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7,10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2,6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4,40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미당 서정주 전집 8: 산문 : 떠돌이의 글[양장]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출판사 : 은행나무
  • 발행 : 2017년 03월 13일
  • 쪽수 : 384
  • ISBN : 9788956603698
정가

20,000원

  • 18,000 (10%할인)

    1,0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S-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7/20(토)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2)

  • 상품권

AD

책소개

『미당 서정주 전집』 제8권 《산문: 떠돌이의 글》은 미당 서정주가 스무 살 청년이 노년에 이르기까지의 인생 편력에 대해 담은 책이다. 『서정주문학전집』(일지사, 1972)과 산문집 『미당 수상록』(민음사, 1976), 『나의 문학, 나의 인생』(세종출판공사, 1977), 『미당 산문』(미당 수상록 개정판, 민음사, 1993)을 저본으로 삼되, 1935~2000년 사이에 신문, 잡지 등에 발표한 산문을 새로 찾아서 추가했다.

출판사 서평

미당 문체의 진경眞境
산문 전집 정본 국내 최초 출간

“미당 선생의 문재文才와 문체文體는 유별나서 어떤 종류의 글이라도 범상치 않다. 특히 산문은 문체를 통해 전달되는 기미와 의미와 재미가 풍성하여 미당 문체의 진미를 맛볼 수 있다. 전집은 있는 글을 다 모은 것이기도 하지만 모두 소중해서 다 모은 것이기도 하다.”_문학평론가 이남호

한국의 대표 시인 미당 서정주의 시, 자서전, 산문, 시론, 방랑기, 옛이야기, 소설, 희곡, 전기, 번역 등 생전에 집필한 저서 및 발표 원고를 망라한 『미당 서정주 전집』(전 20권) 가운데 지난 2016년 2월 출간한 자서전(전 2권)에 이어 1년여 만에 전집 8~11권 산문 전집(전 4권)이 출간됐다(은행나무刊). 미당 연구자와 제자로 이루어진 간행위원회(이남호, 이경철, 윤재웅, 전옥란, 최현식)는 기 출간된 산문 저서 외에도 신문, 잡지에 발표된 원고를 새로 찾아서 추가하는 등 다양한 자료를 면밀하게 검토, 종합하여 미당 산문 판본을 새롭게 정립했다.

시 전집과 더불어 미당 문학을 이해하는 양대 산맥
문학 인생 60년 산문 247편의 절경

‘미당 산문 전집’에는 1936년 시 「벽」으로 등단하기 전 『동아일보』에 실린 초기 산문부터 80대의 노년 풍경에 이르기까지 미당 서정주 문학 인생 60년의 거대한 전경全景이 펼쳐져 있다. 1935년부터 60여 년간 발표된 산문 자료 전체를 수집하여 약 1년여에 걸쳐 기존 편집상의 오류를 바로잡고 종합적으로 분석 정리해 새롭게 편집하였으며, 총 247편의 산문을 네 권으로 분류해 각 권의 내용에 따라 제목을 붙였다.

8권 『떠돌이의 글』에는 스무 살 청년이 노년에 이르기까지의 인생 편력이 솔직 담백한 문체로 담겼고, 9권 『안 잊히는 사람들』에는 일기와 편지, 주변 인물들과의 생생한 일화가 실려 우리 현대 문학의 내면 풍경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10권 『풍류의 시간』에는 신라 정신 및 불교 사상,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산문을 실어 미당 정신의 정수를 담았고, 11권 『나의 시』에는 미당 시의 정신적 뿌리와 단행본으로는 접할 수 없었던 다수의 자작시 해설, 후배들에게 주는 글 등을 수록했다.

미당 산문 전집의 저본으로 삼은 『서정주문학전집』(일지사, 1972)과 산문집 『미당 수상록』(민음사, 1976), 『나의 문학, 나의 인생』(세종출판공사, 1977), 『미당 산문』(『미당 수상록』 개정판, 민음사, 1993) 외에도 1935년에서 2000년 사이에 신문, 잡지에 발표한 글을 새로 찾아서 추가했다. 여기에 더해 산문 선집 『내 영원은 물빛 라일락』(갑인출판사, 1977), 『하느님의 에누리』(문음사, 1977),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민예사, 1980), 『육자배기 가락에 타는 진달래』(예전사, 1985), 『시인과 국화』(『내 영원은 물빛 라일락』 개정판, 갑인출판사, 1987), 『한 사발의 냉수』(자유문학사, 1987), 『노자 없는 나그네길』(신원문화사, 1992), 『인연』(민족사, 1997)과 『서정주 문학앨범』(웅진출판, 1993)을 참고했다.

솔직한 성품이 담긴 특유의 문체
우리 현대 문학의 진솔한 내면 풍경

“떠돌이, 떠돌이, 떠돌이…… 아무리 아니려고 발버둥을 쳐도 결국은 할 수 없이 또 흐를 뿐인 숙명적인 떠돌이, 겨우 돌아갈 곳은 이미 집도 절도 없는 할머니 고향 언저리 바닷가의 노송뿐인 이 할 수 없는 철저한 떠돌이, 그것이 바로 나다.”_「떠돌이의 글」

위에 인용한 자기고백은 미당 정신의 진수가 ‘떠돌이 정신’임을 분명히 드러내준다. (환갑이 지난 뒤 1년간 세계 일주를, 80대에 러시아 유학을 다녀와 남긴 방랑기 『떠돌며 머흘며 무엇을 보려느뇨』는 이에 대한 방증이다.) 60년간의 인생 편력에 배어든 떠돌이로서의 자기의식이 『떠돌이의 글』이다.
‘나의 방랑기’라는 소제목 아래 모인 초기 산문은 미당 문학 세계 연구의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특히 「죽방잡초―방」 「고창기―방의 비극」 등에서 시인에게 소중한 자기만의 공간에 대한 애착을 강조한 점이 인상적이다. 약 40년 전의 일을 회상해 돌아본 산문 「광주학생사건과 나」 「낙향 전후기」 등을 미당의 자서전과 교차해 읽는다면 그 읽는 재미가 배가될 것이다.

“전연 일기라는 걸 쓰지 않고 살아온” 미당이 『문학사상』 이어령 주간의 권유로 쓴 ‘문치헌 일기’에는 특유의 생생한 문체 속에 솔직한 성품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안 잊히는 사람들』에는 일기와 더불어 가족과 지인에게 쓴 편지 15편이 담겼으며, ‘내가 만난 사람들’이라는 소제목 아래 24인의 인물론이 실려 있다.
미당을 시인으로 인도한 평생의 은사 석전 박한영부터 미당이라는 아호를 선사하며 젊은 날 큰 영향을 끼친 미사 배상기, 시인 오상순, 이상, 김영랑, 박용철과 소설가 김동리, 황순원 등 우리 문인들, 화가 김환기, 천경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배우 윤정희 부부에 이르기까지, 소설보다 더 흥미진진한 인물론을 읽다 보면 선생의 따스한 성품과 대인관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황순원과는 ‘상호 데생’이라는 형태로 서로 인물평을 주고받았는데, 시인은 산문으로, 소설가는 시로 서로를 그려내어 독자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한다. 황순원의 아들 황동규는 미당의 추천으로 등단했으며, 황순원 부친의 묘비명도 미당이 손수 글씨까지 써준 막역한 인연으로 이들의 ‘상호 데생’은 그 의미가 더욱 깊다.

『풍류의 시간』에는 미당 정신의 정수라 할 신라 정신과 불교 사상이 진정 어린 글귀 속에 녹아 있다. 잔잔하고 단아한 산사 기행문과 함께 겨레의 얼과 전통의 아름다움 등도 함께 담았다. 실로 “겨레의 말을 가장 잘 구사한 시인이요 겨레의 고운 마음을 가장 잘 표현한 시인”인 것.

“모든 말의 뿌리인 진심과 진정 그것을 지켜 내려는 이야기, (…) 여기 헌신하노라고 한국인들은 마지막 말할 것은 마음속에 그냥 접어 넣어 두고 살아가는 것이다. (…) 이것이 한국어의 아름다움이다.”_「한국어의 미학」

『나의 시』에는 「『시인부락』 창간 후기」 「내 문학의 온상들」 「내 시정신의 근황」 「나의 문학 인생 7장」 등을 통해 미당 시의 정신적 근원이 곡진히 설명되어 있으며, 데뷔작 「화사」부터 「국화 옆에서」 「동천」 등 명시들과 「숨 쉬는 손톱」 「난초」 등 서정주 시집에 미수록된 시들의 탄생 배경이 꾸밈없는 자작시 해설과 함께 펼쳐진다.
평생 머리맡에 두고 읽은 고전 『열반경』 『그리스 신화』 『성경』 『백치』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 「달밤의 상」 『엄마 손』의 해설도 잊지 않았다. 소제목 ‘문학정신’ 아래 문학론도 풍성한 읽을거리이며, 무엇보다 ‘문학을 공부하는 젊은 친구들에게’에서는 대시인의 진정 어린 조언이 가슴 뭉클함을 전해 온다.

“나를 가리켜 다들 문학청년이라고 하는데 그 말은 맞습니다. 지금도 나는 늘 새로운 마음으로 시 한 줄 한 줄을 다듬고 또 다듬어 가고 있습니다. 아직도 나는 철이 덜 든 소년이고 여전히 소같이 우둔합니다. 60년 넘게 시를 써 왔는데도 시의 높이와 깊이와 넓이는 한정 없기만 합니다. 나는 영원한 문학청년입니다.”_「나의 시 60년」

영원한 문학청년 서정주의 문장가로서의 면모가 유감없이 발휘된 ‘산문 전집’은 우리 현대 문학의 진솔한 내면 풍경을 드러내 보여주는 귀중한 사료로서, ‘시 전집’과 함께 미당 문학을 이해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보고寶庫일 것이다.

목차

8권 떠돌이의 글

발간사 ㆍ 5

나의 방랑기
죽방잡초 ㆍ 15
필바라수초 ㆍ 21
고창기 ㆍ 29
배회 ㆍ 33
랭보의 두개골 ㆍ 37
칩거자의 수기 ㆍ 41
나의 방랑기 ㆍ 51
속 나의 방랑기 ㆍ 61
만주 일기 ㆍ 73
질마재 근동 야화 ㆍ 84
향토 산화 ㆍ 94
고향 이야기 ㆍ 106
엉겅퀴꽃 ㆍ 117
바다 ㆍ 122
여름날의 꿈 ㆍ 125
나무 그늘 ㆍ 129

한 사발의 냉수
집지기-박목월에게 ㆍ 137
오해에 대한 변명 ㆍ 141
나의 일급비밀 ㆍ 145
찔레 향기는 또다시 뇌쇄하건만 ㆍ 147
『돌아온 날개』를 읽는 감회 ㆍ 149
쇄하를 위해 ㆍ 152
녹음 한일 ㆍ 155
영랑의 고향 강진 ㆍ 160
춘천의 눈 ㆍ 167
한 사발의 냉수 ㆍ 169
모교 중앙과 나 ㆍ 172
3월이 오면 ㆍ 175
내 마음의 사진 한 장 ㆍ 178
운객 네 분 ㆍ 180
광주학생사건과 나 ㆍ 183
낙향 전후기 ㆍ 191

봉산산방 시화
봉산산방의 의미 ㆍ 209
내 시와 사건들 ㆍ 215
종정문과 나 ㆍ 226
난과 진사와 돌 ㆍ 231
영산홍 이야기 ㆍ 237
인연 ㆍ 246
난초 이야기 ㆍ 250
청댓잎처럼 ㆍ 254
양하 나물 ㆍ 257
먼산바라기 ㆍ 260
재래종 소나무 ㆍ 263
네 개의 돌의 인연 ㆍ 265
장 군과 나의 한적 ㆍ 268

떠돌이의 글
너희들 때 햇볕 보아라 ㆍ 275
아름다운 죽음 ㆍ 281
떠돌이의 글 ㆍ 284
어떤 음주 서발 ㆍ 289
제주도에서 ㆍ 292
나의 건강법 ㆍ 297
회갑은 넘겼지만 ㆍ 300
전라도 자랑 ㆍ 303
남도 음식 몇 가지 ㆍ 320
잉어바람 ㆍ 330
무꾸리 호박떡같이 ㆍ 333
보리밭 속의 새벽별 ㆍ 336
이 나라 사람의 마음 ㆍ 339
도라지꽃을 보고 ㆍ 342
성공과 실패 ㆍ 346
바둑 구경 ㆍ 348
긍정과 부정 ㆍ 351
상선과 차선 ㆍ 353
행운과 불운 ㆍ 355
2월 이야기 ㆍ 359
그 사람이 이제야 왔다 ㆍ 363
내 인생관 ㆍ 367
이 훤칠한 삶의 맛 ㆍ 374
기뻤던 일 딱했던 일 ㆍ 379

이 상품의 시리즈

(총 1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시/에세이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KG이니시스 구매안전서비스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주)인터파크커머스는 회원님들의 안전거래를 위해 구매금액, 결제수단에 상관없이 (주)인터파크커머스를 통한 모든 거래에 대하여
    (주)KG이니시스가 제공하는 구매안전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15,000원 미만 2,500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