어보는 그 경치는 예나 지금이나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그런가 하면, 퇴계 이황이 단양군수로 재임할 때 지정한 <단양팔경>은 도담삼봉, 석문, 구담봉, 옥순봉, 사인암, 하선암, 중선암, 상선암 등 빼어난 바위 중심으로 팔경이 지정되었다.

부여는 538년(성왕 16)에 백제의 도읍이 되었다. 이후 123년간 찬란한 문화의 꽃을 피웠다. 당연히 ‘부여 팔경’도 지정되었다. 1920년 당시 부여 군수이던 김창수(金昌洙)가 이미 없어진 만광지(萬光池)와 허물어진 석탄정(石灘亭)을 제외한 여덟 군데의 명승지를 지정했다.

그 첫째 경(景)은 ‘백제탑 석조(百濟塔夕照)’이다.
정림사지 오층석탑으로 더 널리 알려진 이 백제탑에 석양이 내려앉는다. 이 고아한 고탑이 석양에 물드는 모습은 백제의 미학을 한눈에 보여주는 한 폭의 그림이다.

그 둘째 경(景)은 ‘부소산 모우(扶蘇山暮雨)’이다.
웅장하고 화려했던 백제 궁궐은 간데온데 없고 소나무 참나무들이 빽빽하게 들어찬 부소산에 저녁 무렵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바라보면 왜 부소산이 부여의 진산(鎭山)인지를 알게 될 것이다.

그 셋째 경(景)은 ‘고란사 효종(皐蘭寺曉鐘)’이다.
고란사 뒤란에서만 서식하는 고란초, 그 잎을 약수에 한 잎 띄워 즐겨 마셨다는 백제 왕들, 그 고란사의 새벽 종소리는 백마강의 적막을 깨뜨리며 은은히 울려퍼진다. 마치 왕의 마음을 백성에게 전하는 소리 같다.

그 넷째 경(景)은 ‘낙화암 숙견(洛花巖宿鵑)’이다.
백제의 자존심과 정절을 지키기 위해 삼천궁녀는 백마강으로 몸을 던진다. 이 비극적인 현장에는 불쌍한 원혼들이 소리로 환생한 듯 오늘도 두견새가 울고 있다.

그 다섯째 경(景)은 ‘구룡평 낙안(九龍平落雁)’이다.
부여에서 가장 넓은 평야가 구룡평야이다. 기러기 떼가 느릿느릿 이곳에 내려앉는 모습은 퍽 여유롭다. 서두르지 않고 느리게 산다는 참 의미를 깨닫게 한다.

그 여섯째 경(景)은 ‘백마강 침월(白馬江沈月)’이다.
고요한 백마강은 어머니의 품처럼 늘 아늑하고 포근하다. 그 백마강에 잠긴 달은 마치 어머니의 품에 잠든 예쁜 아기의 모습이다. 우리는 순절한 백제인의 모습을 여기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 일곱째 경(景)은 ‘수북정 청람(水北亭晴嵐)’이다.
긴 겨울 동안 잠자던 봄기운이 기지개를 켠다. 그 기지개 사이로 아른아른 아지랑이가 피어오른다. 그 아지랑이가 수북정 아래 기암 절벽을 타고 오를 때 우리는 백제인의 생기를 보게 된다.

그 여덟째 경(景)은 ‘규암진 귀범(窺巖津歸帆)’이다.
금강 하구로부터 만선의 깃발을 나부끼며 규암진으로 돌아오는 배, 그 배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얼굴에는 비로소 안도와 기쁨의 표정이 담긴다. 이것이 백제인들의 소박한 풍경이었다.

그런데 구경(九景)도 있고, 십경(十景)도 있을 터인데, 왜 하필 팔경(八景)일까? 팔(八)의 의미는 뭘까? 풍수(風水)에서도 ‘조선 8대 명당’이나 ‘호남 8대 명당’을 들먹인다. 팔(八), 즉 ‘8’의 개념은 동양적 사고에서 비롯되었다고 본다. 서양에서는 행운의 숫자를 칠(七)로 여긴다.
동양에서는 숫자마다 간직한 의미가 있다. 숫자마다 음양과 오행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홀수는 양(陽)이고, 짝수는 음(陰)이다. 『역경(易經)』「계사전」에서는 ‘하늘은 칠(天七)이요, 땅은 팔(地八)이다’고 했다. 땅을 건(乾, 서북), 태(兌, 서), 이(離, 남), 진(震, 동), 손(巽, 동남), 감(坎, 북), 간(艮, 동북), 곤(坤, 서남)으로 나누는데, 이것이 ‘여덟 방위’를 나타낸다. 이 ‘여덟 방위는 땅의 전부를 가리키며, 곧 자연을 일컫는다. 그래서 팔경을 자연 전체를 아우르는 것이라고 한다.
‘부여팔경’의 모습은 오늘날 많이 변해 버렸다. 필자는 이 변화된 모습을 바탕으로, 새로운 부여팔경을 탐색하고자 이 글을 시작한 것이다.

신(新) 부여팔경-탐색

2002년 7월 30일 이른 아침, 서울 서대문구 현저동 독립문 앞으로 네 명의 사람이 모였다. 화가 임옥상, 고서감정가 김영복, 건축설계사 최부득, 그리고 필자였다. 일행은 7시 20분에 부여를 향해 출발했다.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는 내내 하늘은 몹시 찌푸렸고, 빗방울마저 오락가락했다. 10시 30분경 부여에 도착했고, 부여문화원 김인권(당시 사무국장)이 길라잡이로 앞장섰다.
우리는 봉화대가 있는 금성산(121.2m)에 먼저 올랐다. 백제의 마지막 도읍 부여가 손에 잡힐 듯 펼쳐져 보였다. 백제의 26대 성왕은 538년 도읍을 공주에서 사비성(泗沘城)으로 옮기고 나라이름도 ‘남부여(南扶餘)’로 불렀다. 당시 백제의 왕족들은 북쪽의 부여 출신임을 확실하게 밝힌 것이다. 오늘의 부여라는 지명은 여기서 비롯된 것이다. 백제 왕족들의 성(姓)이 ‘부여’였다는 것도 관련이 있는 듯싶다.
사비성은 부소산을 휘감아 돌며 쌓아졌는데, 마치 그 모양이 반달을 닮았다 하여 ‘반월성(半月城)’으로 불리기도 한다. 사비성의 실체는 ‘부여 나성’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나성은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사비를 보호하기 위해 쌓은 외곽성이 나성이다. 그 나성을 우리는 사비성으로 불러왔다. 사비백제가 시작된 538년을 전후하여 나성은 쌓아졌을 터인데, 옛 모습대로 복원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부소산의 부소산성에서부터 시작해 사비 고을을 감싸듯이 강줄기와 산자락을 따라 축조된 나성은 대략 8km로 추정한다. 그 나성의 잔편은 지금 능산리 고분군 옆에 가면 완전한 흔적을 볼 수 있다.
일행은 금성산에서 내려와 옛 규암나루터 쪽으로 향했다. 백제대교가 놓이면서 그 기능을 상실한 그곳에는 자온대(自溫臺)라 불리는 암벽이 있다. 백제의 마지막 임금 의자왕이 왕흥사로 예불을 드리기 위해 왕래할 때면 늘 이곳에서 쉬어가곤 했다. 신하들은 그때마다 재빨리 불을 피워 바위를 미리 데워 놓는다. 그리고선 왕의 덕이 하늘을 감동시켜 바위가 저절로 따뜻하게 데워져 있다고 아뢰어, 자온대라는 이름을 얻었다. 귀하신 몸을 섬기는 과잉충성의 공인들은 그 시절에도 있었던 것이다.
자온대 위쪽에는 수북정이란 정자가 있다. 조선 광해군 때 양주목사를 지낸 수북 김흥국이 인조반정을 피해 이곳에 살면서 정면3칸, 측면2칸의 정자를 짓고 자신의 호를 따 수북정(水北亭)이라 했다. 현판 글씨는 전서·예서에 두루 능한 기원(綺園) 유한지(兪漢芝)(1760~1840)가 썼다.
일행은 구드래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고란사를 찾았다. 고란사가 수줍게 미소를 머금는 지점에 이르자 절벽 중간에 ‘낙화암(落花巖)’이라는 붉은색 한자가 나타났다. 바로 우암 송시열(1607~1689)의 글씨가 새겨진 절벽 꼭대기에는 백화정(百花亭)이 반갑게 손짓했다.
부소산 기슭에 자리한 고란사에 들러 독특한 현판을 봤다. 절 이름 글씨는 해강 김규진의 솜씨인데, 현판 여백에는 죽농거사 안순환의 난(蘭) 그림이 그려져 있다. 백제 왕이 마셨다는 고란약수로 목을 축인 후, 일행은 다시 배를 타고 구드래로 돌아왔고, 서둘러 국립부여박물관으로 향했다. 박물관 입구에는 대형 백제대향로(국보 287호) 조형물이 세워져 있었다.(지금은 부여 공주 논산 쪽 입구 로타리로 옮겨져 있다.)
오후 4시경 장암면 장하리에 있는 한산사지(寒山寺址) 삼층석탑을 봤다. 야트막한 야산 기슭에, 전혀 절집이 들어앉을 자리가 아닌 터에 탑은 자리하고 있었다. 고려 후기에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 이 탑은 백제계 목탑 양식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데, 정림사지 오층석탑을 쏙 빼닮았다. 김영복 선생은 이 탑을 가리켜 모딜리아니의 조각품 같다고 했다. 이탈리아의 화가 겸 조각가인 모딜리아니는 길쭉하게 잡아 늘인 인물상을 단순하게 표현한 작품이 많은데, 이를 두고 한 말이었다.
이어서 일행은 성흥산성 아래 멋진 소나무 우산을 받치고 있는 대조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을 만나러 갔다. 백제 시대의 대표적인 산성인 임천 성흥산성은 501년에 쌓았다고 하며, 그 아래에 황금새의 전설을 간직한 대조사와 미륵보살입상이 있다. 전설 속에 나타난 황금빛 큰 새를 빌어 절 이름을 대조사(大鳥寺)라 했고, 관세음보살이 나타난 큰 바위에 석불을 조성했다고 한다.
장장 12시간에 걸친 예비답사는 그렇게 끝났다.
그리고 일행은 ‘신(新)부여팔경’에 대한 합의를 보기 시작했다. 기존 부여팔경은 당시의 정서에 어울리게 부여 읍내의 풍광으로만 정해졌다. 승용차 보급이 보편화된 오늘의 생활 패턴에도 맞추고, 행정구역이 넓어진 부여 지역의 환경에도 어울리게 ‘新부여팔경’을 지정해 보기로 했다.
부여읍내를 중심으로 한 내사경(內四景)과 읍내를 벗어난 외사경(外四景)으로 ‘新부여팔경’의 윤곽을 잡았고, 내사경의 제1경을 ‘금성산 조망’으로 삼았고, 제2경은 ‘부소산 산책’, 제3경은 ‘백제탑 석조’, 제4경은 ‘궁남지 연꽃’으로 정했다. 또한 외사경의 제1경은 ‘무량사 매월당’ 제2경은 ‘장하리 삼층석탑’, 제3경은 ‘대조사 미륵보살’, 제4경은 ‘주암리 은행나무’로 정했다.
예술교양 서적을 전문으로 출판하는 세계 굴지의 출판사 영국 ‘템슨 앤 허드슨’은 2010년 9월 고급 여행 가이드북인 ‘스타일 시티(Style City)’ 열 두 번째 시리즈로 ‘서울판’을 펴냈다. 런던·파리·로마·뉴욕·바르셀로나·샌프란시스코·시드니 등 열한 개 세계 스타일 도시만을 다룬 콧대 높은 책이다.
2003년 첫 시리즈를 발간한 이후, 그 목록에 아시아 최초로 서울이 들어간 것이다. 이 책은 서울을 벗어나 잠시 숨을 돌리고 싶으면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부여로 떠나라고 했다. ㅤㅇㅙㄹ까? 한마디로 한국 여행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부여는 글로벌 여행지로 바뀌고 있다. 그것에 맞춘 가이드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제부터 ‘新부여팔경’의 본격적인 답사를 떠나보기로 한다.

저자소개

생년월일 1962~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62년생
백제초등학교 및 부여중학교 졸업
천안북일고등학교 졸업
서강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경영학과 졸업(회계학 석사)
(주)대우 외환부, 섬유 경공업 사업개발팀 근무
(주)녹십자 기획조정실 근무
(사)한국종이접기협회 사무국장 역임
(사)문화우리 사무국장 역임
(주)도서출판 종이나라 이사 역임
이문학회(http://cafe.daum.net/imoon90) 총무 역임

현재
(재)한중일비교문화연구소(이사장 이어령) 사무국장
경기디지로그 창조학교(명예교장 이어령) 전문위원
민학회 총무이사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