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34,03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5,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28,66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타란티노: 시네마 아트북 [양장]

한정판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58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39,800원

  • 35,820 (10%할인)

    39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라이브북

책소개

B급 영화를 A급으로 벼려내는 예술가,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인터뷰, 제작 비하인드로 보는 250여 장의 화보, 스틸컷
그의 삶과 작품을 집대성한 아트북


[킬 빌], [펄프 픽션], [장고:분노의 추적자]를 만들어낸 IQ 160의 천재이지만, 동시에 난독증을 지닌 영화 감독. 피의 아름다움을 예찬하는 '헤모글로빈의 시인' 쿠엔틴 타란티노. 영화계에 큰 충격을 안겼던 그의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 개봉 25주년을 맞아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이 탄생했다.

비디오 대여점 직원으로 시작하여 거장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시대에 필름 촬영을 고집하며 자신의 비릿한 B급 취향을 예술의 반열에 올린 성공한 오타쿠, 타란티노. 지금껏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유년, 영화 업계 변방에서 활동하던 시기와 감독 데뷔를 포함해, 지금까지 공개한 여덟 작품에 대한 풍부한 이야기를 250여 장의 화보, 스틸 컷과 함께 책에 실었다.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은 이미 공식 출간 전, 유명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텀블벅'에서 목표 금액을 10배 가까이 달성하며 팬들의 지지를 얻은 바 있다. 묵직한 하드커버에 고급스레 인쇄된 이미지와 읽을거리가 가득한,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이 꼭 소장해야 할 아트북이다.

B급 취향을 예술의 반열에 올린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를 책으로 소장하다!

B급 영화를 A급으로 벼려내는 예술가, 쿠엔틴 타란티노의 삶과 작품을 집대성한 『타란티노: 시네마 아트북』. 영화계에 큰 충격을 안겼던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 개봉 25주년을 맞아 탄생한 아트북이다. 《킬 빌》, 《펄트 픽션》, 《장고: 분노의 추격자》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사랑을 받아온 타란티노. 지금껏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유년, 영화 업계 변방에서 활동하던 시기와 감독 데뷔를 포함해, 10번째 영화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그가 만든 8편의 장편 영화 이야기기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폭력 가정에서 탈출해 어린 나이에 홀로 아들을 갖게 된 타란티노의 어머니는 소설과 영화 캐릭터를 참고해서 아이의 이름을 ‘쿠엔틴’으로 지어주었다. 그 자체로 영화 같은 그의 출생과 유년, 비디오 대여점 직원으로 시작하여 거장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시대에 필름 촬영을 고집하며 자신의 비릿한 B급 취향을 예술의 반열에 올린 성공한 오타쿠가 되기까지, 이 책을 위해 ‘타란티노 스토커’로 변신한 영화 비평가 톰 숀이 수년간 수집한 각종 인터뷰, 영상 자료 등 250장에 달하는 풀-컬러 이미지와 함께 빼곡히 수록되었다.

출판사 서평

그만큼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또 있을까?
책으로 영화를 소장한다는 것


폭력 가정에서 탈출해 어린 나이에 홀로 아들을 갖게 된 타란티노의 어머니는 소설과 영화 캐릭터를 참고해서 아이의 이름을 '쿠엔틴'으로 지어주었다. 그 자체로 영화 같은 그의 출생과 유년, 감독이 되기까지의 이야기. 그리고 첫 작품부터 최근작 [헤이트풀8]까지, 그가 영화를 만들며 품었던 고민들이 담긴 책이다.

이 책을 위해 '타란티노 스토커'로 변신한 영화 비평가 톰 숀이 수년간 각종 인터뷰, 영상 자료 등을 수집했고, 그 결과물로서 타란티노의 비화와 일화, 영화 철학과 노하우가 250장에 달하는 풀-컬러 이미지와 함께 빼곡히 실릴 수 있었다.

10번째 영화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타란티노. 그가 만든 8편의 장편 영화 이야기를 읽다 보면 책으로 영화를 소장한다는 것의 의미를 알게 될 것이다.

B급 영화를 A급으로 벼려내는 예술가,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인터뷰, 제작 비하인드로 보는 250여 장의 화보, 스틸컷
그의 삶과 작품을 집대성한 아트북

<킬 빌>, <펄프 픽션>, <장고:분노의 추적자>를 만들어낸 IQ 160의 천재이지만, 동시에 난독증을 지닌 영화 감독. 피의 아름다움을 예찬하는 '헤모글로빈의 시인' 쿠엔틴 타란티노. 영화계에 큰 충격을 안겼던 그의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 개봉 25주년을 맞아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이 탄생했다.

비디오 대여점 직원으로 시작하여 거장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시대에 필름 촬영을 고집하며 자신의 비릿한 B급 취향을 예술의 반열에 올린 성공한 오타쿠, 타란티노. 지금껏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유년, 영화 업계 변방에서 활동하던 시기와 감독 데뷔를 포함해, 지금까지 공개한 여덟 작품에 대한 풍부한 이야기를 250여 장의 화보, 스틸 컷과 함께 책에 실었다.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은 이미 공식 출간 전, 유명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텀블벅'에서 목표 금액을 10배 가까이 달성하며 팬들의 지지를 얻은 바 있다. 묵직한 하드커버에 고급스레 인쇄된 이미지와 읽을거리가 가득한,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이 꼭 소장해야 할 아트북이다.

그만큼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또 있을까?
책으로 영화를 소장한다는 것

폭력 가정에서 탈출해 어린 나이에 홀로 아들을 갖게 된 타란티노의 어머니는 소설과 영화 캐릭터를 참고해서 아이의 이름을 ‘쿠엔틴’으로 지어주었다. 그 자체로 영화 같은 그의 출생과 유년, 감독이 되기까지의 이야기. 그리고 첫 작품부터 최근작 <헤이트풀8>까지, 그가 영화를 만들며 품었던 고민들이 담긴 책이다.

이 책을 위해 ‘타란티노 스토커’로 변신한 영화 비평가 톰 숀이 수년간 각종 인터뷰, 영상 자료 등을 수집했고, 그 결과물로서 타란티노의 비화와 일화, 영화 철학과 노하우가 250장에 달하는 풀-컬러 이미지와 함께 빼곡히 실릴 수 있었다.

10번째 영화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타란티노. 그가 만든 8편의 장편 영화 이야기를 읽다 보면 책으로 영화를 소장한다는 것의 의미를 알게 될 것이다.

목차

머리말 6
어린 시절 24
시나리오들 38
[저수지의 개들] 56
[펄프 픽션] 78
쉬어가기 - [포 룸], [황혼에서 새벽까지] 106
[재키 브라운] 120
[킬 빌] 142
[데쓰 프루프] 168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184
[장고: 분노의 추적자] 206
[헤이트풀8] 226
에필로그 242
필모그래피 248
참고문헌 / 크래딧 255

머리말 6
어린 시절 24
시나리오들 38
<저수지의 개들> 56
<펄프 픽션> 78
쉬어가기 - <포 룸>, <황혼에서 새벽까지> 106
<재키 브라운> 120
<킬 빌> 142
<데쓰 프루프> 168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184
<장고: 분노의 추적자> 206
<헤이트풀8> 226
에필로그 242
필모그래피 248
참고문헌 / 크래딧 255

본문중에서

"스크린 전체를 꽉 채울 이름을 원했어요."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출신의 수습 간호사인 타란티노의 어머니 코니 맥휴가 한 말이다. 그녀는 레드넥 가족과 거리를 두기 위해서 갖은 애를 다 썼다.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했던 그녀의 아버지는 툭하면 폭력을 휘둘렀고, 어머니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처음으로 집에서 벗어날 기회를 잡은 코니는 숙모와 같이 살기 위해 캘리포니아로 달아났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열네 살 나이에 타란티노의 아버지 토니를 만났다. 토니는 배우랍시고 우쭐대는 사내였고, 패서디나 극장에서 연기 수업을 듣는 중이라고 뻐기며 버뱅크에서 승마를 하는 한량이었다. 사내들에게 관심이 없던 코니는 순전히 집에서 벗어나겠다는 일념으로 그와 결혼했지만, 그들의 관계는 고작 4개월 만에 끝이 났다. 그녀는 토니에게 자신이 열네 살이라는 얘기를 결코 하지 않았다. 그녀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 토니가 그녀의 곁을 떠난 뒤였다. "아이의 아버지는 쿠엔틴이 태어난 것조차 몰랐어요."
(/ p.25)

"발츠가 나타났는데, 그가 바로 '란다'였습니다."
모든 캐릭터들이 각자의 모국어를 구사해야 한다고 고집한 타란티노는, 무엇보다도 독일인들이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는 부자연스러운 설정을 피하고 싶었다. 그는 란다 역할을 위해 다양한 배우들의 오디션을 봤지만, 썩 인상적인 배우가 없었다. 시계가 똑딱거리는 동안, 그는 연기하는 게 불가능한 역할을 만들어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걱정이 되기 시작하더군요. 완벽한 란다를 찾아내지 못하면 영화 제작을 취소할 작정이었습니다. 1주일간 시간을 더 갖고 그래도 안 되면 플러그를 뽑을 생각이었죠. 그러던 중에 크리스토프 발츠가 나타났는데, 그가 바로 란다였습니다. 그는 무슨 연기든 해낼 수 있었어요. 경이로운 배우였죠. 덕분에 우리는 영화 제작에 복귀할 수 있었습니다."
(/ p.191)

"스크린 전체를 꽉 채울 이름을 원했어요."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출신의 수습 간호사인 타란티노의 어머니 코니 맥휴가 한 말이다. 그녀는 레드넥 가족과 거리를 두기 위해서 갖은 애를 다 썼다.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했던 그녀의 아버지는 툭하면 폭력을 휘둘렀고, 어머니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처음으로 집에서 벗어날 기회를 잡은 코니는 숙모와 같이 살기 위해 캘리포니아로 달아났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열네 살 나이에 타란티노의 아버지 토니를 만났다. 토니는 배우랍시고 우쭐대는 사내였고, 패서디나 극장에서 연기 수업을 듣는 중이라고 뻐기며 버뱅크에서 승마를 하는 한량이었다. 사내들에게 관심이 없던 코니는 순전히 집에서 벗어나겠다는 일념으로 그와 결혼했지만, 그들의 관계는 고작 4개월 만에 끝이 났다. 그녀는 토니에게 자신이 열네 살이라는 얘기를 결코 하지 않았다. 그녀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 토니가 그녀의 곁을 떠난 뒤였다. "아이의 아버지는 쿠엔틴이 태어난 것조차 몰랐어요." _본문 25쪽 중에서

"발츠가 나타났는데, 그가 바로 '란다'였습니다."
모든 캐릭터들이 각자의 모국어를 구사해야 한다고 고집한 타란티노는, 무엇보다도 독일인들이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는 부자연스러운 설정을 피하고 싶었다. 그는 란다 역할을 위해 다양한 배우들의 오디션을 봤지만, 썩 인상적인 배우가 없었다. 시계가 똑딱거리는 동안, 그는 연기하는 게 불가능한 역할을 만들어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걱정이 되기 시작하더군요. 완벽한 란다를 찾아내지 못하면 영화 제작을 취소할 작정이었습니다. 1주일간 시간을 더 갖고 그래도 안 되면 플러그를 뽑을 생각이었죠. 그러던 중에 크리스토프 발츠가 나타났는데, 그가 바로 란다였습니다. 그는 무슨 연기든 해낼 수 있었어요. 경이로운 배우였죠. 덕분에 우리는 영화 제작에 복귀할 수 있었습니다." _본문 191쪽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예술/대중문화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5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