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25,2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28,8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32,4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33,4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한국의 나무 : 우리 땅에 사는 나무들의 모든 것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664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김진석, 김태영
  • 출판사 : 돌베개
  • 발행 : 2011년 12월 19일
  • 쪽수 : 688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88971994627
정가

40,000원

  • 36,000 (10%할인)

    2,0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

  • 사은품(10)

책소개

이 땅위의 나무에 관한 모든 것

지난 10년간 제주에서 백두산, 울릉도에서 가거도 그리고 일본 쓰시마섬에 이르는 전국방방 곡곡을 누비며 기록한 이 땅 위의 나무에 관한 모든 것, ‘한국의 나무’가 출간됐다. 집필기간 10년, 제작기간 3년에 이르는 이 책은 나무도감에 관한 한 국내최고의 완성도의 자랑한다.해외의 도감을 무분별하게 번역하거나 짜깁기한 수준 낮은 도감과는 달리 기재내용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국내외의 자료를 교차 비교했으며 모든 검증과 사진촬영은 자생지에서 함을 원칙으로 했다. 오랜 기간 우리의 산과 들을 직접 답사한 만큼 정확하고 생생한 실물사진과 정보가 담겨있다. 야외에서 이 책에 혹시 없는 나무를 발견한다면 그것은 필시 북한지역에서만 자생하거나 분류학적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거나 낯선 외래종일 것이다. 이 책의 모든 나무들은 학계에서 통용되고 있는 분류학적 기준에 따라 구성하였다. 우리말이름과 학명의 병기는 물론이고 자생지와 나무 각 부분의 형태, 그리고 식별 포인트까지 수록해 각 나무에 관한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움직이지 않고 우두커니 서있는 것처럼 보이는 저 나무들, 하지만 시시각각 변하는 환경에 따라 치열한 생존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을 아는가? 나무 역시 이 지구에서 인간과 마찬가지고 역동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생의 동반자로서의 나무와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출판사 서평

우리 땅에서 살고 있는 나무 650여 종을 만나다
집필 기간 10년, 제작 기간 3년!
국내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나무도감

이 땅에 살고 있는 나무들에 대한 가장 풍부하고 정확한 기록

[한국의 나무]는 우리 땅에서 만날 수 있는 650여 종의 나무를 정확하고 상세한 세부사진과 함께 소개하고 있는 나무도감이다. 필자들이 자생지에서 직접 촬영한 5,000여 장의 생생한 컬러도판을 통하여, 자생수목의 정확한 형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살아 있는 ‘나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책이다.
지금껏 국내에서 출간된 나무도감 중 최대 종수를 담고 있을 뿐 아니라, 가장 방대한 사진자료를 싣고 있다. 책에 수록한 나무들은 외국에서 최근에 들여온 일부 종을 제외한다면, 필자들이 직접 자생지를 답사하면서 실체를 확인한 것들로서 이 땅에서 살고 있는 거의 모든 수종을 망라한다. 문헌정보와 식물표본 검색에 그치지 않고, 자생지를 답사하여 현장을 조사하고 사진 촬영을 하는 필드워크를 원칙으로 했기 때문에, 살아 숨쉬는 정보와 생생한 실물사진을 담을 수 있었다. 기재 내용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서 국내외의 자료를 교차 비교하였으며, 그러한 과정에도 불구하고 재확인이 필요할 때는 일일이 자생지에서 재검증하는 작업을 거침으로써 ‘정확한’ 나무도감을 만들고자 했다.
자연생태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은 유용한 나무백과사전으로, 식물학을 공부하는 대학생 및 전문가들은 연구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으며, 자연 탐구를 통해 감수성과 창의성을 함양할 수 있는 학생들의 교양도서로도 손색이 없다.

우리의 산과 들을 직접 답사하여 모은 살아 숨쉬는 정보, 생생한 실물사진
이 책을 완성하기까지 필자들은 지난 10여 년 동안 연중 150일 이상 남북으로는 제주도에서 백두산, 동서로는 울릉도와 가거도, 심지어 식물지리학적으로 한반도와 관련이 있는 일본 쓰시마섬에 이르기까지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나무를 관찰, 조사했다. 필자들이 가까운 수목원 등지를 순회하며 손쉽게 자료를 모으지 않고 험난한 자생지 조사를 고집한 것은, 이 책이 지닌 도감으로서의 가치와 의의를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식물원이나 수목원에는 이 땅에 자생하는 나무들이 100% 심어져 있지도 않을뿐더러, 인위적인 환경에서 자라는 나무들이란 아무래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 자연 상태로 자라는 나무들의 생생한 정보를 얻고자 하는 집필 의도와, 이 땅의 모든 나무를 책에 수록하고자 하는 필자들의 의지는 자생지 답사라는 원칙을 고수하도록 했다. 일부 식물도감의 경우 잘못된 사진자료를 싣고도 스스로 오류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은, 해당 도감의 저자들이 자생지를 직접 조사하지 않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자연도감을 만드는 데 있어 자생지 답사는 내용의 정확성을 담보하는 필요조건인 것이다.
[한국의 나무]는 오랜 시간 힘들게 자생지를 조사하고 직접 자생수목을 촬영한 덕분에, 기재 내용의 정확성이라는 소기의 목적뿐 아니라 여느 식물도감이 이루지 못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가령, 성격상 실내 촬영을 할 수밖에 없는 겨울눈의 경우에도 야생의 식물에서 직접 표본을 채집하여, 정확하고 생생한 겨울눈을 제시하였다. 겨울눈은 나무를 식별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단서지만, 이에 대한 국내의 자료는 전무한 실정이다. 그리고 지금껏 국내의 어떤 책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희귀한 사진자료들을 최초로 소개했다. 반짝버들(256쪽), 채양버들(257쪽) 등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자생지에서 자라는 모습을 촬영하고 기록한 나무들이다.(→아래 ‘국내 최초 소개 나무, 희귀수종 다수 수록, 식별 형질의 기준 제시’ 참고) 자생지를 조사하여 자생수목을 기록하고 촬영하는 것이 도감 집필에서 가장 중요한 작업임을 알고 있을지라도, 이를 원칙으로 삼아 실천에 옮겼다는 사실은 엄격한 작가정신이 아니고는 불가능한 일이다.

원색도감의 특장을 살리는, 보기 쉬운 본문 구성과 명료한 레이아웃
책에 소개한 나무들은 학계에서 통용되고 있는 분류학적 기준과 순서에 의해 배열되었다. 기본적으로 같은 과(科)에 속하는 나무들을 일관되게 나열했으며, 과가 다르다고 해도 유전적인 친연성 및 계통을 고려해 배열 순서를 정했다. 국명(우리말 이름)과 학명(국제 통용어)을 소개하고, 세계적인 분포 지역 및 국내 자생지, 나무 각 부분의 형태(수형, 잎, 꽃, 수피, 가지, 겨울눈, 열매/종자)와 특징을 설명하고, 식별 포인트 및 생태적 특질 등 참고 내용을 기재하였다. 전면에 사진을 배치하고 한쪽 옆에 기재문을 실어, 원색도감의 특장을 살리는 시원스럽고 명료한 레이아웃이 되도록 하는 동시에 경제적으로 판면을 활용하려고 했다.

국내 최초 소개 나무, 희귀수종 다수 수록, 식별 형질의 기준 제시
[한국의 나무]는 최근에야 학계에 보고된 바위종덩굴(93쪽), 성널수국(311쪽), 푸른가막살(655쪽) 등 거의 모든 미기록, 신종을 다루었다. 식물학 분야의 최신 성과를 반영함으로써, 학술, 문헌적으로도 충분한 의의를 지니도록 했다. 또한 지금까지 국내의 어떤 문헌에서도 사진으로 소개된 바 없는 반짝버들, 채양버들, 부전자작나무(187쪽), 개야광나무(386쪽) 등 희귀수종의 상세 모습을 최초로 공개하였다.
학자들 간에 분류학적인 이견이 분분하거나 문헌이나 표본 등의 자료 부족 등으로 인해 동정(同定)에 혼동을 겪고 있는 버드나무속(Salix), 싸리속(Lespedeza), 인동속(Lonicera) 등에 대해서는 식별 형질로 여겨지는 나무 부위를 하나하나 사진자료로 담아 수록하였다. 특히, 버드나무속 나무들은 속내 주요 식별 형질인 암꽃과 수꽃의 구조를 보여주는 횡단면사진을 포함하여 열매, 잎의 앞, 뒷면, 탁엽, 수피, 겨울눈, 종자 등 1종당 12장 이상의 사진을 실어 유사종과의 차이점을 상세히 제시하였다.

수목의 성 분류 체계, 꽃가루매개곤충과 나무의 공생관계를 밝히다
이 책의 또 다른 학술적 의의는 모든 수종의 성(性) 체계를 정리했다는 점이다. 생물에게 성의 문제는 종족 번식과 결부된 중요한 주제인 데 비해,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식물의 성 체계에 대한 연구가 미진한 탓에 현재까지 출간된 기존 도감들이 기록한 내용들은 사실과 맞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한국의 나무]는 나무의 성별을 모두 기재하고 성별 체계를 확인할 수 있는 생식기관(꽃)과 열매의 접사사진을 함께 제시하였다. 나아가 종의 식별에 필요하다면 꽃의 단면 사진까지 게재했다. 이로써 한국에서 자생하는 나무들에 대한 성별 체계를 온전하게 정리했으며, 향후 식물학계가 관련 분야에서 진전된 연구를 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였다.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운 부분 중 하나는, 꽃가루매개곤충과 나무의 공생관계에 대한 관찰 결과이다(149쪽, 151쪽). 모람속(Ficus)에 속하는 ‘천선과나무’와 ‘모람’의 교배 양식과 각기 두 나무의 생식을 가능하게 하는 천선과좀벌과 모람좀벌의 생활환을 5년 이상 관찰하여, 나무와 곤충이 공생하며 생식을 도모하는 진기한 자연현상을 소개하였다. 이들의 생식을 위한 공생관계 역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밝혀지는바, 그 가치가 매우 소중하다.

최신 연구 결과와 해외의 식물지를 비교, 검토하여 채택한, 오류 없는 학명
학명(學名, scientific name)은 동식물을 분류하는 데 쓰이는 국제적인 보편명을 말한다. [한국의 나무]는 수십 년간 별도의 검증 절차 없이 관행처럼 사용되어온 학명들의 오류를 바로잡고자 노력했다. 학명을 검증할 수 있기 위해서는 식물분류학에 대한 전문 지식이 있어야 하는데, 도감의 저자가 분류학에 관한 소양이 없는 경우 학명을 검증한다는 건 사실상 어려운 일이다. 이 책의 필자 중 김진석은 대학원에서 식물분류학을 전공하고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에 재직하고 있는 소장 식물학자로서, 기존의 나무도감들이 놓치고 있는 오류를 바로잡고 현재 국제적으로 소통되고 있는 학명을 채택하였다. 이를 위해 최신의 연구 결과와 역량 있는 식물학자들의 신뢰할 만한 견해, 일본, 중국 등 주변국의 식물지를 함께 비교, 검토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정통 식물도감의 계보를 잇는 [한국의 나무]
우리 학자들에 의해 집필된 최초의 식물학 관련 저술은 [조선식물향명집](정태현, 도봉섭, 이덕봉, 이휘재, 1937)으로, 우리나라에 전해 내려오는 식물의 이름을 집성한 책이다. 이 책의 중요성은 지금까지 쓰고 있는 나무 이름(국명)에 대한 선취권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있다.
우리말로 된 최초의 식물도감은 고(故) 정태현 교수의 [한국식물도감](1956)으로, 식물의 형태를 그림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은 그전까지 이렇다 할 자연도감 하나 없는 척박한 현실의 한국 식물학계에 기초연구의 발판을 마련한 기념비적 저술로 회자되고 있다.
이후에 출간된, 문헌으로서의 가치를 지닌 식물도감으로는 고(故) 이창복 명예교수(서울대)의 [대한식물도감](향문사, 1980)과, 이우철 명예교수(강원대)의 [한국기준식물도감](아카데미서적, 1996)을 꼽을 수 있다. [한국의 나무]의 저자들은 문헌정보를 검색하면서 두 저작물을 참고했음을 ‘일러두기’에서 언급하고 있지만, 그로부터 한 걸음 나아가 이들 문헌에 기록되어 있지 않거나 명백한 오류라고 판단되는 항목들에 대해서는 자생지에서 취득한 데이터와 대조하여 내용을 보완, 수정하였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출간된 정통 식물도감의 계보를 잇는 한편, 오류를 바로잡고 내용을 보완하고 최신의 연구 결과를 반영한 [한국의 나무]는 전 수종 자생지 조사라는 전인미답의 경지를 개척하였으며 새로운 시대의 편집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국내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나무도감이다. ‘집필 기간 10년, 제작 기간 3년’이라는 띠지 문구가 이 책을 수식하는 수사로 한정되지 않고, 저자들의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나무 공부에의 열정으로 읽혀지기를 바란다.

목차

책머리에 - 나무 공부의 소박한 즐거움을 나누고 싶다
감사의 말
한반도 자생 목본식물의 개요 및 현황
나무의 성 분류
찾아보기 학명
찾아보기 국명
참고문헌

은행나무과 GINKGOACEAE Engl.
소철과 CYCADACEAE Pers.
금송과 SCIADOPITYACEAE Luerss.
소나무과 PINACEAE Spreng. ex F. Rudolphi
측백나무과 CUPRESSACEAE Gray
나한송과 PODOCARPACEAE Engl.
개비자나무과 CEPHALOTAXACEAE Neger
주목과 TAXACEAE Gray
목련과 MAGNOLIACEAE Juss.
녹나무과 LAURACEAE Juss.
홀아비꽃대과 CHLORANTHACEAE R. Br. ex Sims
쥐방울덩굴과 ARISTOLOCHIACEAE Juss.
후추과 PIPERACEAE Giseke
붓순나무과 ILLICIACEAE A. C. Sm.
오미자나무과 SCHISANDRACEAE Blume
미나리아재비과 RANUNCULACEAE Juss.
매자나무과 BERBERIDACEAE Juss.
으름덩굴과 LARDIZABALACEAE R. Br.
새모래덩굴과 MENISPERMACEAE Juss.
나도밤나무과 SABIACEAE Blume
계수나무과 CERCIDIPHYLLACEA Engl.
버즘나무과 PLATANACEAE T. Lestib.
조록나무과 HAMAMELIDACEAE R. Br.
굴거리나무과 DAPHNIPHYLLACEAE Mull. Arg.
두충과 EUCOMMIACEAE Mirb.
느릅나무과 ULMACEAE Mirb.
팽나무과 CELTIDACEAE Link
뽕나무과 MORACEAE Gaudich
쐐기풀과 URTICACEAE Juss.
가래나무과 JUGLANDACEAE DC. ex Perleb
소귀나무과 MYRICACEAE Rich. ex Kunth
참나무과 FAGACEAE Dumort.
자작나무과 BETULACEAE Gray
차나무과 THEACEAE Mirb.
작약과 PAEONIACEAE Raf.
다래나무과 ACTINIDIACEAE Gilg & Werderm.
담팔수과 ELAEOCARPACEAE Juss.
피나무과 TILIACEAE Juss.
벽오동과 STERCULIACEAE Vent.
아욱과 MALVACEAE Juss.
산유자나무과 FLACOURTIACEAE Mirb. ex DC.
위성류과 TAMARICACEAE Link
버드나무과 SALICACEAE Mirb.
매화오리과 CLETHRACEAE Klotzsch
시로미과 EMPETRACEAE Hook. & Lindl.
진달래과 ERICACEAE Juss.
암매과 DIAPENSIACEAE Lind.
감나무과 EBENACEAE G?rke
때죽나무과 STYRACACEAE Dc. & Spreng
노린재나무과 SYMPLOCACEAE Desf.
자금우과 MYRSINACEAE R. Br.
돈나무과 PITTOSPORACEAE R. Br
수국과 HYDRANGEACEAE Dumort.
까치밥나무과 GROSSULARIACEAE DC.
장미과 ROSACEAE Juss.
콩과 FABACEAE Lindl.
보리수나무과 ELAEAGNACEAE Juss.
부처꽃과 LYTHRACEAE J. St.-Hil.
팥꽃나무과 THYMELAEACEAE Juss.
석류나무과 PUNICACEAE Bercht. & J. Presl
박쥐나무과 ALANGIACEAE DC.
층층나무과 CORNACEAE Bercht. & J. Presl
식나무과 AUCUBACEAE J. Agardh
단향과 SANTALACEAE R. Br.
꼬리겨우살이과 LORANTHACEAE Juss.
노박덩굴과 CELASTRACEAE R. Br.
감탕나무과 AQUIFOLIACEAE Bercht. & J. Presl
회양목과 BUXACEAE Dumort.
대극과 EUPHORBIACEAE Juss.
갈매나무과 RHAMNACEAE Juss.
포도과 VITACEAE Juss.
고추나무과 STAPHYLEACEAE Martinov
무환자나무과 SAPINDACEAE Juss.
칠엽수과 HIPPOCASTANACEAE A. Rich.
단풍나무과 ACERACEAE Juss.
옻나무과 ANACARDIACEAE R. Br.
소태나무과 SIMAROUBACEAE DC.
멀구슬나무과 MELIACEAE Juss.
운향과 RUTACEAE Juss.
두릅나무과 ARALIACEAE Juss.
마전과 LOGANIACEAE R. Br. ex Mart.
협죽도과 APOCYNACEAE Juss.
가지과 SOLANACEAE Juss.
지치과 BORAGINACEAE Juss.
마편초과 VERBENACEAE J. St.-Hil.
꿀풀과 LAMIACEAE Martinov
물푸레나무과 OLEACEAE Hoffmanns. & Link
현삼과 SCROPHULARIACEAE Juss.
능소화과 BIGNONIACEAE Juss.
꼭두서니과 RUBIACEAE Juss.
린네풀과 LINNAEACEAE Backlund
병꽃나무과 DIERVILLACEAE Pyck
인동과 CAPRIFOLIACEAE Juss.
산분꽃나무과 VIBURNACEAE Ref.
연복초과 ADOXACEAE E. Mey.
국화과 ASTERACEAE Bercht. & J. Presl
청미래덩굴과 SMILACACEAE Vent.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 연구관. 도감과 카메라를 들고 전국을 돌아다닌 지 10년이 훌쩍 지났다. 땀을 흘릴 때는 고단하고 비를 맞으며 다닐 때는 서글프기도 했지만, 나무에 대해 새롭게 하나씩 알아가는 것이 마냥 행복했다. 경북대학교 임학과를 졸업했고 경북대학교 생물학과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국립식물검역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저서로 [한국의 나무](2011), [원색 울릉군 원색식물도감](2002)이 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생애의 대부분을 국내외의 산과 숲을 순례하며 살았다. 근래에는 자연생태, 특히 식물 분야에 몰두하고 있다. 지난 15년 동안 본격적으로 한국의 야생식물들을 관찰, 조사하며 자연생태사진을 찍고 있으며, 환경부와 산림청의 산하기관, NGO단체들의 위탁을 받아 식물 조사 및 콘텐츠 구축 사업, 교육과 관련한 다양한 조사 용역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하고 오랫동안 전문통번역가로 일했다.
옮긴 책으로 양치식물의 생태를 다룬 [양치식물의 자연사], 연꽃을 생태·문화적으로 고찰한 [THE LOTUS: 서양인이 본 연꽃세계]가 있다.

언론사 추천 및 수상내역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9.5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7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