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9,4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0,80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2,15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12,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퇴계잡영 : 이황, 토계마을에서 시를 쓰다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33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5,000원

  • 13,500 (10%할인)

    75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자동적립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12)

이상품의 분류

출판사 서평

도학자 이퇴계의 또 다른 면모,
한가할 때 흥이 나서 쓴 시들을 만나다


이 책은 퇴계 이황이 만년에 교육에 뜻을 두고 고향인 토계(퇴계)마을에 정착하여 46세(1546년)부터 65세(1565년)까지 지은 한시 중에서 직접 가려 뽑아 엮은(48제 138수) [퇴계잡영]을 한글로 옮기고 상세히 풀이한 것이다. ‘잡영’이라는 말은 ‘잡시’라는 말과도 통하는데, 아무렇게나 쓴 시라는 뜻이 아니라, “이러저러한 흥취가 생겨날 때, 특정한 내용이나 체제에 구애받지 않고, 어떤 일이나 사물을 만나면 즉흥적으로 지어 내는 시”를 말한다.

이 책에 수록된 시들은 모두 퇴계 선생이 토계마을로 물러나서 아침저녁으로 마주하는 맑은 시냇물과 푸른 산, 새로 마련한 보금자리, 저녁에 뜨는 달, 철따라 바뀌어 피는 꽃 등과 같은 것들을 대할 때마다 저절로 흥이 나서 쓴 즉흥시들이다. 이들 작품 중에는 이현보와 황준량 등 향리 선비들과의 교유, 김성일, 조목, 김부륜 같은 향리의 급문제자 및 정유일, 김취려, 이국필 등 타지에서 입문한 제자들과의 교유도 잘 나타나 있어 그의 당시 생활상의 일면과 인간적 면모를 느끼게 해준다.

퇴계 선생과 시문들

퇴계 선생은 예안의 온혜(溫惠, 지금의 도산면 온혜동)라는 마을에서 태어나서 자랐다. 21세에 영주의 초곡(草谷: 푸실)이라는 마을에 상당한 재산을 가지고 있던 허씨 댁에 장가를 갔는데, 이 허씨 부인은 퇴계가 27세가 되도록 그 당시의 풍속대로 7년 동안 친정집에서 그대로 살다가 죽었다. 그러나 퇴계는 남들처럼 처가살이를 하지 않고 그대로 온혜에 머물러 노모를 봉양하면서 가끔 영주로 내왕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30세 때에는 풍산이 고향인 권씨 부인을 재취로 맞이하였다. 그러나 이 부인은 정신적인 장애가 많아서 자식도 없는데다 주부로서의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한 것 같다. 31세가 되자 온혜 마을 남쪽에 잠시 별도로 집을 짓고 살기도 하였다.
벼슬을 할 때는 서울에 올라가 머물렀으며, 권씨 부인도 서울에서 죽었다. 23세 때 낳은 맏아들 준(寯) 역시 일찌감치 가까운 마을로 장가를 가서는 처가살이를 계속하였고, 둘째 아들 채(寀)는 의령에 있는 처삼촌 댁에 수양손으로 들어가서 자랐으며, 그곳에서 재산도 얻고 장가까지 갔으나 자식도 없이 곧 죽었다. 31세 때 적(寂)이라는 서자가 태어났는데 그 어머니는 창원(昌原)의 관속(官屬) 출신이었지만 상당한 능력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사실상 집안의 주부 노릇을 계속하고 있었음을 퇴계가 맏아들 준에게 보낸 편지를 보면 알 수 있다.

퇴계 선생이 후세에 남긴 저술을 모은 책으로는 문집인 [퇴계선생문집](목판본 61권, 37책, 성대 영인본 2.5책)을 비롯하여, 문집 이외의 여러 저술까지 다 모아 엮은 [퇴계전서](위의 문집 포함, 성대 목판 영인본 5책), [도산전서](문집 포함, 정문연 필사 영인본 4책) 같은 것들이 있다. 이러한 책들을 보면 퇴계 선생이 평생 동안 썼던 한시가 대개 2,000수 이상, 편지가 1,000통 정도 수록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문집에 수록되지 않은 시로 지금까지 전해 오는 것만 해도 수백 수는 족히 될 것 같으며, 그가 썼던 편지로 위에 언급하였던 책에 수록되지 않은 것이 또한 2,000통 정도는 될 것이라고 한다.

[퇴계잡영]은?

퇴계 선생은 온혜를 떠난 뒤로 몇 차례나 가까운 마을로 집을 옮겨가며 살다가 중년(40대 중반) 이후에 비로소 토계(兎溪, 또는 土溪, 지금의 도산면 토계동)라는 마을에 정착하여 살면서 자신의 호를 퇴계(退溪)라고 고쳤는데, 이 책은 그 토계마을에서만 지은 시를 손수 모아 필사하여 둔 것을(뒷날 목판본으로 간행됨) 필자와 장세후 선생이 함께 번역하고 주석과 해설을 붙인 것이다.
도산서당에서 지은 시를 모아 엮은 것을 [도산잡영]이라고 하는데, 이 [퇴계잡영]과 합하여 [계산잡영(溪山雜詠)]이라고 한다. 이 [계산잡영]의 퇴계 선생의 친필 원본은 지금 대구의 계명대학교 중앙도서관에 보존되어 있다. 그런데 이 [잡영]의 친필본이나 목판본을 보면 위에서 말한 목판본, 또는 필사본 [퇴계문집]에 수록된 같은 내용의 시와는 가끔 글자도 틀리고, 제목도 약간 다른 것이 보인다. 아마 만년에 들어 이전에 썼던 시를 보고서 다시 손질을 가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면 여기 실린 시들이 모두 ‘토계’(또는 퇴계)라는 특정한 마을에서 지은 노래라는 것 밖에 또 무슨 공통된 특징들이 있을까?
우선 퇴계 선생 자신이 이 시집의 이름을 “잡영(雜詠)”이라고 하였는데, 왜 그렇게 하였을까? 사전([漢語大辭典])에 보면 ‘잡영’이란 말은 “생겨나는 일에 따라 읊조리는 것인데, 시의 제목으로 상용된다(隨事吟詠, 常用作詩題)”라고 하였다. 비슷한 말로 ‘잡시(雜詩)’라는 것도 있는데, “이러저러한 흥취가 생겨날 때, 특정한 내용이나 체제에 구애를 받지 않고, 어떤 일이나 사물을 만나면 즉흥적으로 지어내는 시를 말한다(興致不一, 不拘流例, 遇物卽言之詩)”고 되어 있다.

실제로 이 [잡영]에 수록된 시의 제목이나 제목의 뜻을 설명한 말[題注]들을 보면 ‘∼잡흥(雜興)’, ‘∼서사(書事)’, ‘∼우흥(偶興)’, ‘∼감사(感事)’, ‘∼즉사(卽事)’, ‘∼우감(寓感)’, ‘∼흥(興)’, ‘∼영(詠)’, ‘∼음(吟)’, ‘∼우성(偶成)’, ‘∼득(得)’이라는 말이 많이 나타나는데, 모두 위에서 말한 “이러저러한 흥취가 생겨날 때 즉흥적으로 읊조리는 것”이라는 공식에 맞추어보면 다 들어맞는 것 같다.
그러니 이 [퇴계잡영]에 수록된 시들은 모두 퇴계 선생이 벼슬에 대한 생각을 미련 없이 버리고 퇴계마을로 물러나서, 아침저녁으로 마주하는 맑은 시냇물과 푸른 산, 부담 없이 만날 수 있는 향리의 선배들과 제자들, 조용히 음미해가며 읽을 수 있는 책, 새로 마련한 보금자리, 저녁에 뜨는 달과 철따라 바뀌어 피는 꽃…… 등과 같은 것을 대할 때마다 저절로 흥이 나서 쓴 즉흥시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시집에는 하나의 제목 아래 많게는 20여 수까지 이어서 쓴 연작시들이 다수 보이는데, 이러한 시들 또한 모두 흥이 생겨나서 쓴 시들이기는 하지만, 즉흥시라고 하기에는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고, 오히려 자못 생활에 여유가 묻어나니까 느긋하게 지어서 모아 놓은 사유시(思惟詩)의 성격을 띤 것들이 많다고도 할 수 있겠다.
또 시의 제목에 자주 등장하는 말로 ‘유거(幽居)’, ‘한거(閑居)’, ‘임거(林居)’ 같은 말이 있는데, 모두 “남모르게 한가로이” 지낸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서(寒棲)’라고 할 때에 ‘서(棲)’자에도 역시 “마음놓고 쉰다”는 뜻이 있으니, 비슷하다고 하겠다.
벼슬에서 물러나와 시골에서 살고 있으니 저절로 모든 생활이 ‘한가해’진다고도 할 수 있고, 또 의식적으로 그러한 것을 추구하였다고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이퇴계와 같은 철학자나 시인에게는 이 ‘한가함(閑)’이야말로 대자연과 내가 하나가 될 수 있는[天人合一, 또는 物我一體] 길에 이르는, 즉 도(道)에 통하는 수단이 된다고도 할 수 있다.

특히 이 시집에서 유심히 볼 것은 [……의 시에 화답하다(和……)], […… 시의 각운자에 맞추다(次韻……)]라는 시들이다. 소동파 시의 각운자를 사용한 것이 1제(題) 2수(首), 두보의 시에 화답한 것이 2제 8수, 한유의 시에 화답한 것이 11수, 이회재 시에 각운자에 맞춘 것이 4수, 제자인 정유일의 시에 화답한 것이 20수, 김성일의 시에 차운한 것이 1수 등이다.
이 가운데에서 특히 도연명의 시에 화답한 시가 가장 많다. 이전의 누구누구 시에 화답한다든가, 차운한다는 것은 바로 그러한 시들을 좋아하였다고 볼 수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시집에 나타난 것으로 보면 이퇴계는 퇴계로 물러나온 후에는 도연명의 시를 가장 좋아하였고, 두보와 한유?소동파의 시도 즐겨 보았다고 할 수 있다.

[도산잡영]과[퇴계잡영]의 차이

이 책과 자매편이 되는[도산잡영]은 퇴계 선생이 이 토계마을에서 계속하여 살면서, 60대를 넘어서자 도처에서 모여드는 제자들을 가르치기 위하여, 이 마을에서 서쪽에 있는 고개를 하나 넘어 낙동강이 내려다보이는 산언덕에 별도로 도산서당을 짓고서, 그 서당에서 누리는 즐거움을 노래한 시들을 모아둔 자작시 선집이다. 다 같이 향리로 돌아와서 사는 즐거움을 노래한 시를 뽑아 두었다는 점에서는 같은 점이 있으나, 각각 지은 시를 연대에서 차이가 있기도 하며, [퇴계잡영]에서는 이미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도연명과 같은 은자의 모습이 두드러지나, [도산잡영]에서는 주자와 같은 도학자의 모습이 더 두드러지는 것이, 이 두 시선집의 차이이다. 그런데 시작(詩作) 연대를 가지고 보면 [퇴계잡영]에 수록된 시가 [도산잡영]보다 앞서 지어지기 시작하였으며 또한 나중에 지어진 시들까지 포괄하고 있다.

이 밖에 퇴계 선생은 이 부근의 청량산(淸凉山)과 낙동강 구비의 모습을 읊은 시와 문장도 많이 지었는데, 선생의 제자들이 위의 시선집들과는 별도로[오가산지(吾家山志)]라는 이름의 관련 시문집을 엮어 내기도 하였다. ‘오가산’은 청량산을 말하는데, 선생의 집안 선비들이 흔히 이 산의 산사에 들어가서 공부를 하였기 때문에 “우리 집의 산”이라는 뜻으로 이렇게 부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퇴계잡영],[도산잡영],[오가산지]의 3책은 퇴계 선생의 전원생활, 향토에서의 삶을 이해하는 데 매우 의미 깊은 사화집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흔히 유가에서는 서방의 불교나 기독교 같은 종교처럼 내세의 행복을 추구하는 생각이 없고 시가나 그림 같은 문예작품이 오히려 현실의 고단함을 위로하는 종교와 같은 역할을 담당한다고 하는데, 이퇴계의 경우에도 이러한 시 작품들이 그의 병약한 육체와, 또 개인적으로 그리 유목했다고는 볼 수 없는 삶에 큰 위안이 되고, 큰 활력소가 되었을 것이다. 속세의 번잡함을 뒤로한 채 초야에 묻혀 사는 선비의 관조적 삶의 태도, 소박하고 운치 있는 일상의 노래는 각박한 일상을 되풀이하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의미를 되새겨보게 하는 청량제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머리말

새벽에 퇴계의 가에 이르다
바위 곁의 집에서 뜻을 읊다
자하봉에 오르다
퇴계의 초가집에서 황준량(黃俊良)이 찾아옴을 기뻐하다
초가를 퇴계의 서쪽으로 옮기고 한서암이라 이름짓다
3월3일, 빗속에서 느낌이 있어 뜻을 기탁하다
농암 이 선생님이 한서암으로 왕림하시다
퇴계
한서암
퇴계에서 지내면서 이것저것 흥이 일어
한서암에 비가 온 뒤의 일을 쓰다
도연명집에서 '거처를 옮기며'라는 시의 각운자에 화답하다
도연명집에서 음주시에 화답하다
한서암에서 아들 준과 민응기에게 보이다

두보의 유인시에 화답하다
계상서당에서 청명절에
봄날 한가로이 거처하면서, 두보가 지은 여섯 절구의 각운자에 맞추어 짓다
농암 선생이 계당으로 왕림하여 주시다
계당에서 우연히 흥이 일어
계당에서, 7월 13일 밤 달이 뜨다
임자년 정월 2일 입춘날에
대보름날 밤 계당에서 달을 마주하다
청송부사인 이중량에게 답하다
이문량(李文樑)이 계당을 내방하다

초여름 계상에서
한적하게 살며 김부의(金富儀)와 이명홍(李命弘) 두 사람에게 보이다
김언거(金彦?)에게 답하다
병진년 정월 초하룻날 같은 운자를 써서 지어 황준량에게 답하다
황준량과 더불어 [주역]의 그림에 대하여 담론하다
입추날 계당에서의 일을 쓰다
가을 회포
종질인 빙의 집에서 국화를 감상하다가 달빛에 의지하여 계상으로 돌아오다
동재에서의 일을 느끼다
매화

숲에서 거처하며, 네 수를 읊다
계상
동재의 달밤
여름에 숲속에서 거처하면서 있었던 일을 그대로 읊다
퇴계 남쪽의 띠로 이은 서재
계상에서 가을의 흥취가 일다
정유일(鄭惟一)의 「한가로이 거처하다」라는 시 스무 수에 답하다
김취려(金就礪)와 이국필(李國弼)에게 보이다
봄날 계상에서
네 철 그윽히 은거함이 좋아서 읊는다

저자소개

생년월일 1501∼1570
출생지 경북 안동
출간도서 15종
판매수 608권

호는 퇴계(退溪), 시호는 문순(文純)으로 경상북도 예안에서 출생했다. 서른네 살에 문과에급제하여 대사성, 부제학, 우찬성, 양관대제학 등의 벼슬을 지냈고, 도산서당(陶山書堂)을 통해 학문 연구와 후진 양성에 힘썼다. 기대승과 8년간의 서신 왕래로 인간의 심성과 선악에 대해 펼친 사칠논변(四七論辯)은 유성룡, 김성일, 정구 등에게 계승되어 영남학파를 이뤘고, 이이(李珥)를 중심으로 한 기호학파와 대립하며 조선 성리학의 발전에 크게 공헌

펼쳐보기
생년월일 1963~
출생지 경북 상주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영남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주희 시 연구])를 취득하였다. 영남대학교 겸임교수와 경북대학교 연구초빙교수를 거쳐 지금은 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의 전임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2003년 대구매일신문에서 선정한 대구·경북지역 인문사회분야의 뉴리더 10인에 포함된 바 있다.
저서로는 [이미지로 읽는 한자](연암서가, 2015)가 있고, 역서로는 [한학 연구의 길잡이(古籍導讀)](이회문화사, 1998), [초당시(初唐詩, The Poetry of the Early T’ang)](Stephen Owen, 中文出版社, 2000), [퇴계

펼쳐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경북 영해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경북 영해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국립 대만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중국 국립중앙연구원, 프랑스 파리 제7대학, 미국 하버드대학 등지에서 연구와 강의를 하였으며, 현재 영남대학교 중국언어문화학부 명예교수, 사단법인 영남중국어문학회 이사장, 동양고전연구소 소장으로 있다. 주요 저서와 번역으로 [한유 시 이야기](1988), [중국문화통론](1993), [중국문학을 찾아서](1994), [중국시학](1994), [중국의 문학이론](1994), [퇴계시 풀이](공역, 1996), [고문진보(전 후집)](공역, 2007), [퇴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8.6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