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1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2,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도산잡영 : 퇴계, 도산서당에서 시를 읊다[양장]

원제 : 陶山雜詠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1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2)

출판사 서평

여백의 미학 속에 은은하게 묻어나는
대학자 퇴계 이황의 풍류와 삶의 지혜


퇴계 이황은 이(理)와 기(氣)의 관계를 바탕으로 인간의 심성과 선악의 정신 심리작용을 논하는 사단칠정(四端七情) 논쟁을 통해 조선성리학의 기틀을 잡고 6백여 년 가까이 한국의 문화와 유교적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퇴계 선생이 후세에 남긴 저술을 모은 책으로는 문집인 [퇴계선생문집](목판본 61권, 37책, 성대 영인본 2.5책)을 비롯하여, 문집 이외의 여러 저술까지 다 모아 엮은 [퇴계전서](위의 문집 포함, 성대 목판 영인본 5책), [도산전서](문집 포함, 정문연 필사 영인본 4책) 같은 것들이 있다. 이러한 책들을 보면 퇴계 선생이 평생 동안 썼던 한시가 대략 2천 수 이상, 편지가 1천 통 정도 수록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문집에 수록되지 않고 지금까지 전해오는 시만 해도 몇 백 수가 되며, 그가 썼던 편지도 위에 언급하였던 책에 수록되지 않은 것이 또한 2천 통 정도는 될 것이라고 한다.

퇴계 선생은 예안의 온혜(溫惠, 지금의 도산면 온혜동)라는 마을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처음에는 그 마을에서 분가하여 집을 짓고 살았으나, 그 뒤로 몇 차례나 가까운 마을로 집을 옮겨가며 살다가 중년(40대 중반) 이후에 비로소 토계(兎溪, 또는 土溪, 지금의 도산면 토계동)라는 마을에 정착하여 살면서 자신의 호를 퇴계(退溪)라고 고쳤는데, 토계마을에서만 지은 시를 [퇴계잡영], 도산서당에서 지은 시를 엮은 것을 [도산잡영]이라고 하는데, 이를 합하여 [계산잡영(溪山雜詠)]이라고 한다.

[도산잡영(陶山雜詠)]은 ‘도산(서당)에서 이것저것을 생각나는 대로 시로 읊다’는 뜻으로, 선생 자신이 도산서당에서 거처하면서 직접 읊었던 한시 40제(題), 92수(首)를 모은 시집이다. [퇴계잡영]이 시의 형식이나 내용면에서 모두 도연명의 영향을 많이 받은 데 반해, [도산잡영]은 주자(朱子)에 근거하여 제자들이 연구하고 강학(講學)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따라서 한 구절도 뜻 없이 헛되이 사용되지 않고 유교의 기본 경전인 사서삼경(四書三經)에 기반하고 있어, 시적 음률을 타고 옛 선연의 말씀이 보다 쉽게 전달된다. 또한 이 시들은 퇴계 선생이 57세부터 66세까지 약 10여 년간 도산서당의 안팎에서 지은 것으로, 서당 내외의 여러 가지 건물과 시설, 그 명칭의 유래, 자연경관에 대한 느낌과 그곳 생활을 담고 있어 그 어느 책보다 도산서당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선생의 개인적이고 인간적인 면모가 돋보인다고 할 수 있다.

조선의 대유학자인 선생은 학문에 있어서 긴수작(緊酬酌, 철학 같은 어려운 학문)과 한수작(閒酬酌, 시문 예술 같은 취미활동)을 모두 강조했고, 예로부터 시작(詩作)의 교과서로 인정받아 온 [고문진보(古文眞寶)]를 2백 번 이상 읽고 암송하는 등 그 자신의 시작 향상을 위해 힘썼다. 이 책에는 퇴계 선생이 주변의 사소한 사물까지 깊이 있게 바라보고, 절제된 언어로 은근하게 돌려 표현한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 여백의 미학, 한시의 매력을 한껏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세상의 부귀(富貴)를 뒤로한 채 재야에 묻혀 사는 대유학자(大儒學者)의 관조적 삶의 태도, 소박하고 운치 있는 일상의 노래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의미를 깨닫게 해주고 생존경쟁에 휩쓸린 각박한 삶에 감동과 여유를 전해줄 것이다.

∠주요 내용

서당을 고쳐 지을 땅을 도산 남쪽에서 얻다
改卜書堂得地於陶山南洞

계상서당에 비바람 부니 風雨溪堂不庇床
침상조차 가려주지 못하여,
거처 옮기려고 빼어난 곳 찾아 卜遷求勝?林岡
숲과 언덕을 누볐네.
어찌 알았으리? 백년토록 那知百歲藏脩地
마음 두고 학문 닦을 땅이,
바로 평소에 나무하고 只在平生采釣傍
고기 낚던 곳 곁에 있을 줄이야.
꽃 사람 보고 웃는데 花笑向人情不淺
정의(情誼) 얕지 않고,
새는 벗 구하면서 지저귀는데 鳥鳴求友意偏長
뜻 오로지 심장하다네.
세 갈래 오솔길 옮겨와 誓移三逕來栖息
거처하고자 다짐하였더니,
즐거운 곳 누구와 樂處何人共襲芳
함께 향기 맡으리?

◈... 퇴계 가에 지어 놓았던 서당에 비와 바람이 불어 댄다. 서당을 지은 지가 오래되어 곳곳이 낡고 허물어져 잠잘 만한 조그만 침상조차 가려주지 못하였다. 서당의 터를 옮겨 지으려고 경치가 빼어난 곳을 찾아 예안의 온 숲과 언덕을 헤매며 누비고 다녔다. 그런데 어떻게 알았겠는가? 한 평생 염두에 두고 학문을 닦고자 염원하였던 땅이 바로 평소에 나무하고 고기 낚으며 늘 자주 왕래하던 곳과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는 걸. 꽃을 보니 꼭 사람을 보고 웃는 듯하여 정의(情誼)가 얕아 보이지 않았고, 하늘을 나는 새는 벗을 구하면서 지저귀는 소리가 마치 [시경]의 [나무를 벰(伐木)]이라는 시에 나오는 "새 우는 소리는 지지배배, 저 새들을 보아도 오히려 벗 찾는 소리 내네."라 하는 것과 똑같이 들리는 것이 그 뜻이 정말 의미심장하게 들린다. 서한시대의 장후가 벼슬을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은거하면서 정원에 만들었던 소나무를 심은 길과 국화를 심은 길, 대나무를 심은 길 같은 세 갈래 오솔길을 내가 여기 도산 땅에 옮겨와서 여기서 거처하리라 다짐하였는데, 이런 즐거운 곳에서는 나 혼자만이 즐거움을 느낄 뿐 누구와 함께 향기를 맡으며 지내겠는가? 이러한 즐거움을 함께 느낄 사람은 아마도 지금 세상에는 그리 흔하지 않겠지?

가을 날 높은 곳에 오르다
秋日登

세상에 나가서는 훌륭한 出世能無友善才
인재 사귈 능력 없고,
쓸쓸히 거처하며 항상 索居恒恐壯心頹
씩씩한 마음 무너질까 걱정되네.
푸른 산은 삐죽삐죽 靑山??終難狎
끝내 가까이하기 어렵고,
흰머리는 성성하니 白髮森森漸不猜
차츰 얼마 되지 않네.
즐거운 일 다만 樂事只應尋處得
찾는 곳 있는 데 답할 뿐이니,
근심스런 마음 어찌 愁腸那復念時回
다시 때 되돌릴 것 생각하겠는가?
하늘이 물 찰랑찰랑하는 곳 天開絶勝滄浪境
훌륭한 경지 열었으니,
자연 속에서 내 마음을 風月襟懷付釣臺
낚시터에나 부치려네.

◈... 벼슬살이 하겠다고 세상에 나갔을 때는 훌륭한 인재를 사귈 능력이 없었다. 또 이렇게 물러나 홀로 쓸쓸하게 지내자니 이제는 또 벼슬살이할 때의 씩씩한 마음이 무너지지나 않을까 몹시 걱정이 된다. 푸른 산은 삐죽삐죽 높이 솟아 나같이 늙고 약골인 사람은 끝내 가까이 하기가 어렵고, 흰머리는 성성하여 점점 얼마 남지 않은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즐거운 일은 찾는 곳에 응하여 얻을 수 있을 뿐이니 근심스런 마음이 어찌 다시 지나간 때 되돌릴 것을 생각할 수 있겠는가? 하늘이 강물이 찰랑찰랑 흔들리도록 경치가 빼어난 경지를 열어 놓았으니, 바람 불고 달빛 비치는 자연 속에 나의 흉금을 강가의 낚시터에나 부쳐 보려고 한다.

도산서당 陶山書堂

순임금 친히 질그릇 구우니 大舜親陶樂且安
즐겁고 또 편안하였으며,
도연명 몸소 농사지으니 淵明躬稼亦歡顔
또한 얼굴에 기쁨 넘치네.
성인과 현인의 마음 쓰는 일 聖賢心事吾何得
내 어찌 터득하리오만,
흰 머리 되어 돌아와 白首歸來試考槃
[시경]의 [고반시] 읊어보네.

◈... 순임금은 하수의 가에서 친히 도산서당의 "도"자와 같은 뜻의 질그릇을 구우며 즐겁고 또 편안하게 지냈다. 또한 도씨 성을 가진 도연명은 몸소 농사를 지었는데도 온 얼굴에 기쁨이 넘쳐흘렀다. 순임금 같은 성인과 도연명 같은 현인의 마음 쓰는 일을 나같이 어리석은 사람이 어찌 터득하겠는가마는 머리 허옇게 세어가지고 고향으로 되돌아와 은거의 즐거움을 노래한 [시경]의 [고반시]를 읊조려 본다.

정유일이 찾아와 함께 도산에 이르러 한번
둘러보고 이별한 후에 뒤쫓아 부치다
정유일이 근자에 가주서로 은대에 들어갔기 때문에 ‘청쇄시재’라는
말을 하였다
鄭子中來訪, 俱至陶山, 眺覽, 旣別, 追寄 子中近以假注書, 入銀臺,
故有靑試才之語

몇 해 만에 겨우 보았네, 幾歲ㅁ看環堵闢
자그마한 집 열림,
오늘 새벽 갑자기 今晨頓有玉人來
옥 같은 사람 찾아왔네.
함께 시원하고 상쾌함 좋아하니 共憐蕭?堂臨沼
서당 소에 비치고,
깊은 물을 함께 즐기니 同玩涵泓水映臺
물에 높은 곳 비치네.
누런 책과 흰 구름은 黃卷白雲容我拙
나의 옹졸함 받아들이고,
자신전의 청쇄문에서는 紫宸靑?試君才
그대 재주 시험하네.
그대 보내고 홀로 送君獨自盤桓處
서성이는 곳에,
꽃 지고 봄도 가니 花落春歸思莫裁
생각 어쩌지 못하네.

◈... 누추한 이곳의 도산서당에 처박혀 지내다가 오늘 새벽에 옥 같은 귀인인 정유일이 갑자기 찾아와 주어 몇 년 만에 처음으로 자그마한 방의 문이 열리게 되었다. 나나 정유일이 모두 서당이 맑고 시원하게 천연대 앞의 탁영담 같은 깊은 웅덩이에 비치는 것을 사랑했다. 깊이 웅덩이진 못물을 함께 즐기고 있자니 바로 앞의 높은 곳인 천연대가 물에 비친다. 은자 같은 모습을 한 흰 구름이 둥실 떠 있는 이곳 도산에서 성현들의 훌륭한 말씀이 담긴 누런 책을 보고 있자니 나의 옹졸한 성격을 받아들이는 것 같은데, 임금님 계신 자신전의 푸른 사슬 모양의 무늬를 새긴 대궐의 궁문에서는 일찍이 그대의 훌륭한 재주를 시험하셨었지. 잠깐 만의 반가운 만남이 끝나고 궁궐로 다시 그대를 떠나보낸 뒤에 홀로 하릴없이 왔다갔다 서성이는 이곳에, 꽃이 다 지고 따라서 봄도 다 가고 나니 그대 생각에 이 몸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네.

도산에서 뜻을 말하다
陶山言志

스스로 기뻐하네, 도산서당 自喜山堂半已成
반 이미 이루어졌음을,
산에 살면서도 오히려 山居猶得免躬耕
몸소 밭 가는 것 면할 수 있네.
책 옮기니 차츰차츰 移書稍稍舊龕盡
옛 서실 다 비고,
대나무 심어 보고 또 보니 植竹看看新?生
새 죽순 싹트네.
깨닫지 못하겠네, 샘물 소리 未覺泉聲妨夜靜
밤 고요함에 방해되는 줄,
더욱 사랑스럽네, 산의 경치 更憐山色好朝晴
아침에 개니 좋음이.
바야흐로 알았네, 예로부터 方知自古中林士
숲 속의 선비,
모든 일 깡그리 잊고 萬事渾忘欲晦名
이름 숨기려 함을.

◈... 스스로 도산서당이 반이 이미 이루어졌음을 기뻐하니, 산속에 거처하면서도 오히려 직접 밭을 갈아 농사를 지으며 살아가는 것을 면할 수 있다. 반이나마 이루어진 서당으로 책을 옮겨 오니 차츰차츰 옛날에 책을 보관하던 감실같이 좁은 서실은 비어가고, 서당 주위에 대나무를 심어 놓고 틈나는 대로 나가서 보고 또 보고하니 새 죽순이 싹터 오른다. 서당 바깥에서는 샘물이 졸졸 소리를 내며 흘러나오지만 사람들이 내는 소음과는 달리 밤의 고요함을 방해함을 전혀 느끼지를 못하겠다. 산의 경치도 아침이 되어 활짝 아름답게 개니 더욱 사랑스럽게 느껴진다. 여기에 와서 거처해 보니 비로소 옛날부터 숲 속에 숨어 은거하던 선비들이 이런 멋진 풍경 때문에 속세의 모든 일을 완전히 잊어버리고 명예 따위를 숨기려 하는 이유를 알 만하다.

도산서당에서 밤중에 일어나
山堂夜起

산 비어 온 방 고요한데, 山空一室靜
밤 되니 추워져 서리 기운 높네. 夜寒霜氣高
외로운 베개 맡에 잠 이룰 수 없어, 孤枕不能寐
일어나 앉아 옷깃 여미네. 起坐整襟袍
늙은 눈에 가는 글자 보자니, 老眼看細字
짧은 등불 번거로이 자주 심지 돋우네. 短?煩屢挑
책 가운데 참된 맛 있어, 書中有眞味
실컷 먹으니 진귀한 요리보다 낫네. ㅁ沃勝珍?
하늘에 반 바퀴 달 떠오르니, 當空半輪月
낮인 줄 잘못 알아 새 놀라 우네. 誤晝驚禽號
빛 모난 연못 바닥으로 들어, 影入方塘底
그곳에 다가가서 손으로 잡으려 하네. 臨之欲手撈
서쪽 정사 조용하니 자취 없어, 西舍ㅁ無?
그윽한 은자 꿈에 선경에서 노니네. 幽人夢仙?
시 이루어져 불러서 서로 화답하니, 詩成喚相和
아득히 먼 곳의 학 울음소리 듣는 듯하네. 似聞鳴九皐

◈... 모두들 잠이 들어 산이 텅 비고 보니 온 방이 고요하기만 하다. 밤이 되어 기온이 내려가니 날씨가 추워져서 서리 기운만 드높아진다. 홀로 자려고 베개를 베고 누웠으나 도저히 잠을 이룰 수가 없다. 다시 일어나 좌정하고 옷깃을 가지런하게 여민다. 밤중이라 밖에는 나갈 수 없다. 하여 책이나 볼까 하고 펼쳤으나 늙은 눈에 깨알 같은 가는 글자를 보려고 하니 행여나 좀 더 밝으면 도움이 좀 될까 하여 여러 번 자주 등불의 심지를 돋우어 본다. 책을 읽으면서 가만히 생각해 보니 실로 책 가운데 참된 맛이 있음을 알겠다. 그런지라 교훈이 담긴 글귀라도 나오면 음식을 찬찬히 씹으면서 음미하듯 몇 번이고 되풀이하여 읽어본다. 그 뜻을 음미해 보니 그 맛이 실로 한때 잠깐 입맛을 충족시켜 줄 뿐인 진귀한 요리보다 훨씬 낫다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된다. 이렇게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책을 읽다 보니 동쪽 하늘에 반이 잘린 듯한 바퀴 모양의 하현달이 떠오른다. 새들이 이것을 보고 낮인 줄 착각을 하여 놀라 우짖는다. 조금 지나니 좀 더 높이 떠오른 달이 서당 앞에 있는 모난 연못인 정우당의 바닥으로 옮겨와 물에 반사되어 아름답게 빛난다. 나도 모르게 연못으로 다가가 손을 뻗어 연못에 비친 달을 건져 내려고 한다. 학생들이 기숙하며 공부하는 곳인 서쪽의 농운정사를 돌아보니 고요한 것이 자취가 없다. 아마도 그곳에서 그윽하게 공부하던 학생들은 나와는 달리 열심히 공부하느라 지쳐서 잠들어 신선들이 사는 세상에서 그들과 함께 노니는 꿈을 꾸고 있으리라. 잠을 못 이루고 뒤척이다 일어나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살피고 하던 중에 마침 이 시 한 수가 이루어졌다. 혹 화답할 이라도 없을까 하여 한번 불러 읊어보니 사람들은 아무도 화답하지 않고 아득히 먼 저곳에서 학의 울음소리만이 들린다. 그것이 마치 나의 시에 화답하여 우는 듯이 들린다.

완락재에서 우연히 쓰다
齋中偶書

네 편으로 나누어 풀 매는데 四兵耘草一兵遲
한 편은 느릿느릿,
손 빠른 세 편이 捷手三兵共ㅁ伊
모두 그를 꾸짖네.
빠른 사람이 뿌리 남겨 捷者留根煩再拔
번거롭게 다시 뽑으니,
느린 자만 못하겠네, 처음부터 不如遲者盡初時
모조리 뽑아 버린 것만.

◈... 뜰에 풀이 무성하게 자라서 풀을 매게 되었는데 네 편으로 나누어서 매게 되었다. 이들 네 편 가운데 한 편은 늦고 다른 세 편은 빨리 풀을 뽑으면서 늦는 한 편을 가리키며 한데 모여 손가락질을 하며 그 편을 나무랐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손 빠른 사람들은 뿌리까지 다 뽑아 버리지를 않았다. 그 자리에서 다시 풀이 돋아나 처음부터 다시 김을 매는 수고를 되풀이해야 하니, 차라리 느린 패가 처음부터 뿌리까지 싹 뽑아 버려 그런 번거로움을 없앤 것만 못하다. 공부를 하는 것도 처음에는 다소 느리더라도 꼼꼼하게 하는 것이, 대충 훑어보고 지나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보다 훨씬 낫지 않겠는가?

도산으로 매화를 찾다
陶山訪梅

묻노니 산속의 爲問山中兩玉仙
두 옥 같은 신선이여,
늦봄까지 머물러 어찌하여 留春何到百花天
온갖 꽃 피는 철까지 이르렀나?
서로 만남 다른 것 같네, 相逢不似襄陽館
예천의 객관에서와는,
한 번 웃으며 추위 우습게 여기고 一笑凌寒向我前
내 앞으로 다가왔네.

◈... 도산에 가서 산속에 있는 두 그루 옥같이 희고 밝은 꽃을 피우며 신선의 자태를 하고 있는 매화나무에게 물어본다. 평상시에는 다른 잡꽃이 피지 않는 늦겨울이나 이른 봄에만 꽃을 피우더니 올해는 어찌하여 늦봄이 되도록 꽃을 피워 고고한 자태를 뭇 다른 잡된 꽃들과 한데 섞이게 되었는가를. 이 꽃을 보니, 벼슬을 하기 위해 서울로 가던 도중에 머물던 예천의 관아에 있던 매화가 생각난다. 속세에서 애처로운 모습을 한 그 매화와는 사뭇 다른 것 같은데, 이곳의 주인인 나를 보고는 한번 방긋이 웃네. 오로지 나를 보기 위해 그간의 모진 추위도 다 이겨 내고 내 앞으로 쓰윽 다가서는 것 같구료.

목차

일러두기
서문

1. 서당을 고쳐지을 땅을 도산 남쪽에서 얻다(2수)
2. 다시 도산의 남동쪽을 가서 보고 짓다
3 가을 날 높은 곳에 오르다
4. 창랑대에서 속마음을 읊음
5. 가을날 혼자 도산에 가서 놀다가 저녁에 돌아오다
6. 천연대에서
7. 도산을 여러 가지로 읊은 시의 서문
8. 절구 18수
9. 5언 절구 26수
10. 또 오언절구 네 수를 짓다
11. 탁영담의 달빛에 배를 띄우다
12. 정유일(鄭惟一)이 찾아와 함께 도산에 이르러
13. 4월 16일 탁영담의 달빛에 배를 띄우다
14. 도산에서 뜻을 말하다
15. 한가한 가운데 장난삼아 짓다
16. 저녁이 되어 개이자 높은 곳에 오르다
17. 김팔원의 시의 각운자에 맞추어. 천연대를 제목으로 삼아 절구를 짓다(2수)
18. 가을날 홀로 도산의 서당에 이르러
19. 여러 벗들에게 보이다
20. 도산서당에서 밤중에 일어나
21. 임술년 입춘날에
22. 절우사 화단의 매화가 늦봄에 비로소 피어
23. 김성일이 지은 시의 각운자를 써서(3수)
24. 달밤에 이문량이 도산으로 찾아오다
25. 강가에서 있었던 일을 그대로 써서 오건에게 보이다
26. 정자인 오건이 떠나려하여 지어주다(2수)
27. 정자인 정탁에게 이별하며 주다
28. 완락재에서 우연히 쓰다
29. 정존재 이담(李湛)이 부쳐온 시의 각운자를 써서 짓다
30. 정유일과 함께 탁영담에 배를 띄우고
31. 도산에서 매화의 초췌함을 탄식하다
32. 한밤중에 천둥번개와 비 뒤에 달빛이 휘영청하여
33. 역락재(亦樂齋) 제군들의 글 모임에 부쳐(3수)
34. 3월 보름 경에 도산의 매화와 대나무가 시들었다
35. 16일 도산에서 사물을 관조하다
36. 27일 우연히 느끼다(4수)
37. 한가로이 살라고 허락하는 은총을 입고 여덟 절구를 짓다
38. 산에서 사철 거처하며, 네 수씩 열여섯 절구를 읊다
39. 도산으로 매화를 찾다
40. 매화가 답하다

저자소개

생년월일 1501∼1570
출생지 경북 안동
출간도서 15종
판매수 607권

호는 퇴계(退溪), 시호는 문순(文純)으로 경상북도 예안에서 출생했다. 서른네 살에 문과에급제하여 대사성, 부제학, 우찬성, 양관대제학 등의 벼슬을 지냈고, 도산서당(陶山書堂)을 통해 학문 연구와 후진 양성에 힘썼다. 기대승과 8년간의 서신 왕래로 인간의 심성과 선악에 대해 펼친 사칠논변(四七論辯)은 유성룡, 김성일, 정구 등에게 계승되어 영남학파를 이뤘고, 이이(李珥)를 중심으로 한 기호학파와 대립하며 조선 성리학의 발전에 크게 공헌

펼쳐보기
생년월일 1963~
출생지 경북 상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영남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주희 시 연구])를 취득하였다. 영남대학교 겸임교수와 경북대학교 연구초빙교수를 거쳐 지금은 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의 전임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2003년 대구매일신문에서 선정한 대구·경북지역 인문사회분야의 뉴리더 10인에 포함된 바 있다.
저서로는 [이미지로 읽는 한자](연암서가, 2015)가 있고, 역서로는 [한학 연구의 길잡이(古籍導讀)](이회문화사, 1998), [초당시(初唐詩, The Poetry of the Early T’ang)](Stephen Owen, 中文出版社, 2000), [퇴계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경북 영해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영해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국립 대만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중국 국립중앙연구원, 프랑스 파리 제7대학, 미국 하버드대학 등지에서 연구와 강의를 하였으며, 현재 영남대학교 중국언어문화학부 명예교수, 사단법인 영남중국어문학회 이사장, 동양고전연구소 소장으로 있다. 주요 저서와 번역으로 [한유 시 이야기](1988), [중국문화통론](1993), [중국문학을 찾아서](1994), [중국시학](1994), [중국의 문학이론](1994), [퇴계시 풀이](공역, 1996), [고문진보(전 후집)](공역, 2007), [퇴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8.6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