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4,000원
(최대할인 4천원 / 5만원 이상 결제, 기간 중 1회)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NH(올원페이)카드 12% (11,090원)
(3만원 이상 결제/최대 1만원 할인)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8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1,3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1,7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454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F
  • 그림 : 송아람
  • 출판사 : 놀(다산북스)
  • 발행 : 2018년 10월 25일
  • 쪽수 : 336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30619507
정가

14,000원

  • 12,600 (10%할인)

    700P (5%적립)

  • 구매

    9,800 (30%할인)

    49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북카트 담기
  • 바로구매
  • 매장픽업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

출판사 서평

★출간되자마자 아마존 재팬 에세이 1위!★
★28만 독자의 밤을 위로한 익명의 작가 F의 첫 에세이!★

‘외롭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없게 된
모든 우리들을 위한 단 한 권의 책


허무하고 외로워서 어쩔 수 없는 밤에 이 책으로 도망치고 싶다.
- 아마존 재팬 독자 ayaka

이 책을 선물한다는 건, 사랑 고백과 같다고 생각한다.
페이지를 넘기기가 아까워서 책갈피가 필요하지 않았다.
- 아마존 재팬 독자 와비사비와사비

출간 직후 아마존 재팬 에세이 분야 1위에 오르며 일본에서 화제가 된 에세이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가 올해 10월 드디어 한국에 출간됐다. 이 책은 일본 전역 서점에 품귀 현상을 일으키며 새로운 신드롬을 일으켰다. 저자 F는 이름도, 성별도, 나이도 알려지지 않은 익명의 작가로, 10~20대 독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팬덤이 형성되었다. 이 책에서 “영원히 말로 표현될 일 없는 것만 찾아서 그것을 나 혼자서만 사랑하고 싶다”고 고백한 F는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연애와 사랑에 대한 현실적인 글을 써냈다.

여기에 그래픽노블 [자꾸 생각나]로 청춘들의 삶과 연애를 적나라하게 담아내 공감을 불러일으킨 송아람 작가의 일러스트 만화가 함께 실렸다. 사랑이 시작하는 설렘의 순간부터 궁상맞은 이별 후의 이야기까지, 송아람 작가는 현실적인 청춘의 연애담을 펼쳐낸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를 보듯 지질하고 솔직한 사랑 이야기와 세심한 감정 묘사를 담은 만화는 독자들에게 읽는 재미를 더해줄 것이다.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의 서문에서 저자는 “‘외롭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없어진 모든 사람들의 밤에 이 책을 전한다”고 썼다. 잠 못 들고 뒤척거리는 밤에, 외로움의 감정이 왠지 모르게 반갑게 느껴지는 날에, 갈 곳 없는 감정들을 풀어내고 싶을 때에 F의 글은 서툰 어른들의 곁을 든든히 지켜줄 것이다.

우리는 서로를 잘 몰라도 된다
“그래서” 좋아진 게 아니라 문득 좋아진 거라서

왜 그 사람을 좋아하는지 물었을 때, 웃는 얼굴이 마음에 들었다거나 다정한 점이 좋았다고 대꾸하면 편하다. 하지만 그런 흔한 이유는 또 다른 ‘생긴 게 마음에 드는 사람’이나 ‘더 다정한 사람’이라는, 다시 말해 그 특징을 충분히 갖춘 다른 사람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어디에나 있을 그런 대체 가능한 사람에게 끌린 적은 결단코 한 번도 없다. “그래서 좋아”가 아니다. 문득 좋아진 것이다._「“그래서” 좋아진 게 아니다」 중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에는 사랑과 연애에 대한 이야기들이 솔직하고 담백하게 담겨 있다. 저자의 말처럼 누군가를 좋아하거나 사랑하는 데에 이유는 필요 없는지도 모른다.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계속해서 말하지 않으면 좋아하는 사람은 내게 오지 않는다. 그리고 싫어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말하지 않으면 싫어하는 사람은 내게서 떠나지 않는다. 언제 어디에서나 그렇다”는 저자의 말을 듣다보면 누군가를 좋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나의 감정에 집중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 책은 이유 따위는 묻지 않고, 남들 시선도 신경 쓰지 않고 지금 옆에 있는 사람과의 관계에 최선을 다할 용기를 불어넣어 준다.

눈앞의 연인을 최선을 다해 사랑하라는 말이 나를 버리면서까지 상대에게 모든 것을 맞춰주라는 뜻은 아니다. 저자는 “혼자 있어도 행복해질 방법을 아는 것”이야말로 ‘연인과 오래가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마주하지 못하는 사람은 타인의 마음을 헤아리기 힘들기 마련이다. 저자처럼 “혼자만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면 좋을까?” 고민해본 적 있는 사람이 타인과 함께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안다.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라는 제목처럼 우리는 연인, 가족, 친구 등 소중한 사람과 언젠가는 반드시 헤어지게 된다. 그러나 언제, 어떻게 올지 모르는 이별의 순간에 전전긍긍하다가는 오늘의 일상에서 마주칠 수 있는 사소한 행복과 즐거움을 놓쳐버리게 될 것이다. 영원히 계속되는 건 없다. 그러니 작가의 말처럼 이 순간의 행복을 좋아하는 사람과 나누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아보는 건 어떨까.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는 지금 우리가 사랑해야 할 이유에 대해 말하는 책이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좋아하는 사람과 지금 바로 긴 산책을 떠나고 싶어질지도 모른다.

목차

들어가며…5

하나. 연애 강의, 혹은 비연애 강의

001 동경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의 차이에 대하여…14
002 "그래서" 좋아진 게 아니다…18
003 디즈니랜드 같은 사람…22
004 제3차 귀염 대전 종료 선언…27
005 전 연인과의 이별이 궁금한 이유…34
006 순간 최대 풍속 직후의 사랑…38
007 남자의 겉치레와 속마음…42
008 백 점짜리 남자의 말과 행동…48
009 인터넷과 사랑과 문체 진단…56
010 나이 든 남자를 공략하는 방법…64
011 악녀 입문…69
012 멋대로 구는 나도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75
013 ‘여자력’이란 말을 없앱시다…80
014 정말로 가고 싶은 레스토랑…84
015 섹시함과 야함의 한 끗 차이…90
016 사랑이고 나발이고 이제 끝냅시다…95

둘. 우등생 여러분, 불량 학생 여러분
017 친구가 없는 사람의 친구가 되고 싶다…102
018 또 만나고 싶어지는 사람이란 잘 들어주는 사람…106
019 싫어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것은 결국 인생 낭비…112
020 담배와 술과 하겐다즈가 세계를 구한다…117
021 험담에 대해…122
022 인간관계에 실패하는 스무 가지 비결…126
023 싸울 정도로 사이가 나쁘다…128
024 미움받을 용기 따위 필요 없다…134
025 영원히 말로 표현될 일 없는 것만으로 이루어진 행성…138
026 누구에게도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기…141
027 사회인 일 년차가 기억해두면 좋을 열 가지…148
028 한밤중의 대정전…153
029 어른이 아이에게 줄 수 있는 전폭적인 사랑의 예…158
030 받은 것이 아니라 준 것만이 세상에 남는다는 사실…164

셋. “외롭다고 말해”
031 언젠가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사람을 만난다…172
032 질투를 다루는 방법…175
033 열등감은 귀엽다…182
034 자신감 따위 필요 없다…187
035 부서지지 않고 살아가기 위해서…192
036 거짓말…196
037 학창 시절에 진심으로 후회하는 것…197
038 향기에 대해…204
039 우타다 히카루와 시이나 링고, 그리고 1990년대에 태어난 우리들…210
040 당신이 좋아하는 계절은…214
041 더 이상 살을 빼지 않아도 되는 사랑…219
042 감성을 사수한다는 것…224
043 사랑…227
044 쓸데없는 이야기를 계속하고 싶다…230
스무 살 때 알아두었더라면 좋았을 것들…234

넷. 연애를 뛰어넘어, 밤을 뛰어넘어, 영원을 뛰어넘어
045 짝사랑 따위 한 푼도 가치가 없다…240
046 천문학적 산책, 혹은 연애의 무덤에서 손을 잡는다는 것…245
047 백 년이 지나도 공연되지 못할 각본 한 조각…252
048 달과 별과 플라네타륨 폭발 계획…254
049 사랑스럽다고 느낄 수 있다면 모두 연인이다…258
050 드러내 보이지 않아도 되는 연인…261
051 내가 좋아하는 사람…268
052 너 절대로 죽으면 안 돼…270
053 장거리 연애는 존재하지 않는다…274
054 절대로 의심하지 말아야 할 한 가지…278
055 연인과 오래가는 방법…282
056 언젠간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285
057 헤어진 연인의 불행을 바람…290
058 섹스 파트너의 품격…296
059 헤어지는 게 나은 사람…300
060 돈, 자유, 그리고 고양이를 기르는 일…305
061 싫어하는 게 같으면 오래가는 이유…309
062 결혼하기 전의 어머니와 아버지…313
063 백 엔짜리 반지…316
064 침대와 죽음과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322
065 최고의 이별법…325

나오며…333

본문중에서

‘외롭다’라는 말은 돌아갈 곳이 있는 사람만 할 수 있는 말이라고 한다. 이제는 그런 말을 쉽게 뱉을 수 없어진, 모든 사람들의 밤에 이 책을 전하고 싶다.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F라고 합니다.
('들어가며' 중에서 / p.7)

내가 그때 해야 했던 한마디는 “나를 더 많이 좋아하지 않아도 돼요. 그냥 당신에 대해 더 알고 싶어요”였다. 또는 “당신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면 얼마든지 상처받을 각오가 되어 있어요”라고 했어야 했다.
('동경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의 차이에 대하여' 중에서 / p.16)

왜 그 사람을 좋아하는지 물었을 때, 웃는 얼굴이 마음에 들었다거나 다정한 점이 좋았다고 대꾸하면 편하다.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 그런 흔한 이유는 또 다른 ‘생긴 게 마음에 드는 사람’이나 ‘더 다정한 사람’이라는, 다시 말해 그 특징을 충분히 갖춘 다른 사람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어디에나 있을 그런 대체 가능한 사람에게 끌린 적은 결단코 한 번도 없다. “그래서 좋아”가 아니다. 문득 좋아진 것이다.
('“그래서” 좋아진 게 아니다' 중에서 / p.20)

그렇다.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으니까 좋아졌다. 온갖 말들과 수사로는 꾸며낼 수 없으니까 좋아진 것이다. 이미 누군가에게 설명할 필요조차 느끼지 않고, 설명할 수도 없을 만큼 터무니없는 고독을 맛보게 해줬기 때문에 좋아졌다. 도무지 이유를 모르겠으니까 좋아진 거다.
('“그래서” 좋아진 게 아니다' 중에서 / p.20)

우리는 “좋아한다”나 “사랑한다” 이상으로 상대방을 긍정하는 단어를 아직 찾지 못했다. 하지만 반대로, 우리 선조들은 굳이 그 이상의 단어를 만들어내려 애쓰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자신에게 유일한 진실은 보편적인 단어로 표현될 수 없기 때문이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게, 그리고 이해가 잘 안 되는 상태 그대로 두어도 괜찮기 때문이다.
('사랑이고 나발이고 이제 끝냅시다' 중에서 / p.97)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계속해서 말하지 않으면 좋아하는 사람은 내게 오지 않는다. 그리고 싫어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말하지 않으면 싫어하는 사람은 내게서 떠나지 않는다. 언제 어디에서나 그렇다.
('미움받을 용기 따위 필요 없다' 중에서 / p.136)

필요한 것은 미움받을 용기보다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담백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이다. 싫어하는 것이나 싫어하는 사람한테서 일단 떨어지고, 그래도 적당한 거리가 생기지 않으면 밀쳐버릴 용기. 그 자리에서 완벽하게 떠나버릴 용기. 다시 말해, 싫어할 용기가 아주 조금만 있으면 된다. 미움받을 용기보다 미워할 용기. 나의 감정에만 집중해야 한다.
('미움받을 용기 따위 필요 없다' 중에서 / p.136)

어떻게 하면 제대로 살아갈 수 있을까? 나는 이렇게 하기로 했다.
영원히 말로 표현될 일 없는 것만 찾아서 그것을 나 혼자서만 사랑하기로.
('영원히 말로 표현될 일 없는 것만으로 이루어진 행성' 중에서 / p.139)

그런 깊은 밤에 딱 하나 바라는 게 있다. 꿈을 포기했을 때나 소중한 것을 잃었을 때, 조용히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딱 한 명 있었으면 좋겠다고, 언제나 그런 생각을 한다. 의논을 하지도 않고, 상담을 받는 것도 아니고. 긍정하지도 부정하지도 않고. 칭찬하지도 깎아내리지도 않고. 그냥 조용히 둘 중 하나가 부서질 때까지 얘기만 하는, 들어주기만 하는 밤이, 앞으로 살면서 몇 번 찾아올까? 그날 밤만을 위해 사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한밤중의 대정전' 중에서 / p.156)

긴 산책을 나설 때 문득 이렇게 같이 쭉 걷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그 사람이 맞을지도 모른다. 그런 단순함으로, 삶을 결정해도 된다고 본다.
('천문학적 산책, 혹은 연애의 무덤에서 손을 잡는다는 것' 중에서 / p.249)

다음 달 둘이서 삿포로로 라멘을 먹으러 가려고 여행 계획을 세웠어도 바로 내일 둘 중 하나가 황당한 교통사고로 그 자리에서 즉사할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그런 일은 분명 오늘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바람이 조금 세게 불거나 왼쪽 귀가 갑자기 아파왔다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사랑이 식게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마도 그런 일은 오늘 일어나지 않는다. 쭉 계속되는 건 세상에 없다. 그러니까 지금 현재가 신나고 애절하고 영원한 것이다.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 중에서 / p.287)

우리는 먼 훗날을 약속한다. 절대로 시시한 이유로 죽지 말자고. “잘 있어” 또는 “잘 지내”라며 서로 우물쭈물하며 헤어진 상대방과는 신기하게도 대개 또 만나게 된다. 하지만 “언제 또 보자”라고 말하고 헤어진다면 그날이 정말로 마지막 날이 되곤 한다. 누구와 어디에 있건 무얼 하건 상관없으니까, 적어도 잠을 잘 때는 따뜻하게 하고 자기를 바란다. 폭신폭신한 침대에 폭신폭신한 베개가 있으면 된다. 불행하든 행복하든 심심하든, 어쨌든 살아 있기를 바란다. 살아 있기를 바란다는 건, 내게는 가장 큰 사랑의 표현이다. 그 이상의 사랑을 우리는 증명할 수 없다.
('최고의 이별법' 중에서 / p.327)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1종
판매수 263권

F는 11월에 태어났다. A형이고 머리카락이 까맣다. 고양이를 좋아하지만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다. 도쿄타워와 영화, 현대 시, 산책, 겨울, 페르시안 고양이를 좋아한다.
혜성처럼 나타나 젊은 독자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받으며 일본 SNS를 뒤집어놓은 익명의 작가 F. 그의 에세이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는 출간되자마자 일본 아마존 에세이 분야 1위에 올랐다. 18만 부 이상 판매되며 전국 서점에 품귀 현상을 일으킨 화제의 책이다. 이는 익명의 작가로는 이례적인 현상이다. 다른 책으로는 소설 『한밤중의 소녀 전쟁』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81년생. 유년 시절을 아버지의 직장을 따라 영국 뉴몰든에서 보냈다. 덕분에 대문이 서로 마주 보는 좁다란 골목길 대신 타워브리지와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빅밴에 향수를 느끼곤 했다. 어렸을 때부터 만화가가 되길 소망했으나 제도권 교육에 끝내 적응을 못하고 검정고시를 통해 법대에 진학했다. 법대 재학 중에 우연한 계기로 한겨레 교육문화센터의 출판만화 강좌를 알게 됐다. 이후에는 법대 강의보다 만화 수업에 더 열중했으며 수료 후 곧장 만화가의 길을 걸었다. 출판만화 과정 동기들과 공동 작업실을 꾸려 여러 종류의 교양만화 제작에 참여하기도 했다.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9.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